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목(廣木)

한자명

廣木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의생활

집필자 박윤미(朴允美)

정의

기계로 방적한 무명실을 사용하여 직조한 광폭廣幅의 면직물.

내용

광목廣木은 기계에서 만든 방적사를 사용하여 평직으로 직조한 면직물이며, 19세기에 수입된 직물이다. 역직기力織機 등의 개량직기에서 직조하여 수직기에서 제직된 소폭의 무명에 비해 포폭이 90cm 이상으로 넓었으며 대량생산이 가능하여 가격도 저렴하였다. 광목은 희게 표백하여 이불, 의복 등에 사용하기도 하였다. 광목은 질기고 흡습성, 보온성이 좋아 점차 수요가 증가하여 1920년에는 수입 직물 가운데 7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즐겨 사용하던 직물이었다. 청일전쟁 전후에는 영국산이 주로 수입되었으나 일제강점기 이후에는 일본으로부터 수입이 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우리나라 순수민족자본으로 설립된 경성방직에서 1923년 4월에 첫 광목제품인 ‘삼성三星’표를 필두로 ‘삼각산三角山’표도 생산하였는데, 삼성표는 고운 상등품이고 삼각산표는 보급형으로 일반제품이었다. 그런데 삼각산표가 이미 다른 회사에서 사용 등록을 하고 있음을 뒤늦게 알고 ‘태극성太極星’이라는 새로운 상표로 등록하여 광목을 생산하기 시작하였다. 이후 태극성표 광목은 국산을 대표하는 광목으로 널리 알려졌다. 태극성 상표는 태극기의 태극문양에 전국 팔도를 의미하는 여덟 개의 별을 배치한 것으로 광복이 될 때까지 계속 사용되었다. 경성방적을 비롯하여 대규모의 직물공장에서는 기계에 의한 대량 생산을 하였으나 일부 가내 직조 지역에서는 베틀에서 작업하던 사람들이 개량직기인 밧탄직기나 족답기를 구입하여 방적사로 직조하기도 했다.
광목은 품질에 따라 구분이 있었는데, 표면이 다소 거칠고 누런빛이 도는 것을 광목이라고 하고 광목보다 품질이 더 떨어지는 것을 차광목次廣木이라 했으며, 비교적 가는 실로 곱게 짠 고급은 ‘당목唐木’이라고 했다. 『조선어사전』에는 무명의 일종인 금건[金巾, かなきん]과 유사하나 품질이 좋지 않은 직물이라고 설명하고 있어 당시 통용되던 무명에 비해 품질이 뒤떨어지는 직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광목은 기계 방적사로 짠 옷감으로 폭이 넓은 것이 특징으로 19세기부터 사용한 직물이다. 기계직의 직물로 값이 싸서 인기가 있었으나 주로 수입되던 직물이었다. 1919년에 순수 민족자본으로 설립된 경성방직에서 최초로 생산한 광목은 일제강점기에 조선의 토착자본에 의해 이루어진 생산품이라는 것뿐만 아니라 광목의 수입으로 지출되는 많은 비용을 국내산으로 어느 정도 저지할 수 있게 되었다는 데도 의의가 있다. 국내에서만 소비되던 광목은 만주까지 수출하게 되었으며, 현재까지도 다용도로 사용되는 면직물 가운데 하나이다.

참고문헌

경방90년사(경방, 2009), 조선면업사(조선면사포상연합회, 1929), 조선어사전(조선사전간행회, 1938), 朝鮮向染織物名稱類彙(吉永彦太郞, 朝鮮彙報, 朝鮮總督府, 1915), 경성방직의 신제광목에 취하야(동아일보, 1923. 9. 3).

광목

광목
한자명

廣木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의생활

집필자 박윤미(朴允美)

정의

기계로 방적한 무명실을 사용하여 직조한 광폭廣幅의 면직물.

내용

광목廣木은 기계에서 만든 방적사를 사용하여 평직으로 직조한 면직물이며, 19세기에 수입된 직물이다. 역직기力織機 등의 개량직기에서 직조하여 수직기에서 제직된 소폭의 무명에 비해 포폭이 90cm 이상으로 넓었으며 대량생산이 가능하여 가격도 저렴하였다. 광목은 희게 표백하여 이불, 의복 등에 사용하기도 하였다. 광목은 질기고 흡습성, 보온성이 좋아 점차 수요가 증가하여 1920년에는 수입 직물 가운데 7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즐겨 사용하던 직물이었다. 청일전쟁 전후에는 영국산이 주로 수입되었으나 일제강점기 이후에는 일본으로부터 수입이 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우리나라 순수민족자본으로 설립된 경성방직에서 1923년 4월에 첫 광목제품인 ‘삼성三星’표를 필두로 ‘삼각산三角山’표도 생산하였는데, 삼성표는 고운 상등품이고 삼각산표는 보급형으로 일반제품이었다. 그런데 삼각산표가 이미 다른 회사에서 사용 등록을 하고 있음을 뒤늦게 알고 ‘태극성太極星’이라는 새로운 상표로 등록하여 광목을 생산하기 시작하였다. 이후 태극성표 광목은 국산을 대표하는 광목으로 널리 알려졌다. 태극성 상표는 태극기의 태극문양에 전국 팔도를 의미하는 여덟 개의 별을 배치한 것으로 광복이 될 때까지 계속 사용되었다. 경성방적을 비롯하여 대규모의 직물공장에서는 기계에 의한 대량 생산을 하였으나 일부 가내 직조 지역에서는 베틀에서 작업하던 사람들이 개량직기인 밧탄직기나 족답기를 구입하여 방적사로 직조하기도 했다.
광목은 품질에 따라 구분이 있었는데, 표면이 다소 거칠고 누런빛이 도는 것을 광목이라고 하고 광목보다 품질이 더 떨어지는 것을 차광목次廣木이라 했으며, 비교적 가는 실로 곱게 짠 고급은 ‘당목唐木’이라고 했다. 『조선어사전』에는 무명의 일종인 금건[金巾, かなきん]과 유사하나 품질이 좋지 않은 직물이라고 설명하고 있어 당시 통용되던 무명에 비해 품질이 뒤떨어지는 직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광목은 기계 방적사로 짠 옷감으로 폭이 넓은 것이 특징으로 19세기부터 사용한 직물이다. 기계직의 직물로 값이 싸서 인기가 있었으나 주로 수입되던 직물이었다. 1919년에 순수 민족자본으로 설립된 경성방직에서 최초로 생산한 광목은 일제강점기에 조선의 토착자본에 의해 이루어진 생산품이라는 것뿐만 아니라 광목의 수입으로 지출되는 많은 비용을 국내산으로 어느 정도 저지할 수 있게 되었다는 데도 의의가 있다. 국내에서만 소비되던 광목은 만주까지 수출하게 되었으며, 현재까지도 다용도로 사용되는 면직물 가운데 하나이다.

참고문헌

경방90년사(경방, 2009), 조선면업사(조선면사포상연합회, 1929), 조선어사전(조선사전간행회, 1938), 朝鮮向染織物名稱類彙(吉永彦太郞, 朝鮮彙報, 朝鮮總督府, 1915), 경성방직의 신제광목에 취하야(동아일보, 1923. 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