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자집

一자집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홍승재(洪升在)

정의

평면과 지붕이 一자 모양의 집.

내용

전통 민가의 평면 유형은 홑집겹집으로 대별된다. 홑집은 실들이 한 줄로 배치되는 형태이며, 겹집은 실의 일부 또는 전부가 두 줄로 구성된다. 일(一)자집은 크게는 겹집(양통집)까지 포함하지만 보통은 홑집(외통집)으로서 일자집을 말한다.

일자집은 일부 산간지역을 제외하고 우리나라 전역에서 볼 수 있다. 특히 기온이 온화하고 농경이 발달한 한반도 남서부지역에서 일찍부터 나타났다. 일자집의 평면 구성은 한쪽 끝에 부엌을 두고 그 옆으로 방과 실이 이어지면서 2칸집, 3칸집, 4칸집, 5칸집으로 늘어난다.

2칸집은 부엌과 구들로 이루어졌다. 선사시대 단실 주거에서 기능이 분화되고 바닥 전체에 구들이 설치되며 나타나는 원초적인 형태이다. 경제 사정이 매우 어려운 소작민들이 살던 작은 오막살이집에서 볼 수 있다. 최소한의 주생활을 위해서는 3칸집이 기본이다. 서민 주거의 대표 유형인 ‘초가삼간’도 부엌 한 칸에 방 두 칸의 초가집을 말한다. 일자형 지붕 아래 부엌과 방 두 칸이 나란히 배치된다. 방 전면은 흙바닥을 이용하여 토방을 삼거나 안방 앞에 들마루를 놓기도 한다. 경제적 능력이 되면 앞 퇴를 구성하여 고정식 툇마루를 깐다.

4칸집 이상으로 규모가 확대되면 가운데 마루를 시설한 집이 나타난다. 대청마루가 있는 집은 경제적으로 좀 나은 자영농 이상의 집이다. 서남해 도서연안지역에서는 3칸집에도 방 대신 1칸의 마루를 만들기도 한다. 마루는 이 지방에서 ‘마리’ 또는 ‘말래’ 등으로 불린다. 이곳에 신주도 모시고, 곡물들을 독에 담아 수장하기도 한다. 또한 4칸집이나 5칸집에서도 마루를 머리칸에 두기도 하고, 부엌 아래칸에 광 또는 구들을 두어 부엌이 가운데 오는 집도 있다. 이처럼 일자집의 평면 구성은 다양하다.

일자집의 가구 구조는 맞걸이 3량집과 전퇴집이 많다. 홑집은 구조적으로 퇴를 달아내어 공간을 확대하기 쉬운 구조이다. 툇마루는 마당과 방을 이어 주는 공간으로, 한옥 특징 공간이다. 조선 후기가 되면 전퇴, 후퇴 또는 좌우 측면에도 툇간을 두어 내부 공간을 확대하는 경향이 두드러진다. 일자집은 보 방향의 공간이 확대되면서 앞뒤 두 줄로 실을 나눠 방을 배치하거나 방 뒤쪽에 도장과 마루방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였다.

일자집은 살림채 한 채로만 구성되는 경우는 드물고 대개 헛간채나 행랑채 또는 사랑채 등을 두는 경우가 많다. 안채와 부속채의 수에 따라 쌍채집, 세채집, 네채집 등으로 구분된다. 부속채는 본채를 중심으로 안마당을 둘러싸며 배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특징 및 의의

일자집은 우리나라 전역에 넓게 분포하고 있다. 농촌 민가의 기본형으로, 소작농에서 부농에 이르기까지 모든 계층의 주거에서 나타난다. 경제 여건에 따라 규모가 다르며, 자연 환경과 생활에 따른 지역 차이도 보여 준다.

참고문헌

한국의 민가(김홍식, 한길사, 1992), 한국의 민가(조성기, 한울아카데미, 2006), 한옥과 한국주택의 역사(권용찬·전봉희, 동녘, 2012),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一자집

一자집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홍승재(洪升在)

정의

평면과 지붕이 一자 모양의 집.

내용

전통 민가의 평면 유형은 홑집과 겹집으로 대별된다. 홑집은 실들이 한 줄로 배치되는 형태이며, 겹집은 실의 일부 또는 전부가 두 줄로 구성된다. 일(一)자집은 크게는 겹집(양통집)까지 포함하지만 보통은 홑집(외통집)으로서 일자집을 말한다.

일자집은 일부 산간지역을 제외하고 우리나라 전역에서 볼 수 있다. 특히 기온이 온화하고 농경이 발달한 한반도 남서부지역에서 일찍부터 나타났다. 일자집의 평면 구성은 한쪽 끝에 부엌을 두고 그 옆으로 방과 실이 이어지면서 2칸집, 3칸집, 4칸집, 5칸집으로 늘어난다.

2칸집은 부엌과 구들로 이루어졌다. 선사시대 단실 주거에서 기능이 분화되고 바닥 전체에 구들이 설치되며 나타나는 원초적인 형태이다. 경제 사정이 매우 어려운 소작민들이 살던 작은 오막살이집에서 볼 수 있다. 최소한의 주생활을 위해서는 3칸집이 기본이다. 서민 주거의 대표 유형인 ‘초가삼간’도 부엌 한 칸에 방 두 칸의 초가집을 말한다. 일자형 지붕 아래 부엌과 방 두 칸이 나란히 배치된다. 방 전면은 흙바닥을 이용하여 토방을 삼거나 안방 앞에 들마루를 놓기도 한다. 경제적 능력이 되면 앞 퇴를 구성하여 고정식 툇마루를 깐다.

4칸집 이상으로 규모가 확대되면 가운데 마루를 시설한 집이 나타난다. 대청마루가 있는 집은 경제적으로 좀 나은 자영농 이상의 집이다. 서남해 도서연안지역에서는 3칸집에도 방 대신 1칸의 마루를 만들기도 한다. 마루는 이 지방에서 ‘마리’ 또는 ‘말래’ 등으로 불린다. 이곳에 신주도 모시고, 곡물들을 독에 담아 수장하기도 한다. 또한 4칸집이나 5칸집에서도 마루를 머리칸에 두기도 하고, 부엌 아래칸에 광 또는 구들을 두어 부엌이 가운데 오는 집도 있다. 이처럼 일자집의 평면 구성은 다양하다.

일자집의 가구 구조는 맞걸이 3량집과 전퇴집이 많다. 홑집은 구조적으로 퇴를 달아내어 공간을 확대하기 쉬운 구조이다. 툇마루는 마당과 방을 이어 주는 공간으로, 한옥 특징 공간이다. 조선 후기가 되면 전퇴, 후퇴 또는 좌우 측면에도 툇간을 두어 내부 공간을 확대하는 경향이 두드러진다. 일자집은 보 방향의 공간이 확대되면서 앞뒤 두 줄로 실을 나눠 방을 배치하거나 방 뒤쪽에 도장과 마루방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였다.

일자집은 살림채 한 채로만 구성되는 경우는 드물고 대개 헛간채나 행랑채 또는 사랑채 등을 두는 경우가 많다. 안채와 부속채의 수에 따라 쌍채집, 세채집, 네채집 등으로 구분된다. 부속채는 본채를 중심으로 안마당을 둘러싸며 배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특징 및 의의

일자집은 우리나라 전역에 넓게 분포하고 있다. 농촌 민가의 기본형으로, 소작농에서 부농에 이르기까지 모든 계층의 주거에서 나타난다. 경제 여건에 따라 규모가 다르며, 자연 환경과 생활에 따른 지역 차이도 보여 준다.

참고문헌

한국의 민가(김홍식, 한길사, 1992), 한국의 민가(조성기, 한울아카데미, 2006), 한옥과 한국주택의 역사(권용찬·전봉희, 동녘, 2012),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