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로(香爐)

한자명

香爐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권삼문(權三文)

정의

향을 사르는 데 사용하는 분향기구焚香器具.

역사

향로의 사용은 제사의 역사와 궤를 같이하는데 , 백제금동대향로百濟金銅大香爐에서 보듯이 고대인들은 향로에 큰 의미를 부여한 것으로 보인다. 향로는 주로 금속, 도자기 등의 재료로 제작되었다. 오늘날에도 중국 고대의 대형 청동 향로들이 남아 전한다.

불교를 수용한 이후 삼국이 모두 수많은 사찰의 건립을 추진하였으므로, 향공양香供養은 끊이지 않았을 것이다. 따라서 향로 또한 일찍부터 전래하였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현재는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의 박산형博山形 향로와 병향로柄香爐가 한두 점 전하여 올 뿐 그 유례가 거의 남아 있지 않아, 어떠한 형태가 크게 유행하였는지 명확히 알 수 없다. 다만, 고구려 쌍영총雙楹塚 벽화의 〈귀부인행렬도〉, 단석산斷石山 신선사神仙寺 마애불磨崖佛의 공양상, 성덕대왕신종聖德大王神鍾의 비천상飛天像 등에서 보이는 향로의 모양으로 미루어 당시에는 병향로가 주류를 이루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을 따름이다.

고려시대에 들어와 조선시대까지 향로의 기본 형태를 이루는 청동제靑銅製 고배형高杯形 향로가 출현한다. 이 향로는 넓은 테두리가 둘러져 있는 밥그릇[鉢] 모양의 몸체, 위는 좁고 아래는 넉넉한 나팔모양의 대臺로 구성되어 있다.

내용

보통 제사의 첫 절차인 분향焚香, 강신降神 때 향을 피운다. 향을 사용하는 방법에는 크게 도향塗香과 소향燒香의 두 가지 방법이 있다. 도향이란 명향名香 가루를 깨끗한 물에 혼합하여 바르는 것을 말하고, 소향이란 향을 불살라서 쐬는 것을 일컫는다. 이 두 가지 중 소향은 향을 담아서 불을 사를 그릇이 반드시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향로이다.

향로는 만드는 재료에 따라 크게 토제・도제陶製・금속제・석제・목제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삼국 이후 통일신라시대까지는 주로 토제 향로가 성행하였으며, 고려시대에는 청자와 청동제 향로가 많이 사용되었다. 그리고 유교가 득세하였던 조선시대에는 불교적 향로보다 일반 제기祭器로서 백자와 유제鍮製 향로가 널리 애용되었다.

특징 및 의의

향을 피우는 것은 주위의 잡스러운 냄새를 제거하여 엄숙한 분위기의 성역을 이룩한다는 의미가 있다. 따라서 고대부터 오늘날까지도 종교의 제의에 향은 두루 사용되었다.

참고문헌

민족생활어 사전(이훈종, 한길사, 1992), 주자가례(임민혁 역, 예문서원, 1999), 차례와 제사(이영춘, 대원사, 1994),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학중앙연구원, 1991).

향로

향로
한자명

香爐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권삼문(權三文)

정의

향을 사르는 데 사용하는 분향기구焚香器具.

역사

향로의 사용은 제사의 역사와 궤를 같이하는데 , 백제금동대향로百濟金銅大香爐에서 보듯이 고대인들은 향로에 큰 의미를 부여한 것으로 보인다. 향로는 주로 금속, 도자기 등의 재료로 제작되었다. 오늘날에도 중국 고대의 대형 청동 향로들이 남아 전한다.

불교를 수용한 이후 삼국이 모두 수많은 사찰의 건립을 추진하였으므로, 향공양香供養은 끊이지 않았을 것이다. 따라서 향로 또한 일찍부터 전래하였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현재는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의 박산형博山形 향로와 병향로柄香爐가 한두 점 전하여 올 뿐 그 유례가 거의 남아 있지 않아, 어떠한 형태가 크게 유행하였는지 명확히 알 수 없다. 다만, 고구려 쌍영총雙楹塚 벽화의 〈귀부인행렬도〉, 단석산斷石山 신선사神仙寺 마애불磨崖佛의 공양상, 성덕대왕신종聖德大王神鍾의 비천상飛天像 등에서 보이는 향로의 모양으로 미루어 당시에는 병향로가 주류를 이루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을 따름이다.

고려시대에 들어와 조선시대까지 향로의 기본 형태를 이루는 청동제靑銅製 고배형高杯形 향로가 출현한다. 이 향로는 넓은 테두리가 둘러져 있는 밥그릇[鉢] 모양의 몸체, 위는 좁고 아래는 넉넉한 나팔모양의 대臺로 구성되어 있다.

내용

보통 제사의 첫 절차인 분향焚香, 강신降神 때 향을 피운다. 향을 사용하는 방법에는 크게 도향塗香과 소향燒香의 두 가지 방법이 있다. 도향이란 명향名香 가루를 깨끗한 물에 혼합하여 바르는 것을 말하고, 소향이란 향을 불살라서 쐬는 것을 일컫는다. 이 두 가지 중 소향은 향을 담아서 불을 사를 그릇이 반드시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향로이다.

향로는 만드는 재료에 따라 크게 토제・도제陶製・금속제・석제・목제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삼국 이후 통일신라시대까지는 주로 토제 향로가 성행하였으며, 고려시대에는 청자와 청동제 향로가 많이 사용되었다. 그리고 유교가 득세하였던 조선시대에는 불교적 향로보다 일반 제기祭器로서 백자와 유제鍮製 향로가 널리 애용되었다.

특징 및 의의

향을 피우는 것은 주위의 잡스러운 냄새를 제거하여 엄숙한 분위기의 성역을 이룩한다는 의미가 있다. 따라서 고대부터 오늘날까지도 종교의 제의에 향은 두루 사용되었다.

참고문헌

민족생활어 사전(이훈종, 한길사, 1992), 주자가례(임민혁 역, 예문서원, 1999), 차례와 제사(이영춘, 대원사, 1994),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학중앙연구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