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법무(作法舞)

작법무

한자명

作法舞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불교의식에서 불법을 찬탄하며 불전에 올리는 공양의 의미를 담아 추는 춤.

내용

세간의 춤과는 달리 절제된 동작에 종교적 의미가 담겨 있어 수행의 일환으로 행한다. 범음梵音이 음성이나 악기로 이러한 의미를 드러낸다면, 범무梵舞는 몸짓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작법무作法舞는 불법을 드러내는 체계화된 몸짓이기에 절·합장 등 몸으로 행하는 작법 가운데 가장 입체적으로 발전된 형태라 할 수 있다.
중국·한국·일본 등 삼국의 사찰에서는 이른 시기부터 범종·목어·법고·운판과 바라 등의 법구法具를 일상적으로 사용하였다. 초기에는 주로 대중에게 무언가를 알리는 용도였으나 점차 염불의 박자를 맞추거나 악기소리로써 불법을 전하게 되었고, 악기를 다루는 가운데 일정한 몸짓으로 종교적 의미를 표현하면서 점차 춤으로 발달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는 9세기에 신라의 진감선사眞鑑禪師가 당나라에서 범패를 들여올 때 악기와 작법도 함께 유입된 것으로 짐작된다. 특히 16세기 작품부터 전하는 일련의 감로도甘露圖에는 바라·북·광쇠 등을 들고 작법무를 추는 승려들이 등장하여 조선시대에 작법무가 성행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총독부에 의해 「사찰령」 등이 반포되어 ‘화청和請·고무鼓舞·나무鑼舞·작법무 등은 일체 폐지’토록 하였다. 여기서 고무는 법고춤, 나무는 바라춤, 작법무는 나비춤을 뜻한다. 또한 1950년대에 시작된 불교정화 이후 한국불교계가 의례에 대해 부정적 관점을 취하면서, 작법무를 중심으로 한 전통 불교 의례는 대내외 물결에 휩쓸려 암울한 근현대기를 보냈다. 그러나 조선시대 이후 불교가 제도적으로 배척당하면서도 재齋가 있는 한 범패와 작법은 꾸준히 맥을 이어왔으며, 20세기 후반에 들어와 전통의례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지면서 현재는 종파와 무관하게 작법무가 활발하게 설행되고 있다.
작법무의 종류는 크게 바라춤, 법고춤, 나비춤, 타주춤으로 구분한다. 불법을 찬탄하며 올리는 공양이라는 점에서는 동일한 의미를 지니지만, 각각의 상징성은 조금씩 차이가 있다.
양손에 바라를 들고 추는 바라춤은 삿된 기운을 물리치고 의례공간과 동참자의 내면을 정화시키는 뜻을 지녔다. 소매가 긴 장삼에 육수가사와 고깔을 쓰고 손에 꽃을 든 채 추는 나비춤(착복무)은 불법을 찬양하는 뜻을 지닌다. 따라서 나비춤이 불법을 상징하는 춤이라면, 바라춤은 불법을 수호하는 춤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바라춤은 화려하고 역동적인 몸짓과 바라 소리로 남성적인 춤으로 여기며, 나비춤은 조용하고 단아한 정중미를 지녀 여성적인 춤으로 바라춤에 대비된다.
북채를 들고 큰 북과 마주하여 북을 어르거나 치면서 추는 법고춤은 법열의 환희로움을 표현하는 환희용약歡喜踊躍의 뜻을 지녔으며, 아울러 소리로써 중생을 제도하는 사상을 내포하고 있다. 어느 춤보다 동작이 크고 활기가 있어 고도의 기량과 특유의 신명으로 대중을 집중하게 하는 힘이 있다. 두 명의 승려가 팔정도를 상징하는 나무기둥 백추를 가운데 두고 추는 타주춤은 깨달음의 과정을 단계적으로 표현하는 춤이다. 정중하고 상징적인 몸짓으로 구도의 과정을 드러내는 독특한 종교의식무의 특성을 지닌다.
작법무는 영산재靈山齋·수륙재水陸齋·생전예수재生前預修齋 등 주로 대규모 의례를 행할 때 세부절차의 의미를 드러내고 불법의 환희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사이 사이에 행한다. 요령·목탁·태징·소고 등 소사물小四物과 바라·경쇠·호적 등으로 반주를 하고, 때로 삼현육각三絃六角이 따르기도 하는데, 이는 불보살의 위대함과 불법의 환희로움을 표현하고 의례의 장엄함을 더하기 위한 것이라 하겠다.

특징 및 의의

작법무는 그 자체가 수행이자 예법의 성격을 지녔으며 절제된 몸짓에 종교적 의미가 담겨 있어 장중하고 조화로운 미적 특성을 지닌다. 『장아함경』에 범음성의 다섯 요소로 든 정직正直, 화아和雅, 청철淸澈, 심만沈滿, 주편원문周偏遠聞은 작법무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정직은 몸을 바르고 곧게 하는 것이고, 화아는 조화롭고 우아한 몸짓을 뜻하며, 청철은 맑고 군더더기 없는 춤사위, 심만은 깊게 가득 차는 춤사위, 주편원문은 두루 미치는 춤사위로 새긴다. 작법무는 불교의례의 꽃으로서 대중의 환희심을 고취시키는 독특한 한국 불교 예술의 정점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영산재(심상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3), 영산재 성립과 작법의례에 관한 연구(심상현, 위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1), 한국불교의식에있어 작법의 의미(홍윤식, 문화재23, 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87).

작법무

작법무
한자명

作法舞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불교의식에서 불법을 찬탄하며 불전에 올리는 공양의 의미를 담아 추는 춤.

내용

세간의 춤과는 달리 절제된 동작에 종교적 의미가 담겨 있어 수행의 일환으로 행한다. 범음梵音이 음성이나 악기로 이러한 의미를 드러낸다면, 범무梵舞는 몸짓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작법무作法舞는 불법을 드러내는 체계화된 몸짓이기에 절·합장 등 몸으로 행하는 작법 가운데 가장 입체적으로 발전된 형태라 할 수 있다.
중국·한국·일본 등 삼국의 사찰에서는 이른 시기부터 범종·목어·법고·운판과 바라 등의 법구法具를 일상적으로 사용하였다. 초기에는 주로 대중에게 무언가를 알리는 용도였으나 점차 염불의 박자를 맞추거나 악기소리로써 불법을 전하게 되었고, 악기를 다루는 가운데 일정한 몸짓으로 종교적 의미를 표현하면서 점차 춤으로 발달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는 9세기에 신라의 진감선사眞鑑禪師가 당나라에서 범패를 들여올 때 악기와 작법도 함께 유입된 것으로 짐작된다. 특히 16세기 작품부터 전하는 일련의 감로도甘露圖에는 바라·북·광쇠 등을 들고 작법무를 추는 승려들이 등장하여 조선시대에 작법무가 성행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총독부에 의해 「사찰령」 등이 반포되어 ‘화청和請·고무鼓舞·나무鑼舞·작법무 등은 일체 폐지’토록 하였다. 여기서 고무는 법고춤, 나무는 바라춤, 작법무는 나비춤을 뜻한다. 또한 1950년대에 시작된 불교정화 이후 한국불교계가 의례에 대해 부정적 관점을 취하면서, 작법무를 중심으로 한 전통 불교 의례는 대내외 물결에 휩쓸려 암울한 근현대기를 보냈다. 그러나 조선시대 이후 불교가 제도적으로 배척당하면서도 재齋가 있는 한 범패와 작법은 꾸준히 맥을 이어왔으며, 20세기 후반에 들어와 전통의례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지면서 현재는 종파와 무관하게 작법무가 활발하게 설행되고 있다.
작법무의 종류는 크게 바라춤, 법고춤, 나비춤, 타주춤으로 구분한다. 불법을 찬탄하며 올리는 공양이라는 점에서는 동일한 의미를 지니지만, 각각의 상징성은 조금씩 차이가 있다.
양손에 바라를 들고 추는 바라춤은 삿된 기운을 물리치고 의례공간과 동참자의 내면을 정화시키는 뜻을 지녔다. 소매가 긴 장삼에 육수가사와 고깔을 쓰고 손에 꽃을 든 채 추는 나비춤(착복무)은 불법을 찬양하는 뜻을 지닌다. 따라서 나비춤이 불법을 상징하는 춤이라면, 바라춤은 불법을 수호하는 춤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바라춤은 화려하고 역동적인 몸짓과 바라 소리로 남성적인 춤으로 여기며, 나비춤은 조용하고 단아한 정중미를 지녀 여성적인 춤으로 바라춤에 대비된다.
북채를 들고 큰 북과 마주하여 북을 어르거나 치면서 추는 법고춤은 법열의 환희로움을 표현하는 환희용약歡喜踊躍의 뜻을 지녔으며, 아울러 소리로써 중생을 제도하는 사상을 내포하고 있다. 어느 춤보다 동작이 크고 활기가 있어 고도의 기량과 특유의 신명으로 대중을 집중하게 하는 힘이 있다. 두 명의 승려가 팔정도를 상징하는 나무기둥 백추를 가운데 두고 추는 타주춤은 깨달음의 과정을 단계적으로 표현하는 춤이다. 정중하고 상징적인 몸짓으로 구도의 과정을 드러내는 독특한 종교의식무의 특성을 지닌다.
작법무는 영산재靈山齋·수륙재水陸齋·생전예수재生前預修齋 등 주로 대규모 의례를 행할 때 세부절차의 의미를 드러내고 불법의 환희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사이 사이에 행한다. 요령·목탁·태징·소고 등 소사물小四物과 바라·경쇠·호적 등으로 반주를 하고, 때로 삼현육각三絃六角이 따르기도 하는데, 이는 불보살의 위대함과 불법의 환희로움을 표현하고 의례의 장엄함을 더하기 위한 것이라 하겠다.

특징 및 의의

작법무는 그 자체가 수행이자 예법의 성격을 지녔으며 절제된 몸짓에 종교적 의미가 담겨 있어 장중하고 조화로운 미적 특성을 지닌다. 『장아함경』에 범음성의 다섯 요소로 든 정직正直, 화아和雅, 청철淸澈, 심만沈滿, 주편원문周偏遠聞은 작법무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정직은 몸을 바르고 곧게 하는 것이고, 화아는 조화롭고 우아한 몸짓을 뜻하며, 청철은 맑고 군더더기 없는 춤사위, 심만은 깊게 가득 차는 춤사위, 주편원문은 두루 미치는 춤사위로 새긴다. 작법무는 불교의례의 꽃으로서 대중의 환희심을 고취시키는 독특한 한국 불교 예술의 정점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영산재(심상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3), 영산재 성립과 작법의례에 관한 연구(심상현, 위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1), 한국불교의식에있어 작법의 의미(홍윤식, 문화재23, 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