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굿

길굿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이용식(李庸植)

정의

농악 가락의 하나로 마을굿에서 길을 행진하며 치는 가락.

개관

길굿은 보통 마을굿에서 당堂이나 샘(우물)으로 향하는 길에서 치는 가락으로, 농악 가락 중에서도 여전히 ‘굿’의 성격을 간직하여 종교성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길굿은 농악 가락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가락으려 여겨진다. 길굿은 판굿에서는 농악패의 입장시에 연행되기도 하고, 오방진 등 여러 종류의 진陳을 이룰 때 연행되기도 하고, 오채질굿 등 별도의 절차로도 연행된다.
길굿은 보통 2소박과 3소박이 2+3+3+2로 혼합된 혼소박 4박(10/8박자) 등의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많다. 이런 불균등박 리듬은 우리 음악에서도 오래된 고형古形의 리듬이다. 그래서 불균등박 리듬의 길굿을 구식 길굿, 옛날 길굿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길굿 중에서도 3소박 4박의 균등박 리듬으로 된 길굿은 협률 길굿 또는 사당패 길굿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로 미루어 균등박 리듬의 길굿은 지방에 유랑연희집단인 ‘협률단’ 또는 사당패가 활동하던 20세기 초반 이후에 생겨 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악보

불균등박 길굿 기본형 악보
호남좌도<a href=농악 외마치질굿 기본형 악보" />
호남우도농악 오채질굿 기본형
정읍농악 오채질굿 악보

경기농악 길군악칠채 기본형 악보

내용

길굿은 전라도에서는 사투리로 ‘질굿’이라고도 한다. 경기도에서는 예전 군대 행진음악인 군악軍樂에서 왔다는 의미로 ‘길군악’이라고도 한다. 마을굿인 매구에서 치는 가락이라는 의미로 ‘길매구’라고도 한다. ‘길군악’에서 파생된 민요로 <길(질)꼬냉이>가 있다.
길굿은 농악 가락에서도 가장 제의적 종교성을 띠고 있다. 길굿은 보통 마을굿을 할 때, 마을의 수호신을 모시는 당산堂山이나 마을의 공동우물인 샘으로 행진하면서 친다. 이는 당산에 모신 수호신이나 샘에 모신용(왕)신을 맞이하러 가는 제의 성격을 갖는 것이다. 이외에도 마당밟이에서 한 집에서 다른 집으로 이동하는 경우처럼,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이동하는 길에서 길굿을 친다. 논일을 하러 가는 두레풍장에서는 들로 나가고 집으로 돌아올 때 길에서 길굿을 친다. 이는 두레풍장패가 풍농을 기원하는 제의성을 상징하는 것이다.
전남에는 길굿이 두 가지 이상인 지역이 많다. 대부분 지역에서 전통적인 길굿과 최근에 생겨난 길굿을 구식 길굿과 신식 길굿, 옛날 길굿과 요즘 길굿 또는 협률길굿, 사당패 길굿으로 구분한다. 신식 길굿은 20세기 초반 이후 유랑예인집단인 협률사나 사당패 또는 약장수가 마을에 왔을 때 치던 길굿이다. 이처럼, 신식 길굿은 역사가 오래 되지 않았다.
길굿에는 균등박 리듬의 가락과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있다. 균등박 리듬 가락의 길굿은 3소박 4박(12/8박자) 또는 3소박 3박(9/8박자)이다. 대부분 신식 길굿은 균등박 리듬의 가락이다. 호남좌도농악 길굿은 대부분 3소박 4박 가락이며, 남원농악의 질굿, 임실필봉농악의 외마치질굿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불균등박 리듬 가락의 길굿은 2소박과 3소박이 혼합된 혼소박 가락이다. 보통 2+3+3+2의 혼소박 4박(10/8박자) 가락이 길굿의 보편적 가락이다. 호남우도농악의 오채질굿은 2소박과 3소박이 2+3+3+2의 혼소박형을 기본형으로 2+3+2+3 또는 3+2+3+2 등으로 혼합된 혼소박 4박(10/8박자) 가락이며, 징은 매 장단 첫 박에서 친다. 호남우도농악에서 정읍농악의 오채질굿은 2소박과 3소박이 징점에 따라 2+3+3+2/ 2+3+3+2/ 3+2+2+3/ 3+3+3/ 3+3+3으로 구성된 혼소박 18박 가락이고, 징을 모두 다섯 번 치기 때문에 오채라고 한다. 경기도 길군악 칠채는 2소박과 3소박이 징점에 따라 3+2/ 3+2/ 3+3/ 3+2/ 3+2/ 3+2+3+2로 혼합된 혼소박 14박 가락이고, 징을 모두 일곱 번 치기 때문에 칠채라고 한다. 이런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길굿의 원형이라 할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굿은 마을굿에서 길을 행진하면서 치는 가락이다. 길굿은 주로 당堂이나 샘(우물)으로 가는 길에서 치는 가락으로, 마을굿의 종교성을 간직하고 있다. 길굿은 2소박과 3소박이 혼합된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많으며, 이는 우리나라에서 오래된 고형의 가락이다. 길굿은 종교성을 간직한 고형의 가락이라는 점에서 농악 가락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가락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농악에서의 채굿과 길굿(이보형, 민족음악학6, 서울대학교 동양음악연구소, 1984), 전남지역 매구의 길굿에 대한 연구(김혜정, 한국음악연구27, 한국국악학회, 1999), 정읍우도농악의 오채질굿에 관한 연구(서정매, 남도민속학18, 남도민속학회, 2006), 호남좌도농악의 역사와 이론(이용식, 전남대학교출판부, 2015).

길굿

길굿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이용식(李庸植)

정의

농악 가락의 하나로 마을굿에서 길을 행진하며 치는 가락.

개관

길굿은 보통 마을굿에서 당堂이나 샘(우물)으로 향하는 길에서 치는 가락으로, 농악 가락 중에서도 여전히 ‘굿’의 성격을 간직하여 종교성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길굿은 농악 가락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가락으려 여겨진다. 길굿은 판굿에서는 농악패의 입장시에 연행되기도 하고, 오방진 등 여러 종류의 진陳을 이룰 때 연행되기도 하고, 오채질굿 등 별도의 절차로도 연행된다.
길굿은 보통 2소박과 3소박이 2+3+3+2로 혼합된 혼소박 4박(10/8박자) 등의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많다. 이런 불균등박 리듬은 우리 음악에서도 오래된 고형古形의 리듬이다. 그래서 불균등박 리듬의 길굿을 구식 길굿, 옛날 길굿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길굿 중에서도 3소박 4박의 균등박 리듬으로 된 길굿은 협률 길굿 또는 사당패 길굿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로 미루어 균등박 리듬의 길굿은 지방에 유랑연희집단인 ‘협률단’ 또는 사당패가 활동하던 20세기 초반 이후에 생겨 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악보


농악 외마치질굿 기본형 악보" />


내용

길굿은 전라도에서는 사투리로 ‘질굿’이라고도 한다. 경기도에서는 예전 군대 행진음악인 군악軍樂에서 왔다는 의미로 ‘길군악’이라고도 한다. 마을굿인 매구에서 치는 가락이라는 의미로 ‘길매구’라고도 한다. ‘길군악’에서 파생된 민요로 <길(질)꼬냉이>가 있다.
길굿은 농악 가락에서도 가장 제의적 종교성을 띠고 있다. 길굿은 보통 마을굿을 할 때, 마을의 수호신을 모시는 당산堂山이나 마을의 공동우물인 샘으로 행진하면서 친다. 이는 당산에 모신 수호신이나 샘에 모신용(왕)신을 맞이하러 가는 제의 성격을 갖는 것이다. 이외에도 마당밟이에서 한 집에서 다른 집으로 이동하는 경우처럼,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이동하는 길에서 길굿을 친다. 논일을 하러 가는 두레풍장에서는 들로 나가고 집으로 돌아올 때 길에서 길굿을 친다. 이는 두레풍장패가 풍농을 기원하는 제의성을 상징하는 것이다.
전남에는 길굿이 두 가지 이상인 지역이 많다. 대부분 지역에서 전통적인 길굿과 최근에 생겨난 길굿을 구식 길굿과 신식 길굿, 옛날 길굿과 요즘 길굿 또는 협률길굿, 사당패 길굿으로 구분한다. 신식 길굿은 20세기 초반 이후 유랑예인집단인 협률사나 사당패 또는 약장수가 마을에 왔을 때 치던 길굿이다. 이처럼, 신식 길굿은 역사가 오래 되지 않았다.
길굿에는 균등박 리듬의 가락과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있다. 균등박 리듬 가락의 길굿은 3소박 4박(12/8박자) 또는 3소박 3박(9/8박자)이다. 대부분 신식 길굿은 균등박 리듬의 가락이다. 호남좌도농악 길굿은 대부분 3소박 4박 가락이며, 남원농악의 질굿, 임실필봉농악의 외마치질굿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불균등박 리듬 가락의 길굿은 2소박과 3소박이 혼합된 혼소박 가락이다. 보통 2+3+3+2의 혼소박 4박(10/8박자) 가락이 길굿의 보편적 가락이다. 호남우도농악의 오채질굿은 2소박과 3소박이 2+3+3+2의 혼소박형을 기본형으로 2+3+2+3 또는 3+2+3+2 등으로 혼합된 혼소박 4박(10/8박자) 가락이며, 징은 매 장단 첫 박에서 친다. 호남우도농악에서 정읍농악의 오채질굿은 2소박과 3소박이 징점에 따라 2+3+3+2/ 2+3+3+2/ 3+2+2+3/ 3+3+3/ 3+3+3으로 구성된 혼소박 18박 가락이고, 징을 모두 다섯 번 치기 때문에 오채라고 한다. 경기도 길군악 칠채는 2소박과 3소박이 징점에 따라 3+2/ 3+2/ 3+3/ 3+2/ 3+2/ 3+2+3+2로 혼합된 혼소박 14박 가락이고, 징을 모두 일곱 번 치기 때문에 칠채라고 한다. 이런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길굿의 원형이라 할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굿은 마을굿에서 길을 행진하면서 치는 가락이다. 길굿은 주로 당堂이나 샘(우물)으로 가는 길에서 치는 가락으로, 마을굿의 종교성을 간직하고 있다. 길굿은 2소박과 3소박이 혼합된 불균등박 리듬의 가락이 많으며, 이는 우리나라에서 오래된 고형의 가락이다. 길굿은 종교성을 간직한 고형의 가락이라는 점에서 농악 가락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가락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농악에서의 채굿과 길굿(이보형, 민족음악학6, 서울대학교 동양음악연구소, 1984), 전남지역 매구의 길굿에 대한 연구(김혜정, 한국음악연구27, 한국국악학회, 1999), 정읍우도농악의 오채질굿에 관한 연구(서정매, 남도민속학18, 남도민속학회, 2006), 호남좌도농악의 역사와 이론(이용식, 전남대학교출판부,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