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생아 놀아라 소리

남생아 놀아라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서해숙(徐海淑)

정의

강강술래를 하는 과정에서 여흥 놀이인 ‘남생아 놀아라’를 연행할 때 부르는 소리.

개관

<남생아 놀아라 소리>는 남생이의 몸짓을 흉내 내면서 부르는 노래로, 놀이꾼 가운데 한 사람이 나와 곱사춤·엉덩춤 등 우스운 춤을 추면서 돌아다니면 주위 놀이꾼들이 폭소를 터뜨리면서 원무(圓舞)를 추며 노래한다.

내용

강강술래는 원무 형태의 진강강술래, 중강강술래, 잦은강강술래를 하다가 지치면 앞소리꾼의 주도에 의해 ‘남생아 놀아라’, ‘고사리 꺾자’, ‘청어 엮자’, ‘청어 풀자’, ‘기와밟기’, ‘덕석 말자’, ‘덕석 풀자’, ‘쥔쥐새끼놀이’, ‘문 열어라’, ‘가마타기’ 등 오락적이고 경쟁적인 여흥 놀이들이 연희된다. 그리고 이러한 여흥 놀이가 끝나면 다시 원무 형태의 잦은강강술래, 중강강술래, 긴강강술래를 하면서 강강술래의 전체 놀이가 끝나게 된다.

이렇게 강강술래 연행 과정에서 거행되는 남생아 놀아라는 소리꾼이 중중모리 가락의 <남생아 놀아라 소리>를 부르게 되면, 놀이에 참여한 사람들이 이를 받아 부르면서 발길을 늦춘다. 그러면 이어서 놀이꾼 중에서 춤을 잘 추고 남을 웃기는 동작을 잘하는 사람이 원 속으로 뛰어들어 “절래 절래 잘 논다”를 부르면서 갖가지 개인 춤을 춘다. 주로 곱사춤과 엉덩춤을 추는데, 이를 본 놀이꾼들은 폭소를 터뜨리며 함께 다시 원무를 한다. 이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의 사설은 다음과 같다.

어화 새끼 저 새끼/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중화사가 내론다/ 촐래 촐래가 잘논다/
남생아 놀아라/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익사적사 소사리가 내론다/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청주 뜨자 아롱주 뜨자/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철나무 초야 내 젓가락/ 촐래 촐래가 잘 논다/
나무 접시 구갱깽/ 남생아 놀아라/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이러한 민요구연하면서 놀이를 함께하는 남생아 놀아라는 집단무(集團舞)와 개인무(個人舞)가 뒤섞여 있으며 원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한다. 특히 놀이 과정에서 방아를 찧듯 엉덩이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 성행위적 동작을 취하는 것에 대해서 강강술래의 여느 부수 놀이와 함께 남생아 놀아라 역시 성행위들을 모방한 주술 모의적인 놀이로 해석한다. 이는 생산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원무 놀이 과정에서 맞이한 곡신·지신·농신을 즐겁게 하는 굿놀이라는 점에서 유념해볼 만한 일이다.

특징 및 의의

이처럼 남생아 놀아라는 놀이가 갖는 제의적 성격을 잠재적으로 보여주면서, 한편으로 놀이 요소가 갖는 흥미성과 겨루기 형식의 경쟁성으로 발전하여 오늘에 전승되고 있다.

참고문헌

강강술래의 생성배경과 기능(서해숙, 남도민속연구3, 남도민속학회, 1995), 한국민속과 전통의 세계(임재해, 지식산업사, 1991), 한국의 민속춤(정병호, 삼성출판사, 1992), 디지털 진도문화대전(jindo.grandculture.net)

남생아 놀아라 소리

남생아 놀아라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서해숙(徐海淑)

정의

강강술래를 하는 과정에서 여흥 놀이인 ‘남생아 놀아라’를 연행할 때 부르는 소리.

개관

<남생아 놀아라 소리>는 남생이의 몸짓을 흉내 내면서 부르는 노래로, 놀이꾼 가운데 한 사람이 나와 곱사춤·엉덩춤 등 우스운 춤을 추면서 돌아다니면 주위 놀이꾼들이 폭소를 터뜨리면서 원무(圓舞)를 추며 노래한다.

내용

강강술래는 원무 형태의 진강강술래, 중강강술래, 잦은강강술래를 하다가 지치면 앞소리꾼의 주도에 의해 ‘남생아 놀아라’, ‘고사리 꺾자’, ‘청어 엮자’, ‘청어 풀자’, ‘기와밟기’, ‘덕석 말자’, ‘덕석 풀자’, ‘쥔쥐새끼놀이’, ‘문 열어라’, ‘가마타기’ 등 오락적이고 경쟁적인 여흥 놀이들이 연희된다. 그리고 이러한 여흥 놀이가 끝나면 다시 원무 형태의 잦은강강술래, 중강강술래, 긴강강술래를 하면서 강강술래의 전체 놀이가 끝나게 된다.

이렇게 강강술래 연행 과정에서 거행되는 남생아 놀아라는 소리꾼이 중중모리 가락의 <남생아 놀아라 소리>를 부르게 되면, 놀이에 참여한 사람들이 이를 받아 부르면서 발길을 늦춘다. 그러면 이어서 놀이꾼 중에서 춤을 잘 추고 남을 웃기는 동작을 잘하는 사람이 원 속으로 뛰어들어 “절래 절래 잘 논다”를 부르면서 갖가지 개인 춤을 춘다. 주로 곱사춤과 엉덩춤을 추는데, 이를 본 놀이꾼들은 폭소를 터뜨리며 함께 다시 원무를 한다. 이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의 사설은 다음과 같다.

어화 새끼 저 새끼/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중화사가 내론다/ 촐래 촐래가 잘논다/
남생아 놀아라/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익사적사 소사리가 내론다/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청주 뜨자 아롱주 뜨자/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철나무 초야 내 젓가락/ 촐래 촐래가 잘 논다/
나무 접시 구갱깽/ 남생아 놀아라/ 촐래 촐래가 잘 논다

이러한 민요를 구연하면서 놀이를 함께하는 남생아 놀아라는 집단무(集團舞)와 개인무(個人舞)가 뒤섞여 있으며 원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한다. 특히 놀이 과정에서 방아를 찧듯 엉덩이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 성행위적 동작을 취하는 것에 대해서 강강술래의 여느 부수 놀이와 함께 남생아 놀아라 역시 성행위들을 모방한 주술 모의적인 놀이로 해석한다. 이는 생산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원무 놀이 과정에서 맞이한 곡신·지신·농신을 즐겁게 하는 굿놀이라는 점에서 유념해볼 만한 일이다.

특징 및 의의

이처럼 남생아 놀아라는 놀이가 갖는 제의적 성격을 잠재적으로 보여주면서, 한편으로 놀이 요소가 갖는 흥미성과 겨루기 형식의 경쟁성으로 발전하여 오늘에 전승되고 있다.

참고문헌

강강술래의 생성배경과 기능(서해숙, 남도민속연구3, 남도민속학회, 1995), 한국민속과 전통의 세계(임재해, 지식산업사, 1991), 한국의 민속춤(정병호, 삼성출판사, 1992), 디지털 진도문화대전(jindo.grandcultu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