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잡은 기름 강아지

호랑이 잡은 기름 강아지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조선영(曺善映)

정의

강아지에 참기름을 발라 고소한 냄새로 호랑이를 유혹해 줄줄이 꿰어 잡는다는 내용의 민담.

줄거리

옛날 강원도 금강산에는 호랑이가 많았다. 어떤 사람이 강아지 한 마리를 앞에 놓고 계속해서 참기름을 듬뿍 발라댔다. 그런 뒤 강아지 허리에 칡넝쿨을 매어 금강산으로 데리고 갔다. 금강산에 도착하여 강아지를 나무에 묶어 두자 호랑이가 고소한 참기름 냄새를 맡고 나타났다. 호랑이가 보니 작은 강아지 한 마리가 있으므로 그것을 단번에 삼켰는데, 참기름으로 미끌미끌해진 강아지가 쑤욱 내려가더니 그대로 똥구멍으로 빠져 버렸다. 저절로 호랑이가 줄에 꿰어진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호랑이도 고소한 냄새를 맡고 왔다가 강아지를 보고 단번에 삼켰는데 역시나 미끄러워 강아지가 똥구멍으로 빠져 버렸다. 다른 호랑이도, 또 다른 호랑이도, 그 다음도 그런 식으로 계속 꿰어져서 이 사람은 힘들이지 않고 호랑이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

변이

주인공이 게으름뱅이로 설정되기도 한다. 부모가 게으르다고 타박하자 그는 기름 바른 강아지로 호랑이를 잡아 자신의 면모를 과시해 보인다. 또 다른 각편에서는 이 사람이 기름 바른 강아지로 호랑이를 많이 잡자 다른 사냥꾼들이 몰려들어 호랑이를 빼앗는다. 이에 이 사람은 호랑이 왼쪽 귀를 조금만 잘라갈 수 있도록 청하는데, 그런 뒤 잘라낸 호랑이 귀 조각을 갖고 원님을 찾아가 자신의 억울함을 하소연해 호랑이를 되찾는다.

분석

설화에서 호랑이는 다양한 모습으로 형상화된다. 신성한 존재인 산신령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단순한 공포의 대상으로 나타나기도 하며, 바보처럼 모자란 존재로 나타나기도 한다. 여기에서는 공포의 대상이면서 동시에 멍청한 존재로 드러난다. 사람들에게는 사냥을 해야만 하는 공포의 대상이면서도, 고소한 냄새를 풍기는 눈앞의 먹이에 눈이 멀어 주변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는 멍청한 존재로 드러나는 것이다. 이러한 멍청함은 탐욕에서 비롯된 것으로, 약자인 주인공은 미끼를 잘 이용하여 힘의 상징인 호랑이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이다.

특징

우리 설화에는 동물을 힘들이지 않고 손쉽게 잡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가 많다. 호랑이 잡는 법만 해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호랑이에게 술을 잔뜩 먹여 취하게 한 뒤 칼로 얼굴에 열십(十) 자를 그려놓고는 뒤로 가서 꼬리를 밟고 “예끼 놈!” 하고 소리치면 깜짝 놀란 호랑이가 튀어 올라 알몸만 쏙 빠져나가게 된다고 한다. 그리고 사람을 절벽 근처의 높은 나무에 매달아 놓으면 많은 호랑이들이 그 사람을 잡아먹으려고 뛰어오르다가 절벽 아래로 떨어져 힘들이지 않고 쉽게 잡을 수 있다고도 한다. 또, 줄로 올가미를 만들어 그것을 휘휘 휘둘러 호랑이 목을 휘감은 다음 호랑이가 뒤쫓아 오게 해서 입 속으로 들어가 똥구멍으로 나가면 호랑이 가죽이 뒤집어지며 벗겨져 호랑이가 죽게 된다고도 한다. 이는 상상력을 발휘하여 재치 있는 이야기로 호환(虎患)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자 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호랑이 관련 설화들에서 호랑이가 바보로 드러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 가능할 수 있다.

출처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272; 8-1, 39; 8-4, 154, 한국구전설화(임석재, 평민사, 1988~1993) 8, 240; 10, 289.

참고문헌

설화 속 동물 인간을 말하다(심우장 외, 책과함께, 2008), 설화에 나타난 호랑이의 다중적 상징과 민중의 권력의식(임재해, 실천민속학연구19, 실천민속학회, 2012).

호랑이 잡은 기름 강아지

호랑이 잡은 기름 강아지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조선영(曺善映)

정의

강아지에 참기름을 발라 고소한 냄새로 호랑이를 유혹해 줄줄이 꿰어 잡는다는 내용의 민담.

줄거리

옛날 강원도 금강산에는 호랑이가 많았다. 어떤 사람이 강아지 한 마리를 앞에 놓고 계속해서 참기름을 듬뿍 발라댔다. 그런 뒤 강아지 허리에 칡넝쿨을 매어 금강산으로 데리고 갔다. 금강산에 도착하여 강아지를 나무에 묶어 두자 호랑이가 고소한 참기름 냄새를 맡고 나타났다. 호랑이가 보니 작은 강아지 한 마리가 있으므로 그것을 단번에 삼켰는데, 참기름으로 미끌미끌해진 강아지가 쑤욱 내려가더니 그대로 똥구멍으로 빠져 버렸다. 저절로 호랑이가 줄에 꿰어진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호랑이도 고소한 냄새를 맡고 왔다가 강아지를 보고 단번에 삼켰는데 역시나 미끄러워 강아지가 똥구멍으로 빠져 버렸다. 다른 호랑이도, 또 다른 호랑이도, 그 다음도 그런 식으로 계속 꿰어져서 이 사람은 힘들이지 않고 호랑이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

변이

주인공이 게으름뱅이로 설정되기도 한다. 부모가 게으르다고 타박하자 그는 기름 바른 강아지로 호랑이를 잡아 자신의 면모를 과시해 보인다. 또 다른 각편에서는 이 사람이 기름 바른 강아지로 호랑이를 많이 잡자 다른 사냥꾼들이 몰려들어 호랑이를 빼앗는다. 이에 이 사람은 호랑이 왼쪽 귀를 조금만 잘라갈 수 있도록 청하는데, 그런 뒤 잘라낸 호랑이 귀 조각을 갖고 원님을 찾아가 자신의 억울함을 하소연해 호랑이를 되찾는다.

분석

설화에서 호랑이는 다양한 모습으로 형상화된다. 신성한 존재인 산신령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단순한 공포의 대상으로 나타나기도 하며, 바보처럼 모자란 존재로 나타나기도 한다. 여기에서는 공포의 대상이면서 동시에 멍청한 존재로 드러난다. 사람들에게는 사냥을 해야만 하는 공포의 대상이면서도, 고소한 냄새를 풍기는 눈앞의 먹이에 눈이 멀어 주변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는 멍청한 존재로 드러나는 것이다. 이러한 멍청함은 탐욕에서 비롯된 것으로, 약자인 주인공은 미끼를 잘 이용하여 힘의 상징인 호랑이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이다.

특징

우리 설화에는 동물을 힘들이지 않고 손쉽게 잡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가 많다. 호랑이 잡는 법만 해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호랑이에게 술을 잔뜩 먹여 취하게 한 뒤 칼로 얼굴에 열십(十) 자를 그려놓고는 뒤로 가서 꼬리를 밟고 “예끼 놈!” 하고 소리치면 깜짝 놀란 호랑이가 튀어 올라 알몸만 쏙 빠져나가게 된다고 한다. 그리고 사람을 절벽 근처의 높은 나무에 매달아 놓으면 많은 호랑이들이 그 사람을 잡아먹으려고 뛰어오르다가 절벽 아래로 떨어져 힘들이지 않고 쉽게 잡을 수 있다고도 한다. 또, 줄로 올가미를 만들어 그것을 휘휘 휘둘러 호랑이 목을 휘감은 다음 호랑이가 뒤쫓아 오게 해서 입 속으로 들어가 똥구멍으로 나가면 호랑이 가죽이 뒤집어지며 벗겨져 호랑이가 죽게 된다고도 한다. 이는 상상력을 발휘하여 재치 있는 이야기로 호환(虎患)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자 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호랑이 관련 설화들에서 호랑이가 바보로 드러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 가능할 수 있다.

출처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272; 8-1, 39; 8-4, 154, 한국구전설화(임석재, 평민사, 1988~1993) 8, 240; 10, 289.

참고문헌

설화 속 동물 인간을 말하다(심우장 외, 책과함께, 2008), 설화에 나타난 호랑이의 다중적 상징과 민중의 권력의식(임재해, 실천민속학연구19, 실천민속학회,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