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왕본풀이(天地王本解)

천지왕본풀이

한자명

天地王本解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박종성(朴鍾聲)

정의

제주도 지역의 무속의례인 초감제에서 전승되는 창세신화.

줄거리

박봉춘 구연 <초감제>를 먼저 살펴보자. 천지가 혼합되었다가 하늘에서 조이슬, 땅에서 둘이슬이 솟아나 음양이 상통하게 되어 개벽하고 사람이 생겨났다(배포도업침). 이때는 밤낮이 암흑이어서 인간이 동서남북을 몰랐는데, 이마 앞뒤에 눈이 둘씩 나 있는 남방국 일월궁의 아들 청의동자가 솟아났다. 하늘 옥황의 두 수문장이 내려와 앞이마의 눈 둘을 취해 해가 둘 생겨나게 하고 뒷이마의 눈을 둘 취해 달이 둘 생겨나도록 했다. 그리하여 하늘에는 해 둘, 달 둘이 생겨났는데 사람이 살 수 없었다. 천지왕이 일월을 조정하기 위해 인간 세상에 하강했다. 천지왕이 인간 세상의 바지왕과 결연하여 대별왕과 소별왕이라는 쌍둥이를 낳고는 인간 세상을 떠났다. 대별왕과 소별왕이 자라면서 아비 없는 자식이라 놀림을 당하자 아버지인 천지왕을 찾아 혈통을 확인했다. 인간 세상에 해와 달이 두 개씩이어서 사람이 죽는다고 하자 천지왕이 천 근의 무쇠 살과 활 둘을 주며 해와 달을 하나씩 쏘아 없애라고 명했다. 이에 대별왕이 해를, 소별왕이 달을 하나씩 없앴는데, 조정된 해는 동산새별이 되고, 달은 어시렁별이 되었다. 이로부터 하늘에 동산새별, 어시렁별, 북두칠성, 견우직녀성, 사백성, 타광성 등 여러 성신이 생겨났다(성인 출생과 천지 배포, 제주도 배포도업이 이어짐).

그리고 박봉춘 구연의 <천지왕본풀이>가 있다. 수명장자가 무도막심하여 천왕에게 무례하게 굴었다. 천지왕이 노하여 일만 군사를 거느리고 흉험을 주나 실패했다(천주왕이 머리에 상엄을 씌웠으나 종놈이 도끼로 깨뜨림). 돌아오는 길에 백주할망 집에 유숙하여 박이왕과 결연하고는 박이왕이 인간 세상을 차지하라 하고 아들이 태어나면 대․소별왕이라 하도록 했다. 그리고는 칵씨를 두 방울을 본미로 주었다. 대․소별왕 형제가 칵씨를 심어 타고 올라가 천지왕을 만나 친자 확인을 받았다. 쌍둥이 형제는 천지왕의 명령으로 인세 차지 경쟁을 벌였다. 은대야에 꽃 피우기 시합을 벌였으나 소별왕이 속임수를 쓰자 대별왕이 이를 질책하고 소별왕이 사죄했다. 이어 소별왕이 예숙(수수께끼) 시합을 제안하였고, 소별왕이 승리하여 이승을 차지했다. 인간 세상을 차지한 소별왕이 수명장자의 육신이 모기․파리․빈대가 되게 함으로써 수명장자를 징치했다. 소별왕이 인간의 버릇을 가르치고 복록을 마련하고 선악을 구별하여 인간 세상을 차지했다.

분석

관서, 관북 지방 창세신화(창세가)에서 미륵과 석가의 인세 차지 경쟁은 부모의 혈통이 설정되지 않지만, 이 신화에서는 부모의 혈통이 확정되었다. <초감제>에서는 천지왕이 인간 세상으로 내려온 것은 일월조정을 위해서이지만, <천지왕본풀이>에서는 수명장자 징치가 주 목적으로 설정되어 있다. 그런데 어느 쪽이나 일월조정은 인세 차지 경쟁의 두 주체가 감당하는 것이어서 창세의 주역신과 인세 차지 경쟁의 주체가 분리되어 있는 양상이다. 창세의 주역신은 일월조정을 비롯한 창세의 역할만 감당하면 될 것이지만 수명장자 징치라는 특별한 목적도 수행해야 하는 것으로 변화했다. 창세신의 역할이 후손의 생산과 역할의 전이라는 맥락으로 신화의 서사가 변천한 것이다. 제주도지역본의 가장 큰 특징은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가 존재하고, 그 성공 여부가 상반된다는 점과 미륵과 석가라는 두 거인신이 아닌 사람 형제가 인세 차지 경쟁을 벌인다는 점이다. 창세신화의 처음을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로 시작하는 의미와 징치의 성공 여부나 징치 결과의 유보는 이 신화가 갖는 제주 지역 내에서의 편차여서 중요하게 다루어질 필요가 있다. 천지왕이 하강하였을 때는 일월이 존재하지 않았거나 각각 둘씩이어서 사람이 제대로 살 수 없었을 때인데, 이즈음에 이미 많은 곡식과 재화를 가진 수명장자가 존재했다는 사실은 수명장자가 범상한 인간이 아님을 말해 주는 것이며, 나아가 적어도 기존의 신격에 버금가는 존재임을 암시한다고 하겠다. 그러기에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는 천지왕의 일방적 승리로 귀결되지 못하고, 능력의 우위에도 실패로 종결된다.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 실패가 다음 대에 이르러 종결되는 양상은 인간 세상의 신이 독존하기 위해 필연적으로 행해야 할 과업으로 인식되었던 것이다.

특징

제주도의 고유한 신화소인 종지용출형(從地聳出型)과는 다른 천부지모형(天父地母型)의 신화형태를 지닌 창세신화이다. 제주도 고유의 신화이기보다는 육지에서 유입된 신화로 파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전체적인 서사 구성은 같지만 세부 내용에서는 각편마다 차이가 분명하다.

천지왕과 바지왕(총명부인)의 결연으로 대별왕과 소별왕이 출생하고(강일생본에서는 母의 존재가 사라지고 그저 천지왕의 아들 삼 형제가 솟아난다고 되어 있다), 이들이 인세 차지 경쟁을 벌이는 것이 주 내용이다. 북부 지역 <창세가>와 오산의 <시루말>을 포괄하고 있는 자료이다.

두 거인신이 쌍둥이 형제의 인간으로 바뀐 것은 <시루말>에서 이미 나타났고 이 지역 창세신화에서 이어받았다. 창세신화에 부모의 혈통이 개입한 변이가 확인되는 것이다. <시루말>에서는 쌍둥이 형제의 다툼이 없으나 <천지왕본풀이>에는 <창세가>를 이어 인세 차지 경쟁으로 다시 나타나는데 이 점도 중요하다. 특히 김두원본과 이무생본, 박봉춘본은 제주의 창세서사시를 고찰하는 데 주목할 만한 내용을 담고 있는 긴요한 자료이다.

제주 지역에서는 대체로 <천지왕본풀이>라고 불리거나 <초감제>라 하여 그 내용이 전승된다. 모두 태초의 일들을 노래하고 천지의 배포와 도업에 관한 초감제에서 전승되기 때문에 창세신화 본연의 성격을 굿에서 온전히 지속시키면서 전승된다고 할 수 있다. <초감제>는 굿의 이름이고 <천지왕본풀이>는 그 속에서 전승되는 창세서사시의 이름인 셈이다. 별도로 창세서사시의 이름이 존재하지 않는 경우에 <초감제>라는 굿의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초감제는 비념에서부터 큰굿에 이르기까지 그 규모의 대소에 불구하고 모든 무의(巫儀)에 공통으로 행해지는 기본적인 굿 절차이다. 하늘과 땅이 붙어 있다가 떨어져 나가는 과정을 시루떡의 층계같이 금이 가기 시작한다고 하고, 하늘과 땅의 이슬이 생겨 합수하고 이어 구름이 생기고 ‘청황․질황․인왕(天皇․地皇․人王)’ 닭이 나와 머리를 들고 꼬리를 치고 날갯짓을 하면서 천지가 열리는 모습을 구체적으로 노래하며 성신과 일월의 생성 내력을 계속한다. 이어 <천지왕본풀이>가 계속된다. 제주 지역의 창세신화는 여기까지라 할 수 있다. <초감제>와 <천지왕본풀이>가 별개로 구분되지 않고 하나의 창세신화로 전승되는 것이 있는 반면에, 둘이 나뉘어 인간 세상의 수명장자를 징치하는 것에서 시작하는 <천지왕본풀이>가 따로 전승되기도 한다. 이 경우 <천지왕본풀이>는 천지개벽 이후에 하늘 옥황의 천지왕이 인간 세상의 악인인 수명장자를 징치하고 인간 세상의 여인과 결연한 후, 저승과 이승을 나누어 차지하는 대별왕․소별왕 형제를 태어나게 했다는 것이 중점이다.

출처

제주도무가본풀이사전(진성기, 민속원, 1991), 조선무속의 연구-상․하(赤松智城․秋葉隆, 심우성 역, 동문선, 1991).

참고문헌

구비문학, 분석과 해석의 실제(박종성, 월인, 2002), 창세시조신화의 변이와 의미(서대석, 구비문학4,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한국의 창세신화(김헌선, 길벗, 1994), 제주도 무속 연구(현용준, 집문당, 1986), 한국 창세서사시 연구(박종성, 태학사, 1999).

천지왕본풀이

천지왕본풀이
한자명

天地王本解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박종성(朴鍾聲)

정의

제주도 지역의 무속의례인 초감제에서 전승되는 창세신화.

줄거리

박봉춘 구연 <초감제>를 먼저 살펴보자. 천지가 혼합되었다가 하늘에서 조이슬, 땅에서 둘이슬이 솟아나 음양이 상통하게 되어 개벽하고 사람이 생겨났다(배포도업침). 이때는 밤낮이 암흑이어서 인간이 동서남북을 몰랐는데, 이마 앞뒤에 눈이 둘씩 나 있는 남방국 일월궁의 아들 청의동자가 솟아났다. 하늘 옥황의 두 수문장이 내려와 앞이마의 눈 둘을 취해 해가 둘 생겨나게 하고 뒷이마의 눈을 둘 취해 달이 둘 생겨나도록 했다. 그리하여 하늘에는 해 둘, 달 둘이 생겨났는데 사람이 살 수 없었다. 천지왕이 일월을 조정하기 위해 인간 세상에 하강했다. 천지왕이 인간 세상의 바지왕과 결연하여 대별왕과 소별왕이라는 쌍둥이를 낳고는 인간 세상을 떠났다. 대별왕과 소별왕이 자라면서 아비 없는 자식이라 놀림을 당하자 아버지인 천지왕을 찾아 혈통을 확인했다. 인간 세상에 해와 달이 두 개씩이어서 사람이 죽는다고 하자 천지왕이 천 근의 무쇠 살과 활 둘을 주며 해와 달을 하나씩 쏘아 없애라고 명했다. 이에 대별왕이 해를, 소별왕이 달을 하나씩 없앴는데, 조정된 해는 동산새별이 되고, 달은 어시렁별이 되었다. 이로부터 하늘에 동산새별, 어시렁별, 북두칠성, 견우직녀성, 사백성, 타광성 등 여러 성신이 생겨났다(성인 출생과 천지 배포, 제주도 배포도업이 이어짐).

그리고 박봉춘 구연의 <천지왕본풀이>가 있다. 수명장자가 무도막심하여 천왕에게 무례하게 굴었다. 천지왕이 노하여 일만 군사를 거느리고 흉험을 주나 실패했다(천주왕이 머리에 상엄을 씌웠으나 종놈이 도끼로 깨뜨림). 돌아오는 길에 백주할망 집에 유숙하여 박이왕과 결연하고는 박이왕이 인간 세상을 차지하라 하고 아들이 태어나면 대․소별왕이라 하도록 했다. 그리고는 칵씨를 두 방울을 본미로 주었다. 대․소별왕 형제가 칵씨를 심어 타고 올라가 천지왕을 만나 친자 확인을 받았다. 쌍둥이 형제는 천지왕의 명령으로 인세 차지 경쟁을 벌였다. 은대야에 꽃 피우기 시합을 벌였으나 소별왕이 속임수를 쓰자 대별왕이 이를 질책하고 소별왕이 사죄했다. 이어 소별왕이 예숙(수수께끼) 시합을 제안하였고, 소별왕이 승리하여 이승을 차지했다. 인간 세상을 차지한 소별왕이 수명장자의 육신이 모기․파리․빈대가 되게 함으로써 수명장자를 징치했다. 소별왕이 인간의 버릇을 가르치고 복록을 마련하고 선악을 구별하여 인간 세상을 차지했다.

분석

관서, 관북 지방 창세신화(창세가)에서 미륵과 석가의 인세 차지 경쟁은 부모의 혈통이 설정되지 않지만, 이 신화에서는 부모의 혈통이 확정되었다. <초감제>에서는 천지왕이 인간 세상으로 내려온 것은 일월조정을 위해서이지만, <천지왕본풀이>에서는 수명장자 징치가 주 목적으로 설정되어 있다. 그런데 어느 쪽이나 일월조정은 인세 차지 경쟁의 두 주체가 감당하는 것이어서 창세의 주역신과 인세 차지 경쟁의 주체가 분리되어 있는 양상이다. 창세의 주역신은 일월조정을 비롯한 창세의 역할만 감당하면 될 것이지만 수명장자 징치라는 특별한 목적도 수행해야 하는 것으로 변화했다. 창세신의 역할이 후손의 생산과 역할의 전이라는 맥락으로 신화의 서사가 변천한 것이다. 제주도지역본의 가장 큰 특징은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가 존재하고, 그 성공 여부가 상반된다는 점과 미륵과 석가라는 두 거인신이 아닌 사람 형제가 인세 차지 경쟁을 벌인다는 점이다. 창세신화의 처음을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로 시작하는 의미와 징치의 성공 여부나 징치 결과의 유보는 이 신화가 갖는 제주 지역 내에서의 편차여서 중요하게 다루어질 필요가 있다. 천지왕이 하강하였을 때는 일월이 존재하지 않았거나 각각 둘씩이어서 사람이 제대로 살 수 없었을 때인데, 이즈음에 이미 많은 곡식과 재화를 가진 수명장자가 존재했다는 사실은 수명장자가 범상한 인간이 아님을 말해 주는 것이며, 나아가 적어도 기존의 신격에 버금가는 존재임을 암시한다고 하겠다. 그러기에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는 천지왕의 일방적 승리로 귀결되지 못하고, 능력의 우위에도 실패로 종결된다. 천지왕의 수명장자 징치 실패가 다음 대에 이르러 종결되는 양상은 인간 세상의 신이 독존하기 위해 필연적으로 행해야 할 과업으로 인식되었던 것이다.

특징

제주도의 고유한 신화소인 종지용출형(從地聳出型)과는 다른 천부지모형(天父地母型)의 신화형태를 지닌 창세신화이다. 제주도 고유의 신화이기보다는 육지에서 유입된 신화로 파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전체적인 서사 구성은 같지만 세부 내용에서는 각편마다 차이가 분명하다.

천지왕과 바지왕(총명부인)의 결연으로 대별왕과 소별왕이 출생하고(강일생본에서는 母의 존재가 사라지고 그저 천지왕의 아들 삼 형제가 솟아난다고 되어 있다), 이들이 인세 차지 경쟁을 벌이는 것이 주 내용이다. 북부 지역 <창세가>와 오산의 <시루말>을 포괄하고 있는 자료이다.

두 거인신이 쌍둥이 형제의 인간으로 바뀐 것은 <시루말>에서 이미 나타났고 이 지역 창세신화에서 이어받았다. 창세신화에 부모의 혈통이 개입한 변이가 확인되는 것이다. <시루말>에서는 쌍둥이 형제의 다툼이 없으나 <천지왕본풀이>에는 <창세가>를 이어 인세 차지 경쟁으로 다시 나타나는데 이 점도 중요하다. 특히 김두원본과 이무생본, 박봉춘본은 제주의 창세서사시를 고찰하는 데 주목할 만한 내용을 담고 있는 긴요한 자료이다.

제주 지역에서는 대체로 <천지왕본풀이>라고 불리거나 <초감제>라 하여 그 내용이 전승된다. 모두 태초의 일들을 노래하고 천지의 배포와 도업에 관한 초감제에서 전승되기 때문에 창세신화 본연의 성격을 굿에서 온전히 지속시키면서 전승된다고 할 수 있다. <초감제>는 굿의 이름이고 <천지왕본풀이>는 그 속에서 전승되는 창세서사시의 이름인 셈이다. 별도로 창세서사시의 이름이 존재하지 않는 경우에 <초감제>라는 굿의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초감제는 비념에서부터 큰굿에 이르기까지 그 규모의 대소에 불구하고 모든 무의(巫儀)에 공통으로 행해지는 기본적인 굿 절차이다. 하늘과 땅이 붙어 있다가 떨어져 나가는 과정을 시루떡의 층계같이 금이 가기 시작한다고 하고, 하늘과 땅의 이슬이 생겨 합수하고 이어 구름이 생기고 ‘청황․질황․인왕(天皇․地皇․人王)’ 닭이 나와 머리를 들고 꼬리를 치고 날갯짓을 하면서 천지가 열리는 모습을 구체적으로 노래하며 성신과 일월의 생성 내력을 계속한다. 이어 <천지왕본풀이>가 계속된다. 제주 지역의 창세신화는 여기까지라 할 수 있다. <초감제>와 <천지왕본풀이>가 별개로 구분되지 않고 하나의 창세신화로 전승되는 것이 있는 반면에, 둘이 나뉘어 인간 세상의 수명장자를 징치하는 것에서 시작하는 <천지왕본풀이>가 따로 전승되기도 한다. 이 경우 <천지왕본풀이>는 천지개벽 이후에 하늘 옥황의 천지왕이 인간 세상의 악인인 수명장자를 징치하고 인간 세상의 여인과 결연한 후, 저승과 이승을 나누어 차지하는 대별왕․소별왕 형제를 태어나게 했다는 것이 중점이다.

출처

제주도무가본풀이사전(진성기, 민속원, 1991), 조선무속의 연구-상․하(赤松智城․秋葉隆, 심우성 역, 동문선, 1991).

참고문헌

구비문학, 분석과 해석의 실제(박종성, 월인, 2002), 창세시조신화의 변이와 의미(서대석, 구비문학4,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한국의 창세신화(김헌선, 길벗, 1994), 제주도 무속 연구(현용준, 집문당, 1986), 한국 창세서사시 연구(박종성, 태학사,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