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천초목(山川草木)

한자명

山川草木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양영자(梁永子)

정의

제주도에서 조선시대의 옛 관아가 있던 제주시, 성읍, 조천 지역에서 전승되어온 유희요.

개관

<산천초목>은 제주도 가창유희요의 하나로서 희귀하게 전승된다. 산타령계 민요의 특징을 짙게 띠고 있으며, 사설이 경기·서도 지역의 입창 중 <놀량>, 남도 민요의 <화초사거리>의 첫머리 사설과 같고 신재효본 <가루지기타령>이나 <흥부가>에 나오는, 사당패가 부르는 잡가의 사설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한반도 지역의 민요가 제주도로 흘러와서 변이되면서 전승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설

산천초목 속닙이 난 데/ 구경 가기가 얼화 반갑도다/
꼿은 거꺼 머리에 꽂고/ 입은 다다 얼화 입에 물어/
산에 올라 들 구경 가니/ 천하일색은 얼화 내로구나/
날 오라 하네 날 오렝 허네/ 산골 처녀가 얼화 날 오렝 는다/ 돋아오는 반처럼 리 주머니 주워놓고/
만수무강 글자를 사겨/ 수명당사 끈을 아/
정든 임 오시거든 얼화 재와나봅시다

받읍네다 받읍네다/ 지와자 받음 아이고 받읍네다/
산천초목 속입이 난디/ 귀경 가기 반가워라/
받읍네다 받읍네다/ 지와자 받음 아이고 받읍네다/
이 불겅 돈 름 불곡/ 풍년이나 들겅 임 풍년 들라/
받읍네다 받읍네다/ 지와자 받음 아이고 받읍네다

내용

제주도에서 <산천초목> 같은 민요를 주로 부르고 전파한 이들은 기녀로 추정되고 있다. 기녀들이 한반도 지역의 창민요를 배워 익히고 애창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관변 지역 사람들에게까지 널리 퍼지게 되었을 것으로 본다. <흥부가>나 <가루지기타령>에 드러나는 삽입가요의 가락을 확인할 길은 없으나 “산천초목 속닙이 난 디 귀경 가기 얼화 반가와라[산천초목 속잎이 난 곳에 구경가기가 얼화 반갑구나]”는 경기 산타령본 <놀량>, 서도 산타령 <놀량>, 남도 잡가 <화초사거리>의 첫머리 사설과 같고 신재효본 <가루지기타령> 사당패 선소리에도 나온다. 제주도에 현전하는 <산천초목>은 <산타령>계 민요와 매우 비슷하다.

특징 및 의의

<산천초목>은 성읍과 제주시 지역의 일부 사람에 의해 전승되고 있어 지역적 공감대가 적은 민요이다. 민요의 명칭은 “산천초목 속입이 난 디”로 시작되는 첫 구절에서 따온 것이다. 유희요를 부를 때는 허벅이나 장구 등으로 장단을 치지만 이 노래를 부를 때에는 악기 반주를 생략하고 시조를 가창하듯이 매우 여유 있게 부른다. 처음에는 상당히 느린 장단이 불규칙하게 수반되다가 점차 탈락한 것으로 보인다. 선율선이 복잡하고 장식음이 많아 장단을 맞추지 않고 자유롭게 부르는데, 후렴에 “받읍네다 받읍네다”를 넣어 부르기도 하고 빼기도 한다.

참고문헌

산천초목(김영돈, 제주민요의 이해, 제주도, 2000), 제주도 통속민요의 개별적 고찰(조영배, 제주도 민속음악, 신아문화사, 1991), 창민요(양영자, 제주도지7, 제주도, 2006), 창민요(좌혜경, 제주민요를 지킨 명창들, 민속원, 2012).

산천초목

산천초목
한자명

山川草木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양영자(梁永子)

정의

제주도에서 조선시대의 옛 관아가 있던 제주시, 성읍, 조천 지역에서 전승되어온 유희요.

개관

<산천초목>은 제주도 가창유희요의 하나로서 희귀하게 전승된다. 산타령계 민요의 특징을 짙게 띠고 있으며, 사설이 경기·서도 지역의 입창 중 <놀량>, 남도 민요의 <화초사거리>의 첫머리 사설과 같고 신재효본 <가루지기타령>이나 <흥부가>에 나오는, 사당패가 부르는 잡가의 사설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한반도 지역의 민요가 제주도로 흘러와서 변이되면서 전승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설

산천초목 속닙이 난 데/ 구경 가기가 얼화 반갑도다/
꼿은 거꺼 머리에 꽂고/ 입은 다다 얼화 입에 물어/
산에 올라 들 구경 가니/ 천하일색은 얼화 내로구나/
날 오라 하네 날 오렝 허네/ 산골 처녀가 얼화 날 오렝 는다/ 돋아오는 반처럼 리 주머니 주워놓고/
만수무강 글자를 사겨/ 수명당사 끈을 아/
정든 임 오시거든 얼화 재와나봅시다

받읍네다 받읍네다/ 지와자 받음 아이고 받읍네다/
산천초목 속입이 난디/ 귀경 가기 반가워라/
받읍네다 받읍네다/ 지와자 받음 아이고 받읍네다/
이 불겅 돈 름 불곡/ 풍년이나 들겅 임 풍년 들라/
받읍네다 받읍네다/ 지와자 받음 아이고 받읍네다

내용

제주도에서 <산천초목> 같은 민요를 주로 부르고 전파한 이들은 기녀로 추정되고 있다. 기녀들이 한반도 지역의 창민요를 배워 익히고 애창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관변 지역 사람들에게까지 널리 퍼지게 되었을 것으로 본다. <흥부가>나 <가루지기타령>에 드러나는 삽입가요의 가락을 확인할 길은 없으나 “산천초목 속닙이 난 디 귀경 가기 얼화 반가와라[산천초목 속잎이 난 곳에 구경가기가 얼화 반갑구나]”는 경기 산타령본 <놀량>, 서도 산타령 <놀량>, 남도 잡가 <화초사거리>의 첫머리 사설과 같고 신재효본 <가루지기타령> 사당패 선소리에도 나온다. 제주도에 현전하는 <산천초목>은 <산타령>계 민요와 매우 비슷하다.

특징 및 의의

<산천초목>은 성읍과 제주시 지역의 일부 사람에 의해 전승되고 있어 지역적 공감대가 적은 민요이다. 민요의 명칭은 “산천초목 속입이 난 디”로 시작되는 첫 구절에서 따온 것이다. 유희요를 부를 때는 허벅이나 장구 등으로 장단을 치지만 이 노래를 부를 때에는 악기 반주를 생략하고 시조를 가창하듯이 매우 여유 있게 부른다. 처음에는 상당히 느린 장단이 불규칙하게 수반되다가 점차 탈락한 것으로 보인다. 선율선이 복잡하고 장식음이 많아 장단을 맞추지 않고 자유롭게 부르는데, 후렴에 “받읍네다 받읍네다”를 넣어 부르기도 하고 빼기도 한다.

참고문헌

산천초목(김영돈, 제주민요의 이해, 제주도, 2000), 제주도 통속민요의 개별적 고찰(조영배, 제주도 민속음악, 신아문화사, 1991), 창민요(양영자, 제주도지7, 제주도, 2006), 창민요(좌혜경, 제주민요를 지킨 명창들, 민속원,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