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도(平生圖)

평생도

한자명

平生圖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수연례|회 혼례

집필자 박정혜(朴廷蕙)

정의

높은 관직을 지내고 오복五福을 누린 사대부의 이상적인 인생행로를 시간 순서에 따라 도해한 그림.

내용

<평생도平生圖>는 18세기 후반 풍속화의 발달과 더불어 탄생한 화제畫題로서 이상적이고 길상적인 요소가 강한 일종의 풍속화이다. ‘평생도’라는 명칭은 조선시대에는 나타나지 않으며 근대 이후에 붙여진 것이다. 평생도는 돌잔치, 혼례, 회혼례 등의 평생의례와 과거에 급제하여 높은 관직에 이르기까지의 관로官路를 보여주는 관직생활 장면으로 구성된다. 관직생활은 과거급제한 뒤 출세의 첫 관문이 되는 한림겸수찬翰林兼修撰을 시작으로 유수留守・관찰사觀察使・판서判書・의정議政 등 선망의 대상이 될 만한 높은 관직 중에서 두세 장면이 선택되며 치사致仕가 포함되기도 한다. 관직생활장면은 혼례와 회혼례 사이에 배치되므로, 평생도의 첫번째 장면은 돌잔치, 마지막 장면은 회혼례로 구성되는 것이 보통이다.

현전하는 평생도 중에서는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 화풍의 영향을 받은 19세기의 작품으로, 모당慕堂 홍이상洪履祥(1549~1615)이 주인공인 <모당평생도慕堂平生圖> 8첩 병풍과 담와淡窩 홍계희洪啓禧(1703~1771)가 주인공인 <담와평생도淡窩平生圖> 6첩 병풍이 가장 널리 알려졌다. 특히 돌잔치·혼례·과거급제·한림겸수찬·송도유수·병조판서·좌의정·회혼례 등으로 이루어진 <모당평생도> 병풍의 내용 구성과 도상은 현전하는 대부분의 평생도가 그대로 따르고 있을 정도로 하나의 범본이 되었다. ‘돌잔치’는 저택을 배경으로 가족들에 둘러싸여 돌상을 받는 주인공이 그려지며, ‘혼례’는 신랑이 신부를 친영親迎하여 신랑의 집으로 가는 행렬이 그려지거나 대례가 거행되는 대례청의 광경이 그려졌다. ‘과거급제’는 주인공이 악사 3명과 재인을 거느리고 삼일유가三日遊街하는 모습인데 거리를 행진하는 광경, 혹은 은문恩門이나 친척 집을 배경으로 인사하는 광경이 그려졌다. ‘한림겸수찬’을 비롯한 관직과 관련된 장면은 부임지에 도임하거나 초헌을 타고 거리 행차하는 행렬 장면이 그려지는 것이 보통이다. ‘회혼례’는 가족과 손님들이 모인 가운데 노부부가 다시 한 번 대례를 치르거나 동뢰연同牢宴을 치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런데 홍이상 및 홍계희의 일생과 <모당평생도> 및 <담와평생도> 병풍의 내용은 서로 부합하지 않는다. 이들 작품에서 알 수 있듯이 조선시대 평생도는 실제개인의 일생을 주제로 한 것이 아니다. 아무리 순탄한 관직생활과 복된 가정을 영위하였어도 요직要職을 두루 거치고 당상관 이상 1품의 벼슬을 누리며 70세 이상 장수하면서 치사를 청하거나 회혼례를 치른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임이 분명하다. 조선시대의 평생도는 장수・입신양명・부귀・다남 등의 복록에 대한 염원을 담아 사대부의 이상적인 인생 여정을 시각화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조선시대 평생도의 이와 같은 길상적이고 이상화된 경향은 오동・파초・석류・괴석・학・오리・닭・사슴등 장수와 다남을 상징하는 길상물이 배경 곳곳에 장치되어 있는 점에서도 확인된다.

특징 및 의의

조선시대 평생도는 높은 관직을 지낸 특정인물을 기리기 위해 그의 일생 중 주요한 사실을 그린 기록적인 성격의 그림이라기보다 가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최고의 복록을 누린 이상화된 사대부의 인생 여정을 시각화한 그림이다.

참고문헌

19세기 평생도 연구(최성희, 한국미술사교육학회지16, 한국미술사교육학회, 2002), 단원 김홍도 연구(진준현, 일지사, 1999), 조선 후기 평생도연구(최성희, 이화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1).

평생도

평생도
한자명

平生圖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수연례|회 혼례

집필자 박정혜(朴廷蕙)

정의

높은 관직을 지내고 오복五福을 누린 사대부의 이상적인 인생행로를 시간 순서에 따라 도해한 그림.

내용

<평생도平生圖>는 18세기 후반 풍속화의 발달과 더불어 탄생한 화제畫題로서 이상적이고 길상적인 요소가 강한 일종의 풍속화이다. ‘평생도’라는 명칭은 조선시대에는 나타나지 않으며 근대 이후에 붙여진 것이다. 평생도는 돌잔치, 혼례, 회혼례 등의 평생의례와 과거에 급제하여 높은 관직에 이르기까지의 관로官路를 보여주는 관직생활 장면으로 구성된다. 관직생활은 과거급제한 뒤 출세의 첫 관문이 되는 한림겸수찬翰林兼修撰을 시작으로 유수留守・관찰사觀察使・판서判書・의정議政 등 선망의 대상이 될 만한 높은 관직 중에서 두세 장면이 선택되며 치사致仕가 포함되기도 한다. 관직생활장면은 혼례와 회혼례 사이에 배치되므로, 평생도의 첫번째 장면은 돌잔치, 마지막 장면은 회혼례로 구성되는 것이 보통이다.

현전하는 평생도 중에서는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 화풍의 영향을 받은 19세기의 작품으로, 모당慕堂 홍이상洪履祥(1549~1615)이 주인공인 <모당평생도慕堂平生圖> 8첩 병풍과 담와淡窩 홍계희洪啓禧(1703~1771)가 주인공인 <담와평생도淡窩平生圖> 6첩 병풍이 가장 널리 알려졌다. 특히 돌잔치·혼례·과거급제·한림겸수찬·송도유수·병조판서·좌의정·회혼례 등으로 이루어진 <모당평생도> 병풍의 내용 구성과 도상은 현전하는 대부분의 평생도가 그대로 따르고 있을 정도로 하나의 범본이 되었다. ‘돌잔치’는 저택을 배경으로 가족들에 둘러싸여 돌상을 받는 주인공이 그려지며, ‘혼례’는 신랑이 신부를 친영親迎하여 신랑의 집으로 가는 행렬이 그려지거나 대례가 거행되는 대례청의 광경이 그려졌다. ‘과거급제’는 주인공이 악사 3명과 재인을 거느리고 삼일유가三日遊街하는 모습인데 거리를 행진하는 광경, 혹은 은문恩門이나 친척 집을 배경으로 인사하는 광경이 그려졌다. ‘한림겸수찬’을 비롯한 관직과 관련된 장면은 부임지에 도임하거나 초헌을 타고 거리 행차하는 행렬 장면이 그려지는 것이 보통이다. ‘회혼례’는 가족과 손님들이 모인 가운데 노부부가 다시 한 번 대례를 치르거나 동뢰연同牢宴을 치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런데 홍이상 및 홍계희의 일생과 <모당평생도> 및 <담와평생도> 병풍의 내용은 서로 부합하지 않는다. 이들 작품에서 알 수 있듯이 조선시대 평생도는 실제개인의 일생을 주제로 한 것이 아니다. 아무리 순탄한 관직생활과 복된 가정을 영위하였어도 요직要職을 두루 거치고 당상관 이상 1품의 벼슬을 누리며 70세 이상 장수하면서 치사를 청하거나 회혼례를 치른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임이 분명하다. 조선시대의 평생도는 장수・입신양명・부귀・다남 등의 복록에 대한 염원을 담아 사대부의 이상적인 인생 여정을 시각화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조선시대 평생도의 이와 같은 길상적이고 이상화된 경향은 오동・파초・석류・괴석・학・오리・닭・사슴등 장수와 다남을 상징하는 길상물이 배경 곳곳에 장치되어 있는 점에서도 확인된다.

특징 및 의의

조선시대 평생도는 높은 관직을 지낸 특정인물을 기리기 위해 그의 일생 중 주요한 사실을 그린 기록적인 성격의 그림이라기보다 가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최고의 복록을 누린 이상화된 사대부의 인생 여정을 시각화한 그림이다.

참고문헌

19세기 평생도 연구(최성희, 한국미술사교육학회지16, 한국미술사교육학회, 2002), 단원 김홍도 연구(진준현, 일지사, 1999), 조선 후기 평생도연구(최성희, 이화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