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치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이왕기(李王基)

정의

쇠나 나무덩이에 손잡이를 달아 한순간의 힘으로 쳐서 못을 박거나 접합체를 결합시키는 연장.

개관

망치의 옛 이름은 ‘메’이며, 한자로는 종규終揆로 표기된다. 망치와 메는 순우리말이다. 망치의 기능은 여러 가지이다. 보통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 사용하지만 목재를 맞춤하거나 이음을 할 때도 쓴다. 망치는 크기와 재료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다. 집 짓는 일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요긴하게 사용된다. 목수를 비롯한 거의 모든 장인이 사용하는 필수 연장이다.

내용

망치는 말뚝이나 못을 박을 때, 두 접합체를 맞춤할 때와 같이 어떤 것을 박거나 칠 때 사용하는 연장이다. 목수를 비롯하여 석수 등 거의 모든 장인이 사용하는 기본 연장이다. 망치의 기본 구성은 내려치는 머리와 손으로 쥐는 자루 두 부분으로 되어 있다. 주로 쇠나 나무로 만든다. 쇠로 만든 것을 쇠메, 나무로 만든 것을 목메라 한다. 목메는 떡갈나무, 느티나무, 참나무, 대추나무와 같이 단단한 나무를 사용한다. 머리는 다소 크며, 양쪽은 평평하게 되어 있다. 쇠메는 머리를 쇠로 만든 망치이다. 목수 외에도 석수, 야장冶匠이 많이 사용한다. 크기에 따라 대형·중형·소형으로 나뉘며, 용도가 모두 다르다. 목메는 단단한 나무만 있으면 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만 쇠메는 대장간에서 머리를 만든 다음 자루를 끼워야 사용할 수 있다. 목수가 사용하는 메는 하는 일에 따라 다르다. 대형 메는 보와 기둥을 맞춤할 때와 같이 큰 부재끼리 맞추거나 이음을 할 때 주로 사용한다. 큰 통나무를 베개 크기로 잘라서 가운데에 긴 손잡이를 달아 쓴다. 중형 메는 수장재와 같은 작은 부재를 맞추거나 이음 할 때 사용하며, 큰끌을 쓸 때도 필요하다. 머리를 쇠로 만들기도 하지만 나무로 만들기도 한다. 소형 메는 대체로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 많이 사용한다. 머리는 주로 쇠로 만든다.

대장간에서 야장도 망치를 많이 쓴다. 이들은 모두 쇠망치를 사용한다. 쇠를 다루기 때문에 담금질할 때 목메로는 불가능하다. 야장이 쓰는 쇠망치는 단련시켜서 탄소를 많이 함유하여 단단하게 만들어 쓴다. 그래야 머리가 문드러지지 않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배를 만드는 선장船匠도 망치를 많이 쓴다. 부재를 맞추거나 이을 때, 촉을 만들고 장부를 만들 때 사용한다. 배를 만들 때는 배에 물이 침투하지 않도록 세밀한 작업이 필요하다. 판재와 판재 사이의 방수재는 작은 망치로 세밀하게 두드려서 끼워 넣어야 하기 때문에 작은 망치를 사용한다. 가구를 만드는 소목장은 작고 세밀한 망치를 많이 사용한다. 돌을 다루는 석장石匠도 망치를 많이 사용한다. 돌을 캐낼 때 쓰는 대형 망치부터 글자나 문양을 새길 때 쓰는 작은 망치까지 다양한 종류의 망치를 사용한다.

망치는 유형과 쓰임새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린다. 장도리는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 쓰며 쇠로 만든다. 머리의 한쪽을 뭉툭하게 만들고 다른 한쪽은 뾰족하게 만든다. 뾰족한 부분은 서까래못을 깊이 박을 때 사용하며 쇠머리 중간에 자루를 끼워서 쓴다. 장도리메는 장도리 대신 사용하는 연장이다. 나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나무못이나 산지를 박을 때, 맞춤을 하거나 끌을 사용할 때 많이 이용한다. 소도리는 소목장이나 비문을 새기는 석장이 주로 사용하는 연장으로 아주 작은 망치를 말한다. 먹쇠메는 단단한 흙이나 돌을 두드려서 부수는 데 사용하는 연장이다. 두꺼운 쇠 원판에 자루를 끼워서 사용한다. 일명 몽둥이라고도 한다.

특징 및 의의

망치는 물건을 만들 때 거의 모든 장인이 사용하는 필수 연장이다. 옛 이름으로는 메라 한다. 만드는 재료에 따라 쇠메와 목메로 구분되지만 크기와 모양은 매우 다양하다. 망치는 한순간 힘을 가해 물건을 가공하는 기능도 있지만 두드려 가면서 물건의 모양을 만들어 가기도 한다. 아무리 좋은 연장이 있어도 망치가 없으면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는 반드시 망치가 있어야 한다. 이처럼 망치는 그 자체가 물건을 만드는 기능도 하지만 다른 연장을 돕는 기능도 하는 중요한 연장이다.

참고문헌

연장과 치목(이왕기, 건축167-4, 대한건축학회, 1992), 한국의 건축 도구(이왕기, 건축장인의 땀과 꿈, 국립민속박물관, 1999), 한국의 건축연장 연구2(이왕기, 목원대학교논문집8, 목원대학교, 1985).

망치

망치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이왕기(李王基)

정의

쇠나 나무덩이에 손잡이를 달아 한순간의 힘으로 쳐서 못을 박거나 접합체를 결합시키는 연장.

개관

망치의 옛 이름은 ‘메’이며, 한자로는 종규終揆로 표기된다. 망치와 메는 순우리말이다. 망치의 기능은 여러 가지이다. 보통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 사용하지만 목재를 맞춤하거나 이음을 할 때도 쓴다. 망치는 크기와 재료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다. 집 짓는 일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요긴하게 사용된다. 목수를 비롯한 거의 모든 장인이 사용하는 필수 연장이다.

내용

망치는 말뚝이나 못을 박을 때, 두 접합체를 맞춤할 때와 같이 어떤 것을 박거나 칠 때 사용하는 연장이다. 목수를 비롯하여 석수 등 거의 모든 장인이 사용하는 기본 연장이다. 망치의 기본 구성은 내려치는 머리와 손으로 쥐는 자루 두 부분으로 되어 있다. 주로 쇠나 나무로 만든다. 쇠로 만든 것을 쇠메, 나무로 만든 것을 목메라 한다. 목메는 떡갈나무, 느티나무, 참나무, 대추나무와 같이 단단한 나무를 사용한다. 머리는 다소 크며, 양쪽은 평평하게 되어 있다. 쇠메는 머리를 쇠로 만든 망치이다. 목수 외에도 석수, 야장冶匠이 많이 사용한다. 크기에 따라 대형·중형·소형으로 나뉘며, 용도가 모두 다르다. 목메는 단단한 나무만 있으면 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만 쇠메는 대장간에서 머리를 만든 다음 자루를 끼워야 사용할 수 있다. 목수가 사용하는 메는 하는 일에 따라 다르다. 대형 메는 보와 기둥을 맞춤할 때와 같이 큰 부재끼리 맞추거나 이음을 할 때 주로 사용한다. 큰 통나무를 베개 크기로 잘라서 가운데에 긴 손잡이를 달아 쓴다. 중형 메는 수장재와 같은 작은 부재를 맞추거나 이음 할 때 사용하며, 큰끌을 쓸 때도 필요하다. 머리를 쇠로 만들기도 하지만 나무로 만들기도 한다. 소형 메는 대체로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 많이 사용한다. 머리는 주로 쇠로 만든다.

대장간에서 야장도 망치를 많이 쓴다. 이들은 모두 쇠망치를 사용한다. 쇠를 다루기 때문에 담금질할 때 목메로는 불가능하다. 야장이 쓰는 쇠망치는 단련시켜서 탄소를 많이 함유하여 단단하게 만들어 쓴다. 그래야 머리가 문드러지지 않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배를 만드는 선장船匠도 망치를 많이 쓴다. 부재를 맞추거나 이을 때, 촉을 만들고 장부를 만들 때 사용한다. 배를 만들 때는 배에 물이 침투하지 않도록 세밀한 작업이 필요하다. 판재와 판재 사이의 방수재는 작은 망치로 세밀하게 두드려서 끼워 넣어야 하기 때문에 작은 망치를 사용한다. 가구를 만드는 소목장은 작고 세밀한 망치를 많이 사용한다. 돌을 다루는 석장石匠도 망치를 많이 사용한다. 돌을 캐낼 때 쓰는 대형 망치부터 글자나 문양을 새길 때 쓰는 작은 망치까지 다양한 종류의 망치를 사용한다.

망치는 유형과 쓰임새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린다. 장도리는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 쓰며 쇠로 만든다. 머리의 한쪽을 뭉툭하게 만들고 다른 한쪽은 뾰족하게 만든다. 뾰족한 부분은 서까래못을 깊이 박을 때 사용하며 쇠머리 중간에 자루를 끼워서 쓴다. 장도리메는 장도리 대신 사용하는 연장이다. 나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나무못이나 산지를 박을 때, 맞춤을 하거나 끌을 사용할 때 많이 이용한다. 소도리는 소목장이나 비문을 새기는 석장이 주로 사용하는 연장으로 아주 작은 망치를 말한다. 먹쇠메는 단단한 흙이나 돌을 두드려서 부수는 데 사용하는 연장이다. 두꺼운 쇠 원판에 자루를 끼워서 사용한다. 일명 몽둥이라고도 한다.

특징 및 의의

망치는 물건을 만들 때 거의 모든 장인이 사용하는 필수 연장이다. 옛 이름으로는 메라 한다. 만드는 재료에 따라 쇠메와 목메로 구분되지만 크기와 모양은 매우 다양하다. 망치는 한순간 힘을 가해 물건을 가공하는 기능도 있지만 두드려 가면서 물건의 모양을 만들어 가기도 한다. 아무리 좋은 연장이 있어도 망치가 없으면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못을 박거나 끌을 사용할 때는 반드시 망치가 있어야 한다. 이처럼 망치는 그 자체가 물건을 만드는 기능도 하지만 다른 연장을 돕는 기능도 하는 중요한 연장이다.

참고문헌

연장과 치목(이왕기, 건축167-4, 대한건축학회, 1992), 한국의 건축 도구(이왕기, 건축장인의 땀과 꿈, 국립민속박물관, 1999), 한국의 건축연장 연구2(이왕기, 목원대학교논문집8, 목원대학교, 1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