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 당기는 소리

그물 당기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장정룡(張正龍)

정의

바다나 강, 저수지 등에 쳐놓은 그물을 당기면서 부르는 노동요.

개관

강원도와 남해안 일대에서는 ‘다리어소리’, ‘그물돋우기’, ‘그물조르기’, ‘물보기’라고 하고, 함경도 해안에서는 ‘다리기’, ‘날바소리’라 부른다. 동해안에서는 명태잡이 때 많이 부른다. 부산시 다대포 지역에서는 이를 ‘후리소리’라 하고, 동해나 서해 또는 제주도 등지에서 멸치 떼를 그물로 가두어 당기면서 ‘후리질소리’를 한다. ‘후리’는 근해에 몰려든 고기를 그물로 휘몰아서 잡는 방법이다. 그물을 사용하여 고기를 잡는 어로를 자망(刺網)이라 하며, 이때 부르는 <그물 당기는 소리>는 어획의 기쁨과 노동의 수월성을 추구한다. <그물 당기는 소리>에는 ‘얼기 돌리는 소리’와 ‘그물 손으로 당기는 소리’가 있다. 선소리 사설은 설명지시적·축원유희적·신세타령적인 것으로 나뉜다. 후렴은 “다리어자내자”, “다리구내자”, “다려다려라”, “다려내자”, “다리여라”, “다리여”처럼 ‘ㄷ’음 계통이 사용되어 ‘당김’의 일치된 행위를 강조하는 것과 “에야”, “에샤”, “에야자”, “여싼자”, “에산자”, “에이산자”, “어여싼자”, “에헤어야”처럼 ‘ㅇ’음 계통으로 힘의 결집을 도모하려는 것이 있다.

사설

(후렴) 잘도 하네 어야/
앞발은 버티고/ 뒤로 자빠져/ 눕지 말고/
부쩍부쩍/ 당겨주네/
- 강원 속초

(후렴) 에야/
홍성나기/ 찬바람에/ 울구 가는/ 저 기러기도/
손발이 시러워/ 내 못하겠네/ 청실홍실을/ 목에 걸고/
소나무 고개를/ 넘어온다
- 강원 강릉

(후렴) 어여싼자/
메레치가야/ 죽어야지만/ 내가 야산자
- 강원 양양

(후렴) 다리어내자 다려내자/
걷어치구 몰아쳐라/ 부지런히/ 댕겨주자/
댕겨보세 댕겨보세 에야/ 올라가는 비우치야/
우리 소망을 들어주오/ 우리 망자 열어주자/ 그물천코라도/
우리의 망자가 잘도 걸었다
- 강원 고성

(후렴) 어기야하/
당거가세/ 당거를 가세/ 끌망을 따라서/ 당거를 가세/
우리 동무 한수만 빠지면/ 집안 식구 다 굶어죽은게/
이때 한때 서둘러 어서/ 어기야 돈벌어/ 연꽃을 받고/
우리 고향 들어를 가세
- 전북 고창

(후렴) 오호 사리여/
이 줄을 놓고/ 저 줄을 당겨라/ 이 그물줄은/ 신령줄이다
- 부산 수영구

(후렴) 에헤어야 뒤에야/
망선에서 멜발을 보고/ 망선에서 후림을 놏져/
서깨코는 서엿콧으로/
동깨코는 은구 문여로
- 제주 제주시

내용

그물 당기는 일은 노 젓는 일과 함께 예전의 어로 작업에서 힘이 많이 드는 일이었다. 한 사람이 선창을 하면 여러 사람이 그물을 당기면서 선후창 형식으로 부른다. 동해안에서는 목선을 타고 유자망으로 명태를 잡을 때 그물을 당기면서 “땡겨주게”라고 메기면 “에야”라고 받는다. 양양과 고성은 “여싼자”, “다려내자” 등으로 받고, 일본어형 사설의 영향을 받아서 “마이다”, “소나에”, “아랏세이”, “에산도자”, “에 마이다”로도 받는다. <그물 당기는 소리>에는 빠른 소리와 느린 소리가 있는데, 전북 고창에서는 전자를 ‘어이야소리’ 후자를 ‘술배소리’라 한다. 충남 서산 지역에서는 어장에서 그물을 당기며 부르는데 선율은 메나리토리육자배기토리와 유사하며 “어어차아 에에디여차/ 어어어허 에야디야”를 반복한다. 인천 옹진과 충남 보령의 <그물 당기는 소리> 사설과 가락이 유사해 전파 양상을 볼 수 있다. 울산 울주 강동면 정자에서는 “에이여차”, “이여차 땡겨라 이여차 빨리 올려라”로 시작해 “에라 산자야”로 마무리 짓는 혼합형이다. 받는소리가 함남 이원에서는 “다려다려라”이고, 함북 명천에서는 “다리고내자”, 나진에서는 “다리고”, 선봉에서는 “에이야 이에야”·“어야 어야”·“에누야”, 원산에서는 “어기여차”·“날려”·“에헤야”이다. 제주도에서 멸치 그물을 당길 때 부르는 소리를 ‘멜후림소리’라 하는데, ‘테우’라는 뗏목을 타고 나가서 멸치를 잡았다. 이때 씩씩하고 역동적인 3분박 4박자의 선소리 가락을 앞에서 메기면 후렴으로 받으면서 끌어 올린다.

지역사례

동해안에서는 <그물 당기는 소리>의 후렴으로 요즘에는 “어샤 어샤”를 많이 부르나 과거에는 “당겨보자 에야디여”, “에이산자”를 많이 불렀다. 같은 동해안이라도 속초는 “에이산자”, 강릉은 “에야”, 고성은 “에싸니·애쌍아·에야”와 “다리여내자”가 불린다. 그물에 고기가 많이 걸리면 이를 ‘푸름하다’라고 하는데 고기비늘이 번쩍거리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민요 사설에서는 ‘많다’는 표현 대신 ‘우글거린다’ 또는 ‘푸름’이라는 표현을 주로 쓰는데, 이것은 고기가 알아듣고 도망칠까 염려하기 때문이다. 후렴 “다리어자내자”는 함경도 해안 지역에서 많이 불렸는데, 속초에서도 이 소리가 불려 함경도에서 전파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그물 당기는 소리>는 주로 메나리토리로서, 4음보 선후창으로 일정하게 부른다. 동해안은 4도 상행으로 종지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 외에도 종지형이 다양하다. 그물로 어로 작업을 하는 경우에 부르는 이 소리는 과거에는 목선으로 어로 작업을 할 때나 후리질로 그물을 당길 때 여러 사람이 함께 불렀다. 현장에서 잡히는 물고기는 다르지만 그물 모양이나 형태 등에 맞추어 고기를 잡는 전통적인 당기는 방식과 더불어 지속된 집단요이다. 물고기의 크기나 양, 당기는 사람의 숫자, 바다의 파도 등 작업 상황과 주어진 환경에 따라 느리거나 빠르게 함께 부르는 신명나는 집단 노동요의 모습을 보여준다.

참고문헌

고성군 명태소리 전승실태 조사보고서(장정룡, 고성군, 2013), 동해시의 어로문화(장정룡, 동해시, 2000), 동해의 전통어업기술과 어민(오창현, 국립민속박물관, 2012), 부산의 문화재(부산광역시, 2003), 삼척시 어촌·어로민속지(장정룡, 삼척시립박물관, 2012), 속초시 어로민속지(장정룡, 속초문화원, 1997), 수산노동요연구(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6),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기도(문화방송, 1996).

그물 당기는 소리

그물 당기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장정룡(張正龍)

정의

바다나 강, 저수지 등에 쳐놓은 그물을 당기면서 부르는 노동요.

개관

강원도와 남해안 일대에서는 ‘다리어소리’, ‘그물돋우기’, ‘그물조르기’, ‘물보기’라고 하고, 함경도 해안에서는 ‘다리기’, ‘날바소리’라 부른다. 동해안에서는 명태잡이 때 많이 부른다. 부산시 다대포 지역에서는 이를 ‘후리소리’라 하고, 동해나 서해 또는 제주도 등지에서 멸치 떼를 그물로 가두어 당기면서 ‘후리질소리’를 한다. ‘후리’는 근해에 몰려든 고기를 그물로 휘몰아서 잡는 방법이다. 그물을 사용하여 고기를 잡는 어로를 자망(刺網)이라 하며, 이때 부르는 <그물 당기는 소리>는 어획의 기쁨과 노동의 수월성을 추구한다. <그물 당기는 소리>에는 ‘얼기 돌리는 소리’와 ‘그물 손으로 당기는 소리’가 있다. 선소리 사설은 설명지시적·축원유희적·신세타령적인 것으로 나뉜다. 후렴은 “다리어자내자”, “다리구내자”, “다려다려라”, “다려내자”, “다리여라”, “다리여”처럼 ‘ㄷ’음 계통이 사용되어 ‘당김’의 일치된 행위를 강조하는 것과 “에야”, “에샤”, “에야자”, “여싼자”, “에산자”, “에이산자”, “어여싼자”, “에헤어야”처럼 ‘ㅇ’음 계통으로 힘의 결집을 도모하려는 것이 있다.

사설

(후렴) 잘도 하네 어야/
앞발은 버티고/ 뒤로 자빠져/ 눕지 말고/
부쩍부쩍/ 당겨주네/
- 강원 속초

(후렴) 에야/
홍성나기/ 찬바람에/ 울구 가는/ 저 기러기도/
손발이 시러워/ 내 못하겠네/ 청실홍실을/ 목에 걸고/
소나무 고개를/ 넘어온다
- 강원 강릉

(후렴) 어여싼자/
메레치가야/ 죽어야지만/ 내가 야산자
- 강원 양양

(후렴) 다리어내자 다려내자/
걷어치구 몰아쳐라/ 부지런히/ 댕겨주자/
댕겨보세 댕겨보세 에야/ 올라가는 비우치야/
우리 소망을 들어주오/ 우리 망자 열어주자/ 그물천코라도/
우리의 망자가 잘도 걸었다
- 강원 고성

(후렴) 어기야하/
당거가세/ 당거를 가세/ 끌망을 따라서/ 당거를 가세/
우리 동무 한수만 빠지면/ 집안 식구 다 굶어죽은게/
이때 한때 서둘러 어서/ 어기야 돈벌어/ 연꽃을 받고/
우리 고향 들어를 가세
- 전북 고창

(후렴) 오호 사리여/
이 줄을 놓고/ 저 줄을 당겨라/ 이 그물줄은/ 신령줄이다
- 부산 수영구

(후렴) 에헤어야 뒤에야/
망선에서 멜발을 보고/ 망선에서 후림을 놏져/
서깨코는 서엿콧으로/
동깨코는 은구 문여로
- 제주 제주시

내용

그물 당기는 일은 노 젓는 일과 함께 예전의 어로 작업에서 힘이 많이 드는 일이었다. 한 사람이 선창을 하면 여러 사람이 그물을 당기면서 선후창 형식으로 부른다. 동해안에서는 목선을 타고 유자망으로 명태를 잡을 때 그물을 당기면서 “땡겨주게”라고 메기면 “에야”라고 받는다. 양양과 고성은 “여싼자”, “다려내자” 등으로 받고, 일본어형 사설의 영향을 받아서 “마이다”, “소나에”, “아랏세이”, “에산도자”, “에 마이다”로도 받는다. <그물 당기는 소리>에는 빠른 소리와 느린 소리가 있는데, 전북 고창에서는 전자를 ‘어이야소리’ 후자를 ‘술배소리’라 한다. 충남 서산 지역에서는 어장에서 그물을 당기며 부르는데 선율은 메나리토리나 육자배기토리와 유사하며 “어어차아 에에디여차/ 어어어허 에야디야”를 반복한다. 인천 옹진과 충남 보령의 <그물 당기는 소리> 사설과 가락이 유사해 전파 양상을 볼 수 있다. 울산 울주 강동면 정자에서는 “에이여차”, “이여차 땡겨라 이여차 빨리 올려라”로 시작해 “에라 산자야”로 마무리 짓는 혼합형이다. 받는소리가 함남 이원에서는 “다려다려라”이고, 함북 명천에서는 “다리고내자”, 나진에서는 “다리고”, 선봉에서는 “에이야 이에야”·“어야 어야”·“에누야”, 원산에서는 “어기여차”·“날려”·“에헤야”이다. 제주도에서 멸치 그물을 당길 때 부르는 소리를 ‘멜후림소리’라 하는데, ‘테우’라는 뗏목을 타고 나가서 멸치를 잡았다. 이때 씩씩하고 역동적인 3분박 4박자의 선소리 가락을 앞에서 메기면 후렴으로 받으면서 끌어 올린다.

지역사례

동해안에서는 <그물 당기는 소리>의 후렴으로 요즘에는 “어샤 어샤”를 많이 부르나 과거에는 “당겨보자 에야디여”, “에이산자”를 많이 불렀다. 같은 동해안이라도 속초는 “에이산자”, 강릉은 “에야”, 고성은 “에싸니·애쌍아·에야”와 “다리여내자”가 불린다. 그물에 고기가 많이 걸리면 이를 ‘푸름하다’라고 하는데 고기비늘이 번쩍거리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민요 사설에서는 ‘많다’는 표현 대신 ‘우글거린다’ 또는 ‘푸름’이라는 표현을 주로 쓰는데, 이것은 고기가 알아듣고 도망칠까 염려하기 때문이다. 후렴 “다리어자내자”는 함경도 해안 지역에서 많이 불렸는데, 속초에서도 이 소리가 불려 함경도에서 전파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그물 당기는 소리>는 주로 메나리토리로서, 4음보 선후창으로 일정하게 부른다. 동해안은 4도 상행으로 종지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 외에도 종지형이 다양하다. 그물로 어로 작업을 하는 경우에 부르는 이 소리는 과거에는 목선으로 어로 작업을 할 때나 후리질로 그물을 당길 때 여러 사람이 함께 불렀다. 현장에서 잡히는 물고기는 다르지만 그물 모양이나 형태 등에 맞추어 고기를 잡는 전통적인 당기는 방식과 더불어 지속된 집단요이다. 물고기의 크기나 양, 당기는 사람의 숫자, 바다의 파도 등 작업 상황과 주어진 환경에 따라 느리거나 빠르게 함께 부르는 신명나는 집단 노동요의 모습을 보여준다.

참고문헌

고성군 명태소리 전승실태 조사보고서(장정룡, 고성군, 2013), 동해시의 어로문화(장정룡, 동해시, 2000), 동해의 전통어업기술과 어민(오창현, 국립민속박물관, 2012), 부산의 문화재(부산광역시, 2003), 삼척시 어촌·어로민속지(장정룡, 삼척시립박물관, 2012), 속초시 어로민속지(장정룡, 속초문화원, 1997), 수산노동요연구(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6),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기도(문화방송,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