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문(大門)

한자명

大門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조현정(趙賢貞)

정의

집이나 일정한 구획이 있는 공간의 주가 되는 출입문.

내용

대문大門은 한자 그대로 풀이하면 큰문이다. 실제 통용되는 의미는 일정한 구획이 있는 공간에서 주가 되는 출입문이다. 여기에서 일정한 구획이 있는 공간이란 집을 비롯하여 궁궐, 사찰, 성곽, 서원 등 인간 생활과 관련된 역할이 있는 모든 대지이다. 이 공간들은 각각의 용도에 따라 일정한 구획 혹은 경계를 형성한다. 대지 전체의 배치와 중심건물, 중심건물과 대문의 위치인 좌향을 중시하였다. 부귀와 안녕이 대문 좌향과 안채 혹은 중심건물과 관련이 있다고 여겼다.

사찰에서는 ‘일주문一柱門’, 살림집에서는 ‘사립문[柴門]’ 혹은 ‘평대문平大門’과 ‘솟을대문’, 서원과 사묘 등에서는 ‘홍살문’이 이에 해당한다. 대문의 형태에 따라 중층 누문과 단층의 문, 일각문과 사주문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대문은 각 공간의 가장 바깥 경계에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대문을 통해 해당 공간의 성격이 드러난다.

대문은 사용된 재료와 제작방식, 형태 등에 따라 명칭과 종류가 다양하다. 일반적인 살림집에는 가는 나무 내지는 나뭇가지를 엮어 만든 ‘사립문’이 많이 쓰였다. 사립문은 싸리울이나 바자울과 짝을 이룬다. 따라서 싸리울과 바자울에 사립문이나 바자문이 있는 형태가 많다. 흙담에 사립문을 두는 경우도 흔히 볼 수 있다. 사립문은 지붕이 없는 여닫이 형태의 문이다.

양반가 등 규모 있는 살림집에서는 집의 경계 가장 바깥에 행랑채를 두거나 기와를 이은 담장을 둔다. 이 담장이나 행랑채의 한 칸 정도가 되는 일부 구간에 대문을 둔다. 그중 ‘솟을대문’은 행랑채나 담장 지붕보다 높게 만든 대문이고, ‘평대문’은 행랑채나 담장 지붕 높이가 같게 만든 대문이다. ‘솟을삼문’은 문을 총 세 칸으로 설치하고, 가운데 칸은 양옆 칸보다 높게 한다. 궁궐, 관아, 서원, 향교, 사묘 등 다양한 곳에서 볼 수 있다. 당초 솟을대문은 벼슬아치가 타던 수레인 ‘초헌軺軒’을 타는 양반가와 이들이 드나드는 궁궐, 관아, 서원, 향교 등에서만 볼 수 있었다. 초헌의 출입이 용이하도록 높게 만든 대문이 솟을대문이다. 문지방에는 바퀴가 지나갈 수 있는 홈이 있기도 하고 문지방을 아예 생략하기도 하였다. 따라서 솟을대문이 있는 가옥은 고위관료의 상징과 다름없었다. 평대문은 서민의 초가와 기와집부터 양반가까지 다양한 신분의 주택에서 널리 쓰였다. 행랑채나 담장의 지붕 높이와 거의 같은 높이로 나란하게 지은 대문이다. 솟을대문과 평대문 문짝은 안여닫이 형태가 대부분이다.

‘일주문’은 사찰의 대문이다. 두 개의 기둥을 양쪽에 두고 포작은 다포로 하며 기와지붕을 잇는 형태가 대부분이다. 일주문 정면에는 현판을 거는데, 현판에는 해당 사찰의 명칭과 이 사찰이 속한 종문을 기재한다. 일주문을 경계로 속세와 부처의 세계로 나뉜다. ‘홍살문’은 서원, 능, 묘, 원, 단 등에서 볼 수 있는 대문이다. 두 개의 기둥 위에 다수의 살대가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되고, 지붕은 없다. 홍살문은 문 전체가 붉은색으로 칠이 되어 있다. 서원, 능, 묘, 원, 단 등 유교적으로 신성한 장소가 시작되는 경계에 있다. 일주문과 홍살문은 모두 문짝이 없는 형태이다. 일주문과 홍살문은 늘 열려 있는 상태이므로 공간의 경계에서 출입을 통제하거나 차폐하기 위한 용도라고 볼 수는 없다. 경계의 상징 즉 일정한 구역의 시작을 의미하는데, 신성하게 여긴 공간의 시작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조선시대 궁궐의 대문은 단층 형태도 있으나 중층의 ‘누문樓門’ 형태도 있다. 경복궁의 광화문, 창덕궁의 돈화문, 창경궁의 홍화문이 이와 같은 형태이다. 누문 하층은 대문으로서 출입의 기능을 하고, 상층은 방어와 감시 등을 위한 용도로 활용되었다. 궁궐의 대문은 모두 세 칸으로 만들어 ‘삼문三門’이라고도 한다. 궁궐의 대문 명칭은 각각의 궁궐에 맞는 고유명사로 명명한다. 한양도성漢陽都城의 대문인 성문城門은 하부에는 돌로 홍예를 쌓고 상부에 목조건물을 두는 문루 형태가 대부분이다. 궁궐의 누문과 같이 상층은 방어와 감시가 가능한 공간이고, 하층은 백성의 출입이 가능하다. 특히 성문 중에는 목재로 만든 판문에 철엽이라고 하는 철판을 빼곡하게 이어붙여 불화살 등을 막도록 하였다.

대문은 기둥 수에 따라 ‘일각문’과 ‘사주문’으로도 나뉠 수 있다. 일각문은 기둥을 양쪽에 하나씩 두어 만든 문이고, 사주문은 네 개의 기둥을 사방으로 두어 만든 문이다. 일각문과 사주문 모두 지붕이 있고 건물 안으로 여는 안여닫이문이다. 일각문은 일각대문의 줄임 말이다. 담장 사이에 일각문을 두며, 지붕은 맞배지붕이 일반적이다. 드물게 팔작지붕우진각지붕인 경우도 있다. 사주문도 담장 사이에 둔다. 사주문四柱門은 기둥이 네 개이므로 사주이지만, 일각문一角門은 이주문二柱門이라고 하지 않았다. 하나의 각이 있는 즉 사각형 형태가 하나가 있는 문이라는 의미로 풀어 볼 수 있다.

제주도 살림집에서는 ‘정낭’이 대문이다. 정낭은 정주목(정주먹) 혹은 정주석이라고 하는 성인 무릎 높이에서 허리 높이 정도의 나무기둥 내지는 돌기둥 둘을 대문 자리에 나란히 둔다. 돌기둥에는 각각 세 개의 구멍을 뚫어 놓는다. 3개의 구멍에 장대를 가로질러 거주자의 상태를 알린다. 이 장대가 정낭인데, 세 개 모두 가로질러 있으면 주인이 멀리 외출한 것을 의미한다. 두 개는 조금 멀리, 한 개는 가까운 곳으로 외출하였다는 표시이다. 정낭이 모두 내려져 있으면 집에 사람이 있다는 뜻이다. 정낭은 마을 길에서 집 마당으로 이어지는 골목길인 올레 어귀에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특징 및 의의

대문은 각 공간을 대표하는 구조물이면서 복합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가옥의 대문이 솟을대문이라는 것은 초헌을 탈 정도의 고위관료가 거주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조선 말기에 사실상 신분제가 무의미해지면서 중인의 가옥에도 솟을대문을 짓기 시작하였다. 양반의 상징이었던 솟을대문을 중인의 가옥에도 두게 되니, 오히려 양반가에 있던 솟을대문을 평대문으로 고쳐 짓기도 하였다.

일주문과 홍살문을 제외한다면, 대문은 소유주가 필요에 따라 운용할 수 있다. 외부공간으로부터 차폐와 통제, 통과의 관문, 혹은 공유와 소통을 선택해서 운영할 수 있다. 대문은 내부공간의 성격을 상징하는 대표 건물이다.

참고문헌

알기쉬운 한국건축 용어사전(김왕직, 동녘, 2007), 영건의궤(영건의궤연구회, 동녘, 2010), 한국건축개념사전(한국건축개념사전기획위원회, 동녘, 2013), 한국건축대계1-창호(장기인, 보성각, 2000), 한국건축대계4-신편 한국건축사전(장기인, 보성각, 1998), 한국의 문과 창호(주남철, 대원사, 2001), 한국의 민가(김홍식, 한길사, 1992),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stdict.korean.go.kr),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grandculture.net).

대문

대문
한자명

大門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조현정(趙賢貞)

정의

집이나 일정한 구획이 있는 공간의 주가 되는 출입문.

내용

대문大門은 한자 그대로 풀이하면 큰문이다. 실제 통용되는 의미는 일정한 구획이 있는 공간에서 주가 되는 출입문이다. 여기에서 일정한 구획이 있는 공간이란 집을 비롯하여 궁궐, 사찰, 성곽, 서원 등 인간 생활과 관련된 역할이 있는 모든 대지이다. 이 공간들은 각각의 용도에 따라 일정한 구획 혹은 경계를 형성한다. 대지 전체의 배치와 중심건물, 중심건물과 대문의 위치인 좌향을 중시하였다. 부귀와 안녕이 대문 좌향과 안채 혹은 중심건물과 관련이 있다고 여겼다.

사찰에서는 ‘일주문一柱門’, 살림집에서는 ‘사립문[柴門]’ 혹은 ‘평대문平大門’과 ‘솟을대문’, 서원과 사묘 등에서는 ‘홍살문’이 이에 해당한다. 대문의 형태에 따라 중층 누문과 단층의 문, 일각문과 사주문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대문은 각 공간의 가장 바깥 경계에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대문을 통해 해당 공간의 성격이 드러난다.

대문은 사용된 재료와 제작방식, 형태 등에 따라 명칭과 종류가 다양하다. 일반적인 살림집에는 가는 나무 내지는 나뭇가지를 엮어 만든 ‘사립문’이 많이 쓰였다. 사립문은 싸리울이나 바자울과 짝을 이룬다. 따라서 싸리울과 바자울에 사립문이나 바자문이 있는 형태가 많다. 흙담에 사립문을 두는 경우도 흔히 볼 수 있다. 사립문은 지붕이 없는 여닫이 형태의 문이다.

양반가 등 규모 있는 살림집에서는 집의 경계 가장 바깥에 행랑채를 두거나 기와를 이은 담장을 둔다. 이 담장이나 행랑채의 한 칸 정도가 되는 일부 구간에 대문을 둔다. 그중 ‘솟을대문’은 행랑채나 담장 지붕보다 높게 만든 대문이고, ‘평대문’은 행랑채나 담장 지붕 높이가 같게 만든 대문이다. ‘솟을삼문’은 문을 총 세 칸으로 설치하고, 가운데 칸은 양옆 칸보다 높게 한다. 궁궐, 관아, 서원, 향교, 사묘 등 다양한 곳에서 볼 수 있다. 당초 솟을대문은 벼슬아치가 타던 수레인 ‘초헌軺軒’을 타는 양반가와 이들이 드나드는 궁궐, 관아, 서원, 향교 등에서만 볼 수 있었다. 초헌의 출입이 용이하도록 높게 만든 대문이 솟을대문이다. 문지방에는 바퀴가 지나갈 수 있는 홈이 있기도 하고 문지방을 아예 생략하기도 하였다. 따라서 솟을대문이 있는 가옥은 고위관료의 상징과 다름없었다. 평대문은 서민의 초가와 기와집부터 양반가까지 다양한 신분의 주택에서 널리 쓰였다. 행랑채나 담장의 지붕 높이와 거의 같은 높이로 나란하게 지은 대문이다. 솟을대문과 평대문 문짝은 안여닫이 형태가 대부분이다.

‘일주문’은 사찰의 대문이다. 두 개의 기둥을 양쪽에 두고 포작은 다포로 하며 기와지붕을 잇는 형태가 대부분이다. 일주문 정면에는 현판을 거는데, 현판에는 해당 사찰의 명칭과 이 사찰이 속한 종문을 기재한다. 일주문을 경계로 속세와 부처의 세계로 나뉜다. ‘홍살문’은 서원, 능, 묘, 원, 단 등에서 볼 수 있는 대문이다. 두 개의 기둥 위에 다수의 살대가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되고, 지붕은 없다. 홍살문은 문 전체가 붉은색으로 칠이 되어 있다. 서원, 능, 묘, 원, 단 등 유교적으로 신성한 장소가 시작되는 경계에 있다. 일주문과 홍살문은 모두 문짝이 없는 형태이다. 일주문과 홍살문은 늘 열려 있는 상태이므로 공간의 경계에서 출입을 통제하거나 차폐하기 위한 용도라고 볼 수는 없다. 경계의 상징 즉 일정한 구역의 시작을 의미하는데, 신성하게 여긴 공간의 시작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조선시대 궁궐의 대문은 단층 형태도 있으나 중층의 ‘누문樓門’ 형태도 있다. 경복궁의 광화문, 창덕궁의 돈화문, 창경궁의 홍화문이 이와 같은 형태이다. 누문 하층은 대문으로서 출입의 기능을 하고, 상층은 방어와 감시 등을 위한 용도로 활용되었다. 궁궐의 대문은 모두 세 칸으로 만들어 ‘삼문三門’이라고도 한다. 궁궐의 대문 명칭은 각각의 궁궐에 맞는 고유명사로 명명한다. 한양도성漢陽都城의 대문인 성문城門은 하부에는 돌로 홍예를 쌓고 상부에 목조건물을 두는 문루 형태가 대부분이다. 궁궐의 누문과 같이 상층은 방어와 감시가 가능한 공간이고, 하층은 백성의 출입이 가능하다. 특히 성문 중에는 목재로 만든 판문에 철엽이라고 하는 철판을 빼곡하게 이어붙여 불화살 등을 막도록 하였다.

대문은 기둥 수에 따라 ‘일각문’과 ‘사주문’으로도 나뉠 수 있다. 일각문은 기둥을 양쪽에 하나씩 두어 만든 문이고, 사주문은 네 개의 기둥을 사방으로 두어 만든 문이다. 일각문과 사주문 모두 지붕이 있고 건물 안으로 여는 안여닫이문이다. 일각문은 일각대문의 줄임 말이다. 담장 사이에 일각문을 두며, 지붕은 맞배지붕이 일반적이다. 드물게 팔작지붕과 우진각지붕인 경우도 있다. 사주문도 담장 사이에 둔다. 사주문四柱門은 기둥이 네 개이므로 사주이지만, 일각문一角門은 이주문二柱門이라고 하지 않았다. 하나의 각이 있는 즉 사각형 형태가 하나가 있는 문이라는 의미로 풀어 볼 수 있다.

제주도 살림집에서는 ‘정낭’이 대문이다. 정낭은 정주목(정주먹) 혹은 정주석이라고 하는 성인 무릎 높이에서 허리 높이 정도의 나무기둥 내지는 돌기둥 둘을 대문 자리에 나란히 둔다. 돌기둥에는 각각 세 개의 구멍을 뚫어 놓는다. 3개의 구멍에 장대를 가로질러 거주자의 상태를 알린다. 이 장대가 정낭인데, 세 개 모두 가로질러 있으면 주인이 멀리 외출한 것을 의미한다. 두 개는 조금 멀리, 한 개는 가까운 곳으로 외출하였다는 표시이다. 정낭이 모두 내려져 있으면 집에 사람이 있다는 뜻이다. 정낭은 마을 길에서 집 마당으로 이어지는 골목길인 올레 어귀에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특징 및 의의

대문은 각 공간을 대표하는 구조물이면서 복합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가옥의 대문이 솟을대문이라는 것은 초헌을 탈 정도의 고위관료가 거주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조선 말기에 사실상 신분제가 무의미해지면서 중인의 가옥에도 솟을대문을 짓기 시작하였다. 양반의 상징이었던 솟을대문을 중인의 가옥에도 두게 되니, 오히려 양반가에 있던 솟을대문을 평대문으로 고쳐 짓기도 하였다.

일주문과 홍살문을 제외한다면, 대문은 소유주가 필요에 따라 운용할 수 있다. 외부공간으로부터 차폐와 통제, 통과의 관문, 혹은 공유와 소통을 선택해서 운영할 수 있다. 대문은 내부공간의 성격을 상징하는 대표 건물이다.

참고문헌

알기쉬운 한국건축 용어사전(김왕직, 동녘, 2007), 영건의궤(영건의궤연구회, 동녘, 2010), 한국건축개념사전(한국건축개념사전기획위원회, 동녘, 2013), 한국건축대계1-창호(장기인, 보성각, 2000), 한국건축대계4-신편 한국건축사전(장기인, 보성각, 1998), 한국의 문과 창호(주남철, 대원사, 2001), 한국의 민가(김홍식, 한길사, 1992),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stdict.korean.go.kr),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grandcultu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