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작지붕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김왕직(金王稙)

정의

지붕의 한 형태로, 네 면에 지붕면이 있고 측면에 합각이라는 삼각형의 벽이 있는 지붕.

내용

팔작지붕을 합각지붕이라고도 하는 이유는 측면에 삼각형 벽인 합각이 있기 때문이다. 팔작지붕은 마치 우진각지붕 위에 맞배지붕을 올려놓은 것과 같은 형상을 하고, 합각은 맞배지붕의 박공면과 같은 모습이다. 맞배지붕의 단점은 측면이 비바람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우진각으로 만들면 해결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어떻게 하여서라도 이를 보완하여야 하였다. 가장 쉬운 방법은 안동·영천 지역의 민가 일부와 영광 영광향교 명륜당과 같이 맞배지붕 측면에 부섭지붕(가적지붕)을 덧다는 것이다. 부섭지붕은 간단한 외쪽지붕으로, 민가에서는 사랑채 측면 함실아궁이를 보호하기 위하여 맞배지붕에 덧붙여 만드는 경우가 많다. 예산의 추사고택에서 그 사례를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경주 양동 무첨당, 달성 삼가헌, 안동 하회 북촌댁, 영천 숭렬당, 의성 소우당 등 많은 사례가 있다. 이러한 고민들이 구체화되면서 일체식으로 바뀐 것이 팔작지붕이라 할 수 있다.

팔작지붕은 측면에 비가 들이치는 맞배지붕의 단점과 추녀 및 선자연이 커지는 우진각지붕의 단점을 보완한 지붕 형식으로, 시대상 가장 늦게 탄생하였다. 현존하는 건물에서 가장 오래된 사례는 고려시대에 건축된 부석사 무량수전을 들 수 있다. 본격 사용된 때는 고려 후기 다포 형식이 도입되면서부터로 추정된다.

특징 및 의의

현존하는 한국건축물의 지붕 유형 중에서 가장 많은 형식이다. 주로 규모가 큰 정전 등에 사용되었으며, 현재까지 가장 격식 있는 지붕으로 알려져 있다. 팔작지붕은 다포 형식에 많이 사용되었고, 규모가 크며 겹처마가 많다. 지붕마루도 용마루, 내림마루, 추녀마루가 모두 갖추어져 있어서 가장 화려한 지붕 형식이다. 팔작지붕은 맞배와 우진각의 단점을 모두 보완하였지만 추녀, 선자연, 외기 등의 사용으로 맞배집에 비하면 30% 정도 목재 소요량이 많은 지붕 형식이다. 또 추녀를 짧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추녀의 안쪽 물림 길이가 짧아 추녀가 처지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추녀를 받치는 별도 기둥인 활주가 탄생하게 되었다. 건물 내부에서는 추녀 뒤초리가 중도리 위에 올라가면서 측면 서까래 말구가 내부에서 보이기 때문에 외기와 눈썹천장 설치가 부가된다.

팔작지붕은 중국과 일본에도 공히 존재한다. 그러나 합각의 위치, 가구법, 조형성 측면에서 차이가 있다. 한국의 팔작지붕은 추녀 양쪽으로 정선자를 거는 것이 일반 형태이다. 즉 선자연의 안쪽 꼭짓점이 중도리 왕찌에서 만나지만 중국의 경우는 추녀에 마족연 형식으로 건다. 일본의 경우는 선자연이 사라져 평연으로 걸면서 서까래가 장식화되었다. 앙곡과 안허리곡이 있는 선자를 작도하고 치목하여 거는 기술은 매우 숙련된 목수 정도가 가능한 고난도 기술이다. 고대에서부터 발달된 선자연기법은 한국에서는 아직까지도 잘 전수되고 있으나 중국과 일본에서는 사라졌다. 한국건축의 지붕곡이 가장 아름다운 이유도 여기에 있다.

팔작지붕의 용마루는 적새를 높이 쌓아 만든다. 바람이 센 곳이나 궁궐·사당과 같은 건물은 적새 위에 회를 발라 하얗게 마감하기도 한다. 이를 양성이라고 한다. 용마루 양쪽에는 취미와 취두라는 장식기와를 올린다. 대체로 내림마루에는 용두, 추녀마루에는 잡상을 각각 올린다. 대개는 화마를 막는 벽사 의미로 장식기와를 올린다. 합각 부분은 삼각형으로 생긴 수직 벽으로, 합각벽이라고 부른다. 마감 재료와 장식은 다양하다. 팔작지붕은 대개 우물천장을 설치한다. 합각은 우물천장 상부에 위치하기 때문에 천장 속 환기를 위하여 환기구를 설치한다. 합각벽은 맞배지붕의 풍판과 같이 널판과 쫄대목을 이용한 판벽, 벽돌을 쌓아 만든 화장벽, 기와편을 사용한 와편벽 등 재료와 모양이 다양하다. 화장벽에는 각종 문양을 연출하여 사람의 눈을 그려 환기구를 내기도 한다. 보통 얼굴을 그리거나 화초나 문자문양 등 꽃담과 같이 장식한다.

참고문헌

알기쉬운 한국건축 용어사전(김왕직, 동녘, 2007), 지혜로 지은 집 한국건축(김도경, 현암사, 2011), 한국건축대계-신편 한국건축사전(장기인, 보성각, 1998).

팔작지붕

팔작지붕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김왕직(金王稙)

정의

지붕의 한 형태로, 네 면에 지붕면이 있고 측면에 합각이라는 삼각형의 벽이 있는 지붕.

내용

팔작지붕을 합각지붕이라고도 하는 이유는 측면에 삼각형 벽인 합각이 있기 때문이다. 팔작지붕은 마치 우진각지붕 위에 맞배지붕을 올려놓은 것과 같은 형상을 하고, 합각은 맞배지붕의 박공면과 같은 모습이다. 맞배지붕의 단점은 측면이 비바람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우진각으로 만들면 해결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어떻게 하여서라도 이를 보완하여야 하였다. 가장 쉬운 방법은 안동·영천 지역의 민가 일부와 영광 영광향교 명륜당과 같이 맞배지붕 측면에 부섭지붕(가적지붕)을 덧다는 것이다. 부섭지붕은 간단한 외쪽지붕으로, 민가에서는 사랑채 측면 함실아궁이를 보호하기 위하여 맞배지붕에 덧붙여 만드는 경우가 많다. 예산의 추사고택에서 그 사례를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경주 양동 무첨당, 달성 삼가헌, 안동 하회 북촌댁, 영천 숭렬당, 의성 소우당 등 많은 사례가 있다. 이러한 고민들이 구체화되면서 일체식으로 바뀐 것이 팔작지붕이라 할 수 있다.

팔작지붕은 측면에 비가 들이치는 맞배지붕의 단점과 추녀 및 선자연이 커지는 우진각지붕의 단점을 보완한 지붕 형식으로, 시대상 가장 늦게 탄생하였다. 현존하는 건물에서 가장 오래된 사례는 고려시대에 건축된 부석사 무량수전을 들 수 있다. 본격 사용된 때는 고려 후기 다포 형식이 도입되면서부터로 추정된다.

특징 및 의의

현존하는 한국건축물의 지붕 유형 중에서 가장 많은 형식이다. 주로 규모가 큰 정전 등에 사용되었으며, 현재까지 가장 격식 있는 지붕으로 알려져 있다. 팔작지붕은 다포 형식에 많이 사용되었고, 규모가 크며 겹처마가 많다. 지붕마루도 용마루, 내림마루, 추녀마루가 모두 갖추어져 있어서 가장 화려한 지붕 형식이다. 팔작지붕은 맞배와 우진각의 단점을 모두 보완하였지만 추녀, 선자연, 외기 등의 사용으로 맞배집에 비하면 30% 정도 목재 소요량이 많은 지붕 형식이다. 또 추녀를 짧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추녀의 안쪽 물림 길이가 짧아 추녀가 처지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추녀를 받치는 별도 기둥인 활주가 탄생하게 되었다. 건물 내부에서는 추녀 뒤초리가 중도리 위에 올라가면서 측면 서까래 말구가 내부에서 보이기 때문에 외기와 눈썹천장 설치가 부가된다.

팔작지붕은 중국과 일본에도 공히 존재한다. 그러나 합각의 위치, 가구법, 조형성 측면에서 차이가 있다. 한국의 팔작지붕은 추녀 양쪽으로 정선자를 거는 것이 일반 형태이다. 즉 선자연의 안쪽 꼭짓점이 중도리 왕찌에서 만나지만 중국의 경우는 추녀에 마족연 형식으로 건다. 일본의 경우는 선자연이 사라져 평연으로 걸면서 서까래가 장식화되었다. 앙곡과 안허리곡이 있는 선자를 작도하고 치목하여 거는 기술은 매우 숙련된 목수 정도가 가능한 고난도 기술이다. 고대에서부터 발달된 선자연기법은 한국에서는 아직까지도 잘 전수되고 있으나 중국과 일본에서는 사라졌다. 한국건축의 지붕곡이 가장 아름다운 이유도 여기에 있다.

팔작지붕의 용마루는 적새를 높이 쌓아 만든다. 바람이 센 곳이나 궁궐·사당과 같은 건물은 적새 위에 회를 발라 하얗게 마감하기도 한다. 이를 양성이라고 한다. 용마루 양쪽에는 취미와 취두라는 장식기와를 올린다. 대체로 내림마루에는 용두, 추녀마루에는 잡상을 각각 올린다. 대개는 화마를 막는 벽사 의미로 장식기와를 올린다. 합각 부분은 삼각형으로 생긴 수직 벽으로, 합각벽이라고 부른다. 마감 재료와 장식은 다양하다. 팔작지붕은 대개 우물천장을 설치한다. 합각은 우물천장 상부에 위치하기 때문에 천장 속 환기를 위하여 환기구를 설치한다. 합각벽은 맞배지붕의 풍판과 같이 널판과 쫄대목을 이용한 판벽, 벽돌을 쌓아 만든 화장벽, 기와편을 사용한 와편벽 등 재료와 모양이 다양하다. 화장벽에는 각종 문양을 연출하여 사람의 눈을 그려 환기구를 내기도 한다. 보통 얼굴을 그리거나 화초나 문자문양 등 꽃담과 같이 장식한다.

참고문헌

알기쉬운 한국건축 용어사전(김왕직, 동녘, 2007), 지혜로 지은 집 한국건축(김도경, 현암사, 2011), 한국건축대계-신편 한국건축사전(장기인, 보성각, 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