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소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위철(魏哲)

정의

고려시대 이후 전래되어 당악향악 그리고 민속음악에 두루 사용하던 세로로 부는 관악기.

개관

퉁소는 한자로 ‘동소洞簫’라 표기한다. 우리말로 ‘퉁소’라 읽고 민간에서는 ‘퉁애’라 부르기도 한다. 퉁소는 중국 한나라 때 강족羌族의 악기를 개량하여 만든 것이라 전하며, 고려시대 문헌에 퉁소가 처음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늦어도 고려시대 이전에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으로 보인다. 가로로 부는 관악기를 통칭 횡적橫笛이라 부르는데 비해 퉁소는 세로로 부는 관악기인 종적縱笛에 속하며 일반에서는 흔히 세로로 부는 관악기를 통칭 퉁소라 부르기도 한다.
『고려사高麗史』에는 퉁소에 여덟 개의 구멍이 있다고 소개하고 있고 『세종실록世宗實錄』에는 취구吹口·청공淸孔·지공指孔·칠성공七星孔을 합하여 모두 열 개의 구멍이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또한 민간에서도 시대마다 조금씩 다른 규격으로 제작되어 고려시대 이후 현재까지 전하여, 퉁소는 정확히 통일된 규격을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궁중음악에 사용하는 퉁소와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 두 종류가 남아 있다. 퉁소는 전통적으로 대나무를 이용하여 제작한다. 『악학궤범樂學軌範』에는 황죽黃竹이 퉁소의 재질로 좋다고 하였으나, 대나무 양쪽에 골이 파인 쌍골죽을 사용했다는 기록도 남아 있다.

내용

현재 남아 있는 두 종류의 퉁소 중 궁중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는 갈대청을 붙여 소리 내는 청공이 없는 구조이며,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는 청공이 있는 구조이다. 조선시대 이전부터 전하는 퉁소가 청공이 없는 쪽이며, 이를 조선시대 이후 청공을 추가하여 개량한 것이 현재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일 것으로 생각된다. 이렇게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를 따로 ‘퉁애’라 부른다.
퉁소의 길이는 대략 50~70㎝ 사이이며 내경이 2.2~4㎝ 사이로 퉁소마다 규격이 다르다. 연주할 때 손가락으로 짚는 지공의 숫자도 서로 달라 궁중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는 뒷면에 한 개, 앞면에 다섯 개 등 도합 여섯 개의 지공이 있고,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인 퉁애는 뒷면에 한 개, 앞면에 네 개 등 도합 다섯 개의 지공이 있다.

특징 및 의의

현재 연주하고 있는 퉁소는 북청사자놀음의 반주음악에 사용하는 민속음악용 퉁소, 바로 ‘퉁애’이다. 20세기 중반 이후 퉁소의 전통이 급격히 사라졌지만 19세기 말~20세기 초까지도 퉁소는 민간에서 즐겨 연주되던 악기였다.
퉁소는 단소短簫와 같이 관의 아래와 위가 모두 뚫려 있는 구조를 지니고 있다. 연주 방법 역시 유사하여 취구에 입술을 대고 관 속으로 입김을 불어넣는 방식으로 연주한다. 단소가 높고 청아한 소리를 내는 것에 비해 퉁소는 더 크기 때문에 더 굵고 낮은 소리를 낼 수 있어 가로로 부는 횡적 중 하나인 대금大笒과 연주법 및 음색이 닮아 있다. 퉁소의 크기와 구조적 특징으로 인해 대금과 같이 복잡하고 세밀한 표현력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이 단순한 표현 방식이 퉁소의 매력이기도 하다.

참고문헌

조선 초기 당악용 악기의 종류 고찰(김성혜, 음악과 민족, 민족음악학회, 2011), 종취관악기의 전통적 주법 연구(이진원, 국악과 교육15, 한국국악교육학회, 1997), 한국 퉁소의 기원에 관한 고찰(조석연, 한국 음악사학보52, 한국 음악사학회, 2014).

퉁소

퉁소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위철(魏哲)

정의

고려시대 이후 전래되어 당악과 향악 그리고 민속음악에 두루 사용하던 세로로 부는 관악기.

개관

퉁소는 한자로 ‘동소洞簫’라 표기한다. 우리말로 ‘퉁소’라 읽고 민간에서는 ‘퉁애’라 부르기도 한다. 퉁소는 중국 한나라 때 강족羌族의 악기를 개량하여 만든 것이라 전하며, 고려시대 문헌에 퉁소가 처음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늦어도 고려시대 이전에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으로 보인다. 가로로 부는 관악기를 통칭 횡적橫笛이라 부르는데 비해 퉁소는 세로로 부는 관악기인 종적縱笛에 속하며 일반에서는 흔히 세로로 부는 관악기를 통칭 퉁소라 부르기도 한다.
『고려사高麗史』에는 퉁소에 여덟 개의 구멍이 있다고 소개하고 있고 『세종실록世宗實錄』에는 취구吹口·청공淸孔·지공指孔·칠성공七星孔을 합하여 모두 열 개의 구멍이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또한 민간에서도 시대마다 조금씩 다른 규격으로 제작되어 고려시대 이후 현재까지 전하여, 퉁소는 정확히 통일된 규격을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궁중음악에 사용하는 퉁소와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 두 종류가 남아 있다. 퉁소는 전통적으로 대나무를 이용하여 제작한다. 『악학궤범樂學軌範』에는 황죽黃竹이 퉁소의 재질로 좋다고 하였으나, 대나무 양쪽에 골이 파인 쌍골죽을 사용했다는 기록도 남아 있다.

내용

현재 남아 있는 두 종류의 퉁소 중 궁중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는 갈대청을 붙여 소리 내는 청공이 없는 구조이며,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는 청공이 있는 구조이다. 조선시대 이전부터 전하는 퉁소가 청공이 없는 쪽이며, 이를 조선시대 이후 청공을 추가하여 개량한 것이 현재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일 것으로 생각된다. 이렇게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를 따로 ‘퉁애’라 부른다.
퉁소의 길이는 대략 50~70㎝ 사이이며 내경이 2.2~4㎝ 사이로 퉁소마다 규격이 다르다. 연주할 때 손가락으로 짚는 지공의 숫자도 서로 달라 궁중음악에 사용하는 퉁소는 뒷면에 한 개, 앞면에 다섯 개 등 도합 여섯 개의 지공이 있고, 민속음악에 사용하는 퉁소인 퉁애는 뒷면에 한 개, 앞면에 네 개 등 도합 다섯 개의 지공이 있다.

특징 및 의의

현재 연주하고 있는 퉁소는 북청사자놀음의 반주음악에 사용하는 민속음악용 퉁소, 바로 ‘퉁애’이다. 20세기 중반 이후 퉁소의 전통이 급격히 사라졌지만 19세기 말~20세기 초까지도 퉁소는 민간에서 즐겨 연주되던 악기였다.
퉁소는 단소短簫와 같이 관의 아래와 위가 모두 뚫려 있는 구조를 지니고 있다. 연주 방법 역시 유사하여 취구에 입술을 대고 관 속으로 입김을 불어넣는 방식으로 연주한다. 단소가 높고 청아한 소리를 내는 것에 비해 퉁소는 더 크기 때문에 더 굵고 낮은 소리를 낼 수 있어 가로로 부는 횡적 중 하나인 대금大笒과 연주법 및 음색이 닮아 있다. 퉁소의 크기와 구조적 특징으로 인해 대금과 같이 복잡하고 세밀한 표현력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이 단순한 표현 방식이 퉁소의 매력이기도 하다.

참고문헌

조선 초기 당악용 악기의 종류 고찰(김성혜, 음악과 민족, 민족음악학회, 2011), 종취관악기의 전통적 주법 연구(이진원, 국악과 교육15, 한국국악교육학회, 1997), 한국 퉁소의 기원에 관한 고찰(조석연, 한국 음악사학보52, 한국 음악사학회,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