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이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식생활

집필자 김재호(金在浩)

정의

장독이나 김칫독에 비해 크기는 다소 작고 아가리는 넓으며, 주로 물과 같은 액체를 담아 운반할 때 사용하는 옹기.

내용

대표 동이로는 물을 길어 나르는 물동이가 있다. 크기는 대두大斗 한 말들이 정도가 일반 형태이다. 이용량은 성인 한 사람이 충분히 들거나 머리에 일 수 있는 수준이다. 그리고 예전에 남의 집 큰일에 부조로 술이나 팥죽을 보낼 때도 그 양을 동이로 셈하였으며, 술집에서도 술의 양을 동이로 가늠하였다.

동이의 공통 형태는 대체로 밑바닥이나 높이에 비해 아가리가 다른 단지에 비해 넓은 것이 특징이다. 이는 바가지를 이용해 내용물을 퍼 담거나 퍼내는 일을 쉽게 하기 위해서이다. 그리고 일정한 곳에 고정시켜 두고 사용하는 것은 그렇지 않으나 수시로 들고 옮기거나 하는 물동이 같은 경우는 몸통에 손잡이가 있다. 특히 넓은 꼭지를 달아 동이를 들고 내리는데 손이 아프거나 불편하지 않도록 했다.

동이는 만드는 재료나 용도에 따라 다양한 이름이 붙는다. 통상 옹기로 만들기 때문에 별도로 옹기동이라고 굳이 부르지는 않지만 놋쇠로 만든 경우는 놋동이라 하고, 양은(알루미늄)으로 만든 것은 양동이라고 한다. 강원도는 옹기흙 대신 질흙으로 빚은 질그릇 동이를 주로 사용한다. 이 때문에 강원도에는 이런 동이를 질동이라고 한다. 속담에 ‘질동이 깨뜨리고 놋동이 얻었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대단찮은 것을 잃고 그보다 더 나은 것을 가지게 되었다는 뜻이다. 그리고 물을 담는 동이면 물동이, 술을 담으면 술동이, 젓갈을 담으면 젓동이가 된다. 젓갈 장수들은 이 젓동이에 젓갈을 담아 지게에 지고 팔러 다녔다. 농가에서는 귀때동이라 하여 전 한쪽에 귀때를 붙여 액체를 쏟기에 편리하도록 만든 것이 있다. 주로 소변을 담아서 여기저기 밭고랑을 옮겨 다니면서 거름을 줄 때 사용하는 농기구이다.

동이에 내용물을 담아 이동할 때는 안에 든 내용물이 출렁거려 튀거나 넘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점을 막기 위해 주로 물동이에는 바가지를 엎어 놓아 내용물의 흔들림을 최소화하였다.

참고문헌

한국의 농기구(김광언, 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69),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동이

동이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식생활

집필자 김재호(金在浩)

정의

장독이나 김칫독에 비해 크기는 다소 작고 아가리는 넓으며, 주로 물과 같은 액체를 담아 운반할 때 사용하는 옹기.

내용

대표 동이로는 물을 길어 나르는 물동이가 있다. 크기는 대두大斗 한 말들이 정도가 일반 형태이다. 이용량은 성인 한 사람이 충분히 들거나 머리에 일 수 있는 수준이다. 그리고 예전에 남의 집 큰일에 부조로 술이나 팥죽을 보낼 때도 그 양을 동이로 셈하였으며, 술집에서도 술의 양을 동이로 가늠하였다.

동이의 공통 형태는 대체로 밑바닥이나 높이에 비해 아가리가 다른 단지에 비해 넓은 것이 특징이다. 이는 바가지를 이용해 내용물을 퍼 담거나 퍼내는 일을 쉽게 하기 위해서이다. 그리고 일정한 곳에 고정시켜 두고 사용하는 것은 그렇지 않으나 수시로 들고 옮기거나 하는 물동이 같은 경우는 몸통에 손잡이가 있다. 특히 넓은 꼭지를 달아 동이를 들고 내리는데 손이 아프거나 불편하지 않도록 했다.

동이는 만드는 재료나 용도에 따라 다양한 이름이 붙는다. 통상 옹기로 만들기 때문에 별도로 옹기동이라고 굳이 부르지는 않지만 놋쇠로 만든 경우는 놋동이라 하고, 양은(알루미늄)으로 만든 것은 양동이라고 한다. 강원도는 옹기흙 대신 질흙으로 빚은 질그릇 동이를 주로 사용한다. 이 때문에 강원도에는 이런 동이를 질동이라고 한다. 속담에 ‘질동이 깨뜨리고 놋동이 얻었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대단찮은 것을 잃고 그보다 더 나은 것을 가지게 되었다는 뜻이다. 그리고 물을 담는 동이면 물동이, 술을 담으면 술동이, 젓갈을 담으면 젓동이가 된다. 젓갈 장수들은 이 젓동이에 젓갈을 담아 지게에 지고 팔러 다녔다. 농가에서는 귀때동이라 하여 전 한쪽에 귀때를 붙여 액체를 쏟기에 편리하도록 만든 것이 있다. 주로 소변을 담아서 여기저기 밭고랑을 옮겨 다니면서 거름을 줄 때 사용하는 농기구이다.

동이에 내용물을 담아 이동할 때는 안에 든 내용물이 출렁거려 튀거나 넘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점을 막기 위해 주로 물동이에는 바가지를 엎어 놓아 내용물의 흔들림을 최소화하였다.

참고문헌

한국의 농기구(김광언, 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69),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