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렁덩덩신선비(蟒蛇通通新书生)

구렁덩덩신선비

한자명

蟒蛇通通新书生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서대석(徐大錫)

정의

구렁이 모습을 한 신선비와 그 아내의 이별과 재결합을 다룬, 한반도 전역에서 널리 전승되는 민담.

역사

<구렁덩덩신선비>는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큐피트 사이키 신화>와 같은 서사 유형으로 아르네 톰슨의 유형 분류항 <잃어버린 남편을 찾아서(The Search for the Lost Husband, AT 425)>의 한반도 전승 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설화는 한국의 대표 전래동화로 이야기의 세계가 환상적인 부분이 많다. 본래 이야기는 농경생산신신화였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전승되고 있는 각편들은 신성성이 거세되고 환상적 흥미 본위의 민담으로 변모된 것으로 보인다.

줄거리

옛날 어떤 곳에 나이 많은 영감과 할머니가 살고 있었는데, 할머니가 잉태를 해서 낳고 보니 구렁이였다. 할머니는 구렁이를 뒤뜰 굴뚝 옆에다 삿갓을 덮어 놓아두었다. 이웃에는 딸 셋을 둔 장자집이 있었는데 할머니가 아기를 낳았다는 소문을 듣고 딸들이 찾아와서 보고 구렁이를 낳았다고 더럽다고 하였다. 그러나 셋째 딸만 구렁덩덩신선비를 낳았다고 하였다. 이 말을 들은 구렁이는 어머니에게 장자 딸에게 청혼을 하라고 하였다. 어머니가 주저하자 구렁이는 청혼을 하지 않으면 한 손에는 불을 들고 한 손에는 칼을 들고 어머니 배 속으로 다시 들어가겠다고 위협하였다. 어머니가 장자집에 청혼을 하자 첫째 딸과 둘째 딸은 거절하는데 셋째 딸이 부모님 시키는 대로 하겠다고 하여 혼인이 이루어졌다. 그래서 혼례를 치렀는데 첫날밤에 구렁이는 신부에게 간장(또는 기름) 한 독, 밀가루 한 독, 물 한 독을 준비하라고 하였다. 구렁이가 간장독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다시 밀가루 독으로 들어가서 몸을 굴리고 물독으로 들어가서 몸을 헹구더니 허물을 벗고 옥골선풍의 신선 같은 선비가 되었다. 언니들은 동생이 아주 잘생긴 신선 같은 선비와 함께 살고 있는 것을 보고 시기했다.

어느 날 구렁이는 각시에게 구렁이 허물을 잘 보관하라고 당부하고 서울로 과거를 보러 갔다. 그런데 언니들이 찾아와 동생을 잠들게 하고, 구렁이 허물을 꺼내 화로에 넣어 태워 버렸다. 서울에 있던 신선비는 구렁이 허물이 불에 탔음을 알고 자취를 감추었다. 신선비가 돌아오지 않자 각시는 신선비를 찾으려고 집을 나섰다. 길을 가다가 까마귀, 멧돼지, 빨래하는 여인, 논을 가는 농부 등을 만나 그들이 요구하는 일을 해 주고 신선비의 행방을 물어 신선비의 집을 찾아가서 마루 밑에서 자기로 하였다.

그날 밤에는 달이 밝게 떠올랐다. 신선비가 다락에서 글을 읽다가 달을 쳐다보며 각시를 그리워하는 노래를 불렀다. 각시가 이 소리를 듣고 화답을 하여 신선비와 만나게 되었다. 그때 신선비는 새로 장가를 갔는데, 선비가 부인 둘을 데리고 살 수 없어서 두 부인에게 일을 시켜 보고 일 잘하는 부인과 살기로 하였다. 나무해 오기, 물 길어 오기, 호랑이 눈썹 빼 오기 같은 어려운 과제를 본래 부인은 잘 해냈으나 새 부인은 하지 못하였다. 신선비는 새 부인을 버리고 본래 부인과 다시 부부가 되어 잘 살았다.

변이

<구렁덩덩신선비>는 『한국구비문학대계』에 34편, 임석재의 『한국구전설화』에 13편, 임동권의 『한국의 민담』에 1편 등 48편이 채록, 정리되어 있다. 전승 지역별 각편 수를 보면 경기도 4편, 강원 1편, 충북 1편, 충남 7편, 전북 12편, 전남 2편, 경북 8편, 경남 9편, 평북 4편이다. 채록된 지역은 전북과 경남이 많이 나타나고 있어 이들 지역에서 전승이 활발하였다고 볼 수 있다. 각편의 특징을 검토해 보아도 전북과 경남에서 채록한 각편이 비교적 내용이 풍부하고 이야기도 조리 있게 잘 갖추어져 있다. 구연자의 성별을 보면, 전체 48편의 구연자 중에서 여성 구연자가 40편으로 압도적으로 많다.

각편에 따라서 변이의 폭이 심하다. 구렁이를 출산하는 인물이 할머니 또는 과부로 되어 있는데 모두 아이를 출산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다. 구렁이를 잉태한 이유는 대부분 각편에서 생략되어 있으나 동물의 알을 주워 먹거나, 베 매는 부인을 중이 작대기로 찌른 뒤 임신하였다는 각편이 있다. 장자 딸과 구렁이의 정혼 과정도, 구렁이가 장자집에 청혼하자 장자가 구렁이의 목을 쳤으나 목이 도로 붙고 거절하면 장자의 구족이 망한다고 하여 허락한다는 각편도 있다. 구렁이의 탈각 과정이 상세하게 잘 나타나는 각편은 영남 지역 채록본이고, 셋째 딸과 신선비의 재회 과정이 상세한 각편은 호남 지역 채록본들이다. 특히 셋째 딸이 잠적한 신선비를 찾아내는 여행 과정은 각편에 따라 세부 내용에서 차이가 많다.

분석

<구렁덩덩신선비>는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된 설화 유형으로서 <큐피트 사이키 신화> 같은 서사구조를 가지고 있다. 아르네 톰슨의 설화 유형 분류에는 일상담(Ordinary Tales) 중 주술담(Tales of Magic)으로 분류되어 있다. 이 유형의 공동 화소는 괴물남편, 주술에서 풀려난 괴물, 남편을 잃음, 남편 찾기, 남편을 도로 찾음으로 전개되는데 <구렁덩덩신선비>도 이러한 서사단락을 공유하고 있다. 이 이야기에는 현실적 또는 합리적 사고로는 이해할 수 없는 환상적 부분이 많다. 이러한 환상성은 구렁이를 신으로 가정하고 이 이야기를 신화로 보았을 때 이해가 된다.

<구렁덩덩신선비>에서 출생한 구렁이는 보통의 뱀이라고 볼 수는 없다. 인간이 구렁이를 출산한다는 것은 구렁이신을 봉안함을 의미하고, 구렁이와 장자 딸의 혼사는 신과 사제자의 만남이며, 구렁이 허물의 소각은 구렁이신을 거부한 것이고, 신선비의 잠적과 아내의 남편 찾기 여행은 사라진 신을 다시 맞이하여 봉안하는 신맞이굿의 의례가 언어로 정착한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이렇게 해석할 때 구렁이가 어머니에게 청혼을 강요한 협박은 구렁이신을 따르지 않으면 대지를 생산력이 고갈된 불모지로 만들겠다는 것이고, 장자가 혼인을 허락한 것은 신의 도움으로 자신이 관리하는 전답의 생산력을 확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구렁이가 혼인한 첫날밤에 허물을 벗고 신선비로 변모한 것은 농경시대에 이르러서 동물신 숭앙에서 인격신 숭앙으로 신의 형상이 바뀜을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또한 구렁이 허물의 소각과 신선비의 잠적은 구렁이신의 신앙을 거부하자 신이 잠적한 것이고, 허물 타는 누린내가 널리 퍼진 것은 신의 가호에서 벗어난 집단이 가뭄이나 질병 같은 재앙으로 고통을 받는다는 것이고, 셋째 딸이 신선비를 찾는 고난의 여행은 이러한 재앙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신맞이굿을 행하여 사라진 신을 다시 모신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다.

의의

<구렁덩덩신선비>는 환상적인 전래동화로서 어린이에게 부부 사이의 사랑과 역경을 극복하고 부부가 재결합하는 과정을 흥미 있게 진술하여 여성의 인내와 지성(至誠)이 가정을 유지하고 집단을 보전하는 길이라는 교훈이 담겨 있다.

출처

구렁덩덩신선비(최래옥, 전북민담, 형설출판사, 1979),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8-1, 195, 한국구전설화(임석재, 평민사, 1988~1993) 10, 142.

참고문헌

구렁덩덩신선비의 신화적 성격(서대석, 고전문학연구3, 한국고전문학연구회, 1986).

구렁덩덩신선비

구렁덩덩신선비
한자명

蟒蛇通通新书生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서대석(徐大錫)

정의

구렁이 모습을 한 신선비와 그 아내의 이별과 재결합을 다룬, 한반도 전역에서 널리 전승되는 민담.

역사

<구렁덩덩신선비>는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큐피트 사이키 신화>와 같은 서사 유형으로 아르네 톰슨의 유형 분류항 <잃어버린 남편을 찾아서(The Search for the Lost Husband, AT 425)>의 한반도 전승 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설화는 한국의 대표 전래동화로 이야기의 세계가 환상적인 부분이 많다. 본래 이야기는 농경생산신신화였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전승되고 있는 각편들은 신성성이 거세되고 환상적 흥미 본위의 민담으로 변모된 것으로 보인다.

줄거리

옛날 어떤 곳에 나이 많은 영감과 할머니가 살고 있었는데, 할머니가 잉태를 해서 낳고 보니 구렁이였다. 할머니는 구렁이를 뒤뜰 굴뚝 옆에다 삿갓을 덮어 놓아두었다. 이웃에는 딸 셋을 둔 장자집이 있었는데 할머니가 아기를 낳았다는 소문을 듣고 딸들이 찾아와서 보고 구렁이를 낳았다고 더럽다고 하였다. 그러나 셋째 딸만 구렁덩덩신선비를 낳았다고 하였다. 이 말을 들은 구렁이는 어머니에게 장자 딸에게 청혼을 하라고 하였다. 어머니가 주저하자 구렁이는 청혼을 하지 않으면 한 손에는 불을 들고 한 손에는 칼을 들고 어머니 배 속으로 다시 들어가겠다고 위협하였다. 어머니가 장자집에 청혼을 하자 첫째 딸과 둘째 딸은 거절하는데 셋째 딸이 부모님 시키는 대로 하겠다고 하여 혼인이 이루어졌다. 그래서 혼례를 치렀는데 첫날밤에 구렁이는 신부에게 간장(또는 기름) 한 독, 밀가루 한 독, 물 한 독을 준비하라고 하였다. 구렁이가 간장독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다시 밀가루 독으로 들어가서 몸을 굴리고 물독으로 들어가서 몸을 헹구더니 허물을 벗고 옥골선풍의 신선 같은 선비가 되었다. 언니들은 동생이 아주 잘생긴 신선 같은 선비와 함께 살고 있는 것을 보고 시기했다.

어느 날 구렁이는 각시에게 구렁이 허물을 잘 보관하라고 당부하고 서울로 과거를 보러 갔다. 그런데 언니들이 찾아와 동생을 잠들게 하고, 구렁이 허물을 꺼내 화로에 넣어 태워 버렸다. 서울에 있던 신선비는 구렁이 허물이 불에 탔음을 알고 자취를 감추었다. 신선비가 돌아오지 않자 각시는 신선비를 찾으려고 집을 나섰다. 길을 가다가 까마귀, 멧돼지, 빨래하는 여인, 논을 가는 농부 등을 만나 그들이 요구하는 일을 해 주고 신선비의 행방을 물어 신선비의 집을 찾아가서 마루 밑에서 자기로 하였다.

그날 밤에는 달이 밝게 떠올랐다. 신선비가 다락에서 글을 읽다가 달을 쳐다보며 각시를 그리워하는 노래를 불렀다. 각시가 이 소리를 듣고 화답을 하여 신선비와 만나게 되었다. 그때 신선비는 새로 장가를 갔는데, 선비가 부인 둘을 데리고 살 수 없어서 두 부인에게 일을 시켜 보고 일 잘하는 부인과 살기로 하였다. 나무해 오기, 물 길어 오기, 호랑이 눈썹 빼 오기 같은 어려운 과제를 본래 부인은 잘 해냈으나 새 부인은 하지 못하였다. 신선비는 새 부인을 버리고 본래 부인과 다시 부부가 되어 잘 살았다.

변이

<구렁덩덩신선비>는 『한국구비문학대계』에 34편, 임석재의 『한국구전설화』에 13편, 임동권의 『한국의 민담』에 1편 등 48편이 채록, 정리되어 있다. 전승 지역별 각편 수를 보면 경기도 4편, 강원 1편, 충북 1편, 충남 7편, 전북 12편, 전남 2편, 경북 8편, 경남 9편, 평북 4편이다. 채록된 지역은 전북과 경남이 많이 나타나고 있어 이들 지역에서 전승이 활발하였다고 볼 수 있다. 각편의 특징을 검토해 보아도 전북과 경남에서 채록한 각편이 비교적 내용이 풍부하고 이야기도 조리 있게 잘 갖추어져 있다. 구연자의 성별을 보면, 전체 48편의 구연자 중에서 여성 구연자가 40편으로 압도적으로 많다.

각편에 따라서 변이의 폭이 심하다. 구렁이를 출산하는 인물이 할머니 또는 과부로 되어 있는데 모두 아이를 출산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다. 구렁이를 잉태한 이유는 대부분 각편에서 생략되어 있으나 동물의 알을 주워 먹거나, 베 매는 부인을 중이 작대기로 찌른 뒤 임신하였다는 각편이 있다. 장자 딸과 구렁이의 정혼 과정도, 구렁이가 장자집에 청혼하자 장자가 구렁이의 목을 쳤으나 목이 도로 붙고 거절하면 장자의 구족이 망한다고 하여 허락한다는 각편도 있다. 구렁이의 탈각 과정이 상세하게 잘 나타나는 각편은 영남 지역 채록본이고, 셋째 딸과 신선비의 재회 과정이 상세한 각편은 호남 지역 채록본들이다. 특히 셋째 딸이 잠적한 신선비를 찾아내는 여행 과정은 각편에 따라 세부 내용에서 차이가 많다.

분석

<구렁덩덩신선비>는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된 설화 유형으로서 <큐피트 사이키 신화> 같은 서사구조를 가지고 있다. 아르네 톰슨의 설화 유형 분류에는 일상담(Ordinary Tales) 중 주술담(Tales of Magic)으로 분류되어 있다. 이 유형의 공동 화소는 괴물남편, 주술에서 풀려난 괴물, 남편을 잃음, 남편 찾기, 남편을 도로 찾음으로 전개되는데 <구렁덩덩신선비>도 이러한 서사단락을 공유하고 있다. 이 이야기에는 현실적 또는 합리적 사고로는 이해할 수 없는 환상적 부분이 많다. 이러한 환상성은 구렁이를 신으로 가정하고 이 이야기를 신화로 보았을 때 이해가 된다.

<구렁덩덩신선비>에서 출생한 구렁이는 보통의 뱀이라고 볼 수는 없다. 인간이 구렁이를 출산한다는 것은 구렁이신을 봉안함을 의미하고, 구렁이와 장자 딸의 혼사는 신과 사제자의 만남이며, 구렁이 허물의 소각은 구렁이신을 거부한 것이고, 신선비의 잠적과 아내의 남편 찾기 여행은 사라진 신을 다시 맞이하여 봉안하는 신맞이굿의 의례가 언어로 정착한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이렇게 해석할 때 구렁이가 어머니에게 청혼을 강요한 협박은 구렁이신을 따르지 않으면 대지를 생산력이 고갈된 불모지로 만들겠다는 것이고, 장자가 혼인을 허락한 것은 신의 도움으로 자신이 관리하는 전답의 생산력을 확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구렁이가 혼인한 첫날밤에 허물을 벗고 신선비로 변모한 것은 농경시대에 이르러서 동물신 숭앙에서 인격신 숭앙으로 신의 형상이 바뀜을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또한 구렁이 허물의 소각과 신선비의 잠적은 구렁이신의 신앙을 거부하자 신이 잠적한 것이고, 허물 타는 누린내가 널리 퍼진 것은 신의 가호에서 벗어난 집단이 가뭄이나 질병 같은 재앙으로 고통을 받는다는 것이고, 셋째 딸이 신선비를 찾는 고난의 여행은 이러한 재앙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신맞이굿을 행하여 사라진 신을 다시 모신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다.

의의

<구렁덩덩신선비>는 환상적인 전래동화로서 어린이에게 부부 사이의 사랑과 역경을 극복하고 부부가 재결합하는 과정을 흥미 있게 진술하여 여성의 인내와 지성(至誠)이 가정을 유지하고 집단을 보전하는 길이라는 교훈이 담겨 있다.

출처

구렁덩덩신선비(최래옥, 전북민담, 형설출판사, 1979),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8-1, 195, 한국구전설화(임석재, 평민사, 1988~1993) 10, 142.

참고문헌

구렁덩덩신선비의 신화적 성격(서대석, 고전문학연구3, 한국고전문학연구회, 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