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두릿그물

가두릿그물

사전위치

한국생업기술사전 > 어업

집필자 주강현(朱剛玄)

정의

물고기를 가두어서 잡는 가두릿그물류 어구의 총칭.

내용

가두릿그물은 속칭 정치망으로 불리며, ‘물속에 설치한 정치 그물류’를 뜻한다. 가두릿그물류는 한말 부터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에 의해 도입된 기술과 명칭이 대부분 쓰인다. 그러나 오늘날 현존하는 가두릿그물은 한말에 쓰였던 장시丈矢가 일본인이 도입한 면 그물을 이용한 대부망大敷網으로 발전하여 나갔듯이 융합과 개량을 거듭하면서 한반도 해역에 알맞게 변화한 것이다.

회유성 어종을 대상으로 어군 통로를 차단하고 어도에 긴 띠 모양의 길그물을 설치한다. 한쪽 끝에 통그물을 설치하여 길그물을 따라 통그물 안으로 어군을 유도한다. 길그물은 물고기를 유도하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1일 1~2회 포획된 어군만 어획하는 방식으로 조업이 이루어진다. 초기에는 통그물이 삼각형에 가깝고 한 변 전체가 입구로 되어 있어 어군이 들어왔다가 나가기 쉬운 결점이 있었다. 이후에 통그물을 타원형이나 직사각형으로 만들고 긴 축의 일부만 입구를 내어 어군이 되돌아 나오기 어렵게 개량하였다.

이 중 통그물이 삼각형인 것을 대부망, 타원형인 것을 대모망, 직사각형인 것을 각망이라 부른다. 대모망 통그물은 다시 헛통과 원통으로 나누며, 헛통에서 원통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좁게 개량한 것을 개량식 대모망이라 부른다. 동해와 남해에 대규모의 개량식 대모망을 부설하였으나, 이 또한 원통에 들어간 어군이 되돌아 나오는 경향이 있어 현재에는 원통 입구에 비탈그물을 설치한 낙망으로 개량하였다. 현재 대부망이나 대모망은 거의 사용되지 않으며 일부 연안에서 소형 각망이 사용되고 있다. 그물감 재료도 면사나 새끼줄에서 나일론사로 바뀌었다.

대부망大敷網은 대모망과 함께 가두릿그물류 중 대망류에 속한다. 통그물의 귀에 커다란 뜸이 있어 그 부력에 의하여 통그물의 위 언저리가 수면에 떠서 지지된다. 위는 뜨고 아래는 바닥에 고정하여 물고기가 들어가기 쉽게 일종의 그물로 만든 집을 수중에 설치하는 것이다. 대부망은 대망류의 초기 것이며, 통그물 모양이 대체로 삼각형에 가깝다. 어군 통로를 차단하기 위한 길그물에 닿는 한 변이 입구로 되어 있다. 어군이 들어가기도 쉬우나 되돌아 나오기도 쉬운 결함이 있다. 현재는 거의 사용하지 않으며 낙망 형태로 개량되었다.

각망角網은 대모망의 일종으로, 육지에서 바다 쪽으로 길그물을 부설한다. 그 끝에 직사각형 통그물을 부설하여 놓고, 길그물에 의해 유도된 어군을 잡는 것으로 부시리각망과 멸치각망이 있다. 부시리각망은 육지에서 바다 쪽으로 길그물을 부설하고, 그 끝에 직사각형의 통그물을 부설한다. 길그물에 의해 통그물로 유도된 대상물을 잡는다. 어구 부설은 뜸줄과 발줄에서 각기 닻줄을 내어 닻으로 고정하며 수면으로부터 바닥까지 완전히 차단하여 부설한다.
양망은 새벽녘(오전 5~6시경)에 어장에 나가 통그물에 설치된 까래그물을 입구에서부터 끌어 올려 통그물에 갇힌 어군을 한곳에 모아 잡는다. 현재는 통그물 한쪽 모서리에 테와 깔때기가 장치된 주머니그물을 부착하고 어군을 이곳에서 모아 주머니그물만 끌어올려 잡기도 한다. 해역에 따라 배 1척이 사용하는 어구 수가 다르며, 일반적으로 1~3통을 사용한다. 연중 고정적으로 부설하여 놓고 고기를 잡는다. 어획이 좋을 때는 오전과 오후에 양망을 하나 일반적으로 오전에만 양망을 한다. 간혹 철망하여 그물에 붙은 해조류나 물때를 제거하고 파손된 부분을 보수하여 다시 부설한다.

제주도 한림 연안에서도 연중 조업한다. 멸치각망은 어구 구조, 부설방법 및 어획방법이 부시리각망과 유사하다. 다만 멸치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그물 규격에서 차이가 있다. 통그물 한쪽 모서리에 테와 깔때기가 장치된 주머니그물이 없다. 양망은 보통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2회 실시하는데, 배에서 통그물 입구에 연결된 줄을 양승기로 감아 통그물에 설치된 까래그물을 입구부터 끌어 올려 통그물 입구를 차단한 다음 까래그물을 인력으로 끌어 올려 통그물에 갇힌 어군을 한곳에 모아 잡는다. 어구는 연중 부설하여 고정해 놓으며 배 1척이 사용하는 어구 수는 일반적으로 1~3통이다. 경남 연안에서 주로 이루어진다.

대모망大謀網은 대부망의 단점을 개선한 어구이다. 어군이 들어가기도 어렵지만 일단 들어가면 되돌아 나오기는 더 어렵다. 처음에는 원통과 길그물(장등, 도망)의 2개 부분으로 되어 길그물에 유도된 고기를 원통에서 어획하였다. 현재는 많이 개량되어 장등·헛통·원통 등 3개 부문으로 된 것도 있으며, 원통 안에 이중 낙망을 부설하여 어획 효과를 올리는 것도 있다. 어획 능률을 높이기 위해 비탈그물을 부설한 것인데, 이것을 개량식 대모망이라 부른다. 어구 형태는 낙망처럼 길그물, 헛통(운동장), 비탈그물(승망), 원통 등 4개 부분으로 이루어진다. 명칭과 관계없이 실제 사용하는 어구는 대모망 본래 모습과는 다른 낙망 형태를 하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어구가 일단 설치되면 철망 때 까지 고정하여 둔다. 1일 2회씩 만조나 간조에 물의 높이에 변화가 없는 정조停潮 때에 어선 1~2척이 양망한다. 어기는 3~12월이며 한겨울에는 물고기가 움직이지 않으므로 철망한다. 우리나라 동해와 남해 연안에서 쓰이며, 펄이 많은 서해안에서는 사용하기 힘들다. 큰 물고기가 놀기 좋은 어느 정도 깊은 수심 20~30m에 부설한다. 선원은 20~50명 정도이다.

가두릿그물류의 사촌으로 기능이 거의 유사한 고리테그물류Fyke nets가 있다. 이 역시 정치성 어구의 일종으로 길그물과 통그물로 구성된다. 통그물은 다시 헛통과 자루그물로 되어 있고, 헛통으로 유도되어 머물던 어군을 다시 나팔 모양의 자루그물로 유도하여 잡는 어구이다. 호망壺網, 5각망, 7각망, 삼각망 등이 고리테그물에 속한다.

특징 및 의의

가두릿그물은 살아 있는 생선을 선호하는 고급 수요에 부응하는 어법이기도 하므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 그러나 그물 설치와 투자 비용이 만만치 않으며 많은 인력이 소요되는 측면이 있다. 한곳에 고정해 설치하여 반영구적으로 부설하기는 하지만 그물에 이끼와 녹조류 등이 끼기 때문에 이를 청소하고 그물을 갈아주는 등 관리비용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두릿그물은 신선한 활어를 필요로 하는 시장의 요구에 따라 고수익 사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20세기 후반에는 전혀 다른 형식의 가두리 어법이 탄생하였다. 가두리는 바깥쪽 또는 가장자리를 뜻하는가’와 ‘두르다’가 합쳐진 말로, 통상 어떤 물체 겉쪽의 휘두를 언저리를 이르는 말이다. 가두리Crawl, Corf, Store pot는 수산동물을 살려두는 공간을 뜻하며, 가두리양식Cage culture은 그물로 가두는 우리를 만들어 그 속에 어류를 수용하여 기르는 양식 방법이다. 기구와 사용하는 재료에 따라 그물가두리, 상자형가두리, 대나무가두리 및 탱크가두리 등이 있다. 가두리양식은 그물로 만든 가두리를 수중에 띄워 놓고 그 속에서 어류를 양식하는 방법이다. 사각형 틀을 만들어 스티로폼 부이를 띄우고 그 위에 널빤지를 얹어서 사람이 걸어 다니면서 물고기를 관리한다. 각각의 사각형 틀에는 바다나 강·호수 밑으로 그물이 드리워져 있고, 그 그물망 안에 양식생물을 넣어서 키운다. 그물코가 클수록 물의 교환이 잘 되어 산소 공급이나 배설물 처리에 유리하다. 물이 잘 유통되지 않으면 수질이 악화되어 양식어에 치명타를 입힌다. 치어를 기를 때는 가두릿그물의 그물코가 작은 것을 사용해야 치어가 빠져나가지 못한다. 문제는 그물코가 작으면 그물코에 이끼가 잘 끼고 막히는 일이 많으므로 사육 결과가 좋지 않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가두릿그물의 생태적 관리와 생태적 양식은 양식업의 가장 큰 과제로 등장하고 있다. 잡는 어업에서 기르는 어업으로 전환되면서 가두리양식이 널리 확산되었으며, 21세기에는 원해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참치 양식까지 이루어진다. 가두릿그물은 21세기의 일상적 어법으로 널리 이용될 전망이다. 민물에서의 잉어·송어, 해수에서의 넙치·조피볼락 등 여러 종류의 양식에 가두릿그물이 이용된다.

참고문헌

한국의 어구어법(수협중앙회 수산경제정책연구원, 2004), Fish Catching Methods of the World(Andres von Brandt, Fishing News Books, 1984).

가두릿그물

가두릿그물
사전위치

한국생업기술사전 > 어업

집필자 주강현(朱剛玄)

정의

물고기를 가두어서 잡는 가두릿그물류 어구의 총칭.

내용

가두릿그물은 속칭 정치망으로 불리며, ‘물속에 설치한 정치 그물류’를 뜻한다. 가두릿그물류는 한말 부터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에 의해 도입된 기술과 명칭이 대부분 쓰인다. 그러나 오늘날 현존하는 가두릿그물은 한말에 쓰였던 장시丈矢가 일본인이 도입한 면 그물을 이용한 대부망大敷網으로 발전하여 나갔듯이 융합과 개량을 거듭하면서 한반도 해역에 알맞게 변화한 것이다.

회유성 어종을 대상으로 어군 통로를 차단하고 어도에 긴 띠 모양의 길그물을 설치한다. 한쪽 끝에 통그물을 설치하여 길그물을 따라 통그물 안으로 어군을 유도한다. 길그물은 물고기를 유도하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1일 1~2회 포획된 어군만 어획하는 방식으로 조업이 이루어진다. 초기에는 통그물이 삼각형에 가깝고 한 변 전체가 입구로 되어 있어 어군이 들어왔다가 나가기 쉬운 결점이 있었다. 이후에 통그물을 타원형이나 직사각형으로 만들고 긴 축의 일부만 입구를 내어 어군이 되돌아 나오기 어렵게 개량하였다.

이 중 통그물이 삼각형인 것을 대부망, 타원형인 것을 대모망, 직사각형인 것을 각망이라 부른다. 대모망 통그물은 다시 헛통과 원통으로 나누며, 헛통에서 원통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좁게 개량한 것을 개량식 대모망이라 부른다. 동해와 남해에 대규모의 개량식 대모망을 부설하였으나, 이 또한 원통에 들어간 어군이 되돌아 나오는 경향이 있어 현재에는 원통 입구에 비탈그물을 설치한 낙망으로 개량하였다. 현재 대부망이나 대모망은 거의 사용되지 않으며 일부 연안에서 소형 각망이 사용되고 있다. 그물감 재료도 면사나 새끼줄에서 나일론사로 바뀌었다.

대부망大敷網은 대모망과 함께 가두릿그물류 중 대망류에 속한다. 통그물의 귀에 커다란 뜸이 있어 그 부력에 의하여 통그물의 위 언저리가 수면에 떠서 지지된다. 위는 뜨고 아래는 바닥에 고정하여 물고기가 들어가기 쉽게 일종의 그물로 만든 집을 수중에 설치하는 것이다. 대부망은 대망류의 초기 것이며, 통그물 모양이 대체로 삼각형에 가깝다. 어군 통로를 차단하기 위한 길그물에 닿는 한 변이 입구로 되어 있다. 어군이 들어가기도 쉬우나 되돌아 나오기도 쉬운 결함이 있다. 현재는 거의 사용하지 않으며 낙망 형태로 개량되었다.

각망角網은 대모망의 일종으로, 육지에서 바다 쪽으로 길그물을 부설한다. 그 끝에 직사각형 통그물을 부설하여 놓고, 길그물에 의해 유도된 어군을 잡는 것으로 부시리각망과 멸치각망이 있다. 부시리각망은 육지에서 바다 쪽으로 길그물을 부설하고, 그 끝에 직사각형의 통그물을 부설한다. 길그물에 의해 통그물로 유도된 대상물을 잡는다. 어구 부설은 뜸줄과 발줄에서 각기 닻줄을 내어 닻으로 고정하며 수면으로부터 바닥까지 완전히 차단하여 부설한다.
양망은 새벽녘(오전 5~6시경)에 어장에 나가 통그물에 설치된 까래그물을 입구에서부터 끌어 올려 통그물에 갇힌 어군을 한곳에 모아 잡는다. 현재는 통그물 한쪽 모서리에 테와 깔때기가 장치된 주머니그물을 부착하고 어군을 이곳에서 모아 주머니그물만 끌어올려 잡기도 한다. 해역에 따라 배 1척이 사용하는 어구 수가 다르며, 일반적으로 1~3통을 사용한다. 연중 고정적으로 부설하여 놓고 고기를 잡는다. 어획이 좋을 때는 오전과 오후에 양망을 하나 일반적으로 오전에만 양망을 한다. 간혹 철망하여 그물에 붙은 해조류나 물때를 제거하고 파손된 부분을 보수하여 다시 부설한다.

제주도 한림 연안에서도 연중 조업한다. 멸치각망은 어구 구조, 부설방법 및 어획방법이 부시리각망과 유사하다. 다만 멸치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그물 규격에서 차이가 있다. 통그물 한쪽 모서리에 테와 깔때기가 장치된 주머니그물이 없다. 양망은 보통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2회 실시하는데, 배에서 통그물 입구에 연결된 줄을 양승기로 감아 통그물에 설치된 까래그물을 입구부터 끌어 올려 통그물 입구를 차단한 다음 까래그물을 인력으로 끌어 올려 통그물에 갇힌 어군을 한곳에 모아 잡는다. 어구는 연중 부설하여 고정해 놓으며 배 1척이 사용하는 어구 수는 일반적으로 1~3통이다. 경남 연안에서 주로 이루어진다.

대모망大謀網은 대부망의 단점을 개선한 어구이다. 어군이 들어가기도 어렵지만 일단 들어가면 되돌아 나오기는 더 어렵다. 처음에는 원통과 길그물(장등, 도망)의 2개 부분으로 되어 길그물에 유도된 고기를 원통에서 어획하였다. 현재는 많이 개량되어 장등·헛통·원통 등 3개 부문으로 된 것도 있으며, 원통 안에 이중 낙망을 부설하여 어획 효과를 올리는 것도 있다. 어획 능률을 높이기 위해 비탈그물을 부설한 것인데, 이것을 개량식 대모망이라 부른다. 어구 형태는 낙망처럼 길그물, 헛통(운동장), 비탈그물(승망), 원통 등 4개 부분으로 이루어진다. 명칭과 관계없이 실제 사용하는 어구는 대모망 본래 모습과는 다른 낙망 형태를 하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어구가 일단 설치되면 철망 때 까지 고정하여 둔다. 1일 2회씩 만조나 간조에 물의 높이에 변화가 없는 정조停潮 때에 어선 1~2척이 양망한다. 어기는 3~12월이며 한겨울에는 물고기가 움직이지 않으므로 철망한다. 우리나라 동해와 남해 연안에서 쓰이며, 펄이 많은 서해안에서는 사용하기 힘들다. 큰 물고기가 놀기 좋은 어느 정도 깊은 수심 20~30m에 부설한다. 선원은 20~50명 정도이다.

가두릿그물류의 사촌으로 기능이 거의 유사한 고리테그물류Fyke nets가 있다. 이 역시 정치성 어구의 일종으로 길그물과 통그물로 구성된다. 통그물은 다시 헛통과 자루그물로 되어 있고, 헛통으로 유도되어 머물던 어군을 다시 나팔 모양의 자루그물로 유도하여 잡는 어구이다. 호망壺網, 5각망, 7각망, 삼각망 등이 고리테그물에 속한다.

특징 및 의의

가두릿그물은 살아 있는 생선을 선호하는 고급 수요에 부응하는 어법이기도 하므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 그러나 그물 설치와 투자 비용이 만만치 않으며 많은 인력이 소요되는 측면이 있다. 한곳에 고정해 설치하여 반영구적으로 부설하기는 하지만 그물에 이끼와 녹조류 등이 끼기 때문에 이를 청소하고 그물을 갈아주는 등 관리비용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두릿그물은 신선한 활어를 필요로 하는 시장의 요구에 따라 고수익 사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20세기 후반에는 전혀 다른 형식의 가두리 어법이 탄생하였다. 가두리는 바깥쪽 또는 가장자리를 뜻하는가’와 ‘두르다’가 합쳐진 말로, 통상 어떤 물체 겉쪽의 휘두를 언저리를 이르는 말이다. 가두리Crawl, Corf, Store pot는 수산동물을 살려두는 공간을 뜻하며, 가두리양식Cage culture은 그물로 가두는 우리를 만들어 그 속에 어류를 수용하여 기르는 양식 방법이다. 기구와 사용하는 재료에 따라 그물가두리, 상자형가두리, 대나무가두리 및 탱크가두리 등이 있다. 가두리양식은 그물로 만든 가두리를 수중에 띄워 놓고 그 속에서 어류를 양식하는 방법이다. 사각형 틀을 만들어 스티로폼 부이를 띄우고 그 위에 널빤지를 얹어서 사람이 걸어 다니면서 물고기를 관리한다. 각각의 사각형 틀에는 바다나 강·호수 밑으로 그물이 드리워져 있고, 그 그물망 안에 양식생물을 넣어서 키운다. 그물코가 클수록 물의 교환이 잘 되어 산소 공급이나 배설물 처리에 유리하다. 물이 잘 유통되지 않으면 수질이 악화되어 양식어에 치명타를 입힌다. 치어를 기를 때는 가두릿그물의 그물코가 작은 것을 사용해야 치어가 빠져나가지 못한다. 문제는 그물코가 작으면 그물코에 이끼가 잘 끼고 막히는 일이 많으므로 사육 결과가 좋지 않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가두릿그물의 생태적 관리와 생태적 양식은 양식업의 가장 큰 과제로 등장하고 있다. 잡는 어업에서 기르는 어업으로 전환되면서 가두리양식이 널리 확산되었으며, 21세기에는 원해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참치 양식까지 이루어진다. 가두릿그물은 21세기의 일상적 어법으로 널리 이용될 전망이다. 민물에서의 잉어·송어, 해수에서의 넙치·조피볼락 등 여러 종류의 양식에 가두릿그물이 이용된다.

참고문헌

한국의 어구어법(수협중앙회 수산경제정책연구원, 2004), Fish Catching Methods of the World(Andres von Brandt, Fishing News Books,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