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락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남호현(南虎鉉)

정의

주로 부엌 위에 2층처럼 만들어서 물건을 넣어 두는 곳.

역사

다락이 언제부터 건축물의 완결된 구조 속에 등장하기 시작하였는지는 알기 어렵다. 단지 남방 주거양식에서 볼 수 있는 고상주거高床住居나 고구려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부경桴京의 모습 등을 통해 다락의 기원을 찾아볼 수 있다.

내용

다락이나 벽장은 계절에 따라 사용되는 의류, 침구, 돗자리, 병풍, 식기류 등 여러 가지 생활 도구를 넣어 두는 장소이다. 벽장은 침구나 작은 물건 또는 자주 사용되는 생활 도구를 보관하는 장소인 데 반하여 다락은 크고 장기간 보관되는 물건을 보관하는 장소이다. 다락은 건물 규모에 변화를 주지 않고도 설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즉 민가부엌은 바닥이 바깥 지표보다 60㎝ 정도 낮게 조성되기 때문에 부엌 바닥에서 지붕면까지 높은 공간이 형성되어 부엌의 천장을 설치하고도 상당한 공간이 그 위에 생기게 된다. 이곳을 다락으로 만들어 별도의 공간으로 사용하게 된 것이다. 이 점은 다른 생활공간을 점유하지 않고도 수장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락은 초가草家보다 와가瓦家에 많이 설치된다. 이는 초가의 구조 특성상 다락을 만드는 것이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주택 내에서 다락은 대부분 부엌 상부에 위치하지만 그 밖에 곳간이나 문간, 방 상부에 설치되기도 한다. 여러 채로 지어진 주택인 경우 안채사랑채보다 전체적으로 많은 수의 다락을 두고 있고, 면적 또한 더 크다. 이는 중심 부엌이 안채에 설치되고 안채가 일상생활의 중심이 됨으로써 수납공간의 필요성이 크기 때문이다.

안채에서 다락 출입은 안방아랫목 쪽 벽면의 일부나 전면에 장지문을 달아 계단을 이용한다. 특히 오르내리는 앞부분에 칸막이를 하여 벽장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상류주택의 다락 장지문에는 서화를 붙이거나 서간용 고비를 걸어 두기도 한다. 다락의 천장은 지붕 경사가 그대로 사용되는 것이 보통이기 때문에 서까래가 노출되어 있으며, 때에 따라서는 삿갓반자를 한 경우도 있다. 다락의 바닥은 대부분 마루마감이다. 벽의 경우는 대부분 흙벽으로 마감되지만 벽을 두지 않고 외부로 노출시킨 경우도 있다. 다락의 채광과 통풍 방법으로 다양한 형태의 창호가 사용되었다. 창호의 대부분은 세살창으로 되어 있다. 이는 다락의 기능에 따른 필요성과 함께 입면상 미감 요구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특징 및 의의

서울과 경기 지역의 다락은 주로 부엌 상부에 구성되어 방에서 출입하며, 충청도 지역의 다락도 부엌 상부에 많이 설치되지만 부엌의 상부 공간을 모두 활용하지 않고 일부만 활용하기도 한다. 이는 다락 설치로 인해 낮아지는 천장 높이와 채광이 불리해지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전라도 지역에서는 방 상부에 설치된 다락을 볼 수 있으며, 김명관 고택의 경우 다락 내의 공간 활용을 위해 가구 구조를 바꾸기도 하였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집안 곳곳에 다락을 설치하여 사용하였다. 부엌 상부뿐만 아니라 곳간, 헛간, 문간, 외양간 등의 상부에 다락을 설치하여 외부공간에서 출입하도록 구성하기도 하였다. 작업공간과 가까이 있는 실용적인 목적에 의하여 필요한 곳에 다락을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사합원식四合院式 주택에서는 다락을 찾아보기 어렵고, 일본의 민가에서는 다락이 있지만 완전한 층을 구성하여 사용한다는 점에서 우리와는 차이를 보인다.

참고문헌

조선시대 다락에 관한 연구(김수범,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9), 한국건축사전4-신편 한국건축사전(장기인, 보성각, 1998),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stdict.korean.go.kr),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다락

다락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주생활

집필자 남호현(南虎鉉)

정의

주로 부엌 위에 2층처럼 만들어서 물건을 넣어 두는 곳.

역사

다락이 언제부터 건축물의 완결된 구조 속에 등장하기 시작하였는지는 알기 어렵다. 단지 남방 주거양식에서 볼 수 있는 고상주거高床住居나 고구려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부경桴京의 모습 등을 통해 다락의 기원을 찾아볼 수 있다.

내용

다락이나 벽장은 계절에 따라 사용되는 의류, 침구, 돗자리, 병풍, 식기류 등 여러 가지 생활 도구를 넣어 두는 장소이다. 벽장은 침구나 작은 물건 또는 자주 사용되는 생활 도구를 보관하는 장소인 데 반하여 다락은 크고 장기간 보관되는 물건을 보관하는 장소이다. 다락은 건물 규모에 변화를 주지 않고도 설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즉 민가의 부엌은 바닥이 바깥 지표보다 60㎝ 정도 낮게 조성되기 때문에 부엌 바닥에서 지붕면까지 높은 공간이 형성되어 부엌의 천장을 설치하고도 상당한 공간이 그 위에 생기게 된다. 이곳을 다락으로 만들어 별도의 공간으로 사용하게 된 것이다. 이 점은 다른 생활공간을 점유하지 않고도 수장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락은 초가草家보다 와가瓦家에 많이 설치된다. 이는 초가의 구조 특성상 다락을 만드는 것이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주택 내에서 다락은 대부분 부엌 상부에 위치하지만 그 밖에 곳간이나 문간, 방 상부에 설치되기도 한다. 여러 채로 지어진 주택인 경우 안채가 사랑채보다 전체적으로 많은 수의 다락을 두고 있고, 면적 또한 더 크다. 이는 중심 부엌이 안채에 설치되고 안채가 일상생활의 중심이 됨으로써 수납공간의 필요성이 크기 때문이다.

안채에서 다락 출입은 안방의 아랫목 쪽 벽면의 일부나 전면에 장지문을 달아 계단을 이용한다. 특히 오르내리는 앞부분에 칸막이를 하여 벽장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상류주택의 다락 장지문에는 서화를 붙이거나 서간용 고비를 걸어 두기도 한다. 다락의 천장은 지붕 경사가 그대로 사용되는 것이 보통이기 때문에 서까래가 노출되어 있으며, 때에 따라서는 삿갓반자를 한 경우도 있다. 다락의 바닥은 대부분 마루마감이다. 벽의 경우는 대부분 흙벽으로 마감되지만 벽을 두지 않고 외부로 노출시킨 경우도 있다. 다락의 채광과 통풍 방법으로 다양한 형태의 창호가 사용되었다. 창호의 대부분은 세살창으로 되어 있다. 이는 다락의 기능에 따른 필요성과 함께 입면상 미감 요구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특징 및 의의

서울과 경기 지역의 다락은 주로 부엌 상부에 구성되어 방에서 출입하며, 충청도 지역의 다락도 부엌 상부에 많이 설치되지만 부엌의 상부 공간을 모두 활용하지 않고 일부만 활용하기도 한다. 이는 다락 설치로 인해 낮아지는 천장 높이와 채광이 불리해지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전라도 지역에서는 방 상부에 설치된 다락을 볼 수 있으며, 김명관 고택의 경우 다락 내의 공간 활용을 위해 가구 구조를 바꾸기도 하였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집안 곳곳에 다락을 설치하여 사용하였다. 부엌 상부뿐만 아니라 곳간, 헛간, 문간, 외양간 등의 상부에 다락을 설치하여 외부공간에서 출입하도록 구성하기도 하였다. 작업공간과 가까이 있는 실용적인 목적에 의하여 필요한 곳에 다락을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사합원식四合院式 주택에서는 다락을 찾아보기 어렵고, 일본의 민가에서는 다락이 있지만 완전한 층을 구성하여 사용한다는 점에서 우리와는 차이를 보인다.

참고문헌

조선시대 다락에 관한 연구(김수범,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9), 한국건축사전4-신편 한국건축사전(장기인, 보성각, 1998),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stdict.korean.go.kr),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