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룡포(衮龍袍)

곤룡포

한자명

衮龍袍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의생활

집필자 이민주(李民周)

정의

왕, 왕세자, 왕세손의 상복常服으로 옥대, 익선관, 흑피화와 함께 입던 옷.

역사

곤룡포衮龍袍는 명나라의 제도를 수용한 것으로, 『대명회전大明會典』에 따르면 둥근 깃에 좁은 소매가 달린 황색 포袍이다. 포의 앞뒤와 양어깨에는 직금반룡織金盤龍으로 장식했으며, 허리에는 옥대玉帶를 띠고 발에는 피화皮靴를 신었다. 관은 절각折角이 위를 향한 오사모烏紗帽로 익선관翼善冠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는 1444년(세종 26) 사은사謝恩使 유수강柳守剛이 칙서와 함께 관복冠服을 싸 가지고 왔다. 북경에서 온 포복袍服은 저사대홍직금紵紗大紅織金 곤룡포, 사대홍직금紗大紅織金 곤룡포, 나대홍직금羅大紅織金 곤룡포 등 세 벌이다. 앞가슴과 등, 양어깨에 부착하는 용무늬 보補에 관한 기록은 이때 보이지 않는다. 다만 1449년(세종 31)의 기록에 의하면 세종이, “예전에 나는 사조룡의四爪龍衣를 입었었는데 뒤에 듣자니 중국에서는 친왕이 오조룡을 입는다기에 나도 또한 입고 천사天使를 대접했는데 그 뒤에 황제가 오조룡복을 하사하였다. 지금 세자로 하여금 사조룡을 입게 하면 내게도 혐의가 없고 중국의 법제에도 잘못됨이 없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아 1449년에 오조룡보 곤룡포를 입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경기전慶基殿에는 청색 곤룡포를 입고 있는 태조와 홍색 곤룡포를 입은 영조, 황색 곤룡포를 입고 있는 고종의 어진이 남아 있다. 세종 이후에는 왕의 곤룡포 색이 대홍색이었으나 그 이전에는 정해진 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태조의 어진에서 청색 곤룡포를 착용한 것은 동방의 길색이 청색이기 때문이다. 곤룡포에 부착하는 용보龍補는 초기에는 직조된 것을 사용하였으나 후기에는 수를 놓은 보를 포에 붙이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내용

곤룡포는 왕의 시사복視事服, 왕세자의 서연복書筵服, 왕세손의 강서복講書服에 해당하는 옷으로 각 신분 과 역할에 맞게 옷의 명칭을 달리한다. 왕의 곤룡포가 시사복인 이유는 곤룡포를 입고 정무를 보기 때문이며, 왕세자의 곤룡포가 서연복인 이유는 왕이 되기 위한 준비를 위해 경서를 강론하는 자리에 나아갈 때 입는 옷이기 때문이다. 강서복 역시 왕세손으로서 공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임무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 외 곤룡포는 임금이 중국으로부터 온 조서와 칙서를 맞이할 때, 정조正朝(설날 아침)와 동지冬至에 회례할 때, 매달 초하루, 5일, 11일, 21일, 25일 조회에 참석할 때, 상참常參할 때, 문과·무과의 과거 시험을 볼 때, 생원 방방의放榜儀 때, 양로의養老儀 및 일본과 유구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서폐書幣를 받을 때와 사신에게 연회를 베풀 때, 사단射壇에서 활을 쏘거나 활 쏘는 것을 관람할 때, 군사 훈련에 친히 참석하여 열병을 받을 때 착용했다.
곤룡포의 제도는 『국조속오례의보서례國朝續五禮儀補序例』에 기록되어 있다. 곤룡포는 익선관, 대帶, 화靴와 함께 일습을 이루는 목이 둥근 단령이다. 왕의 곤룡포는 대홍단大紅緞으로 만드는데 여름에는 대홍사大紅紗로 하고, 포의 앞·뒤·양어깨에 금金으로 된 오조원룡보五爪圓龍補를 붙인다. 왕세자의 곤룡포는 흑단黑緞으로 만들고 여름에는 흑사黑紗로 만들며 제도는 임금의 포와 같다. 포의 앞과 뒤, 좌우 어깨에는 사조원룡보四爪圓龍補를 붙인다. 왕세손의 곤룡포 역시 왕세자와 같은 흑단으로 만들고 여름에는 흑사로 만들며, 제도는 왕세자의 포와 같다. 다만 포의 전후에 삼조방룡보三爪方龍補를 붙이는데 어깨에는 붙이지 않는다. 곤룡포의 복색은 임금은 홍색, 황제는 노란색, 왕세자와 왕세손은 흑색(아청색)을 입는다. 고종이 황색 곤룡포를 입은 것에는 대한제국의 황제임을 온 천하에 선포하는 뜻이 담겨 있다. 이 외에 현전하는 유물 중 자적색 용포가 국립고궁박물관에 남아 있는데, 이는 영친왕 이은李垠(1897~1970)의 상복으로 삼다三多를 상징하는 복숭아·석류·불수가 어우러진 자적도류불수문단紫的桃榴佛手紋緞으로 만들어져 있다.
왕의 대는 옥에 용무늬를 조각하여 대홍단으로 싼 다음 금으로 다섯 선을 그렸다. 이때 용은 투각하여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게 만들었다. 왕세자의 대는 옥을 조각하지 않은 채, 흑단으로 싸고 금으로 그렸다. 왕세손의 대는 조각하지 않은 수정을 청단靑緞으로 싸고 금으로 그렸는데, 왕세자라도 관례 전에는 수정대를 띠었다. 왕의 화靴는 흑궤자피黑麂子皮로 만들고 여름에는 흑서피黑黍皮로 만들었다. 왕세자와 왕세손의 화는 모두 왕의 것과 같았다. 화는 발목이 올라 온 신발로 발목이 없는 혜鞋에 비해 훨씬 활동적이었다. 특히 화를 신으면 진흙이 옷에 튀는 불편함을 막아주는 장점이 있었다. 익선관은 모정이 이층으로 된 형태이며, 귀 같이 생긴 양 각이 관 뒤에 붙어있다. 관은 모라帽羅로 싸고 양 대각에 양 소각을 뒤에 붙여 위로 올린 형태이며, 시대에 따라 세부적인 형태가 변했다. 영조 대의 익선관은 태조 대에 비해 모정의 위치가 높아지고 뒤에 붙은 양 날개의 크기도 커졌다. 그러나 고종 대가 되면 모정의 높이가 다시 낮아지고 양 대각의 크기도 줄어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는 시대에 따른 양식의 변화로 볼 수 있다. 한편, 왕세자와 왕세손이 아직 관례를 치르지 않았다면 쌍상투인 쌍동계를 하고 쌍옥도를 잠簪으로 꽂은 다음 익선관 대신 공정책空頂幘을 썼다. 관례 전 장복章服을 입을 때 쓰는 책幘의 제도는 면류관과 같으나 판版과 류旒가 없으며 모라로 싼다. 지금紙金으로 장식하며 양쪽 옆에 붉은색 끈인 주조朱組가 있다.
곤룡포는 소매의 형태를 비롯해 옥대를 매는 위치, 단령의 깊이 등이 시대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태조는 좁고 긴 소매를 입었으나 영조와 고종의 곤룡포는 두리소매이다. 대를 띠는 위치도 태조는 배꼽 아래에 옥대를 두고 있는 반면 영조와 고종은 가슴에 옥대를 매고 있다. 이는 곤룡포가 매일 입는 집무복이므로 면복이나 원유관복과 달리 고례를 따르기보다는 왕의 체형과 당시의 유행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특징 및 의의

곤룡포의 특징은 앞가슴과 등, 양어깨에 놓인 용무늬이다. 용은 왕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무늬로, 임금의 용보는 용의 발톱이 다섯 개인 오조원룡보, 왕세자는 발톱이 네 개인 사조원룡보이다. 왕세손은 네모난 형태이면서 용의 발톱이 셋인 삼조방룡보를 가슴[胸]과 등[背]에만 달고 있어 흉배胸背라고 해야 옳을 것 같지만 『국조속오례의보서례國朝續五禮儀補序例』에는 방룡보로 기록되어 있다.
용보에 나타나는 용의 형상은 시대에 따라 바뀌었다. 태조의 곤룡포에 그려진 용은 S자로 몸을 틀고 움직이는 비룡이며, 힘찬 발톱 다섯 개가 활발하게 움직이는 역동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 용의 입에서 상서로운 기운이 뿜어져 나와 초창기 개국을 알린 왕의 역동성을 담고 있다. 반면에 영조의 곤룡포에 그려진 용은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이 역시 발톱 다섯 개를 서리고 있으나, 정면을 바라보는 용의 얼굴이 시선을 빼앗아 활동성을 드러내기보다 안정감이 나타난다. 이는 경제·문화적금기였던 당시의 시대성이 반영되어 조선 왕실의 르네상스를 느끼게 한다.
태조와 영조의 오조원룡보는 니금泥金으로 용을 그렸고, 고종의 곤룡포에는 금사로 수놓은 오조원룡보를 별도로 만들어 붙였다. 특히 고종의 오조원룡보에는 붉은색과 흰색의 여의주가 있어 다른 용보와 다른 양상을 띤다. 가슴과 오른쪽 어깨에는 해를 상징하는 붉은색의 여의주가 있고, 등과 왼쪽 어깨에는 달을 상징하는 흰색의 여의주가 있다. 용의 몸통은 아주 정교하게 비늘을 수놓았으며, 보의 가장자리는 능선으로 마감하여 왕·왕비의 것과는 차등을 두었다.

참고문헌

觀射于射壇儀, 國朝續五禮儀補序例, 大閱儀, 武科殿試儀, 文科殿試儀, 射于射壇儀, 常參儀, 生員放榜儀, 受隣國書幣儀, 養老儀, 宴隣國使儀, 迎詔書儀, 迎勅書儀, 五日朝參儀, 王世孫講書服制度, 王世子書筵服制度, 殿下視事服圖說, 正至會儀, 朝鮮王朝實錄, 곤룡포(이은주, 조선왕조실록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3), 용을 그리고 봉황을 수놓다(이민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3).

곤룡포

곤룡포
한자명

衮龍袍

사전위치

한국의식주생활사전 > 의생활

집필자 이민주(李民周)

정의

왕, 왕세자, 왕세손의 상복常服으로 옥대, 익선관, 흑피화와 함께 입던 옷.

역사

곤룡포衮龍袍는 명나라의 제도를 수용한 것으로, 『대명회전大明會典』에 따르면 둥근 깃에 좁은 소매가 달린 황색 포袍이다. 포의 앞뒤와 양어깨에는 직금반룡織金盤龍으로 장식했으며, 허리에는 옥대玉帶를 띠고 발에는 피화皮靴를 신었다. 관은 절각折角이 위를 향한 오사모烏紗帽로 익선관翼善冠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는 1444년(세종 26) 사은사謝恩使 유수강柳守剛이 칙서와 함께 관복冠服을 싸 가지고 왔다. 북경에서 온 포복袍服은 저사대홍직금紵紗大紅織金 곤룡포, 사대홍직금紗大紅織金 곤룡포, 나대홍직금羅大紅織金 곤룡포 등 세 벌이다. 앞가슴과 등, 양어깨에 부착하는 용무늬 보補에 관한 기록은 이때 보이지 않는다. 다만 1449년(세종 31)의 기록에 의하면 세종이, “예전에 나는 사조룡의四爪龍衣를 입었었는데 뒤에 듣자니 중국에서는 친왕이 오조룡을 입는다기에 나도 또한 입고 천사天使를 대접했는데 그 뒤에 황제가 오조룡복을 하사하였다. 지금 세자로 하여금 사조룡을 입게 하면 내게도 혐의가 없고 중국의 법제에도 잘못됨이 없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아 1449년에 오조룡보 곤룡포를 입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경기전慶基殿에는 청색 곤룡포를 입고 있는 태조와 홍색 곤룡포를 입은 영조, 황색 곤룡포를 입고 있는 고종의 어진이 남아 있다. 세종 이후에는 왕의 곤룡포 색이 대홍색이었으나 그 이전에는 정해진 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태조의 어진에서 청색 곤룡포를 착용한 것은 동방의 길색이 청색이기 때문이다. 곤룡포에 부착하는 용보龍補는 초기에는 직조된 것을 사용하였으나 후기에는 수를 놓은 보를 포에 붙이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내용

곤룡포는 왕의 시사복視事服, 왕세자의 서연복書筵服, 왕세손의 강서복講書服에 해당하는 옷으로 각 신분 과 역할에 맞게 옷의 명칭을 달리한다. 왕의 곤룡포가 시사복인 이유는 곤룡포를 입고 정무를 보기 때문이며, 왕세자의 곤룡포가 서연복인 이유는 왕이 되기 위한 준비를 위해 경서를 강론하는 자리에 나아갈 때 입는 옷이기 때문이다. 강서복 역시 왕세손으로서 공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임무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 외 곤룡포는 임금이 중국으로부터 온 조서와 칙서를 맞이할 때, 정조正朝(설날 아침)와 동지冬至에 회례할 때, 매달 초하루, 5일, 11일, 21일, 25일 조회에 참석할 때, 상참常參할 때, 문과·무과의 과거 시험을 볼 때, 생원 방방의放榜儀 때, 양로의養老儀 및 일본과 유구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서폐書幣를 받을 때와 사신에게 연회를 베풀 때, 사단射壇에서 활을 쏘거나 활 쏘는 것을 관람할 때, 군사 훈련에 친히 참석하여 열병을 받을 때 착용했다.
곤룡포의 제도는 『국조속오례의보서례國朝續五禮儀補序例』에 기록되어 있다. 곤룡포는 익선관, 대帶, 화靴와 함께 일습을 이루는 목이 둥근 단령이다. 왕의 곤룡포는 대홍단大紅緞으로 만드는데 여름에는 대홍사大紅紗로 하고, 포의 앞·뒤·양어깨에 금金으로 된 오조원룡보五爪圓龍補를 붙인다. 왕세자의 곤룡포는 흑단黑緞으로 만들고 여름에는 흑사黑紗로 만들며 제도는 임금의 포와 같다. 포의 앞과 뒤, 좌우 어깨에는 사조원룡보四爪圓龍補를 붙인다. 왕세손의 곤룡포 역시 왕세자와 같은 흑단으로 만들고 여름에는 흑사로 만들며, 제도는 왕세자의 포와 같다. 다만 포의 전후에 삼조방룡보三爪方龍補를 붙이는데 어깨에는 붙이지 않는다. 곤룡포의 복색은 임금은 홍색, 황제는 노란색, 왕세자와 왕세손은 흑색(아청색)을 입는다. 고종이 황색 곤룡포를 입은 것에는 대한제국의 황제임을 온 천하에 선포하는 뜻이 담겨 있다. 이 외에 현전하는 유물 중 자적색 용포가 국립고궁박물관에 남아 있는데, 이는 영친왕 이은李垠(1897~1970)의 상복으로 삼다三多를 상징하는 복숭아·석류·불수가 어우러진 자적도류불수문단紫的桃榴佛手紋緞으로 만들어져 있다.
왕의 대는 옥에 용무늬를 조각하여 대홍단으로 싼 다음 금으로 다섯 선을 그렸다. 이때 용은 투각하여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게 만들었다. 왕세자의 대는 옥을 조각하지 않은 채, 흑단으로 싸고 금으로 그렸다. 왕세손의 대는 조각하지 않은 수정을 청단靑緞으로 싸고 금으로 그렸는데, 왕세자라도 관례 전에는 수정대를 띠었다. 왕의 화靴는 흑궤자피黑麂子皮로 만들고 여름에는 흑서피黑黍皮로 만들었다. 왕세자와 왕세손의 화는 모두 왕의 것과 같았다. 화는 발목이 올라 온 신발로 발목이 없는 혜鞋에 비해 훨씬 활동적이었다. 특히 화를 신으면 진흙이 옷에 튀는 불편함을 막아주는 장점이 있었다. 익선관은 모정이 이층으로 된 형태이며, 귀 같이 생긴 양 각이 관 뒤에 붙어있다. 관은 모라帽羅로 싸고 양 대각에 양 소각을 뒤에 붙여 위로 올린 형태이며, 시대에 따라 세부적인 형태가 변했다. 영조 대의 익선관은 태조 대에 비해 모정의 위치가 높아지고 뒤에 붙은 양 날개의 크기도 커졌다. 그러나 고종 대가 되면 모정의 높이가 다시 낮아지고 양 대각의 크기도 줄어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는 시대에 따른 양식의 변화로 볼 수 있다. 한편, 왕세자와 왕세손이 아직 관례를 치르지 않았다면 쌍상투인 쌍동계를 하고 쌍옥도를 잠簪으로 꽂은 다음 익선관 대신 공정책空頂幘을 썼다. 관례 전 장복章服을 입을 때 쓰는 책幘의 제도는 면류관과 같으나 판版과 류旒가 없으며 모라로 싼다. 지금紙金으로 장식하며 양쪽 옆에 붉은색 끈인 주조朱組가 있다.
곤룡포는 소매의 형태를 비롯해 옥대를 매는 위치, 단령의 깊이 등이 시대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태조는 좁고 긴 소매를 입었으나 영조와 고종의 곤룡포는 두리소매이다. 대를 띠는 위치도 태조는 배꼽 아래에 옥대를 두고 있는 반면 영조와 고종은 가슴에 옥대를 매고 있다. 이는 곤룡포가 매일 입는 집무복이므로 면복이나 원유관복과 달리 고례를 따르기보다는 왕의 체형과 당시의 유행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특징 및 의의

곤룡포의 특징은 앞가슴과 등, 양어깨에 놓인 용무늬이다. 용은 왕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무늬로, 임금의 용보는 용의 발톱이 다섯 개인 오조원룡보, 왕세자는 발톱이 네 개인 사조원룡보이다. 왕세손은 네모난 형태이면서 용의 발톱이 셋인 삼조방룡보를 가슴[胸]과 등[背]에만 달고 있어 흉배胸背라고 해야 옳을 것 같지만 『국조속오례의보서례國朝續五禮儀補序例』에는 방룡보로 기록되어 있다.
용보에 나타나는 용의 형상은 시대에 따라 바뀌었다. 태조의 곤룡포에 그려진 용은 S자로 몸을 틀고 움직이는 비룡이며, 힘찬 발톱 다섯 개가 활발하게 움직이는 역동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 용의 입에서 상서로운 기운이 뿜어져 나와 초창기 개국을 알린 왕의 역동성을 담고 있다. 반면에 영조의 곤룡포에 그려진 용은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이 역시 발톱 다섯 개를 서리고 있으나, 정면을 바라보는 용의 얼굴이 시선을 빼앗아 활동성을 드러내기보다 안정감이 나타난다. 이는 경제·문화적 황금기였던 당시의 시대성이 반영되어 조선 왕실의 르네상스를 느끼게 한다.
태조와 영조의 오조원룡보는 니금泥金으로 용을 그렸고, 고종의 곤룡포에는 금사로 수놓은 오조원룡보를 별도로 만들어 붙였다. 특히 고종의 오조원룡보에는 붉은색과 흰색의 여의주가 있어 다른 용보와 다른 양상을 띤다. 가슴과 오른쪽 어깨에는 해를 상징하는 붉은색의 여의주가 있고, 등과 왼쪽 어깨에는 달을 상징하는 흰색의 여의주가 있다. 용의 몸통은 아주 정교하게 비늘을 수놓았으며, 보의 가장자리는 능선으로 마감하여 왕·왕비의 것과는 차등을 두었다.

참고문헌

觀射于射壇儀, 國朝續五禮儀補序例, 大閱儀, 武科殿試儀, 文科殿試儀, 射于射壇儀, 常參儀, 生員放榜儀, 受隣國書幣儀, 養老儀, 宴隣國使儀, 迎詔書儀, 迎勅書儀, 五日朝參儀, 王世孫講書服制度, 王世子書筵服制度, 殿下視事服圖說, 正至會儀, 朝鮮王朝實錄, 곤룡포(이은주, 조선왕조실록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3), 용을 그리고 봉황을 수놓다(이민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