집필진

전체 : 1

윤덕인(尹德仁)

59

윤덕인(尹德仁)

59

어육기

제사의 제물인 생선과 고기를 담는 그릇.

한국일생의례사전

메밀전병

메밀가루를 묽게 반죽해서 번철에 얇게 떠 놓고 김치나 배추를 넣고 기름에 부친 먹을거리.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메밀묵

메밀녹말로 쑨 묵. 겨울철의 별미 음식으로 모밀묵, 메물묵, 교맥유(蕎麥乳)라고도 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묵물죽

녹두를 갈아서 가라앉힌 앙금의 웃물에 쌀을 넣고 끓인 죽. 묵물은 녹두를 갈아 체로 거른 맑은 물이다. 녹두죽과는 다르다. 녹두죽은 녹두를 삶아서 체에 걸러 녹두 앙금과 쌀을 넣고 끓인 것이다

한국세시풍속사전

밀부꾸미

밀가루를 반죽하여 둥글게 지진 떡에 소를 넣어 반달 모양으로 지진 것. 칠석(七夕) 무렵에 밀의 수확을 끝내고 만들어 먹었으며, 지역에 따라 밀떡, 밀전병, 밀부침개로 불리기도 한다. 부꾸미는 찹쌀가루, 차수수가루, 밀가루, 녹두가루 등을 반죽하여 둥글게 지진 떡에 소를 넣어 반달 모양으로 지진 것이다. 수수전병은 일명 수수부꾸미, 수수지짐이라고 한다. 밀부꾸미는 밀가루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한국세시풍속사전

배숙

배를 통째로 또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삶아 꿀물이나 설탕물에 담근 것. 곶감대신 배를 넣었다 하여 배수정과, 익힌 배라 하여 이숙(梨熟)이라고도 한다. 작은 배를 통째로 후추를 박아서 끓인 것은 향설고(香雪膏)라고도 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반기

제물의 가장 기본인 밥, 즉 메를 담는 그릇.

한국일생의례사전

용봉탕

잉어나 자라를 묵은 닭과 함께 고아 만든 국.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준치국

뼈가 많은 준치로 끓여 먹는 국. 사철 준치가 나기는 하지만 여름, 특히 단오 무렵이 가장 맛있다고 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식해

소금에 절인 생선에 밥(조밥, 쌀밥), 무채, 고춧가루, 기타 양념 등을 함께 섞어 발효시킨 음식.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시루떡

쌀가루에 고물을 얹어 켜켜로 시루에 안쳐서 익힌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시접

수저를 올려놓는 제기.

한국일생의례사전

식혜

밥을 엿기름으로 삭혀서 감미가 나도록 만든 음료.

한국일생의례사전

적기

육적肉炙(쇠고기), 어적魚炙(주로 조기), 계적鷄炙(혹은 봉적鳳炙, 닭 또는 계란), 그리고 소적蔬炙(두부)을 담는 제기.

한국일생의례사전

면기

삶은 국수를 담는 제기.

한국일생의례사전

삼실과

제사의 제물로 올리는 세 가지 과일.

한국일생의례사전

제주

제사의 헌작獻爵에 올리는 술.

한국일생의례사전

주과포

제사의 가장 중요한 기본 제물인 술・과일・포.

한국일생의례사전

노티

익반죽한 찹쌀가루를 엿기름가루에 삭혀서 5센티미터 크기로 동글납작하게 빚어 참기름에 노릇노릇하게 지진 떡. 완전히 식혀 사기항아리에 설탕이나 꿀을 뿌리면서 차곡차곡 담아두고 먹는 독특한 떡으로 놋티, 놋치라고도 한다. 평안도의 향토음식이며, 평양지방의 이름난 음식이다.

한국세시풍속사전

누름적

채소, 고기 따위를 너비 1센티미터, 길이 8~10센티미터 정도로 가늘고 길게 저며, 꼬챙이에 색을 맞추어 꿰어 밀가루를 묻히고 달걀을 풀어 씌워 번철에서 전 부치듯이 지진 요리의 총칭. 일명 누르미 또는 간납(肝納)이라고 한다. 또는 밀가루 갠 것만 묻혀서 부치는 경우도 있으며, 이것을 누르미라고도 한다. 추석(秋夕)의 절식에 해당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각서

밀가루로 둥근 떡을 만들어 고기와 나물을 소로 넣어 만든 단오절식.

한국세시풍속사전

수리취떡

떡 위에 박은 떡살무늬가 수레바퀴 모양을 하고 있는 푸른색의 쑥절편. 차륜병(車輪餠), 애엽병(艾葉餠), 수리치떡이라고도 한다. 5월 5일 단오 명절까지는 쑥이 많아서 햇쑥이나 약쑥으로 쑥국, 쑥버무리, 쑥절편, 쑥인절미를 즐겼다.

한국세시풍속사전

앵두편

앵두에 꿀을 넣고 조려 굳힌 것으로 과편류의 한 종류.

한국세시풍속사전

앵두화채

5월 단오 무렵에 제철 과일인 앵두에 물과 설탕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서 먹는 절식.

한국세시풍속사전

어알탕

어알탕은 쇠고기 대신 민어 같은 흰살 생선의 살을 다져 양념하여 완자를 빚어 넣고 끓인 맑은 국. 밥을 먹기 위한 반상(飯床)용 국이라기보다 교자상이나 주안상에 어울리는 국으로 수리치떡, 제호탕, 준치만두와 함께 단오 절식이다.

한국세시풍속사전

율단자

찹쌀가루를 반죽하여 반대기를 지어 찐 다음 꽈리가 일도록 쳐서 소를 넣고 둥글게 빚어 꿀을 바르고 밤고물을 묻힌 떡. 밤단자라고도 한다. 추석 즈음에 나오는 햇밤을 사용하여 만들어 추석차례에도 사용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인절미

찹쌀 고두밥을 시루에 쪄서 안반이나 절구에 친 다음 먹기 좋은 크기로 갸름하거나 네모나게 썰어 고물을 묻힌 것. 인병(引餠)이라고도 한다. 차진 찰떡을 늘려 끊은 맛있는 떡이라는 데서 인절미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육포, 어포, 그리고 절육截肉 등 제사의 제물로 쓰이는 포.

한국일생의례사전

쑥단자

익힌 찹쌀가루에 삶아 다진 쑥을 넣어 고루 섞이도록 치댄 뒤 소를 넣고 둥글게 빚어 팥고물 같은 것을 묻힌 떡. 쑥구리단자, 보풀떡이라고도 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청장

종지에 담아 진설하는 맑은 간장.

한국일생의례사전

초접

식초를 담는 제기.

한국일생의례사전

고깃국에 생선이나 채소를 넣어 조리한 음식.

한국일생의례사전

찬방

반찬거리나 반찬 만드는 기구, 상 등을 넣어 두는 방.

한국의식주생활사전

곡식가루를 시루에 안쳐서 찌거나, 쪄서 치거나, 물에 삶아서, 혹은 기름에 지져서 익힌 음식.

한국의식주생활사전

간장

음식의 간을 맞추는 데 쓰는 짠맛 나는 갈색 액체.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추어탕

미꾸라지를 넣고 얼큰하게 끓인 국.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찰떡

찹쌀가루로 찐 떡 또는 차진 곡식으로 찐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증편

멥쌀가루를 막걸리로 부풀려 찐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절편

멥쌀가루에 물을 뿌려 시루나 찜기에서 찐 다음 안반이나 절구에서 매우 쳐서 가래떡처럼 비벼 여러가지 무늬의 떡살로 찍어 낸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전병

곡물 가루를 반죽해서 기름에 지진 떡류의 총칭.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음식의 맛을 내기 위한 조미료로, 콩으로 메주를 쑤어 띄워서 소금물에 담가 시간을 두고 숙성시킨 것.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설기떡

설기떡은 켜를 짓지 않고 멥쌀가루를 한꺼번에 시루에 안쳐 찌는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상화병

밀가루를 술로 반죽하여 팽화시켜서 다시 반죽한 것을 껍질로 하고, 고기나 팥소를 넣어 익힌 증편의 일종.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삼실과

제사의제물로 올리는 세 가지 과일.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버무리떡

무리떡(설기떡)에 콩·대추·밤 또는 쑥·느티잎 등을 섞어서 찌는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된장

간장을 담근 뒤 장물을 떠내고 남은 메주를 잘 치대어서 소금을 넣어 만든 장.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두텁떡

진간장·꿀을 넣고 비빈 찹쌀가루에 잘게 다진 밤·대추·호두·잣·유자청건지를 합쳐 완자 소를 만들어 넣고, 거피팥고물을 얹어 봉우리 모양으로 찐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떡국

쌀가루를 쪄서 절구에 친 후 가래를 지은 흰떡을 타원형으로 어슷하고 얇게 썰어서 국물에 넣어 끓인 음식.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망개떡

찹쌀가루를 쪄서 치댄 뒤 거피팥소를 넣어 빚고 두 장의 청미래잎(망개잎) 사이에 넣어 찐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주과포

제사의 가장 중요한 기본 제물인 술, 과일, 포.

한국의식주생활사전

가래떡

멥쌀가루를 찐 다음 안반에 놓고 매우 쳐서 둥글고 길게 늘여 만든 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쌀, 보리, 조 등 곡물에 물을 6~7배 붓고, 오래 끓여서 쌀알의 전분이 완전 호화하게 한 유동식 상태 음식.

한국의식주생활사전

흰죽

흰쌀을 볶다가 물을 붓고 오래 끓여 쑨 죽.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미음

곡류에 열 배 이상 물을 많이 붓고 푹 고아서 체에 밭쳐 국물만 마시는 유동식.

한국의식주생활사전

백설기

곱게 빻은 멥쌀가루를 설탕물로 내려서 찐 설기떡.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암죽

고운 쌀가루나 곡물가루, 밤가루로 묽게 쑨 죽.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옹근죽

쌀알을 으깨지 않고 그대로 쑤는 죽.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원미죽

쌀을 굵게 동강나게 갈아 쑤어서 차게 식혀 먹는 죽.

한국의식주생활사전

응이

곡물을 갈아서 앙금을 만들어 말려 두었다가 이것을 이용하여 쑨 죽.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이전 1

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