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家畜)

가축

한자명

家畜

사전위치

한국생업기술사전 > 농업

집필자 남인식(南麟植)

정의

사람이 사육하고 이용하는 동물.

역사

야생동물을 길들여 사육하기 시작한 시기는 구석기~신석기시대로 알려져 있다. 중요 가축家畜 중에는 개가 가장 오래되어 1만 2,000년 전, 소와 돼지는 1만 년 전, 면양과 산양은 6,000년 전, 닭은 4,000년 전, 말은 청동기시대인 기원전 5000~2000년 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리나라 한우는 유럽원우와 인도원우의 혼혈종에서 기원하여 중국 북부와 만주 등을 거쳐 와 2,000년 전부터 사육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의 유전정보 연구 결과 인도원우의 영향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말은 고대 부여·고구려 때부터 사육되어 북방계 몽골말과 만주말이 교잡되어 들어왔다. 돼지는 2,000년 전 북방에서 유입되어 기름과 가죽을 얻기 위하여 사육되기 시작하였다. 면양은 기원전 150년경에 부여에서 사육되었고 흔히 염소라고도 불리는 산양은 1000년경 중국에서 한반도(고려)로 처음 유입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내용

  1. 한우·육우: 한우는 고구려에서 300년경에 소달구지로 사용한 기록이 있으며, 498년 신라에서는 소로 농사를 짓는 것이 실용화되어 있었다. 또 소 전염병이 유행하면 논·밭갈이를 사람이 대신하기도 하였고 소의 도살을 금지하였다. 조선시대에도 우금牛禁이라 하여 소의 도살을 억제하여 농업생산량을 증가시키고 농촌사회를 안정시키는 정책을 시행하였다.
    근대에 들어서는 역용役用 위주의 한우를 고기 생산성을 늘리기 위하여 외국산 육우와 교잡을 통해 개량하려고 노력하였으나 대부분 실패하였다. 특히 1980년대 전후 외국에서 도입된 육우 보급 사업이나 국가 기관을 중심으로 샤롤레종을 이용한 교잡종 사업 등은 모두 실패하여 생산자 조직 중심의 한우 순수 개량사업이 본격 추진되었다. 2019년 기준 12개월령 기준으로 암소는 316.7㎏, 수소는 398.9㎏이다. 2020년 3월 기준 국내 한우 사육 마릿수는 300만 마리를 넘어섰으며 사육 농가 수는 8만 9,000농가를 상회하고 있다. 한편 현재 국내 육우는 젖소 홀스타인종으로 우유 생산을 위해 생산한 송아지 중 수송아지를 거세하여 단기 비육한 소를 말한다. 일부 한우와 젖소의 교잡우도 육우로 통칭하고 있는데, 2020년 3월 기준 10만 마리 내외가 사육되고 있다.

  2. 젖소: 근대 이전에 사육되었던 젖소는 대부분 한우로, 고유의 젖소 품종은 1902년 홀스타인종 20마리를 최초로 들여오면서 본격화되었다. 이후에도 에어셔종, 저지종, 건지종, 브라운스위스종 등이 들어왔으나 적응에 실패하였다. 그러다 1960년대 이후 북미 지역에서 홀스타인 젖소를 대대적으로 입식하면서 오늘날의 낙농 기반이 마련되었다. 1980년대 이후에는 젖소 개량을 위한 혈통 등록, 능력 검정, 씨수소 선발을 위한 후대검정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었다. 젖소 마리당 산유 능력은 2018년 305일 기준 1만 303㎏으로 세계적 수준이며 2020년 3월 기준 전국에서 약 40만 마리의 젖소를 6,000여 농가가 사육하고 있다.

  3. 돼지: 돼지는 한자로는 ‘돈豚’으로 쓴다. 멧돼지는 ‘저猪’이다. 삼국시대 이전부터 제천의식 등에서 제물로 사용하였으며 백제나 신라에는 고기를 전담하여 다루는 부서가 있었다. 조선시대 태종 연간에도 가축을 기르는 관청인 전구서典廐署와 예빈시禮賓寺에서 중국산 돼지인 ‘당저唐猪’를 사육한 기록이 있다.
    재래종은 체격이 작고 산육량이 적어서 1900년대 이후에는 요크셔종과 버크셔종 등 외국산 종돈을 도입하여 개량종을 만들었다. 그 후 1940년대까지 이들과 재래종의 교잡종이 많이 보급·사육되다가 광복 후에는 주로 버크셔종, 1950년대부터는 두록저지종과 햄프셔종, 이후에는 폴란드차이나종 등 다양한 종이 도입되었다. 1960년대에는 랜드레이스종과 요크셔종 등이 들어왔으며 1970년대 이후에는 미국·유럽 등지에서 우량 종돈이 많이 들어와 오늘에 이르고 있다. 비육돈 기준 163일 출하 체중은 113.6㎏이다. 2020년 3월 기준 6,000여 농가에서 약 1,100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4. 면·산양: 면양은 고대 부여에서 주로 희생용으로 이용되었다. 백제에서는 육부에서 면양 고기를 다루었다. 이후 조선시대 세종世宗 대에는 양羊을 정1품 이상은 각각 두 마리씩, 그 나머지는 각각 한 마리씩 나누어 주고 새끼 두 마리를 낳으면 하나는 나라에 바치게 하기도 하였다.
    염소는 한자로 ‘고羔’라고 쓰며 고양羔羊, 염우髥牛라고도 한다. 주로 제례용으로 많이 길러졌으나 민간에서는 보양保養을 위한 가축으로 많이 사육되었다. 조선시대 성종 대에는 전생서典牲署에서 염소를 한강 여의도에 있던 잉화도仍火島에서 기르기도 하였다.
    근대에 들어서 1909년 일본을 통하여 개량종 면양이 도입되었고 1919년에는 메리노종과 교잡시험도 하였다. 1940년대에는 전국에 4만 5,000여 마리에 달하는 면양이 있었다. 그러나 요마비腰痲痺 등의 질병으로 광복 당시에는 8,000여 마리, 1954년에는 600여 마리에 불과할 정도로 감소하였다. 1960년대 뉴질랜드와 호주에서 개량종을 도입하였으나 양모의 수요가 없어 지금은 일부 농가에서 체험용으로 기르는 수준으로, 2018년 기준 80여 농가가 2,700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
    염소 중에 재래산양은 체구가 비교적 작고 뿔이 있다. 본래 백색종과 흑색종이 있었으나 흑염소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현재 사육되는 염소 중 상당수는 호주나 뉴질랜드 등에서 도입되어 사육되고 있으며 2018년 기준 약 1만 4,000농가에서 51만 마리 정도를 사육하고 있다. 유산양乳山羊은 1903년에 일본에서 스위스 자넨종을 들여온 것을 시초로 하여 광복 이후에도 여러 종이 도입되었으나 지금은 2018년 기준 3만 6,000마리 정도만 사육하며 양젖을 생산하고 있다.

  5. 닭: 닭은 동남아시아 등지로부터 약 2,000년 전에 우리나라에 유입되었다. 고려시대에는 제사용으로 소·말 대신에 닭·돼지·오리 등 작은 가축을 쓰도록 한 바가 있다. 조선시대에는 ‘계鷄’ 또는 ‘계자鷄子’ 등으로 표기하였으며 사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육물肉物이나 임금의 갈증을 다스리기 위한 약재로 쓰이기도 하였다. 재래종 토종닭은 홑볏[單冠]에 깃털 색은 다양하고 체구는 작으나 취소성就巢性이 강하여 연간 80~120개의 알을 낳았다. 알은 가볍고 고기의 맛이 좋으며 날개가 강하여 잘 난다. 하지만 현재는 개량종의 도입으로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
    개량닭은 1903년 플리머스록종 및 백색레그혼종 등이 수입되었고 광복 이전까지 여러 종이 도입되었다. 1960년대 미국에서 레그혼종과 뉴햄프셔종의 종란種卵이 수입되어 원종계를 보존할 수 있게 되었고 선발육종을 통하여 개량닭의 보급이 확대되었다. 1970년대에 들어와서 배브콕 등 산란계, 아바에이커 등 육용계, 데칼브브라운 등 난육겸용종이 보급되었다. 2000년대 이후에는 민간업체가 농장을 소유하고 닭을 공급하며 농가는 닭을 사육하여 업체에 출하하는 계열화 사업이 확산되었다. 2020년 3월 기준 2,800여 농가에서 약 1억 8,000만 마리를 기르고 있다.

  6. 말: 우리나라 재래마는 삼국시대 전후 부여의 명마名馬와 과하마果下馬, 고구려의 삼척마三尺馬 등처럼 왜소한 품종이었다. 고려시대에는 몽골·만주 등지에서 유입된 호마胡馬가 있었고 이후 원나라에서 유입된 서역마와 재래마가 교잡되어 제주도 말이 생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시대에는 말을 생산하고 관리하기 위한 국마國馬 목장과 사마私馬 목장이 있었으며 도성에는 왕실 목장인 살곶이[箭串] 목장이 있었다.
    근대에 들어서는 1915년 강원도 회양에 목장을 설치하여 좋은 말을 개량하기도 하였으며 1920년에는 재래종과 일본산을 교배하기도 하였다. 1922년에는 조선경마구락부가 설립되어 경마가 처음으로 시행되었으며 말 사육 마릿수는 1910년 4만 5,000여 마리에서 1944년에는 8만 4,000여 마리까지 증가하였으나 그 뒤에 급속한 교통수단 발달로 용도가 줄면서 경마 등 특수 용도로만 주로 사육되었다. 사육 마릿수는 1980년대 초 3,000마리 정도로 줄었으나 2018년 기준 2,000여 농가에서 2만 7,000여 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제주도 조랑말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육성되고 있다.

  7. 기타 가축: 현재 국내에는 주요 가축 외에 오리와 사슴 등이 사육되고 있다. 오리는 다른 육류에 비해 고기에 불포화지방산이 많고 단백질과 무기질 등의 중요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으로 인식되어 기르는 농가가 늘고 있다. 2019년 기준으로 오리 사육 마릿수는 약 864만 마리, 사육 가구는 500호 정도이다. 또 녹용이나 녹혈鹿血을 약제藥劑로 이용하기 위하여 1956년경부터 일본·대만 등지로부터 꽃사슴이 수입되었다. 1974년경부터는 뉴질랜드에서 레드디어와 북미에서 엘크가 수입되어 사육·증식되어 왔으며 1992년에 사슴 수입이 개방된 후 지금까지 1만 4,000여 마리가 수입되었다. 2018년 기준 1,700여 농가가 2만 6,0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그 외 축산법에서 정한 가축에는 기러기·노새·당나귀·토끼·개·꿀벌 등이 있으며 2019년부터는 오소리 외에 십자매와 금문조 등 관상용 조류 15종, 갈색거저리 등 곤충 14종도 가축으로 정하고 있다. 지렁이도 포함되어 있으나 기타 가축은 사육 규모나 경제성 등에서 큰 의미를 찾기가 쉽지 않다.

특징 및 의의

국내에 사육되는 가축은 2019년 기준 국내 농업생산액 약 50조 원 가운데 약 19조 7,000억 원을 생산하여 전체 농업 부문 중 39.4%를 차지하였다. 그중에서도 돼지, 한우, 우유, 오리, 계란 등이 상위 품목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양적인 발전에도 축산물 시장 개방으로 소고기의 국산 자급률이 37% 수준으로 감소하고 유제품의 자급률도 50%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장기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구제역 등 잦은 가축 전염병 발병과 환경문제 등이 해결되어야 할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참고문헌

농림축산식품 주요통계(농림축산식품부, 2019), 축산실록(남인식, 팜커뮤니케이션, 2019), 축산학(김영묵 외, 선진문화사, 1989), 한국가축개량사(한국종축개량협회, 1980), 한국의 축산(농수산부·축산업협동조합중앙회, 198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가축

가축
한자명

家畜

사전위치

한국생업기술사전 > 농업

집필자 남인식(南麟植)

정의

사람이 사육하고 이용하는 동물.

역사

야생동물을 길들여 사육하기 시작한 시기는 구석기~신석기시대로 알려져 있다. 중요 가축家畜 중에는 개가 가장 오래되어 1만 2,000년 전, 소와 돼지는 1만 년 전, 면양과 산양은 6,000년 전, 닭은 4,000년 전, 말은 청동기시대인 기원전 5000~2000년 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리나라 한우는 유럽원우와 인도원우의 혼혈종에서 기원하여 중국 북부와 만주 등을 거쳐 와 2,000년 전부터 사육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의 유전정보 연구 결과 인도원우의 영향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말은 고대 부여·고구려 때부터 사육되어 북방계 몽골말과 만주말이 교잡되어 들어왔다. 돼지는 2,000년 전 북방에서 유입되어 기름과 가죽을 얻기 위하여 사육되기 시작하였다. 면양은 기원전 150년경에 부여에서 사육되었고 흔히 염소라고도 불리는 산양은 1000년경 중국에서 한반도(고려)로 처음 유입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내용

한우·육우: 한우는 고구려에서 300년경에 소달구지로 사용한 기록이 있으며, 498년 신라에서는 소로 농사를 짓는 것이 실용화되어 있었다. 또 소 전염병이 유행하면 논·밭갈이를 사람이 대신하기도 하였고 소의 도살을 금지하였다. 조선시대에도 우금牛禁이라 하여 소의 도살을 억제하여 농업생산량을 증가시키고 농촌사회를 안정시키는 정책을 시행하였다.
근대에 들어서는 역용役用 위주의 한우를 고기 생산성을 늘리기 위하여 외국산 육우와 교잡을 통해 개량하려고 노력하였으나 대부분 실패하였다. 특히 1980년대 전후 외국에서 도입된 육우 보급 사업이나 국가 기관을 중심으로 샤롤레종을 이용한 교잡종 사업 등은 모두 실패하여 생산자 조직 중심의 한우 순수 개량사업이 본격 추진되었다. 2019년 기준 12개월령 기준으로 암소는 316.7㎏, 수소는 398.9㎏이다. 2020년 3월 기준 국내 한우 사육 마릿수는 300만 마리를 넘어섰으며 사육 농가 수는 8만 9,000농가를 상회하고 있다. 한편 현재 국내 육우는 젖소 홀스타인종으로 우유 생산을 위해 생산한 송아지 중 수송아지를 거세하여 단기 비육한 소를 말한다. 일부 한우와 젖소의 교잡우도 육우로 통칭하고 있는데, 2020년 3월 기준 10만 마리 내외가 사육되고 있다.

젖소: 근대 이전에 사육되었던 젖소는 대부분 한우로, 고유의 젖소 품종은 1902년 홀스타인종 20마리를 최초로 들여오면서 본격화되었다. 이후에도 에어셔종, 저지종, 건지종, 브라운스위스종 등이 들어왔으나 적응에 실패하였다. 그러다 1960년대 이후 북미 지역에서 홀스타인 젖소를 대대적으로 입식하면서 오늘날의 낙농 기반이 마련되었다. 1980년대 이후에는 젖소 개량을 위한 혈통 등록, 능력 검정, 씨수소 선발을 위한 후대검정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었다. 젖소 마리당 산유 능력은 2018년 305일 기준 1만 303㎏으로 세계적 수준이며 2020년 3월 기준 전국에서 약 40만 마리의 젖소를 6,000여 농가가 사육하고 있다.

돼지: 돼지는 한자로는 ‘돈豚’으로 쓴다. 멧돼지는 ‘저猪’이다. 삼국시대 이전부터 제천의식 등에서 제물로 사용하였으며 백제나 신라에는 고기를 전담하여 다루는 부서가 있었다. 조선시대 태종 연간에도 가축을 기르는 관청인 전구서典廐署와 예빈시禮賓寺에서 중국산 돼지인 ‘당저唐猪’를 사육한 기록이 있다.
재래종은 체격이 작고 산육량이 적어서 1900년대 이후에는 요크셔종과 버크셔종 등 외국산 종돈을 도입하여 개량종을 만들었다. 그 후 1940년대까지 이들과 재래종의 교잡종이 많이 보급·사육되다가 광복 후에는 주로 버크셔종, 1950년대부터는 두록저지종과 햄프셔종, 이후에는 폴란드차이나종 등 다양한 종이 도입되었다. 1960년대에는 랜드레이스종과 요크셔종 등이 들어왔으며 1970년대 이후에는 미국·유럽 등지에서 우량 종돈이 많이 들어와 오늘에 이르고 있다. 비육돈 기준 163일 출하 체중은 113.6㎏이다. 2020년 3월 기준 6,000여 농가에서 약 1,100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면·산양: 면양은 고대 부여에서 주로 희생용으로 이용되었다. 백제에서는 육부에서 면양 고기를 다루었다. 이후 조선시대 세종世宗 대에는 양羊을 정1품 이상은 각각 두 마리씩, 그 나머지는 각각 한 마리씩 나누어 주고 새끼 두 마리를 낳으면 하나는 나라에 바치게 하기도 하였다.
염소는 한자로 ‘고羔’라고 쓰며 고양羔羊, 염우髥牛라고도 한다. 주로 제례용으로 많이 길러졌으나 민간에서는 보양保養을 위한 가축으로 많이 사육되었다. 조선시대 성종 대에는 전생서典牲署에서 염소를 한강 여의도에 있던 잉화도仍火島에서 기르기도 하였다.
근대에 들어서 1909년 일본을 통하여 개량종 면양이 도입되었고 1919년에는 메리노종과 교잡시험도 하였다. 1940년대에는 전국에 4만 5,000여 마리에 달하는 면양이 있었다. 그러나 요마비腰痲痺 등의 질병으로 광복 당시에는 8,000여 마리, 1954년에는 600여 마리에 불과할 정도로 감소하였다. 1960년대 뉴질랜드와 호주에서 개량종을 도입하였으나 양모의 수요가 없어 지금은 일부 농가에서 체험용으로 기르는 수준으로, 2018년 기준 80여 농가가 2,700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
염소 중에 재래산양은 체구가 비교적 작고 뿔이 있다. 본래 백색종과 흑색종이 있었으나 흑염소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현재 사육되는 염소 중 상당수는 호주나 뉴질랜드 등에서 도입되어 사육되고 있으며 2018년 기준 약 1만 4,000농가에서 51만 마리 정도를 사육하고 있다. 유산양乳山羊은 1903년에 일본에서 스위스 자넨종을 들여온 것을 시초로 하여 광복 이후에도 여러 종이 도입되었으나 지금은 2018년 기준 3만 6,000마리 정도만 사육하며 양젖을 생산하고 있다.

닭: 닭은 동남아시아 등지로부터 약 2,000년 전에 우리나라에 유입되었다. 고려시대에는 제사용으로 소·말 대신에 닭·돼지·오리 등 작은 가축을 쓰도록 한 바가 있다. 조선시대에는 ‘계鷄’ 또는 ‘계자鷄子’ 등으로 표기하였으며 사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육물肉物이나 임금의 갈증을 다스리기 위한 약재로 쓰이기도 하였다. 재래종 토종닭은 홑볏[單冠]에 깃털 색은 다양하고 체구는 작으나 취소성就巢性이 강하여 연간 80~120개의 알을 낳았다. 알은 가볍고 고기의 맛이 좋으며 날개가 강하여 잘 난다. 하지만 현재는 개량종의 도입으로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
개량닭은 1903년 플리머스록종 및 백색레그혼종 등이 수입되었고 광복 이전까지 여러 종이 도입되었다. 1960년대 미국에서 레그혼종과 뉴햄프셔종의 종란種卵이 수입되어 원종계를 보존할 수 있게 되었고 선발육종을 통하여 개량닭의 보급이 확대되었다. 1970년대에 들어와서 배브콕 등 산란계, 아바에이커 등 육용계, 데칼브브라운 등 난육겸용종이 보급되었다. 2000년대 이후에는 민간업체가 농장을 소유하고 닭을 공급하며 농가는 닭을 사육하여 업체에 출하하는 계열화 사업이 확산되었다. 2020년 3월 기준 2,800여 농가에서 약 1억 8,000만 마리를 기르고 있다.

말: 우리나라 재래마는 삼국시대 전후 부여의 명마名馬와 과하마果下馬, 고구려의 삼척마三尺馬 등처럼 왜소한 품종이었다. 고려시대에는 몽골·만주 등지에서 유입된 호마胡馬가 있었고 이후 원나라에서 유입된 서역마와 재래마가 교잡되어 제주도 말이 생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시대에는 말을 생산하고 관리하기 위한 국마國馬 목장과 사마私馬 목장이 있었으며 도성에는 왕실 목장인 살곶이[箭串] 목장이 있었다.
근대에 들어서는 1915년 강원도 회양에 목장을 설치하여 좋은 말을 개량하기도 하였으며 1920년에는 재래종과 일본산을 교배하기도 하였다. 1922년에는 조선경마구락부가 설립되어 경마가 처음으로 시행되었으며 말 사육 마릿수는 1910년 4만 5,000여 마리에서 1944년에는 8만 4,000여 마리까지 증가하였으나 그 뒤에 급속한 교통수단 발달로 용도가 줄면서 경마 등 특수 용도로만 주로 사육되었다. 사육 마릿수는 1980년대 초 3,000마리 정도로 줄었으나 2018년 기준 2,000여 농가에서 2만 7,000여 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제주도 조랑말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육성되고 있다.

기타 가축: 현재 국내에는 주요 가축 외에 오리와 사슴 등이 사육되고 있다. 오리는 다른 육류에 비해 고기에 불포화지방산이 많고 단백질과 무기질 등의 중요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으로 인식되어 기르는 농가가 늘고 있다. 2019년 기준으로 오리 사육 마릿수는 약 864만 마리, 사육 가구는 500호 정도이다. 또 녹용이나 녹혈鹿血을 약제藥劑로 이용하기 위하여 1956년경부터 일본·대만 등지로부터 꽃사슴이 수입되었다. 1974년경부터는 뉴질랜드에서 레드디어와 북미에서 엘크가 수입되어 사육·증식되어 왔으며 1992년에 사슴 수입이 개방된 후 지금까지 1만 4,000여 마리가 수입되었다. 2018년 기준 1,700여 농가가 2만 6,0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그 외 축산법에서 정한 가축에는 기러기·노새·당나귀·토끼·개·꿀벌 등이 있으며 2019년부터는 오소리 외에 십자매와 금문조 등 관상용 조류 15종, 갈색거저리 등 곤충 14종도 가축으로 정하고 있다. 지렁이도 포함되어 있으나 기타 가축은 사육 규모나 경제성 등에서 큰 의미를 찾기가 쉽지 않다.

특징 및 의의

국내에 사육되는 가축은 2019년 기준 국내 농업생산액 약 50조 원 가운데 약 19조 7,000억 원을 생산하여 전체 농업 부문 중 39.4%를 차지하였다. 그중에서도 돼지, 한우, 우유, 오리, 계란 등이 상위 품목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양적인 발전에도 축산물 시장 개방으로 소고기의 국산 자급률이 37% 수준으로 감소하고 유제품의 자급률도 50%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장기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구제역 등 잦은 가축 전염병 발병과 환경문제 등이 해결되어야 할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참고문헌

농림축산식품 주요통계(농림축산식품부, 2019), 축산실록(남인식, 팜커뮤니케이션, 2019), 축산학(김영묵 외, 선진문화사, 1989), 한국가축개량사(한국종축개량협회, 1980), 한국의 축산(농수산부·축산업협동조합중앙회, 198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