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단(花壇)

한자명

花壇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남호현(南虎鉉)

정의

꽃을 심기 위하여 흙을 한 층 높게 하여 꾸며 놓은 꽃밭.

내용

삼국시대에 정원의 축조가 시작되면서 이미 화단花壇을 꾸미는 일이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문헌상에는 화오花塢라는 용어가 고려 중엽에 등장하며, 고려 후기에는 화장오花藏塢라는 말도 나타난다. 오塢는 낮은 섬을 일컫는다. 꽃을 심어 가꾸는 자리의 주위를 장대석으로 성곽과 같은 모양으로 낮게 둘러놓았기 때문에 이러한 명칭이 생겨났다. 조선 지식인들 사이에서 화오라는 말이 널리 쓰였고,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꽃밭이라는 우리말이 널리 쓰였다.

원래 우리나라 살림집에는 예전부터 안마당 또는 앞마당에 나무나 꽃을 심어 정원을 꾸미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대부분 뒤뜰이라고 부르는 후원後苑에 화단을 조성한다. 후원은 집에서 가장 후미지고 아늑한 장소이다. 이곳은 곧 여성의 세계에 속한다. 이러한 후원에는 기화奇花와 이초異草가 만발하고 화과花果가 무르익으며, 특히 화계花階와 괴석이 경관을 이룬다. 화계는 경사진 땅을 몇 개의 단으로 만들 때 생기는 단차에 꾸민 화단이다. 화계는 단차를 평범한 토목구조물인 옹벽으로 처리하지 않고 옹벽 겸 화단으로 조성된 매우 아름다운 과학 조형물이다. 화계에 꽃과 나무를 직접 심기도 하였지만 괴석怪石이나 석분石盆을 두기도 하였고, 화분을 철따라 바꾸어 화계에 늘어놓았다.

특징 및 의의

마땅한 후원이 없는 집에서는 안뜰이나 앞뜰에 화단을 두어 조그만 석가산石假山을 쌓고 화목花木을 심어 꾸미기도 하였다. 살림집에서의 화단은 마당 일부에 평지나 담장 아래 장대석을 쌓아서 흙을 채우고 나무나 화초를 심는 방식으로 하였다. 화단에 심는 식물을 선정할 때는 풍수지리설이나 민속 또는 지식인들의 유교 사상 원리 등에 의거하여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을 가렸다. 즉 고아高雅, 부귀, 운치 등과 같은 형이상학적 기준과 함께 이용의 편리 등과 같은 경제 기준에 따라 식물의 등급이 매겨졌고, 그 기준에 따라 식물을 심었다. 또한 화단에 식물을 심을 때 수종뿐만 아니라 장소도 제한되었다. 권장되는 것이 있는가 하면 금기시되는 것도 있었다. 가령 큰 나무를 중정에 심는 것을 상당히 꺼리고 꽃나무나 꽃을 심는 것을 권장하였다. 이는 마당의 양기를 나무의 음기가 가리는 것을 막는다는 명분이었다. 그러나 현실을 감안하여 집 안의 환경을 양명하게 하고 가용 기간을 늘려 실리를 얻기 위한 원칙이었음을 알 수 있다. 또 대문 앞, 마당 안, 담장 옆 등에 심는 꽃과 나무의 종류 및 위치 등도 제한되었다.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분재盆栽, 취병翠屛, 절화折花 등 따로 심는 그릇이나 장치를 곁들여 심기도 하였다. 분재는 정원의 면적이 좁거나 기후가 적합하지 않는 정원에서 많이 애용되었다. 꽃나무나 초화草花뿐만 아니라 소나무 같은 것도 분에 심어졌으며, 일정한 장소에 정연하게 두고 즐겼다. 분에는 추위에 약한 치자, 서향화, 동백, 석류뿐만 아니라 추위에 강한 소나무도 즐겨 심었다고 한다. 작약, 모란 같은 꽃나무는 꽃을 꺾어 화병에 꽂아 실내에 두고 즐기기도 하였다. 취병은 꽃나무를 심고 그 가지를 틀어 올려 문이나 병풍처럼 꾸민 것을 말한다. 시선을 가리거나 공간의 깊이를 더하기 위하여, 직접 관상하며 즐기기 위하여 사용되었다.

조선 후기 서유구가 지은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에 따르면 화계는 서재 남쪽과 북쪽 뜰의 담장 아래에 돌을 쌓아서 만든다. 여기에 화훼花卉를 심고, 분경盆景(하나의 화분 안에 소형의 화초를 재배하고 적당한 샘과 돌을 배열하여 자연 경물의 축소판을 만든 것)을 진열하는 것이 옳다고 하였다. 계단 위에는 대나무 난간으로 두른다. 이때 반죽斑竹(얼룩무늬 대나무)을 쓰는 것이 아름답고, 나무로 만든다면 신회蜃灰(대합조개의 껍질을 태워서 만든 회)를 발라 두면 비바람에 잘 견딘다고 하였다. 만일 색깔이 있게 하려면 석간주石間朱(붉은 산화철을 많이 함유하여 빛이 붉은 흙)나 석록石綠 (그림 그릴 때 쓰는 녹색)을 사용하여 법제유法製油(오동나무 기름)를 회와 섞어서 바르면 나무 사이에서 빛이 휘황할 것이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산수간에 집을 짓고(서유구, 안대회 역, 돌베개, 2009), 한국의 살림집(신영훈, 열화당, 1983), 한국전통조경(황기원 외, 도서출판 조경, 1994),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stdict.korean.go.kr),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화단

화단
한자명

花壇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남호현(南虎鉉)

정의

꽃을 심기 위하여 흙을 한 층 높게 하여 꾸며 놓은 꽃밭.

내용

삼국시대에 정원의 축조가 시작되면서 이미 화단花壇을 꾸미는 일이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문헌상에는 화오花塢라는 용어가 고려 중엽에 등장하며, 고려 후기에는 화장오花藏塢라는 말도 나타난다. 오塢는 낮은 섬을 일컫는다. 꽃을 심어 가꾸는 자리의 주위를 장대석으로 성곽과 같은 모양으로 낮게 둘러놓았기 때문에 이러한 명칭이 생겨났다. 조선 지식인들 사이에서 화오라는 말이 널리 쓰였고,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꽃밭이라는 우리말이 널리 쓰였다.

원래 우리나라 살림집에는 예전부터 안마당 또는 앞마당에 나무나 꽃을 심어 정원을 꾸미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대부분 뒤뜰이라고 부르는 후원後苑에 화단을 조성한다. 후원은 집에서 가장 후미지고 아늑한 장소이다. 이곳은 곧 여성의 세계에 속한다. 이러한 후원에는 기화奇花와 이초異草가 만발하고 화과花果가 무르익으며, 특히 화계花階와 괴석이 경관을 이룬다. 화계는 경사진 땅을 몇 개의 단으로 만들 때 생기는 단차에 꾸민 화단이다. 화계는 단차를 평범한 토목구조물인 옹벽으로 처리하지 않고 옹벽 겸 화단으로 조성된 매우 아름다운 과학 조형물이다. 화계에 꽃과 나무를 직접 심기도 하였지만 괴석怪石이나 석분石盆을 두기도 하였고, 화분을 철따라 바꾸어 화계에 늘어놓았다.

특징 및 의의

마땅한 후원이 없는 집에서는 안뜰이나 앞뜰에 화단을 두어 조그만 석가산石假山을 쌓고 화목花木을 심어 꾸미기도 하였다. 살림집에서의 화단은 마당 일부에 평지나 담장 아래 장대석을 쌓아서 흙을 채우고 나무나 화초를 심는 방식으로 하였다. 화단에 심는 식물을 선정할 때는 풍수지리설이나 민속 또는 지식인들의 유교 사상 원리 등에 의거하여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을 가렸다. 즉 고아高雅, 부귀, 운치 등과 같은 형이상학적 기준과 함께 이용의 편리 등과 같은 경제 기준에 따라 식물의 등급이 매겨졌고, 그 기준에 따라 식물을 심었다. 또한 화단에 식물을 심을 때 수종뿐만 아니라 장소도 제한되었다. 권장되는 것이 있는가 하면 금기시되는 것도 있었다. 가령 큰 나무를 중정에 심는 것을 상당히 꺼리고 꽃나무나 꽃을 심는 것을 권장하였다. 이는 마당의 양기를 나무의 음기가 가리는 것을 막는다는 명분이었다. 그러나 현실을 감안하여 집 안의 환경을 양명하게 하고 가용 기간을 늘려 실리를 얻기 위한 원칙이었음을 알 수 있다. 또 대문 앞, 마당 안, 담장 옆 등에 심는 꽃과 나무의 종류 및 위치 등도 제한되었다.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분재盆栽, 취병翠屛, 절화折花 등 따로 심는 그릇이나 장치를 곁들여 심기도 하였다. 분재는 정원의 면적이 좁거나 기후가 적합하지 않는 정원에서 많이 애용되었다. 꽃나무나 초화草花뿐만 아니라 소나무 같은 것도 분에 심어졌으며, 일정한 장소에 정연하게 두고 즐겼다. 분에는 추위에 약한 치자, 서향화, 동백, 석류뿐만 아니라 추위에 강한 소나무도 즐겨 심었다고 한다. 작약, 모란 같은 꽃나무는 꽃을 꺾어 화병에 꽂아 실내에 두고 즐기기도 하였다. 취병은 꽃나무를 심고 그 가지를 틀어 올려 문이나 병풍처럼 꾸민 것을 말한다. 시선을 가리거나 공간의 깊이를 더하기 위하여, 직접 관상하며 즐기기 위하여 사용되었다.

조선 후기 서유구가 지은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에 따르면 화계는 서재 남쪽과 북쪽 뜰의 담장 아래에 돌을 쌓아서 만든다. 여기에 화훼花卉를 심고, 분경盆景(하나의 화분 안에 소형의 화초를 재배하고 적당한 샘과 돌을 배열하여 자연 경물의 축소판을 만든 것)을 진열하는 것이 옳다고 하였다. 계단 위에는 대나무 난간으로 두른다. 이때 반죽斑竹(얼룩무늬 대나무)을 쓰는 것이 아름답고, 나무로 만든다면 신회蜃灰(대합조개의 껍질을 태워서 만든 회)를 발라 두면 비바람에 잘 견딘다고 하였다. 만일 색깔이 있게 하려면 석간주石間朱(붉은 산화철을 많이 함유하여 빛이 붉은 흙)나 석록石綠 (그림 그릴 때 쓰는 녹색)을 사용하여 법제유法製油(오동나무 기름)를 회와 섞어서 바르면 나무 사이에서 빛이 휘황할 것이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산수간에 집을 짓고(서유구, 안대회 역, 돌베개, 2009), 한국의 살림집(신영훈, 열화당, 1983), 한국전통조경(황기원 외, 도서출판 조경, 1994),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stdict.korean.go.kr),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