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紗帽)

한자명

紗帽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의생활

집필자 조우현(趙又玄)

정의

문무백관이 관복에 착용하였던 관모.

내용

사모紗帽는 복두幞頭에서 파생되어 나온 관모로, 고려 말기부터 조선 말기까지 문무백관이 관복에 착용하였던 것이다. 고려 말기 백관의 상복용 관모로 처음 사용하였고, 조선시대에는 상복이나 시복時服에 쓰이다가 점차 공복과 예복용 관모로 확대 착용되었다.
사모에 관한 최초의 기록은 『고려사高麗史』 열전列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려 말 1387년(우왕 13) 3월 명明에 사신으로 갔던 설장수偰長壽가 명 태조로부터 사모와 단령을 하사받고 돌아와 1387년 6월부터 1품에서 9품까지 모두 관복으로 착용하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조선시대에는 1417년(태종 17) 12월 예조의례상정소에 의하여 갓 대신 사모를 쓰고 외출을 하게 되었다. 1426년(세종 8) 2월 관복 제정 때는 평상복에 사모를 착용하게 하였고, 시복에도 사모를 착용하였으며, 공복에 쓰던 복두도 사모로 대신하였다. 또한 고종 때 실시한 복제개혁 때에도 대례복과 소례복에 사모를 착용하게 하였다.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의하면 상복에 사모를 착용하는 것은 1품에서 9품까지 동일하나 사모에 딸린 관자貫子와 입영笠纓은 품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1품의 관자와 입영은 금옥金玉으로 하고, 입식立飾은 은을, 대군은 금을 사용하였다. 2품과 정3품 당상관의 관자, 입영은 금옥이며 입식은 은을 사용하였다.
한편 조선 후기부터 혼례 때에는 서민들도 사모를 착용하였다. 즉, 서민 남자에게도 혼례 때 사모관대의 착용이 허용된 것이다. 사모관대는 조선시대 문무백관의 상복차림으로, 사모와 관대, 단령을 함께 착용하였으며 품계에 따라 흉배의 문양에 차이가 있다. 혼례 시에 사모관대 구성은 문관 당상관의 흉배인 쌍학흉배를
부착한 단령을 입고, 각대, 목화, 사모를 함께 착용하였다. 일반적으로 총각이 결혼할 때는 사모뿔을 두 개 달고, 재혼의 경우에는 하나를 떼어 재혼임을 나타낸다고 한다.
사모 유물로는 국립민속박물관에 소장 중인 다수의 흑사모 중 하나와 백사모를 살펴볼 수 있다. 흑사모는 높이 16.5, 지름 17이며, 뒤가 높고 앞이 낮은 2단 모정부帽頂部(머리 부분)에 뒤에는 꽂이 걸이와
두 개의 각이 붙어 있다. 뒷면의 각이 빠지지 않도록 실끈을 감았고, 속에 구멍을 뚫어 대모를 달아 고정시켰다. 내부에는 통풍 구멍이 있고 그 구멍 주위를 종이로 보강하였으며, 두 개의 각은 두 겹의 검정 사로 제작하였다. 다음 백사모는 높이 16.5, 지름 19이며, 뒤가 높고 앞이 낮은 2단 모정부를 이루고 뒷면에는 각이 있다.

특징 및 의의

사모는 고려 말기부터 조선 말기까지 관복에 사용된 대표적인 남자용 관모이다. 일반적으로는 흑사모를 착용하였으며, 백사모는 상사喪事 때 썼다. 왕은 검은색의 오사모를 썼다는 기록도 있다. 『지봉유설芝峰類 說』에 의하면 사모는 원래 당대唐代의 두건에서 유래하였는데, 원대元代에는 끈 둘을 아래로 늘어뜨렸으며, 그 후 대나무를 대거나 철을 넣어 빳빳하게 펴지게 하였다고 한다. 겉부분은 죽사竹絲와 말총으로 짜고 그 위를 얇은 비단인 사포紗布로 씌우는데, ‘사모’라는 명칭이 여기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모의 형태는 뒤가 높고 앞이 낮은 2단의 모정부를 이루며, 뒷면에는 각角을 달고 있다. 두 부분으로 층이 진 형태인 모정부는 복두에 비해서 둥글둥글한 편이며, 뒤에 달린 두각의 형태와 모정의 높이는 시대에 따라 변화가 나타난다. 먼저 여말선초麗末鮮初의 것은 모정이 낮고 좌우 양각의 끝이 둥글고 길며 아래로 처진 모습이었으나, 점차 좌우 수평으로 뻗으며 넓어진 양상을 보인다. 즉 초기의 사모는 낮은 모정부와 검은 댕기를 드리운 것과 같은 각을 가지고 있었으며, 1600년대 후반에는 일반적으로 모정이 매우 높고 양옆 수평으로 뻗은 양각의 형태로 좁고 긴 모습이었다. 1700년대는 다시 넓어지면서 각의 끝을 둥글게 굴렸고, 1800년대에 이르러서는 모정이 낮아지면서 모체는 길어졌으며, 짧아진 양각은 점차 모체를 감싸는 듯이 길이도 짧아지고 앞으로 숙인 형태로 굽어진 모습으로 변화하여 조선 말기까지 계속 착용하였다.

참고문헌

머리부터 발끝까지(국립민속박물관, 2011), 한국민속대사전(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한국복식문화사전(김영숙, 미술문화, 2004), 한국복식사(유송옥, 수학사, 1998), 한국복식사전(강순제 외, 민속원, 2015).

사모

사모
한자명

紗帽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의생활

집필자 조우현(趙又玄)

정의

문무백관이 관복에 착용하였던 관모.

내용

사모紗帽는 복두幞頭에서 파생되어 나온 관모로, 고려 말기부터 조선 말기까지 문무백관이 관복에 착용하였던 것이다. 고려 말기 백관의 상복용 관모로 처음 사용하였고, 조선시대에는 상복이나 시복時服에 쓰이다가 점차 공복과 예복용 관모로 확대 착용되었다.
사모에 관한 최초의 기록은 『고려사高麗史』 열전列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려 말 1387년(우왕 13) 3월 명明에 사신으로 갔던 설장수偰長壽가 명 태조로부터 사모와 단령을 하사받고 돌아와 1387년 6월부터 1품에서 9품까지 모두 관복으로 착용하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조선시대에는 1417년(태종 17) 12월 예조와 의례상정소에 의하여 갓 대신 사모를 쓰고 외출을 하게 되었다. 1426년(세종 8) 2월 관복 제정 때는 평상복에 사모를 착용하게 하였고, 시복에도 사모를 착용하였으며, 공복에 쓰던 복두도 사모로 대신하였다. 또한 고종 때 실시한 복제개혁 때에도 대례복과 소례복에 사모를 착용하게 하였다.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의하면 상복에 사모를 착용하는 것은 1품에서 9품까지 동일하나 사모에 딸린 관자貫子와 입영笠纓은 품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1품의 관자와 입영은 금옥金玉으로 하고, 입식立飾은 은을, 대군은 금을 사용하였다. 2품과 정3품 당상관의 관자, 입영은 금옥이며 입식은 은을 사용하였다.
한편 조선 후기부터 혼례 때에는 서민들도 사모를 착용하였다. 즉, 서민 남자에게도 혼례 때 사모관대의 착용이 허용된 것이다. 사모관대는 조선시대 문무백관의 상복차림으로, 사모와 관대, 단령을 함께 착용하였으며 품계에 따라 흉배의 문양에 차이가 있다. 혼례 시에 사모관대 구성은 문관 당상관의 흉배인 쌍학흉배를
부착한 단령을 입고, 각대, 목화, 사모를 함께 착용하였다. 일반적으로 총각이 결혼할 때는 사모뿔을 두 개 달고, 재혼의 경우에는 하나를 떼어 재혼임을 나타낸다고 한다.
사모 유물로는 국립민속박물관에 소장 중인 다수의 흑사모 중 하나와 백사모를 살펴볼 수 있다. 흑사모는 높이 16.5, 지름 17이며, 뒤가 높고 앞이 낮은 2단 모정부帽頂部(머리 부분)에 뒤에는 꽂이 걸이와
두 개의 각이 붙어 있다. 뒷면의 각이 빠지지 않도록 실끈을 감았고, 속에 구멍을 뚫어 대모를 달아 고정시켰다. 내부에는 통풍 구멍이 있고 그 구멍 주위를 종이로 보강하였으며, 두 개의 각은 두 겹의 검정 사로 제작하였다. 다음 백사모는 높이 16.5, 지름 19이며, 뒤가 높고 앞이 낮은 2단 모정부를 이루고 뒷면에는 각이 있다.

특징 및 의의

사모는 고려 말기부터 조선 말기까지 관복에 사용된 대표적인 남자용 관모이다. 일반적으로는 흑사모를 착용하였으며, 백사모는 상사喪事 때 썼다. 왕은 검은색의 오사모를 썼다는 기록도 있다. 『지봉유설芝峰類 說』에 의하면 사모는 원래 당대唐代의 두건에서 유래하였는데, 원대元代에는 끈 둘을 아래로 늘어뜨렸으며, 그 후 대나무를 대거나 철을 넣어 빳빳하게 펴지게 하였다고 한다. 겉부분은 죽사竹絲와 말총으로 짜고 그 위를 얇은 비단인 사포紗布로 씌우는데, ‘사모’라는 명칭이 여기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모의 형태는 뒤가 높고 앞이 낮은 2단의 모정부를 이루며, 뒷면에는 각角을 달고 있다. 두 부분으로 층이 진 형태인 모정부는 복두에 비해서 둥글둥글한 편이며, 뒤에 달린 두각의 형태와 모정의 높이는 시대에 따라 변화가 나타난다. 먼저 여말선초麗末鮮初의 것은 모정이 낮고 좌우 양각의 끝이 둥글고 길며 아래로 처진 모습이었으나, 점차 좌우 수평으로 뻗으며 넓어진 양상을 보인다. 즉 초기의 사모는 낮은 모정부와 검은 댕기를 드리운 것과 같은 각을 가지고 있었으며, 1600년대 후반에는 일반적으로 모정이 매우 높고 양옆 수평으로 뻗은 양각의 형태로 좁고 긴 모습이었다. 1700년대는 다시 넓어지면서 각의 끝을 둥글게 굴렸고, 1800년대에 이르러서는 모정이 낮아지면서 모체는 길어졌으며, 짧아진 양각은 점차 모체를 감싸는 듯이 길이도 짧아지고 앞으로 숙인 형태로 굽어진 모습으로 변화하여 조선 말기까지 계속 착용하였다.

참고문헌

머리부터 발끝까지(국립민속박물관, 2011), 한국민속대사전(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한국복식문화사전(김영숙, 미술문화, 2004), 한국복식사(유송옥, 수학사, 1998), 한국복식사전(강순제 외, 민속원,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