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헤소리

오헤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이창신(李昌信)

정의

벼를 털고 난 뒤 벼의 쭉정이나 잡티를 날리기 위해서 죽가래로 퍼 올리면서 하는 소

개관

<오헤소리>는 <검불 날리는 소리> 중에서 후렴구를 ‘오헤’로 하는 것들을 지칭하는 것이다. 후렴구를 ‘오헤’로 하는 지역은 충남 서산시 음암면이 대표적이며, ‘오헤’ 외에 ‘오헹’ 또는 ‘어헤’로도 노래하고 있다. <검불 날리는 소리>는 ‘죽가래질소리’라고도 하는데, 이는 작업에 죽가래가 사용되기 때문이다. 서천군 마서면에서는 <검불 날리는 소리>를 ‘나비질소리’라고도 한다. 이는 쭉정이를 날리기 위해서 키를 위에서 아래로 부치며 바람을 일으키는데, 키로 부치는 모양이 나비가 나는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붙은 명칭이다. 이때의 후렴구는 ‘어여라 나비여’나 ‘어여루 나비여’가 되기도 한다. <오헤소리>는 충남 지역에서 불리고 있으며, 인접 지역인 충북을 포함한 다른 지역에서는 채집되지 않고 있다. 유사한 동작을 하면서 부르는 <벼 떠는 소리>, <도리깨질하는 소리>, <보리타작소리>는 충남 이외의 지역에서도 불리고 있다.

사설

충남 서산시 음암면의 <검불 날리는 소리>의 사설은 다음과 같다.

오헹/ 오헹/
번쩍 들어서/ 오헤/ 무지개처럼/ 오헤/
노세 노세야/ 오헹/ 젊어서 노세/ 오헤/
술잔이나 먹었으니/ 오헤/ 번쩍 들어서/ 오헤/
무지개처럼/ 오헤/ 디려를 봅시다/ 오헤/
어렵다 말구서/ 오헤/ 쥐인네는 술잔을/ 오헤/
가지고 왔네/ 오헤

내용

<검불 날리는 소리>는 자연 바람을 이용하는 지역에서는 ‘죽가래질소리’라고 하며, 키로 바람을 일으키는 지역에서는 ‘나비질소리’라고 한다. <죽가래질소리>는 일반적인 <가래질소리>와 같으며, 충남 서산·당진·태안 지역에서 부른다. 당진시 송악읍에서는 “에헤라 드림이호”를 하며 ‘죽드림질소리’라고도 한다. 대산읍에서는 “어헤”를 한다. <나비질소리>는 서천과 부여 지역에서 채집되고 있다. 받는소리의 주된 사설은 “어허라 나비여”이다. 예외적으로 “에 에헤여라 솔비야”가 있는데, 이는 어업노동요인 <고기 푸는 소리(술비소리)>가 농업노동요로 유입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오헤소리>는 한 마디 정도의 짧은 사설로 된 메기는소리받는소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노래보다는 구호의 성격이 강하다. 이는 작업을 같이 하는 사람들끼리 동작을 맞추기 위함이다. 죽가래질의 호흡이 그만큼 빠르게 전개되기 때문에 소리 역시 같은 리듬을 갖게 된 것이다.

모심기나 논매기는 많은 인력을 한꺼번에 투입하는 노동이지만, 벼를 타작하는 일련의 작업은 투입되는 인력도 적고 시기의 촉박성도 비교적 크지 않은 노동이다. 그러므로 <오헤소리>는 모심기나 논매기에 비하면 주변적인 작업이라고 하겠다. <벼타작소리>의 분포가 전국적이지 못한 것은 이 때문이다. 이러한 시각에서 보면 <오헤소리>를 포함한 <벼타작소리>가 전승되고 있는 지역은 농사일의 주변 작업에까지 노래를 갖추고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참고문헌

충북의 노동요(임동철·서영숙, 전국문화원연합회 충청북도지회, 1997), 한국구비문학대계4-1(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한국민요대전해설집-충남(문화방송, 1995).

오헤소리

오헤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이창신(李昌信)

정의

벼를 털고 난 뒤 벼의 쭉정이나 잡티를 날리기 위해서 죽가래로 퍼 올리면서 하는 소

개관

<오헤소리>는 <검불 날리는 소리> 중에서 후렴구를 ‘오헤’로 하는 것들을 지칭하는 것이다. 후렴구를 ‘오헤’로 하는 지역은 충남 서산시 음암면이 대표적이며, ‘오헤’ 외에 ‘오헹’ 또는 ‘어헤’로도 노래하고 있다. <검불 날리는 소리>는 ‘죽가래질소리’라고도 하는데, 이는 작업에 죽가래가 사용되기 때문이다. 서천군 마서면에서는 <검불 날리는 소리>를 ‘나비질소리’라고도 한다. 이는 쭉정이를 날리기 위해서 키를 위에서 아래로 부치며 바람을 일으키는데, 키로 부치는 모양이 나비가 나는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붙은 명칭이다. 이때의 후렴구는 ‘어여라 나비여’나 ‘어여루 나비여’가 되기도 한다. <오헤소리>는 충남 지역에서 불리고 있으며, 인접 지역인 충북을 포함한 다른 지역에서는 채집되지 않고 있다. 유사한 동작을 하면서 부르는 <벼 떠는 소리>, <도리깨질하는 소리>, <보리타작소리>는 충남 이외의 지역에서도 불리고 있다.

사설

충남 서산시 음암면의 <검불 날리는 소리>의 사설은 다음과 같다.

오헹/ 오헹/
번쩍 들어서/ 오헤/ 무지개처럼/ 오헤/
노세 노세야/ 오헹/ 젊어서 노세/ 오헤/
술잔이나 먹었으니/ 오헤/ 번쩍 들어서/ 오헤/
무지개처럼/ 오헤/ 디려를 봅시다/ 오헤/
어렵다 말구서/ 오헤/ 쥐인네는 술잔을/ 오헤/
가지고 왔네/ 오헤

내용

<검불 날리는 소리>는 자연 바람을 이용하는 지역에서는 ‘죽가래질소리’라고 하며, 키로 바람을 일으키는 지역에서는 ‘나비질소리’라고 한다. <죽가래질소리>는 일반적인 <가래질소리>와 같으며, 충남 서산·당진·태안 지역에서 부른다. 당진시 송악읍에서는 “에헤라 드림이호”를 하며 ‘죽드림질소리’라고도 한다. 대산읍에서는 “어헤”를 한다. <나비질소리>는 서천과 부여 지역에서 채집되고 있다. 받는소리의 주된 사설은 “어허라 나비여”이다. 예외적으로 “에 에헤여라 솔비야”가 있는데, 이는 어업노동요인 <고기 푸는 소리(술비소리)>가 농업노동요로 유입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오헤소리>는 한 마디 정도의 짧은 사설로 된 메기는소리와 받는소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노래보다는 구호의 성격이 강하다. 이는 작업을 같이 하는 사람들끼리 동작을 맞추기 위함이다. 죽가래질의 호흡이 그만큼 빠르게 전개되기 때문에 소리 역시 같은 리듬을 갖게 된 것이다.

모심기나 논매기는 많은 인력을 한꺼번에 투입하는 노동이지만, 벼를 타작하는 일련의 작업은 투입되는 인력도 적고 시기의 촉박성도 비교적 크지 않은 노동이다. 그러므로 <오헤소리>는 모심기나 논매기에 비하면 주변적인 작업이라고 하겠다. <벼타작소리>의 분포가 전국적이지 못한 것은 이 때문이다. 이러한 시각에서 보면 <오헤소리>를 포함한 <벼타작소리>가 전승되고 있는 지역은 농사일의 주변 작업에까지 노래를 갖추고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참고문헌

충북의 노동요(임동철·서영숙, 전국문화원연합회 충청북도지회, 1997), 한국구비문학대계4-1(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한국민요대전해설집-충남(문화방송, 1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