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장(壁欌)

한자명

壁欌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김지민(金知民)

정의

집안 생활용품을 넣기 위하여 실내 바닥면에서 일정한 높이를 두고 벽에 붙여 만든 작은 수납 시설.

내용

현대사회에서 물건을 보관하는 수납공간은 주생활에서 매우 중요시되고 있다. 아파트의 경우 최근에는 가구보다 별도의 수납공간을 설계 단계부터 반영하는 것이 보편화되어 있다. 전통사회에서도 선반, 벽장, 다락, 뒤주, 시렁, 찬장 등 각 실의 용도에 맞는 다양한 수납시설이나 공간을 마련하였다.

벽장壁欌은 전통사회에서 서민이나 상류층 가옥 구분 없이 널리 설치된 수납공간이다. 가옥 내 방의 단위 면적은 좁았고 특히 서민 가옥에는 가구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벽장 같은 공간은 매우 유용한 수납처였다. 수납 물품은 생활용품에서부터 침구류와 의류 등 매우 다양하였다. 침실에 딸린 벽장에는 이불, 요, 방석 등 침구류나 자주 사용하는 생활용구를 넣었다. 부엌 벽장에는 그릇과 부엌용품 등 식생활 관련 용품을 넣었고, 툇마루 한쪽 모퉁이에도 벽장을 설치하여 잡다한 생활도구를 보관하였다.

벽장 구조는 대체로 간단하다. 안방의 경우 목구조를 부엌 부뚜막 쪽으로 50~80㎝가 나오게 설치하고, 벽체를 만든다. 방에서는 사람 허리 정도의 높이가 되어 편리하고 부엌도 바닥 높이가 낮기 때문에 사용에 불편함이 없다. 즉 부엌 부뚜막 상부에 떠 있는 구조로 유휴공간을 적절히 활용하였다. 건넌방이나 부엌에는 외벽 바깥으로 돌출되게 설치한다. 즉 처마 밑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지붕이 필요 없다. 그리고 지반면에서 일정한 높이로 띄우기 때문에 습기를 방지하고, 바닥면 높이도 방바닥보다 높기 때문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전통가옥에서 벽장과 대비되는 건축 구조로는 다락이 있다. 벽장이 작은 수납처였다면 다락은 큰 수납처로, 보통 부엌 상부 전체에 설치하였다. 중층 구조의 다락도 있었으며, 아녀자들의 휴식 공간으로도 활용되었다.

특징 및 의의

벽장은 과거 전통 주생활에서 매우 요긴하게 사용된 수납공간이다. 신분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가옥에 설치되었고, 구조도 매우 간단하여 설치에 기술이 크게 들지 않았다. 부족한 실내를 보완한 일종의 공간 확대라는 측면에서도 벽장의 의미는 매우 크다.

참고문헌

한옥 전통에서 현대로(조전환, 주택문화사, 2008).

벽장

벽장
한자명

壁欌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김지민(金知民)

정의

집안 생활용품을 넣기 위하여 실내 바닥면에서 일정한 높이를 두고 벽에 붙여 만든 작은 수납 시설.

내용

현대사회에서 물건을 보관하는 수납공간은 주생활에서 매우 중요시되고 있다. 아파트의 경우 최근에는 가구보다 별도의 수납공간을 설계 단계부터 반영하는 것이 보편화되어 있다. 전통사회에서도 선반, 벽장, 다락, 뒤주, 시렁, 찬장 등 각 실의 용도에 맞는 다양한 수납시설이나 공간을 마련하였다.

벽장壁欌은 전통사회에서 서민이나 상류층 가옥 구분 없이 널리 설치된 수납공간이다. 가옥 내 방의 단위 면적은 좁았고 특히 서민 가옥에는 가구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벽장 같은 공간은 매우 유용한 수납처였다. 수납 물품은 생활용품에서부터 침구류와 의류 등 매우 다양하였다. 침실에 딸린 벽장에는 이불, 요, 방석 등 침구류나 자주 사용하는 생활용구를 넣었다. 부엌 벽장에는 그릇과 부엌용품 등 식생활 관련 용품을 넣었고, 툇마루 한쪽 모퉁이에도 벽장을 설치하여 잡다한 생활도구를 보관하였다.

벽장 구조는 대체로 간단하다. 안방의 경우 목구조를 부엌 부뚜막 쪽으로 50~80㎝가 나오게 설치하고, 벽체를 만든다. 방에서는 사람 허리 정도의 높이가 되어 편리하고 부엌도 바닥 높이가 낮기 때문에 사용에 불편함이 없다. 즉 부엌 부뚜막 상부에 떠 있는 구조로 유휴공간을 적절히 활용하였다. 건넌방이나 부엌에는 외벽 바깥으로 돌출되게 설치한다. 즉 처마 밑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지붕이 필요 없다. 그리고 지반면에서 일정한 높이로 띄우기 때문에 습기를 방지하고, 바닥면 높이도 방바닥보다 높기 때문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전통가옥에서 벽장과 대비되는 건축 구조로는 다락이 있다. 벽장이 작은 수납처였다면 다락은 큰 수납처로, 보통 부엌 상부 전체에 설치하였다. 중층 구조의 다락도 있었으며, 아녀자들의 휴식 공간으로도 활용되었다.

특징 및 의의

벽장은 과거 전통 주생활에서 매우 요긴하게 사용된 수납공간이다. 신분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가옥에 설치되었고, 구조도 매우 간단하여 설치에 기술이 크게 들지 않았다. 부족한 실내를 보완한 일종의 공간 확대라는 측면에서도 벽장의 의미는 매우 크다.

참고문헌

한옥 전통에서 현대로(조전환, 주택문화사,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