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타령

개구리타령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손인애(孫仁愛)

정의

사당패소리에서 비롯되어 경기에서는 선소리산 타령을 마감하는 입창으로, 남도에서는 민요(잡가)로 발전된 노래.

역사

경기선소리 <개구리타령(개고리타령)>은 경기선소리의 공식 레퍼토리는 아니지만, <놀량>, <앞산타령>, <뒷산타령>, <자진산타령>을 이어서 부른 후 마감하는 성격의 노래이다. 즉, 이 소리가 끼어야 선소리 한마당이 끝나는 것으로 보는 것이다. 그 이유는 시작 부분의 “개고리타령을 하여 보자/ 에헤에헤~ 에헤야/ 마무리나 하여 보자~” 하는 사설과 관련이 깊은 것 같다. 이 소리는 경기민요 <경복궁타령>과 선율이 유사한데, 근세기에 사당패 <자진방아타령>에서 비롯된 <경복궁타령>의 영향 아래 경기선소리(입창)가 전개·발전될 무렵 오늘날과 같은 형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전통시대 경기 사당패소리에도 <개구리타령>이 있었던 사실로 보아, 이것을 근간으로 발전하였을 것이라 추정된다.
남도민요(잡가) <개구리타령>은 이러한 입창 성격의 경기 <개구리타령>의 영향으로 형성된 것이다. 과거 남도 사당패에 의해 불렸던 <개구리타령(개고리타령)>도 있었기에, 이 소리 또한 남도 사당패 <개구리타령>을 토대로 남도 전문 소리꾼들에 의해 발전된 것으로 보인다.

사설

  1. 에-개고리 타령 하여 보자(후렴)에헤에야 야하어야 아무라나 하여 보자
  2. 에-개골개골 청개고리라(후렴)에헤에야 야하어야 성은 청가라도 뛰는 멋으로 댕긴다
  3. 에-개천에 빠져서 허덕 지덕 한다 (후렴)에헤에야 야하어야 수렁에 빠져서 만석당혜萬舃唐鞋를 잃었네(후략)
    -개구리타령, 경기도
    헤헤 어허 어허 어기야 간다 나간다/ 내가 돌아간다 어기야 여보 도련님 참으로 가요/ 내 목을 뎅그렁 베어 한강수 깊은 물 풍덩실 들이쳐/ 이별인가 어드메냐 노던 봉황 저 두견 짝을 잃고 우노매라/ 춘풍에 놀래 깨여 깨닫도록 들쳐나니 데려갈 테면 데려가(후략)
    -개고리타령, 남도

내용

경기선소리 <개구리타령>은 독창과 제창이 주고받는 유절형식으로 되어 있고, 빠른 3소박 4박자로 자진타령장단 또는 볶는타령장단에 맞는다. 토리는 출현하는 음이 ‘라·도·레·미·솔’인 반경토리로 되어 있고, <경복궁타령>과 선율 및 그 성격이 유사하다. 따라서 2소박 단위의 헤미올라 리듬이 자주 출현하며, 상당히 리드미컬하고 경쾌하다. 또한 질러 내는 선율이 많이 나타나며, 입창 특유의 선율 특성이 잘 드러난다.
남도민요 <개구리타령>은 장절 형식으로 되어 있고, 3소박 4박자의 굿거리장단이나 자진중중모리장단에 맞는다. 전형적인 육자배기토리로 되어 있으며, 선율이 전문가 음악답게 매우 기교적이고 화려하다.

특징 및 의의

<개구리타령>은 본래 사당패소리에서 비롯된 노래로, 근세 경기 지방에서는 선소리로 계승되었고, 남도 지방에서는 전문 소리꾼에 의해 민요(또는 잡가)로 변화되었다. 이로 인해 남도에서는 음악적 성격이 크게 바뀌었는데, 나름대로 예술화가 이루어지면서 판소리의 유명 대목을 따서 부르고, 선율도 매우 기교적으로 발전하였다. 이를 통해 장르 간 접변으로 전통시대 노래들이 오늘날까지 이어져 오는 시대적 변천 과정과 양상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과거 대중음악에서 사당패소리의 영향력을 짐작케 한다.

참고문헌

남도잡가 개고리타령의 음악적 특성과 변화양상(조은정, 전남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10), 뿌리깊은나무 팔도소리3-전라도·제주도·장례소리(한국브리태니커, 1984),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향토민요에 수용된 사당패소리(손인애, 민속원, 2007).

개구리타령

개구리타령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손인애(孫仁愛)

정의

사당패소리에서 비롯되어 경기에서는 선소리산 타령을 마감하는 입창으로, 남도에서는 민요(잡가)로 발전된 노래.

역사

경기선소리 <개구리타령(개고리타령)>은 경기선소리의 공식 레퍼토리는 아니지만, <놀량>, <앞산타령>, <뒷산타령>, <자진산타령>을 이어서 부른 후 마감하는 성격의 노래이다. 즉, 이 소리가 끼어야 선소리 한마당이 끝나는 것으로 보는 것이다. 그 이유는 시작 부분의 “개고리타령을 하여 보자/ 에헤에헤~ 에헤야/ 마무리나 하여 보자~” 하는 사설과 관련이 깊은 것 같다. 이 소리는 경기민요 <경복궁타령>과 선율이 유사한데, 근세기에 사당패 <자진방아타령>에서 비롯된 <경복궁타령>의 영향 아래 경기선소리(입창)가 전개·발전될 무렵 오늘날과 같은 형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전통시대 경기 사당패소리에도 <개구리타령>이 있었던 사실로 보아, 이것을 근간으로 발전하였을 것이라 추정된다.
남도민요(잡가) <개구리타령>은 이러한 입창 성격의 경기 <개구리타령>의 영향으로 형성된 것이다. 과거 남도 사당패에 의해 불렸던 <개구리타령(개고리타령)>도 있었기에, 이 소리 또한 남도 사당패 <개구리타령>을 토대로 남도 전문 소리꾼들에 의해 발전된 것으로 보인다.

사설

에-개고리 타령 하여 보자(후렴)에헤에야 야하어야 아무라나 하여 보자 에-개골개골 청개고리라(후렴)에헤에야 야하어야 성은 청가라도 뛰는 멋으로 댕긴다 에-개천에 빠져서 허덕 지덕 한다 (후렴)에헤에야 야하어야 수렁에 빠져서 만석당혜萬舃唐鞋를 잃었네(후략)
-개구리타령, 경기도
헤헤 어허 어허 어기야 간다 나간다/ 내가 돌아간다 어기야 여보 도련님 참으로 가요/ 내 목을 뎅그렁 베어 한강수 깊은 물 풍덩실 들이쳐/ 이별인가 어드메냐 노던 봉황 저 두견 짝을 잃고 우노매라/ 춘풍에 놀래 깨여 깨닫도록 들쳐나니 데려갈 테면 데려가(후략)
-개고리타령, 남도

내용

경기선소리 <개구리타령>은 독창과 제창이 주고받는 유절형식으로 되어 있고, 빠른 3소박 4박자로 자진타령장단 또는 볶는타령장단에 맞는다. 토리는 출현하는 음이 ‘라·도·레·미·솔’인 반경토리로 되어 있고, <경복궁타령>과 선율 및 그 성격이 유사하다. 따라서 2소박 단위의 헤미올라 리듬이 자주 출현하며, 상당히 리드미컬하고 경쾌하다. 또한 질러 내는 선율이 많이 나타나며, 입창 특유의 선율 특성이 잘 드러난다.
남도민요 <개구리타령>은 장절 형식으로 되어 있고, 3소박 4박자의 굿거리장단이나 자진중중모리장단에 맞는다. 전형적인 육자배기토리로 되어 있으며, 선율이 전문가 음악답게 매우 기교적이고 화려하다.

특징 및 의의

<개구리타령>은 본래 사당패소리에서 비롯된 노래로, 근세 경기 지방에서는 선소리로 계승되었고, 남도 지방에서는 전문 소리꾼에 의해 민요(또는 잡가)로 변화되었다. 이로 인해 남도에서는 음악적 성격이 크게 바뀌었는데, 나름대로 예술화가 이루어지면서 판소리의 유명 대목을 따서 부르고, 선율도 매우 기교적으로 발전하였다. 이를 통해 장르 간 접변으로 전통시대 노래들이 오늘날까지 이어져 오는 시대적 변천 과정과 양상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과거 대중음악에서 사당패소리의 영향력을 짐작케 한다.

참고문헌

남도잡가 개고리타령의 음악적 특성과 변화양상(조은정, 전남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10), 뿌리깊은나무 팔도소리3-전라도·제주도·장례소리(한국브리태니커, 1984),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향토민요에 수용된 사당패소리(손인애, 민속원,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