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고춤

법고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불교의식에서 승려가 법고를 두드리며 추는 춤.

내용

불교 의식무용인 작법무作法舞의 하나로 불법을 찬양하고 환희로움을 나타내는 춤이다. 『불본행집경佛本行集經』에 싯다르타 태자의 탄생을 알리기 위해 북을 울렸는데 그 북의 명칭을 환희고歡喜鼓라 기록하였듯이, 의식에서 추는 법고무의 주된 의미는 환희로움을 드러내는 데 있다.
법고는 범종·목어·운판과 함께 사찰의 일상의식에 사용되는 불전사물佛殿四物로, 그 가운데 유일하게 춤사위를 곁들여 작법을 행하는 법악기이다. 불전사물은 제각기 소리의 기능이 있어 범종은 지옥중생, 목어는 수중중생, 법고는 육지중생, 운판은 허공중생의 제도濟度를 위해 친다고 한다. 따라서 식당작법을 행할 때 당상堂象을 맡은 승려가 법고 3통三統을 치면서 육지와 허공과 수중의 삼계三界 중생을 청하는 것으로 보아 법고는 사물을 대표하였음을 알 수 있다. 16세기 이후부터 감로도甘露圖에 바라·북·광쇠 등을 들고 작법무를 추는 승려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하여 법고춤을 비롯한 작법무가 활성화되었음을 말해준다.
주로 영산재나 영산작법에서 시련의식의 마지막 즈음, 상단권공의 도량게와 다게를 마친 뒤, 식당작법 등에서 행한다. 따라서 의식절차와 관련해서는 의식의 한 단원이 원만히 성취되었을 때 법열의 환희로움을 표현하는 뜻을 담고 있다. 작법에 따르는 특별한 염불가사는 없고, 태징에 맞추어 북을 울리며 사물·호적과 삼현육각 등을 연주하기도 한다.
법고춤은 일반 법복인 장삼과 가사를 갖추고 양손에 북채를 든 채 북을 어르거나 치게 된다. 한 명의 승려가 행하는 독무이지만, 북의 뒤편에서 또 다른 승려가 북을 치며 반주를 맞추므로 2인 1조를 이룬다. 북 하나에 2인이 짝을 이룬다고 하여 이를 외고 2인무라 하며, 의식에 따라서는 세 개의 북을 놓고 각각 추는 삼고무三鼓舞로 행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춤사위로는 양손으로 북을 두드리는 면面치기·옆치기·북 돌려치기·무릎 굽혀 펴기·양 손발 사이로 마주치기·북 어르기·어르면서 회전하기·뒷북치기·팔 벌리고 돌기·북 망치 치기·합장 등이 있다.
전체적으로 북소리와 박자의 흐름은 고요하고 느리게 시작하여, 점차 커지고 빨라지다가 다시 고요하고 느리게 마무리된다. 먼저 북을 향해 합장 반배로 시작하여 북채로 북의 가장자리인 변죽을 세 차례 훑어 내린다. 이어 변죽을 좌우 북채로 쳐서 번뇌를 끊도록 하고, 중앙을 쳐서 불법을 바르게 듣도록 하는 등 각각의 춤사위에 섬세한 의미가 담겨 있다. 점차 춤사위가 활달해지며 북을 치는 소리도 빠르고 커지게 되는데, 이는 구도에 박차를 가하는 뜻을 지닌다. 격렬한 춤사위를 정점으로 다시 평온해지기 시작하여 원하는 경지에 이르렀음을 나타낸다.
춤사위의 특성은 들어가고 나올 때 발디딤이나 동작이 정중하며, 상체의 움직임은 가볍고 부드럽되 몸을 숙였다가 솟아오를 때나 회전할 때는 강한 순발력을 보인다. 팔을 휘젓거나 허리를 활처럼 휘는 허리재기 등에서 몸의 유연성이 강조되는 한편, 역동적인 동작을 표현하고 강한 북소리를 내야 하므로 집중력과 지구력등 고도의 기량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약 7〜8분이 소요되는 법고춤은 한 편의 드라마처럼 대중을 집중하게 하는 힘을 지니고 있다.

특징 및 의의

법고춤은 장중하고 활달한 멋을 지녀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다양한 형태의 춤사위로 구성되어 있고 특유의 신명을 지녀, 한국 춤의 특성을 공유하고 있는 춤이다. 춤사위와 북소리가 빨라지고 커져 구도에 박차를 가하는 단계에 이르면, 우리 춤의 주요 요소인 신명이 법열法悅의 양상으로 드러나게 된다. 승무僧舞·구고무九鼓舞 등의 민속무용에 영향을 주었으며, 민간에서 속화하여 도드리·굿거리와 같은 반주 음악을 쓰면서 무대에 곧잘 오르기도 한다.

참고문헌

佛本行集經, 범패작법무(홍윤식, 민속원, 2009), 불교의식 법고무의 춤과 가락에 관한 연구(주지현, 숙명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3),영산재(심상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3), 영산재 성립과 작법의례에 관한연구(심상현, 위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1), 영산재 연구(법현, 운주사,1997).

법고춤

법고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불교의식에서 승려가 법고를 두드리며 추는 춤.

내용

불교 의식무용인 작법무作法舞의 하나로 불법을 찬양하고 환희로움을 나타내는 춤이다. 『불본행집경佛本行集經』에 싯다르타 태자의 탄생을 알리기 위해 북을 울렸는데 그 북의 명칭을 환희고歡喜鼓라 기록하였듯이, 의식에서 추는 법고무의 주된 의미는 환희로움을 드러내는 데 있다.
법고는 범종·목어·운판과 함께 사찰의 일상의식에 사용되는 불전사물佛殿四物로, 그 가운데 유일하게 춤사위를 곁들여 작법을 행하는 법악기이다. 불전사물은 제각기 소리의 기능이 있어 범종은 지옥중생, 목어는 수중중생, 법고는 육지중생, 운판은 허공중생의 제도濟度를 위해 친다고 한다. 따라서 식당작법을 행할 때 당상堂象을 맡은 승려가 법고 3통三統을 치면서 육지와 허공과 수중의 삼계三界 중생을 청하는 것으로 보아 법고는 사물을 대표하였음을 알 수 있다. 16세기 이후부터 감로도甘露圖에 바라·북·광쇠 등을 들고 작법무를 추는 승려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하여 법고춤을 비롯한 작법무가 활성화되었음을 말해준다.
주로 영산재나 영산작법에서 시련의식의 마지막 즈음, 상단권공의 도량게와 다게를 마친 뒤, 식당작법 등에서 행한다. 따라서 의식절차와 관련해서는 의식의 한 단원이 원만히 성취되었을 때 법열의 환희로움을 표현하는 뜻을 담고 있다. 작법에 따르는 특별한 염불가사는 없고, 태징에 맞추어 북을 울리며 사물·호적과 삼현육각 등을 연주하기도 한다.
법고춤은 일반 법복인 장삼과 가사를 갖추고 양손에 북채를 든 채 북을 어르거나 치게 된다. 한 명의 승려가 행하는 독무이지만, 북의 뒤편에서 또 다른 승려가 북을 치며 반주를 맞추므로 2인 1조를 이룬다. 북 하나에 2인이 짝을 이룬다고 하여 이를 외고 2인무라 하며, 의식에 따라서는 세 개의 북을 놓고 각각 추는 삼고무三鼓舞로 행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춤사위로는 양손으로 북을 두드리는 면面치기·옆치기·북 돌려치기·무릎 굽혀 펴기·양 손발 사이로 마주치기·북 어르기·어르면서 회전하기·뒷북치기·팔 벌리고 돌기·북 망치 치기·합장 등이 있다.
전체적으로 북소리와 박자의 흐름은 고요하고 느리게 시작하여, 점차 커지고 빨라지다가 다시 고요하고 느리게 마무리된다. 먼저 북을 향해 합장 반배로 시작하여 북채로 북의 가장자리인 변죽을 세 차례 훑어 내린다. 이어 변죽을 좌우 북채로 쳐서 번뇌를 끊도록 하고, 중앙을 쳐서 불법을 바르게 듣도록 하는 등 각각의 춤사위에 섬세한 의미가 담겨 있다. 점차 춤사위가 활달해지며 북을 치는 소리도 빠르고 커지게 되는데, 이는 구도에 박차를 가하는 뜻을 지닌다. 격렬한 춤사위를 정점으로 다시 평온해지기 시작하여 원하는 경지에 이르렀음을 나타낸다.
춤사위의 특성은 들어가고 나올 때 발디딤이나 동작이 정중하며, 상체의 움직임은 가볍고 부드럽되 몸을 숙였다가 솟아오를 때나 회전할 때는 강한 순발력을 보인다. 팔을 휘젓거나 허리를 활처럼 휘는 허리재기 등에서 몸의 유연성이 강조되는 한편, 역동적인 동작을 표현하고 강한 북소리를 내야 하므로 집중력과 지구력등 고도의 기량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약 7〜8분이 소요되는 법고춤은 한 편의 드라마처럼 대중을 집중하게 하는 힘을 지니고 있다.

특징 및 의의

법고춤은 장중하고 활달한 멋을 지녀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다양한 형태의 춤사위로 구성되어 있고 특유의 신명을 지녀, 한국 춤의 특성을 공유하고 있는 춤이다. 춤사위와 북소리가 빨라지고 커져 구도에 박차를 가하는 단계에 이르면, 우리 춤의 주요 요소인 신명이 법열法悅의 양상으로 드러나게 된다. 승무僧舞·구고무九鼓舞 등의 민속무용에 영향을 주었으며, 민간에서 속화하여 도드리·굿거리와 같은 반주 음악을 쓰면서 무대에 곧잘 오르기도 한다.

참고문헌

佛本行集經, 범패와 작법무(홍윤식, 민속원, 2009), 불교의식 법고무의 춤과 가락에 관한 연구(주지현, 숙명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3),영산재(심상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3), 영산재 성립과 작법의례에 관한연구(심상현, 위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1), 영산재 연구(법현, 운주사,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