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가(创世歌)

창세가

한자명

创世歌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박종성(朴鍾聲)

정의

함경도 함흥 지역의 무녀 김쌍돌이[金雙石伊]가 구연한 무속의 창세신화.

줄거리

손진태가 1923년에 채록하여 1930년에 『조선신가유편(朝鮮神歌遺篇)』이라는 책에 그 내용을 소개한 것이다. 하늘과 땅이 나뉘지 않은 상태였다가 하늘이 가마솥 뚜껑처럼 볼록하게 도드라지자 그 틈새에 미륵이 땅의 네 귀에 구리 기둥을 세워 천지가 분리되었다. 이 시절에는 해와 달이 둘씩 있었는데, 미륵이 해와 달을 하나씩 떼어 북두칠성과 남두칠성 그리고 큰 별, 작은 별들을 마련했다. 미륵은 칡넝쿨을 걷어 베를 짜서 칡 장삼을 해 입었다. 그런 연후에 물과 불의 근본을 알아내기 위하여 쥐의 말을 듣고 금덩산으로 들어가서 차돌과 시우쇠를 톡톡 쳐서 불을 만들어 내고, 소하산에 들어가서 샘을 찾아 물의 근본을 알아내었다. 미륵이 금쟁반․은쟁반을 양손에 들고 하늘에 축수하여 하늘로부터 금벌레․은벌레를 다섯 마리씩 받아, 각각 남자와 여자로 변하여 다섯 쌍의 부부가 생겨나 인류가 번성하게 되었다. 미륵이 인간 세상을 다스리고 있을 때에 석가가 등장하여 미륵에게 인간 세상을 내놓으라 했다. 미륵은 석가의 도전을 받고 인세 차지 경쟁을 하게 되었다. 미륵이 계속 승리하자 석가는 잠을 자면서 무릎에 꽃을 피우는 내기를 제안하고, 미륵이 잠든 사이에 미륵이 피운 꽃을 가져다 자기 무릎에 꽂아 부당하게 승리한다. 미륵은 석가에게 인간 세상을 내어주고 사라진다. 석가의 부당한 승리로 말미암아 인간 세상에는 부정한 것들이 생겨나게 되었다.

분석

창세신화는 천지개벽에서 비롯한다. 하늘과 땅이 생겨날 적에 미륵님이 태어났다고 했다. 그러니 미륵님은 천지의 생성과 더불어 존재했던 창세의 주역신이 되는 셈이다. 그 시절 하늘과 땅이 들러붙어 있었는데, 어느 순간에 하늘이 점점 가마솥 뚜껑의 손잡이처럼 볼록해졌다고 했다. 하늘과 땅 사이에 비로소 틈이 생긴 것인데, 가마솥 뚜껑 손잡이처럼 볼록해졌으니 네 귀퉁이 부분에 틈새가 생겼다는 뜻이다. 이때 미륵님이 구리 기둥 넷을 가지고 땅의 네 귀퉁이마다 받쳐 세워 놓으니 하늘과 땅이 완전하게 분리되었다고 했다. 구리 기둥 넷으로 땅과 하늘을 나누었으니 흔히 말하는 천원지방(天圓地方), 곧 하늘은 둥근 형상을, 땅은 네모난 형상을 하고 있었다는 인식을 드러낸 셈이다. 이어 일월성신(日月星辰)이 생겨난 내력을 노래했다. 그 시절에는 해도 둘이요, 달도 둘이었다. 해와 달을 하나씩 조정해야 오늘날 인간 세상의 이치와 같아지는 까닭에 달 하나를 떼어 내 칠성별을 만들고 해 하나를 떼어 내 임금과 대신 그리고 백성의 별을 만들었다고 했으니, 뭇별은 해와 달에서 비롯했다는 발상이다. 그런데 해와 달을 하나씩 조정해야 하는 연유가 있다. 다른 지역 창세신화를 보면 낮에 해가 둘이면 사람이 뜨거워서 못 살고, 밤에 달이 둘이면 추워 살 수 없다고 그 연유를 밝혔다. 해와 달이 여럿이어서 하나로 만들어야 했다는 신화는 여러 민족의 창세신화에서 전승되지만, 해와 달을 완전히 제거하지 않고 그것으로 별을 만들었다고 한 점이 특별하다.

무구의 하나인 청동 거울은 ‘곤을’이라 하기도 하고 ‘명도(明圖)’라 하기도 한다. 명도의 뒷면은 일월천(日月天)의 문양을 새겨 놓아 천체(天體)의 형상을 드러내는데, 명도의 특징은 주로 천궁경(天穹鏡)에 있다고 할 것이다. 그것이 볼록 거울 형상을 하는 것은 그 표면으로 일월을 나타내고 그 뒷면으로 하늘의 궁륭(穹窿)을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무당들이 사용하는 곤을 혹은 명도가 이러한 천체의 형상을 하고 있으므로 하늘이 가마솥 뚜껑처럼 볼록하게 도드라졌다고 하고, 그 둥근 하늘에 일월성신이 존재한다고 하는 발상은 무속의 우주관을 드러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금벌레․은벌레가 자연적으로 인간이 되었다고 하지 않고 미륵이 양손에 든 금쟁반․은쟁반에 떨어져 인간 남녀가 되었다고 했다. 그렇다고 해서 미륵이 전지전능한 인간의 창조주는 아니다. 하늘에 축사(祝詞)하여 금벌레와 은벌레를 얻을 수 있었다고 했기 때문에, 미륵의 상위에 하늘로 설정한 천신이 있었다는 논리이다. 그런데 미륵이 벌레를 인간 남녀로 화생시켰다고 해서 인간 창조의 기능을 전혀 수행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금쟁반․은쟁반은 해와 달의 상징적 표현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렇게 보면 금벌레․은벌레는 곧 해벌레․달벌레가 된다. 벌레가 이미 해와 달의 정기를 받아 하늘에서 내려왔으니 인간 세상의 하찮은 벌레가 아니라 신이한 성격을 덧입고 있는 존재로 이해할 수 있다. 특별한 사정이 있어서 벌레와 같은 형상을 지닌 신이한 존재가 하강하여 인간이 되었다는 설정이다.

다섯 쌍의 부부가 있어 인간이 태어났으니 이 땅의 사람들은 다섯 조상에게서 나온 셈이 된다. 하늘에서 떨어진 금벌레․은벌레가 사람이 되었으니 모두 같다고 할 수 있겠으나, 다섯 쌍의 부부를 마련하여 이 땅의 인간들이 다섯 조상 양위(兩位)의 후손이라고 설정했으므로 다섯 개의 족원이 있다는 뜻이 된다. 미륵님이 다스리던 세월은 태평하였는데, 석가님이 내려와서 미륵님의 인간 세상을 빼앗고자 했다. 둘 사이에 벌어지는 인세 차지 경쟁의 과정은 오늘날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것들이다. 그렇지만 잠을 자면서 꽃을 피우는 경쟁은 우리나라 전역에 공통으로 전승되는 대결화소이기에 특별히 중요하게 인식되어야 한다. 석가의 속임수로 승패가 갈렸다. 그 결과 인간 세상이 말세가 된다 하여, 석가의 세월에는 기생이 나고 과부가 나고 무당이 생겨나고 역적이 나고 백정이 나고 아랫사람의 반역이 생겨난다고 했다. 기생이니 과부니 무당이니 역적이니 백정이니 하는 따위는 인간 세상이 죄악이 만연하게 되었다고 하는 뜻을 풀어낸 것이다. 인간은 선하고 정직한데 세상을 다스리는 신이 부정한 까닭에 인간 세상에 죄악이 생겼으니 다른 종교에서 말하는 인간의 원죄는 부정한 신에게서 비롯한 것이라는 인식이다.

특징

북부 지역에서 창세신화의 이름은 다양하다. <김쌍돌이본>과 <전명수본>은 손진태가 ‘창세가’로 명명하여 널리 통용되고 있으나 본래의 이름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알기 어렵다. 이 지역 창세신화의 특징은 우선 경쟁의 주체가 미륵과 석가라는 두 거인신으로 설정되었다는 데 있다. 이 점은 다른 지역과 대비할 때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경쟁 주체가 미륵과 석가로 설정됨으로써 부모의 존재 역시 나타나지 않게 되었는데 이는 이들이 태초에 이미 존재하는 거인신이어서 부모의 혈통을 통해 신성성을 가져올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 자료는 창세신화의 온전한 면모를 그대로 지니고 있어 신화적 의미를 고찰하는 데에 유용하게 활용된다. <창세가>의 내용은 마이다르 보르항과 샥즈무니 보르항이 등장하는 몽골의 창세신화와 일본 류큐의 아마미 군도에서 전승되는 창세신화와도 내용상 공통유형에 속한다. 아울러 중․동부 유럽을 포함한 지역과 슬라브 민족들 사이에서도 이와 유사한 창세신화가 활발하게 전승되고 있어 비교신화학적 관점에서 중요시되는 자료이다.

출처

조선신가유편(손진태, 동경:향토연구사, 1930).

참고문헌

선신과 악신의 상호모방과 협연의 창조론과 선악의 문제(박종성, 통합인문학연구1-2, 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2009), 중동부 유럽과 한국의 창세신화 그리고 변주(박종성, 비교민속학35, 비교민속학회, 2008), 창세시조신화의 변이와 의미(서대석, 구비문학4,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한국과 몽골의 창세신화 비교연구(노르브냠,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9), 한국의 창세신화(김헌선, 길벗, 1994), 한국 창세서사시 연구(박종성, 태학사, 1999).

창세가

창세가
한자명

创世歌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박종성(朴鍾聲)

정의

함경도 함흥 지역의 무녀 김쌍돌이[金雙石伊]가 구연한 무속의 창세신화.

줄거리

손진태가 1923년에 채록하여 1930년에 『조선신가유편(朝鮮神歌遺篇)』이라는 책에 그 내용을 소개한 것이다. 하늘과 땅이 나뉘지 않은 상태였다가 하늘이 가마솥 뚜껑처럼 볼록하게 도드라지자 그 틈새에 미륵이 땅의 네 귀에 구리 기둥을 세워 천지가 분리되었다. 이 시절에는 해와 달이 둘씩 있었는데, 미륵이 해와 달을 하나씩 떼어 북두칠성과 남두칠성 그리고 큰 별, 작은 별들을 마련했다. 미륵은 칡넝쿨을 걷어 베를 짜서 칡 장삼을 해 입었다. 그런 연후에 물과 불의 근본을 알아내기 위하여 쥐의 말을 듣고 금덩산으로 들어가서 차돌과 시우쇠를 톡톡 쳐서 불을 만들어 내고, 소하산에 들어가서 샘을 찾아 물의 근본을 알아내었다. 미륵이 금쟁반․은쟁반을 양손에 들고 하늘에 축수하여 하늘로부터 금벌레․은벌레를 다섯 마리씩 받아, 각각 남자와 여자로 변하여 다섯 쌍의 부부가 생겨나 인류가 번성하게 되었다. 미륵이 인간 세상을 다스리고 있을 때에 석가가 등장하여 미륵에게 인간 세상을 내놓으라 했다. 미륵은 석가의 도전을 받고 인세 차지 경쟁을 하게 되었다. 미륵이 계속 승리하자 석가는 잠을 자면서 무릎에 꽃을 피우는 내기를 제안하고, 미륵이 잠든 사이에 미륵이 피운 꽃을 가져다 자기 무릎에 꽂아 부당하게 승리한다. 미륵은 석가에게 인간 세상을 내어주고 사라진다. 석가의 부당한 승리로 말미암아 인간 세상에는 부정한 것들이 생겨나게 되었다.

분석

창세신화는 천지개벽에서 비롯한다. 하늘과 땅이 생겨날 적에 미륵님이 태어났다고 했다. 그러니 미륵님은 천지의 생성과 더불어 존재했던 창세의 주역신이 되는 셈이다. 그 시절 하늘과 땅이 들러붙어 있었는데, 어느 순간에 하늘이 점점 가마솥 뚜껑의 손잡이처럼 볼록해졌다고 했다. 하늘과 땅 사이에 비로소 틈이 생긴 것인데, 가마솥 뚜껑 손잡이처럼 볼록해졌으니 네 귀퉁이 부분에 틈새가 생겼다는 뜻이다. 이때 미륵님이 구리 기둥 넷을 가지고 땅의 네 귀퉁이마다 받쳐 세워 놓으니 하늘과 땅이 완전하게 분리되었다고 했다. 구리 기둥 넷으로 땅과 하늘을 나누었으니 흔히 말하는 천원지방(天圓地方), 곧 하늘은 둥근 형상을, 땅은 네모난 형상을 하고 있었다는 인식을 드러낸 셈이다. 이어 일월성신(日月星辰)이 생겨난 내력을 노래했다. 그 시절에는 해도 둘이요, 달도 둘이었다. 해와 달을 하나씩 조정해야 오늘날 인간 세상의 이치와 같아지는 까닭에 달 하나를 떼어 내 칠성별을 만들고 해 하나를 떼어 내 임금과 대신 그리고 백성의 별을 만들었다고 했으니, 뭇별은 해와 달에서 비롯했다는 발상이다. 그런데 해와 달을 하나씩 조정해야 하는 연유가 있다. 다른 지역 창세신화를 보면 낮에 해가 둘이면 사람이 뜨거워서 못 살고, 밤에 달이 둘이면 추워 살 수 없다고 그 연유를 밝혔다. 해와 달이 여럿이어서 하나로 만들어야 했다는 신화는 여러 민족의 창세신화에서 전승되지만, 해와 달을 완전히 제거하지 않고 그것으로 별을 만들었다고 한 점이 특별하다.

무구의 하나인 청동 거울은 ‘곤을’이라 하기도 하고 ‘명도(明圖)’라 하기도 한다. 명도의 뒷면은 일월천(日月天)의 문양을 새겨 놓아 천체(天體)의 형상을 드러내는데, 명도의 특징은 주로 천궁경(天穹鏡)에 있다고 할 것이다. 그것이 볼록 거울 형상을 하는 것은 그 표면으로 일월을 나타내고 그 뒷면으로 하늘의 궁륭(穹窿)을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무당들이 사용하는 곤을 혹은 명도가 이러한 천체의 형상을 하고 있으므로 하늘이 가마솥 뚜껑처럼 볼록하게 도드라졌다고 하고, 그 둥근 하늘에 일월성신이 존재한다고 하는 발상은 무속의 우주관을 드러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금벌레․은벌레가 자연적으로 인간이 되었다고 하지 않고 미륵이 양손에 든 금쟁반․은쟁반에 떨어져 인간 남녀가 되었다고 했다. 그렇다고 해서 미륵이 전지전능한 인간의 창조주는 아니다. 하늘에 축사(祝詞)하여 금벌레와 은벌레를 얻을 수 있었다고 했기 때문에, 미륵의 상위에 하늘로 설정한 천신이 있었다는 논리이다. 그런데 미륵이 벌레를 인간 남녀로 화생시켰다고 해서 인간 창조의 기능을 전혀 수행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금쟁반․은쟁반은 해와 달의 상징적 표현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렇게 보면 금벌레․은벌레는 곧 해벌레․달벌레가 된다. 벌레가 이미 해와 달의 정기를 받아 하늘에서 내려왔으니 인간 세상의 하찮은 벌레가 아니라 신이한 성격을 덧입고 있는 존재로 이해할 수 있다. 특별한 사정이 있어서 벌레와 같은 형상을 지닌 신이한 존재가 하강하여 인간이 되었다는 설정이다.

다섯 쌍의 부부가 있어 인간이 태어났으니 이 땅의 사람들은 다섯 조상에게서 나온 셈이 된다. 하늘에서 떨어진 금벌레․은벌레가 사람이 되었으니 모두 같다고 할 수 있겠으나, 다섯 쌍의 부부를 마련하여 이 땅의 인간들이 다섯 조상 양위(兩位)의 후손이라고 설정했으므로 다섯 개의 족원이 있다는 뜻이 된다. 미륵님이 다스리던 세월은 태평하였는데, 석가님이 내려와서 미륵님의 인간 세상을 빼앗고자 했다. 둘 사이에 벌어지는 인세 차지 경쟁의 과정은 오늘날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것들이다. 그렇지만 잠을 자면서 꽃을 피우는 경쟁은 우리나라 전역에 공통으로 전승되는 대결화소이기에 특별히 중요하게 인식되어야 한다. 석가의 속임수로 승패가 갈렸다. 그 결과 인간 세상이 말세가 된다 하여, 석가의 세월에는 기생이 나고 과부가 나고 무당이 생겨나고 역적이 나고 백정이 나고 아랫사람의 반역이 생겨난다고 했다. 기생이니 과부니 무당이니 역적이니 백정이니 하는 따위는 인간 세상이 죄악이 만연하게 되었다고 하는 뜻을 풀어낸 것이다. 인간은 선하고 정직한데 세상을 다스리는 신이 부정한 까닭에 인간 세상에 죄악이 생겼으니 다른 종교에서 말하는 인간의 원죄는 부정한 신에게서 비롯한 것이라는 인식이다.

특징

북부 지역에서 창세신화의 이름은 다양하다. <김쌍돌이본>과 <전명수본>은 손진태가 ‘창세가’로 명명하여 널리 통용되고 있으나 본래의 이름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알기 어렵다. 이 지역 창세신화의 특징은 우선 경쟁의 주체가 미륵과 석가라는 두 거인신으로 설정되었다는 데 있다. 이 점은 다른 지역과 대비할 때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경쟁 주체가 미륵과 석가로 설정됨으로써 부모의 존재 역시 나타나지 않게 되었는데 이는 이들이 태초에 이미 존재하는 거인신이어서 부모의 혈통을 통해 신성성을 가져올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 자료는 창세신화의 온전한 면모를 그대로 지니고 있어 신화적 의미를 고찰하는 데에 유용하게 활용된다. <창세가>의 내용은 마이다르 보르항과 샥즈무니 보르항이 등장하는 몽골의 창세신화와 일본 류큐의 아마미 군도에서 전승되는 창세신화와도 내용상 공통유형에 속한다. 아울러 중․동부 유럽을 포함한 지역과 슬라브 민족들 사이에서도 이와 유사한 창세신화가 활발하게 전승되고 있어 비교신화학적 관점에서 중요시되는 자료이다.

출처

조선신가유편(손진태, 동경:향토연구사, 1930).

참고문헌

선신과 악신의 상호모방과 협연의 창조론과 선악의 문제(박종성, 통합인문학연구1-2, 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2009), 중동부 유럽과 한국의 창세신화 그리고 변주(박종성, 비교민속학35, 비교민속학회, 2008), 창세시조신화의 변이와 의미(서대석, 구비문학4,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한국과 몽골의 창세신화 비교연구(노르브냠,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9), 한국의 창세신화(김헌선, 길벗, 1994), 한국 창세서사시 연구(박종성, 태학사,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