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조무가(成造巫歌)

성조무가

한자명

成造巫歌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홍태한(洪泰漢)

정의

성주굿에 주로 구송되는, 가신(家神)의 하나인 성주신의 유래를 밝힌 무속신화.

줄거리

<성조무가>는 가택신인 성주신의 내력을 다룬 무속신화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지역에 따라 내용이 사뭇 다르다. 현재까지 가장 많이 채록, 보고된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를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천하국 천사랑과 지하국 지탈부인이 결혼하여 황우양을 낳는다. 천하궁의 일천 난간이 쓰러져 황우양이 적임자로 선발되고 차사가 잡으러 간다. 여러 번 저항하다가 결국 차사의 명을 받은 황우양은 사흘 말미를 얻어 집으로 돌아오고, 황우양의 부인은 하늘에 소지를 올려 쇳가루를 받아 연장을 만들어 준다. 집 떠나는 황우양에게 부인은 말대답을 하지 말라는 금기를 제시하나 황우양은 새겨듣지 않는다. 부인의 당부를 잊은 황우양은 도중에 소진랑을 만나 옷을 바꾸어 입는다. 소진랑은 황우뜰로 와서 남편 행세를 하나 황우양의 부인이 이를 알아차린다. 결국 소진랑은 부인을 강제로 소진뜰로 데려가는데, 부인은 여러 가지 핑계를 대면서 혼례를 미루며 황우양을 기다린다. 천하궁에 있던 황우양은 흉몽을 꾸고 집으로 돌아와 부인의 혈서를 발견하고 소진뜰로 부인을 찾으러 간다. 부인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 황우양은 새[鳥]로 변해 부인의 치마폭에 싸여 들어가 마침내 소진랑을 징치한다. 소진랑을 장승으로 만들고 소진랑 부인은 서낭으로, 그리고 여러 자식은 짐승으로 만든다. 황우뜰로 내려와 살다가 마침내 황우양은 성주가 되고 부인은 지신이 된다.

변이

경기도 남부 지역에서 채록된 <성조무가>는 몇몇 단락에서 이본 간의 세부적인 차이가 보이기는 하지만 사건의 흐름을 완전히 바꿀 정도는 아니다. 등장인물도 차이가 별로 없다. 그런데 이러한 <성조무가>가 경기 남부에만 전승되는 것은 아니다. 경상남도 동래에서 손진태가 조사한 <성조푸리>와 경상북도 안동에서 김태곤이 조사한 <성주 드리는 말문> 역시 무속신화로 <성조무가>가 전승되고 있다. 이 둘은 성주신의 유래를 다루었다는 공통점은 있으나 앞에 제시한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와는 내용이 달라 유형이 다르다. 하지만 모두 성주신의 유래를 다루었다는 점에서 <성조무가>에 포함하는 것이다.

경남 동래에서 채록된 <성조푸리>에서는 서천국 국반왕과 옥진부인이 치성을 올리고 태몽을 얻어 만득자로 성조를 낳는다. 성조는 15세가 되어 옥황상제께 아뢰어 솔씨를 얻어 지하궁 무주공산에 심는다. 18세가 되던 해 계화부인과 혼인한 아내를 박대하고 국사를 돌보지 않다가 황토섬으로 귀양을 가게 된다. 황토섬에서 온갖 고생을 하던 성조는 청조에게 혈서를 매달아 계화부인에게 보낸다. 편지를 받은 계화부인은 성조의 어머니인 옥진부인에게 편지를 보여주고, 마침내 성조는 귀양에서 풀려난다. 귀양에서 돌아온 성조는 계화부인과 의좋은 부부가 되어 5남 5녀를 낳는다. 나이 70이 되자 심어 놓은 소나무를 돌아본 후 연장을 장만하여 궁궐과 백성들의 집을 짓는다. 그리고 성조는 입주 성주신이 되고 계화부인은 몸주 성주신이, 아들과 딸은 각각 오토지신과 오방지신이 된다.

이처럼 경남 동래에서 조사된 <성조푸리>는 성주신의 내력을 다루었다는 점 말고는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와 내용이 다르다. 성주신에 대한 관념은 한국 무속의 보편적인 양상으로, 지역에 따라 성주신의 내력을 다르게 이해했다는 의미이다. 경북 안동에 전승되는 <성주 드리는 말문>은 내용이 더더욱 소략하지만, 성주의 내력을 다루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제석궁에서 태어난 성주님은 이름이 유광덕으로 하늘에서 죄를 지어 인간세상으로 귀양을 내려왔다. 성주는 집을 지으면서 풍수사를 불러 집터를 잘 잡고 여러 일꾼들을 불러 모아 터를 잘 닦았다. 여러 연장을 만든 후에 나무를 베러 갔으나 그때마다 사정이 생겨 베지 못하고 마침내 도끼까지 나무에 붙어 버렸다. 문복을 하니 산신제를 지내면 된다 하여 산신제를 올리자 마침내 도끼가 떨어져서 나무를 마련해 집을 지을 수 있었다. 성주는 장가를 가기 위해 배필을 찾는다. 이때 하늘에서 지상으로 유배오던 옥녀 셋을 만나 부인으로 삼아 성주로 좌정하게 되었다. 부인 셋은 각각 삼신할머니, 제석님, 조왕님으로 좌정하여 인간들이 잘 살 수 있게 도와주었다. 이러한 안동 지역의 <성조무가>는 성주뿐만 아니라 삼신, 제석, 조왕의 내력까지 설명하고 있어 색다르다.

분석

<성조무가>는 집 안의 으뜸가는 신인 성주의 내력을 다룬 무가이다. 주 내용은 성주가 신으로 좌정하는 과정인데, 집짓는 과정과 관련이 있는 여러 사건이 등장한다. 경기 지역에서 천하궁에 집을 지으러 가는 내용이나, 동래 지역에서 솔씨를 얻어 심는 내용, 경북 안동 지역에서 나무를 베러 가는 장면은 모두 집짓기와 관련이 있다. 결국 집짓는 과정을 제시하면서 성주신의 유래를 설명하고 있는 것이 <성조무가>의 내용이다.

<성조무가>는 1937년에 간행된 『조선무속의 연구(朝鮮巫俗の硏究)』에 최초로 보고된 이후 손진태에 의해 『조선신가유편(朝鮮神歌遺篇)』에 조사 보고되었으며, 이후 주로 경기도 화성과 안성 지역에서 1970, 80년대에 조사 보고된 바 있다. 과거에는 가옥을 신축하거나 증축하고 성주굿을 거행할 때 <성조무가>를 불렀다. 경남 일부 지역과 경기 남부 지역에만 무속신화로 <성조무가>가 있었고 다른 지역에는 일반 무가로 존재했으나, 최근에는 무속신화인 <성조무가>가 점차 일반 무가로 대체되고 있다. 21세기 들어서는 <성조무가>가 거의 조사되지 않아 현재는 전승이 단절된 것으로 판단된다.

특징

<성조무가>는 지역적인 편차가 있으나 모두 성주의 내력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공통된다. 특히 남녀 간의 결연을 소재로 하고 있으며 성주의 부인이 지신이나 삼신, 제석 등이 되었다고 하여 가택신의 유래를 함께 다룬 것은 <성조무가>의 가치이다. 우리나라 무속신화 중 이처럼 집 안 곳곳에 존재하는 가택신의 유래를 다룬 신화는 드문 편이다. 이것은 성주와 지신, 성주와 제석, 조왕과의 친연성을 말해주는 것으로 한국 가택신의 관계 및 위상을 제시하고 있다.

의의

집을 짓는 과정이 주요한 모티프로 등장하고 있어 성주신이 집을 관장하는 주신임을 명확하게 드러낸다.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에는 적대적인 인물이 등장하는데, 황우양이 소진랑을 징치한 후 그 부부를 장승과 서낭으로 만들고 있어 장승과 서낭이 한국 무속에서는 격이 낮은 신령임을 제시하고 있다. 신성한 인물들의 대립 및 장승과 서낭의 위상을 제시한 데 의의가 있다.

출처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김태곤, 화성 심복순 구송 성주굿, 한국무가집3, 집문당, 1978), 경남 동해의 성조무가(손진태, 동래 최순도 제공 성조푸리, 조선신가유편-이북 땅의 무가1, 박이정, 2012), 경북 안동의 성조무가(김태곤, 안동 송희식 구송 성주 드리는 말문, 한국무가집2, 집문당, 1978).

참고문헌

성주본가(서대석, 무가문학의 세계, 집문당, 2011), 성주무가 연구(홍태한, 한국서사무가연구, 민속원, 2002), 성조무가의 연구(나경수, 어문논총7․8, 1985), 성주무가의 연구(성길제, 한림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6).

성조무가

성조무가
한자명

成造巫歌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홍태한(洪泰漢)

정의

성주굿에 주로 구송되는, 가신(家神)의 하나인 성주신의 유래를 밝힌 무속신화.

줄거리

<성조무가>는 가택신인 성주신의 내력을 다룬 무속신화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지역에 따라 내용이 사뭇 다르다. 현재까지 가장 많이 채록, 보고된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를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천하국 천사랑과 지하국 지탈부인이 결혼하여 황우양을 낳는다. 천하궁의 일천 난간이 쓰러져 황우양이 적임자로 선발되고 차사가 잡으러 간다. 여러 번 저항하다가 결국 차사의 명을 받은 황우양은 사흘 말미를 얻어 집으로 돌아오고, 황우양의 부인은 하늘에 소지를 올려 쇳가루를 받아 연장을 만들어 준다. 집 떠나는 황우양에게 부인은 말대답을 하지 말라는 금기를 제시하나 황우양은 새겨듣지 않는다. 부인의 당부를 잊은 황우양은 도중에 소진랑을 만나 옷을 바꾸어 입는다. 소진랑은 황우뜰로 와서 남편 행세를 하나 황우양의 부인이 이를 알아차린다. 결국 소진랑은 부인을 강제로 소진뜰로 데려가는데, 부인은 여러 가지 핑계를 대면서 혼례를 미루며 황우양을 기다린다. 천하궁에 있던 황우양은 흉몽을 꾸고 집으로 돌아와 부인의 혈서를 발견하고 소진뜰로 부인을 찾으러 간다. 부인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 황우양은 새[鳥]로 변해 부인의 치마폭에 싸여 들어가 마침내 소진랑을 징치한다. 소진랑을 장승으로 만들고 소진랑 부인은 서낭으로, 그리고 여러 자식은 짐승으로 만든다. 황우뜰로 내려와 살다가 마침내 황우양은 성주가 되고 부인은 지신이 된다.

변이

경기도 남부 지역에서 채록된 <성조무가>는 몇몇 단락에서 이본 간의 세부적인 차이가 보이기는 하지만 사건의 흐름을 완전히 바꿀 정도는 아니다. 등장인물도 차이가 별로 없다. 그런데 이러한 <성조무가>가 경기 남부에만 전승되는 것은 아니다. 경상남도 동래에서 손진태가 조사한 <성조푸리>와 경상북도 안동에서 김태곤이 조사한 <성주 드리는 말문> 역시 무속신화로 <성조무가>가 전승되고 있다. 이 둘은 성주신의 유래를 다루었다는 공통점은 있으나 앞에 제시한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와는 내용이 달라 유형이 다르다. 하지만 모두 성주신의 유래를 다루었다는 점에서 <성조무가>에 포함하는 것이다.

경남 동래에서 채록된 <성조푸리>에서는 서천국 국반왕과 옥진부인이 치성을 올리고 태몽을 얻어 만득자로 성조를 낳는다. 성조는 15세가 되어 옥황상제께 아뢰어 솔씨를 얻어 지하궁 무주공산에 심는다. 18세가 되던 해 계화부인과 혼인한 아내를 박대하고 국사를 돌보지 않다가 황토섬으로 귀양을 가게 된다. 황토섬에서 온갖 고생을 하던 성조는 청조에게 혈서를 매달아 계화부인에게 보낸다. 편지를 받은 계화부인은 성조의 어머니인 옥진부인에게 편지를 보여주고, 마침내 성조는 귀양에서 풀려난다. 귀양에서 돌아온 성조는 계화부인과 의좋은 부부가 되어 5남 5녀를 낳는다. 나이 70이 되자 심어 놓은 소나무를 돌아본 후 연장을 장만하여 궁궐과 백성들의 집을 짓는다. 그리고 성조는 입주 성주신이 되고 계화부인은 몸주 성주신이, 아들과 딸은 각각 오토지신과 오방지신이 된다.

이처럼 경남 동래에서 조사된 <성조푸리>는 성주신의 내력을 다루었다는 점 말고는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와 내용이 다르다. 성주신에 대한 관념은 한국 무속의 보편적인 양상으로, 지역에 따라 성주신의 내력을 다르게 이해했다는 의미이다. 경북 안동에 전승되는 <성주 드리는 말문>은 내용이 더더욱 소략하지만, 성주의 내력을 다루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제석궁에서 태어난 성주님은 이름이 유광덕으로 하늘에서 죄를 지어 인간세상으로 귀양을 내려왔다. 성주는 집을 지으면서 풍수사를 불러 집터를 잘 잡고 여러 일꾼들을 불러 모아 터를 잘 닦았다. 여러 연장을 만든 후에 나무를 베러 갔으나 그때마다 사정이 생겨 베지 못하고 마침내 도끼까지 나무에 붙어 버렸다. 문복을 하니 산신제를 지내면 된다 하여 산신제를 올리자 마침내 도끼가 떨어져서 나무를 마련해 집을 지을 수 있었다. 성주는 장가를 가기 위해 배필을 찾는다. 이때 하늘에서 지상으로 유배오던 옥녀 셋을 만나 부인으로 삼아 성주로 좌정하게 되었다. 부인 셋은 각각 삼신할머니, 제석님, 조왕님으로 좌정하여 인간들이 잘 살 수 있게 도와주었다. 이러한 안동 지역의 <성조무가>는 성주뿐만 아니라 삼신, 제석, 조왕의 내력까지 설명하고 있어 색다르다.

분석

<성조무가>는 집 안의 으뜸가는 신인 성주의 내력을 다룬 무가이다. 주 내용은 성주가 신으로 좌정하는 과정인데, 집짓는 과정과 관련이 있는 여러 사건이 등장한다. 경기 지역에서 천하궁에 집을 지으러 가는 내용이나, 동래 지역에서 솔씨를 얻어 심는 내용, 경북 안동 지역에서 나무를 베러 가는 장면은 모두 집짓기와 관련이 있다. 결국 집짓는 과정을 제시하면서 성주신의 유래를 설명하고 있는 것이 <성조무가>의 내용이다.

<성조무가>는 1937년에 간행된 『조선무속의 연구(朝鮮巫俗の硏究)』에 최초로 보고된 이후 손진태에 의해 『조선신가유편(朝鮮神歌遺篇)』에 조사 보고되었으며, 이후 주로 경기도 화성과 안성 지역에서 1970, 80년대에 조사 보고된 바 있다. 과거에는 가옥을 신축하거나 증축하고 성주굿을 거행할 때 <성조무가>를 불렀다. 경남 일부 지역과 경기 남부 지역에만 무속신화로 <성조무가>가 있었고 다른 지역에는 일반 무가로 존재했으나, 최근에는 무속신화인 <성조무가>가 점차 일반 무가로 대체되고 있다. 21세기 들어서는 <성조무가>가 거의 조사되지 않아 현재는 전승이 단절된 것으로 판단된다.

특징

<성조무가>는 지역적인 편차가 있으나 모두 성주의 내력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공통된다. 특히 남녀 간의 결연을 소재로 하고 있으며 성주의 부인이 지신이나 삼신, 제석 등이 되었다고 하여 가택신의 유래를 함께 다룬 것은 <성조무가>의 가치이다. 우리나라 무속신화 중 이처럼 집 안 곳곳에 존재하는 가택신의 유래를 다룬 신화는 드문 편이다. 이것은 성주와 지신, 성주와 제석, 조왕과의 친연성을 말해주는 것으로 한국 가택신의 관계 및 위상을 제시하고 있다.

의의

집을 짓는 과정이 주요한 모티프로 등장하고 있어 성주신이 집을 관장하는 주신임을 명확하게 드러낸다.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에는 적대적인 인물이 등장하는데, 황우양이 소진랑을 징치한 후 그 부부를 장승과 서낭으로 만들고 있어 장승과 서낭이 한국 무속에서는 격이 낮은 신령임을 제시하고 있다. 신성한 인물들의 대립 및 장승과 서낭의 위상을 제시한 데 의의가 있다.

출처

경기 남부의 성조무가(김태곤, 화성 심복순 구송 성주굿, 한국무가집3, 집문당, 1978), 경남 동해의 성조무가(손진태, 동래 최순도 제공 성조푸리, 조선신가유편-이북 땅의 무가1, 박이정, 2012), 경북 안동의 성조무가(김태곤, 안동 송희식 구송 성주 드리는 말문, 한국무가집2, 집문당, 1978).

참고문헌

성주본가(서대석, 무가문학의 세계, 집문당, 2011), 성주무가 연구(홍태한, 한국서사무가연구, 민속원, 2002), 성조무가의 연구(나경수, 어문논총7․8, 1985), 성주무가의 연구(성길제, 한림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