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벌림춤

터벌림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이희병(李熙秉)

정의

발차는 사위가 매우 특징적인 연행으로 잡귀를 발로 차서 쫓아내는 춤.

내용

터벌림춤은 터벌림장단으로 시작한다. 터벌림장단은 반설음 또는 반서름이라고도 한다. 경기무악장단의 하나로 주로 한강 이남에서 충청도 일부까지의 남도지역에서 쓰인다. 타악만으로 이루어지며 보통 바른 8분의 15박자로 이루어져 있다.
터벌림춤의 발로 차는 동작은 마치 잡귀·역신들의 난동을 토지신에게 알려서 터닦기나 마당밟기를 하는 듯 의식적인 춤으로 방향에 따라 움직이는 동작선이 매우 엄격하고 다양하다. 특히 꽹과리를 치면서 뛰어가는 동작은 농악의 동작과도 같고, 그 진법 또한 농악을 연상케 하여 굿과 농악의 밀접한 관련성을 제시한다. 반설음 장단에 의한 발차는 사위는 매우 힘차며, 조임채에 가서는 더욱 힘차게 몰아준다.
기본 춤사위는 꽹과리를 치면서 제자리에서 왼발을 왼쪽으로 발꿈치를 꺾어 올려 딛고 두 발을 모아 비껴 오른쪽을 보고 무릎을 약간 굽히고, 오른발을 오른쪽으로 발꿈치를 꺾어 올려 딛고 두 발을 모아 비껴 왼쪽을 보고 무릎을 약간 굽힌다. 다음은 앞으로 4보 걷고 마지막에는 제자리에서 오른손의 꽹과리를 왼쪽 밖으로 틀면서 머리 위에서 왼쪽으로 원을 그리고 왼쪽으로 회전한다. 이러한 동작을 처음부터 네 번 반복하면서 사방을 도는 춤이다.
터벌림춤의 의상은 바지저고리와 동달이를 입고, 버선을 신는다. 동달이를 입는다. 동달이의 소매 끝단은 황색, 청색, 연두색으로 이어 덧댄다. 오방색 가슴띠를 매고, 머리에는 상투에 갓을 쓴다. 무구로는 꽹과리와 삼색꽹과리채를 든다.
터벌림춤은 터벌림장단으로 시작해서 터벌림몰이, 넘김채, 겹마치기, 자즌굿거리, 반염불 순으로 직접 꽹과리로 장단을 쳐가며 춤을 추는데 이것은 연희와 반주가 분화되기 전의 굿의 특성을 발견하게 하는 흥미 있는 부분이다.

특징 및 의의

경기도도당굿에서 볼 만한 큰 굿거리는 손굿과 군웅軍雄굿인데 이러한 큰 굿거리를 할 때 굿터를 벌려놓기 위하여 추는 춤이 터벌림춤이다. 터벌림은 도당굿 중 잡문잡기와 같이 다른 거리들과는 성격이 다르다.
이 춤의 목적에는 두 가지 설이 있다. 터벌림의 의미가 ‘터를 밟는다’, ‘터를 벌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것처럼 굿터를 청정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과, 구경꾼이 몰려 굿터가 좁아졌기 때문에 굿터를 넓힐 겸 무당들의 춤 솜씨(또는 연기)를 여흥으로 보여 주기 위한 것이라는 설이 그것이다. 춤을 추어 터를 깨끗이 닦거나 넓히는 방법은 정방형으로 사방을 돌아다니는 것이다.
터벌림춤은 무녀들이 추는 것, 남무가 추는 것, 또는 남녀무당들이 혼합하여 추는 것 등이 있다. 형식은 보통 두 사람의 대무對舞, 또는 네 사람이 춘다.
터벌림춤은 굿의 전반부 절차가 끝나고 본격적인 중반부로 들어가기 전에 굿판을 재정비하고 주위를 환기시키기 위해 연행된다. 경기도의 세습악사인 화랭이가 꽹과리, 장구, 징, 북 등 사물로 터벌림·진쇠등 장단을 연주한다. 화랭이는 경기도굿에서 단순히 무당의 무가와 춤을 반주하는 악사만이 아니라 무당에게 예능을 가르치고 굿판의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 터벌림춤은 화랭이의 타악 연주와 춤이 돋보이는 대표적인 굿거리에 추어지는 춤으로, 이를 통해 화랭이의 예술성과 굿에서의 역할을 확인할 수 있다.
터벌림춤은 김숙자1926~1991가 경기도도당굿에서 추어지던 무속춤을 재창조한 것이 전승과정에서 무대화되고 예능화된 것이다. 특히 경기시나위춤으로 구분되는 터벌림춤은 경기도도당굿에서 파생되어 무대양 식화된 것으로 춤사위나 음악적 구성, 기타 복식 등에 이르기까지 경기도의 전통적 굿 양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참고문헌

굿(정병호, 열화당, 1983), 경기시나위춤 무보집(이희병, 민속원,2012), 김숙자류 터벌림춤의 가치론적 연구(한수문, 한양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2), 음악대사전(세광음악출판사편집부, 세광음악출판사, 1996), 한국민속신앙사전-무속신앙(국립민속박물관, 2010), 한국의 무속장단(임수정,민속원, 1999).

터벌림춤

터벌림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이희병(李熙秉)

정의

발차는 사위가 매우 특징적인 연행으로 잡귀를 발로 차서 쫓아내는 춤.

내용

터벌림춤은 터벌림장단으로 시작한다. 터벌림장단은 반설음 또는 반서름이라고도 한다. 경기무악장단의 하나로 주로 한강 이남에서 충청도 일부까지의 남도지역에서 쓰인다. 타악만으로 이루어지며 보통 바른 8분의 15박자로 이루어져 있다.
터벌림춤의 발로 차는 동작은 마치 잡귀·역신들의 난동을 토지신에게 알려서 터닦기나 마당밟기를 하는 듯 의식적인 춤으로 방향에 따라 움직이는 동작선이 매우 엄격하고 다양하다. 특히 꽹과리를 치면서 뛰어가는 동작은 농악의 동작과도 같고, 그 진법 또한 농악을 연상케 하여 굿과 농악의 밀접한 관련성을 제시한다. 반설음 장단에 의한 발차는 사위는 매우 힘차며, 조임채에 가서는 더욱 힘차게 몰아준다.
기본 춤사위는 꽹과리를 치면서 제자리에서 왼발을 왼쪽으로 발꿈치를 꺾어 올려 딛고 두 발을 모아 비껴 오른쪽을 보고 무릎을 약간 굽히고, 오른발을 오른쪽으로 발꿈치를 꺾어 올려 딛고 두 발을 모아 비껴 왼쪽을 보고 무릎을 약간 굽힌다. 다음은 앞으로 4보 걷고 마지막에는 제자리에서 오른손의 꽹과리를 왼쪽 밖으로 틀면서 머리 위에서 왼쪽으로 원을 그리고 왼쪽으로 회전한다. 이러한 동작을 처음부터 네 번 반복하면서 사방을 도는 춤이다.
터벌림춤의 의상은 바지저고리와 동달이를 입고, 버선을 신는다. 동달이를 입는다. 동달이의 소매 끝단은 황색, 청색, 연두색으로 이어 덧댄다. 오방색 가슴띠를 매고, 머리에는 상투에 갓을 쓴다. 무구로는 꽹과리와 삼색꽹과리채를 든다.
터벌림춤은 터벌림장단으로 시작해서 터벌림몰이, 넘김채, 겹마치기, 자즌굿거리, 반염불 순으로 직접 꽹과리로 장단을 쳐가며 춤을 추는데 이것은 연희와 반주가 분화되기 전의 굿의 특성을 발견하게 하는 흥미 있는 부분이다.

특징 및 의의

경기도도당굿에서 볼 만한 큰 굿거리는 손굿과 군웅軍雄굿인데 이러한 큰 굿거리를 할 때 굿터를 벌려놓기 위하여 추는 춤이 터벌림춤이다. 터벌림은 도당굿 중 잡문잡기와 같이 다른 거리들과는 성격이 다르다.
이 춤의 목적에는 두 가지 설이 있다. 터벌림의 의미가 ‘터를 밟는다’, ‘터를 벌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것처럼 굿터를 청정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과, 구경꾼이 몰려 굿터가 좁아졌기 때문에 굿터를 넓힐 겸 무당들의 춤 솜씨(또는 연기)를 여흥으로 보여 주기 위한 것이라는 설이 그것이다. 춤을 추어 터를 깨끗이 닦거나 넓히는 방법은 정방형으로 사방을 돌아다니는 것이다.
터벌림춤은 무녀들이 추는 것, 남무가 추는 것, 또는 남녀무당들이 혼합하여 추는 것 등이 있다. 형식은 보통 두 사람의 대무對舞, 또는 네 사람이 춘다.
터벌림춤은 굿의 전반부 절차가 끝나고 본격적인 중반부로 들어가기 전에 굿판을 재정비하고 주위를 환기시키기 위해 연행된다. 경기도의 세습악사인 화랭이가 꽹과리, 장구, 징, 북 등 사물로 터벌림·진쇠등 장단을 연주한다. 화랭이는 경기도굿에서 단순히 무당의 무가와 춤을 반주하는 악사만이 아니라 무당에게 예능을 가르치고 굿판의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 터벌림춤은 화랭이의 타악 연주와 춤이 돋보이는 대표적인 굿거리에 추어지는 춤으로, 이를 통해 화랭이의 예술성과 굿에서의 역할을 확인할 수 있다.
터벌림춤은 김숙자1926~1991가 경기도도당굿에서 추어지던 무속춤을 재창조한 것이 전승과정에서 무대화되고 예능화된 것이다. 특히 경기시나위춤으로 구분되는 터벌림춤은 경기도도당굿에서 파생되어 무대양 식화된 것으로 춤사위나 음악적 구성, 기타 복식 등에 이르기까지 경기도의 전통적 굿 양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참고문헌

굿(정병호, 열화당, 1983), 경기시나위춤 무보집(이희병, 민속원,2012), 김숙자류 터벌림춤의 가치론적 연구(한수문, 한양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2), 음악대사전(세광음악출판사편집부, 세광음악출판사, 1996), 한국민속신앙사전-무속신앙(국립민속박물관, 2010), 한국의 무속장단(임수정,민속원,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