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미

가자미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식생활

집필자 하응백(河應柏)

정의

가자미목 가자밋과에 속하는 물고기의 총칭.

내용

가자미는 종류도 많고 지역에 따라 이름도 다양하다. 중국에서는 우리나라를 ‘접역鰈域’이라고도 불렀다. 우리나라에서 가자미가 많이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한서 교사지漢書 郊祀志』). 가자미는 한자어로 접어鰈魚, 비목어比目魚, 판어版魚, 혜저어鞋底魚, 겸鰜, 화어 魚 등 여러 이름으로 불렀다. 서유구의 『난호어명고蘭湖魚名考』에 “동해에서 나며 서해와 남해에도 간혹 있지만 동해만큼 많지는 않다.”고 한 것처럼 동해에서 많이 어획된다. 조선 순조 때 김려金鑢는 진해 앞바다로 유배되어 『우해이어보牛海異魚譜』라는 책을 지었는데 여기에서는 가자미를 화어 魚라 하면서 “맛은 담백하고 회로 먹거나 구이로 먹어도 맛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특히 비슷한 어종으로 목면화木綿를 소개한다. “목화 열매가 달릴 때 많이 잡히므로 목면木綿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이다. 그 맛이 매우 달콤하다. 여러 종류의 가자미 중에서는 제일 맛있다.”라고 하였다. 김려가 말한 목면화는 돌가자미로 짐작된다.

시장이나 횟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자미는 참가자미, 기름가자미, 용가자미, 노랑가자미, 줄가자미,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강도다리 등이다. 강원도 해안 지역에서는 노랑가자미를 참가자미, 용가자미는 어구가자미라고 부른다. 또한 경상도 해안지역에서는 기름가자미를 물가자미로 부른다. 가자미는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도 낚시로 쉽게 잡을 수 있는 어종이다 보니 동해안 여러 지역에서 낚시 대상으로도 인기가 높다. 여름철에는 참가자미나 노랑가자미, 겨울철에는 용가자미를 낚는다. 겨울철 강원도 속초 이북의 공현진항, 아야진항 등지에서는 용가자미를 잡는 낚싯배가 파시를 이루기도 한다.

동해안에서는 참가자미, 노랑가자미, 기름가자미, 용가자미 등은 회·구이·조림·식해 등으로 요리해서 먹는다. 강도다리를 제외하면 자연산이다. 어획량이 많아 경상북도 울산과 영덕, 강원도 강릉 등지에서는 축제까지 열리기도 한다. 큰 것은 회, 작은 것은 뼈째로 썰어 먹는다(뼈회). 가자미는 동해안 전역에서 각종 채소와 고추장에 비벼서 물을 부어 먹는 물회로도 많이 먹는다. 물회는 어부들이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먹는 음식으로, 회와 채소에 고추장으로 간을 하고 물을 부어서 훌훌 마시던 것에서 비롯하였다. 물은 먹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많이 가감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밥이나 국수를 말기도 한다. 밥을 말면 회밥, 국수를 말면 회국수다.

경북 포항 이남지역에서는 참가자미, 울진 이북지역에서는 노랑가자미가 많이 잡혀 해당 지역에서 횟감으로 유명하다. 강릉 이북지역에서는 가자미로 식해를 담아 먹는다. 이 또한 별미다. 가자미식해는 함경도에서 피란 온 실향민들에 의해 전파된 음식이다. 가자미를 꾸덕꾸덕 말려서 무와 좁쌀, 엿기름, 고춧가루, 소금 등으로 버무려 보름 이상 삭힌 후 먹는 발효음식이다.

특징 및 의의

가자미는 크기와 계절에 따라 요리하는 방법도 다양하고 값도 싼 편이어서 대중에게 인기 있는 생선이다. 특히 동해안은 사철 여러 종류의 가자미가 연안 가까이에서 잡혀 어민들 소득 증대에도 기여를 많이 하는 생선이다. 가자미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비타민D, 비타민E 등 각종 영양소가 포함하고 있는 저칼로리식품이다. 특히 껍질 부분에는 콜라겐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참고문헌

나는 낚시다(하응백, 휴먼앤북스, 2012), 최초의 물고기 이야기(최현섭·박태성, 경성대학교출판부, 2017), 평역난호어명고(서유구, 이두순 역, 수산경제연구원북스, 2015).

가자미

가자미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식생활

집필자 하응백(河應柏)

정의

가자미목 가자밋과에 속하는 물고기의 총칭.

내용

가자미는 종류도 많고 지역에 따라 이름도 다양하다. 중국에서는 우리나라를 ‘접역鰈域’이라고도 불렀다. 우리나라에서 가자미가 많이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한서 교사지漢書 郊祀志』). 가자미는 한자어로 접어鰈魚, 비목어比目魚, 판어版魚, 혜저어鞋底魚, 겸鰜, 화어 魚 등 여러 이름으로 불렀다. 서유구의 『난호어명고蘭湖魚名考』에 “동해에서 나며 서해와 남해에도 간혹 있지만 동해만큼 많지는 않다.”고 한 것처럼 동해에서 많이 어획된다. 조선 순조 때 김려金鑢는 진해 앞바다로 유배되어 『우해이어보牛海異魚譜』라는 책을 지었는데 여기에서는 가자미를 화어 魚라 하면서 “맛은 담백하고 회로 먹거나 구이로 먹어도 맛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특히 비슷한 어종으로 목면화木綿를 소개한다. “목화 열매가 달릴 때 많이 잡히므로 목면木綿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이다. 그 맛이 매우 달콤하다. 여러 종류의 가자미 중에서는 제일 맛있다.”라고 하였다. 김려가 말한 목면화는 돌가자미로 짐작된다.

시장이나 횟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자미는 참가자미, 기름가자미, 용가자미, 노랑가자미, 줄가자미,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강도다리 등이다. 강원도 해안 지역에서는 노랑가자미를 참가자미, 용가자미는 어구가자미라고 부른다. 또한 경상도 해안지역에서는 기름가자미를 물가자미로 부른다. 가자미는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도 낚시로 쉽게 잡을 수 있는 어종이다 보니 동해안 여러 지역에서 낚시 대상으로도 인기가 높다. 여름철에는 참가자미나 노랑가자미, 겨울철에는 용가자미를 낚는다. 겨울철 강원도 속초 이북의 공현진항, 아야진항 등지에서는 용가자미를 잡는 낚싯배가 파시를 이루기도 한다.

동해안에서는 참가자미, 노랑가자미, 기름가자미, 용가자미 등은 회·구이·조림·식해 등으로 요리해서 먹는다. 강도다리를 제외하면 자연산이다. 어획량이 많아 경상북도 울산과 영덕, 강원도 강릉 등지에서는 축제까지 열리기도 한다. 큰 것은 회, 작은 것은 뼈째로 썰어 먹는다(뼈회). 가자미는 동해안 전역에서 각종 채소와 고추장에 비벼서 물을 부어 먹는 물회로도 많이 먹는다. 물회는 어부들이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먹는 음식으로, 회와 채소에 고추장으로 간을 하고 물을 부어서 훌훌 마시던 것에서 비롯하였다. 물은 먹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많이 가감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밥이나 국수를 말기도 한다. 밥을 말면 회밥, 국수를 말면 회국수다.

경북 포항 이남지역에서는 참가자미, 울진 이북지역에서는 노랑가자미가 많이 잡혀 해당 지역에서 횟감으로 유명하다. 강릉 이북지역에서는 가자미로 식해를 담아 먹는다. 이 또한 별미다. 가자미식해는 함경도에서 피란 온 실향민들에 의해 전파된 음식이다. 가자미를 꾸덕꾸덕 말려서 무와 좁쌀, 엿기름, 고춧가루, 소금 등으로 버무려 보름 이상 삭힌 후 먹는 발효음식이다.

특징 및 의의

가자미는 크기와 계절에 따라 요리하는 방법도 다양하고 값도 싼 편이어서 대중에게 인기 있는 생선이다. 특히 동해안은 사철 여러 종류의 가자미가 연안 가까이에서 잡혀 어민들 소득 증대에도 기여를 많이 하는 생선이다. 가자미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비타민D, 비타민E 등 각종 영양소가 포함하고 있는 저칼로리식품이다. 특히 껍질 부분에는 콜라겐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참고문헌

나는 낚시다(하응백, 휴먼앤북스, 2012), 최초의 물고기 이야기(최현섭·박태성, 경성대학교출판부, 2017), 평역난호어명고(서유구, 이두순 역, 수산경제연구원북스,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