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복데기(财福童子)

한자명

财福童子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박현숙(朴賢淑)

정의

한 아이가 집을 떠나 남의집살이를 하면서 죽을 운명을 극복하고, 하늘을 날 수 있는 의복과 퉁소를 얻어 성공한다는 내용의 환상적 민담.

줄거리

옛날에 한 아이가 계모의 계략으로 죽을 위기에 처한다. 백정의 도움으로 살아남은 아이는 정승댁의 재복데기가 된다. 재복데기가 산에 나무를 하러 갔다가 도사에게 하늘을 날 수 있는 물건(조끼퉁소)을 얻는다. 정승댁 식구들이 잔칫집에 간 사이 재복데기가 하늘을 나는 물건으로 잔칫집까지 날아간다. 사람들이 선관이 하늘에서 내려왔다면서 재복데기를 극진히 대접한다. 정승의 막내딸이 선관에게 표식을 해 두었다가 집에 돌아온 후 재복데기가 선관임을 확인한다. 나라에 국상(國喪)이 나자 신하들은 짚으로 만든 종을 쳐서 종소리를 내는 사람을 새로운 왕으로 삼기로 한다. 재복데기가 짚으로 된 종을 치자 종소리가 나서 왕이 된다. 재복데기는 정승의 막내딸과 결혼한다.

변이

주인공이 집을 떠나는 이유는 호환이나 단명을 면하기 위해서인 예가 많고, 계모의 계략이나 집이 없어서인 예도 있다. 남의집살이를 하는 주인공의 호칭은 집안일, 부엌일과 관련되어 있다. 부엌에서 불 때고 재 퍼내는 아이 ‘재복데기’, 마루 닦는 아이 ‘마리둥이’, 아궁이에 불 때는 아이 ‘아궁이지기’, 두 언니가 신발을 벗어 아이의 머리를 치면서 놀렸다고 하여 ‘신바닥이’다. 재복데기가 조력자에게 얻은 신물(神物) 중 퉁소는 불면 하늘을 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하는 일을 척척 해결해 주기도 한다. 또 한쪽으로 불면 죽음을 면하고, 다른 한쪽으로 불면 임금님이 될 수 있게 해 주는 등 기능이 다양하다. 막내딸이 선관이 재복데기임을 알아보고 그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옷깃에다 핏방울을 묻히기도 하고, 두루마기 앞섶을 잘라 오기도 한다. 대부분의 이야기는 재복데기가 막내딸과 결혼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재복데기가 왕이 되는 서사가 첨가되기도 하고, 재복데기의 정체를 안 두 언니가 날아가는 막내를 질투하여 지붕 위로 올라갔다가 죽어서 버섯이 되었다는 내용의 <지붕 위에 버섯이 피는 유래담>으로 마무리되는 예도 있다.

분석

죽을 운명에 처한 주인공은 집을 떠나서 남의 집에서 부엌일, 집안일을 하는 재복데기가 되어 큰 시련을 겪는다. 운명을 두려워만 했다면 그것을 피할 길이 없었겠지만, 주인공은 시련을 받아들이고 견뎌 낸다. 이 시간은 과거 타율적인 삶이 소멸하고 정화되는 시간이다. 독립되고 자유로운 존재로 재생되고, 삶의 주체적 존재로 성장하는 통과의례이다. 신이한 물건인 의복, 퉁소, 부채는 우주와 통할 수 있는 자기 안의 영성적 에너지를 발현하고 통합시켜 주는 상징물이다. 재복데기가 왕이 되고, 상대방의 가치를 한눈에 알아보는 안목을 지닌 막내딸과 결혼하는 것은 자기실현의 완성을 의미한다.

특징

<재복데기> 설화는 서양의 재투성이 <신데렐라>의 남성형이라 할 수 있다. 계모의 핍박을 받고 재투성이로 남의집살이를 하는 인물은 남성이고, 재투성이의 가치를 한눈에 알아보고 그와 결혼하는 인물은 막내딸이다. <신데렐라>는 마차, 마부, 드레스, 유리구두처럼 변신에 따른 환상성이 두드러지는 반면, <재복데기>는 의복, 퉁소, 부채와 같은 신물의 기능에 따른 환상성이 부각된다.

출처

강원의 설화1(강원도, 2005),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486; 3-1, 564; 5-3, 422; 7-6, 701; 7-10, 475; 8-2, 331.

참고문헌

세계민담전집-한국(신동흔, 황금가지, 2003), 한국 민담에 나타난 샤머니즘적 모티프(나주연, 비교민속학37, 비교민속학회, 2008).

재복데기

재복데기
한자명

财福童子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박현숙(朴賢淑)

정의

한 아이가 집을 떠나 남의집살이를 하면서 죽을 운명을 극복하고, 하늘을 날 수 있는 의복과 퉁소를 얻어 성공한다는 내용의 환상적 민담.

줄거리

옛날에 한 아이가 계모의 계략으로 죽을 위기에 처한다. 백정의 도움으로 살아남은 아이는 정승댁의 재복데기가 된다. 재복데기가 산에 나무를 하러 갔다가 도사에게 하늘을 날 수 있는 물건(조끼와 퉁소)을 얻는다. 정승댁 식구들이 잔칫집에 간 사이 재복데기가 하늘을 나는 물건으로 잔칫집까지 날아간다. 사람들이 선관이 하늘에서 내려왔다면서 재복데기를 극진히 대접한다. 정승의 막내딸이 선관에게 표식을 해 두었다가 집에 돌아온 후 재복데기가 선관임을 확인한다. 나라에 국상(國喪)이 나자 신하들은 짚으로 만든 종을 쳐서 종소리를 내는 사람을 새로운 왕으로 삼기로 한다. 재복데기가 짚으로 된 종을 치자 종소리가 나서 왕이 된다. 재복데기는 정승의 막내딸과 결혼한다.

변이

주인공이 집을 떠나는 이유는 호환이나 단명을 면하기 위해서인 예가 많고, 계모의 계략이나 집이 없어서인 예도 있다. 남의집살이를 하는 주인공의 호칭은 집안일, 부엌일과 관련되어 있다. 부엌에서 불 때고 재 퍼내는 아이 ‘재복데기’, 마루 닦는 아이 ‘마리둥이’, 아궁이에 불 때는 아이 ‘아궁이지기’, 두 언니가 신발을 벗어 아이의 머리를 치면서 놀렸다고 하여 ‘신바닥이’다. 재복데기가 조력자에게 얻은 신물(神物) 중 퉁소는 불면 하늘을 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하는 일을 척척 해결해 주기도 한다. 또 한쪽으로 불면 죽음을 면하고, 다른 한쪽으로 불면 임금님이 될 수 있게 해 주는 등 기능이 다양하다. 막내딸이 선관이 재복데기임을 알아보고 그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옷깃에다 핏방울을 묻히기도 하고, 두루마기 앞섶을 잘라 오기도 한다. 대부분의 이야기는 재복데기가 막내딸과 결혼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재복데기가 왕이 되는 서사가 첨가되기도 하고, 재복데기의 정체를 안 두 언니가 날아가는 막내를 질투하여 지붕 위로 올라갔다가 죽어서 버섯이 되었다는 내용의 <지붕 위에 버섯이 피는 유래담>으로 마무리되는 예도 있다.

분석

죽을 운명에 처한 주인공은 집을 떠나서 남의 집에서 부엌일, 집안일을 하는 재복데기가 되어 큰 시련을 겪는다. 운명을 두려워만 했다면 그것을 피할 길이 없었겠지만, 주인공은 시련을 받아들이고 견뎌 낸다. 이 시간은 과거 타율적인 삶이 소멸하고 정화되는 시간이다. 독립되고 자유로운 존재로 재생되고, 삶의 주체적 존재로 성장하는 통과의례이다. 신이한 물건인 의복, 퉁소, 부채는 우주와 통할 수 있는 자기 안의 영성적 에너지를 발현하고 통합시켜 주는 상징물이다. 재복데기가 왕이 되고, 상대방의 가치를 한눈에 알아보는 안목을 지닌 막내딸과 결혼하는 것은 자기실현의 완성을 의미한다.

특징

<재복데기> 설화는 서양의 재투성이 <신데렐라>의 남성형이라 할 수 있다. 계모의 핍박을 받고 재투성이로 남의집살이를 하는 인물은 남성이고, 재투성이의 가치를 한눈에 알아보고 그와 결혼하는 인물은 막내딸이다. <신데렐라>는 마차, 마부, 드레스, 유리구두처럼 변신에 따른 환상성이 두드러지는 반면, <재복데기>는 의복, 퉁소, 부채와 같은 신물의 기능에 따른 환상성이 부각된다.

출처

강원의 설화1(강원도, 2005),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486; 3-1, 564; 5-3, 422; 7-6, 701; 7-10, 475; 8-2, 331.

참고문헌

세계민담전집-한국(신동흔, 황금가지, 2003), 한국 민담에 나타난 샤머니즘적 모티프(나주연, 비교민속학37, 비교민속학회,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