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주(出主)

출주

한자명

出主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지두환(池斗煥)

정의

사당祠堂에서 신주를 정침正寢으로 모시는 절차.

역사

『주자가례朱子家禮』에서는 분향하고 고사를 아뢰고 주독主櫝을 정침으로 모셔와 주독을 열었다. 그러나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에서는 주독을 열고 신주를 사당으로 모셨다. 『상례비요喪禮備要』, 『사례편람四禮便覽』에서는 『주자가례』와 똑같이 하였다.

내용

사시제四時祭에서 출주하는 절차는 다음과 같다. 날이 밝으면 신주를 모셔 자리로 내온다. 주인과 주부 이하 각기 성복成服하고 손을 씻고 사당 앞으로 가 서열에 따라 서되 삭망朔望의 의식대로 한다. 자리가 정돈되면 문을 열고 발을 걷는다. 주인이 동쪽 계단으로 올라 분향하고 꿇어앉아 고사를 아뢴다. 구부렸다가 일어나서 주독主櫝을 거두어 정위正位와 부위祔位를 각기 한 상자에 담아 집사 한 사람씩 모셔 주인이 앞에서 인도하고 주부는 뒤에서 따르며, 어린이는 다시 그 뒤를 따라간다. 정침正寢에 이르러 주독을 서쪽 계단 탁자 위에 놓으면 주인이 주독을 열고 할아버지들의 신주를 모셔 자리로 나아가고, 주부는 할머니들의 신주를 모셔 동일하게 한다. 그 밖의 부위祔位는 자제 중 한 사람이 모신다. 끝나고 나면 주인 이하 모두 내려와 자리로 돌아간다.

『주자가례』 및 『사례편람』에서는 기일에 드는 한 신위만을 모시는데, 이를 ‘단설單設’이라 한다. 그러나 이언적李彦迪의 『봉선잡의奉先雜儀』에서 인정상 두 분을 모셔도 무방하다고 하여,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 기일에 드는 사람의 배위配位까지도 함께 모신다. 이를 ‘합설合設’이라고 한다. 합설에는 각각 상을 차려 제사를 지내는 각설各設을 하기도 하며, 한 상에 두 분을 함께 모시기도 한다.

그리고 출주고사出主告祀를 읽을 때 감실龕室의 문을 닫으며, 고사가 끝나면 감실문(또는 주독문)을 열고 신주를 내어 모시는데, 충재 종가나 퇴계 종가에서는 사당에 들어가 감실문(또는 주독문)을 열고 출주고사를 읽기도 한다.

고사의 서식은 다음과 같다. “효손 아무개는 이제 중순의 달로 공경하옵는 고조할아버지 무슨 벼슬 부군, 공경하옵는 고조할머님 무슨 봉호 무슨 성씨께 일이 있어, 아무 할아버지 무슨 벼슬 부군, 아무 할머니 무슨 봉호 무슨 성씨로 곁들여 대접하고자, 감히 신주를 정침으로 모시려고, 공손히 드리는 예를 폅니다.”

삭망차례朔望茶禮는 삭차례朔茶禮와 망차례望茶禮로 나누며, 각기 방식이 다르다. 삭차례는 주독보主櫝褓를 열고 개독開櫝하여 출주出主하지만, 망차례는 출주하지않고 개독만 하고 지내는 것이 보통이다. 사당은 종손만이 열 수 있으며, 문을 열면 허배虛拜, 즉 재배한다. 여자가 들어갈 경우에는 사배四拜한다.

특징 및 의의

신주를 정침으로 모실 때, 살아 있는 조상님을 모시듯이 미리 고사를 하고 정중히 모시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문헌

家禮增解, 家禮輯覽, 國朝五禮儀, 四禮便覽, 喪禮備要, 朱子家禮, 한국의 관혼상제(장철수, 집문당, 1997), 한국의 제사(국립민속박물관, 2003).

출주

출주
한자명

出主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지두환(池斗煥)

정의

사당祠堂에서 신주를 정침正寢으로 모시는 절차.

역사

『주자가례朱子家禮』에서는 분향하고 고사를 아뢰고 주독主櫝을 정침으로 모셔와 주독을 열었다. 그러나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에서는 주독을 열고 신주를 사당으로 모셨다. 『상례비요喪禮備要』, 『사례편람四禮便覽』에서는 『주자가례』와 똑같이 하였다.

내용

사시제四時祭에서 출주하는 절차는 다음과 같다. 날이 밝으면 신주를 모셔 자리로 내온다. 주인과 주부 이하 각기 성복成服하고 손을 씻고 사당 앞으로 가 서열에 따라 서되 삭망朔望의 의식대로 한다. 자리가 정돈되면 문을 열고 발을 걷는다. 주인이 동쪽 계단으로 올라 분향하고 꿇어앉아 고사를 아뢴다. 구부렸다가 일어나서 주독主櫝을 거두어 정위正位와 부위祔位를 각기 한 상자에 담아 집사 한 사람씩 모셔 주인이 앞에서 인도하고 주부는 뒤에서 따르며, 어린이는 다시 그 뒤를 따라간다. 정침正寢에 이르러 주독을 서쪽 계단 탁자 위에 놓으면 주인이 주독을 열고 할아버지들의 신주를 모셔 자리로 나아가고, 주부는 할머니들의 신주를 모셔 동일하게 한다. 그 밖의 부위祔位는 자제 중 한 사람이 모신다. 끝나고 나면 주인 이하 모두 내려와 자리로 돌아간다.

『주자가례』 및 『사례편람』에서는 기일에 드는 한 신위만을 모시는데, 이를 ‘단설單設’이라 한다. 그러나 이언적李彦迪의 『봉선잡의奉先雜儀』에서 인정상 두 분을 모셔도 무방하다고 하여,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 기일에 드는 사람의 배위配位까지도 함께 모신다. 이를 ‘합설合設’이라고 한다. 합설에는 각각 상을 차려 제사를 지내는 각설各設을 하기도 하며, 한 상에 두 분을 함께 모시기도 한다.

그리고 출주고사出主告祀를 읽을 때 감실龕室의 문을 닫으며, 고사가 끝나면 감실문(또는 주독문)을 열고 신주를 내어 모시는데, 충재 종가나 퇴계 종가에서는 사당에 들어가 감실문(또는 주독문)을 열고 출주고사를 읽기도 한다.

고사의 서식은 다음과 같다. “효손 아무개는 이제 중순의 달로 공경하옵는 고조할아버지 무슨 벼슬 부군, 공경하옵는 고조할머님 무슨 봉호 무슨 성씨께 일이 있어, 아무 할아버지 무슨 벼슬 부군, 아무 할머니 무슨 봉호 무슨 성씨로 곁들여 대접하고자, 감히 신주를 정침으로 모시려고, 공손히 드리는 예를 폅니다.”

삭망차례朔望茶禮는 삭차례朔茶禮와 망차례望茶禮로 나누며, 각기 방식이 다르다. 삭차례는 주독보主櫝褓를 열고 개독開櫝하여 출주出主하지만, 망차례는 출주하지않고 개독만 하고 지내는 것이 보통이다. 사당은 종손만이 열 수 있으며, 문을 열면 허배虛拜, 즉 재배한다. 여자가 들어갈 경우에는 사배四拜한다.

특징 및 의의

신주를 정침으로 모실 때, 살아 있는 조상님을 모시듯이 미리 고사를 하고 정중히 모시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문헌

家禮增解, 家禮輯覽, 國朝五禮儀, 四禮便覽, 喪禮備要, 朱子家禮, 한국의 관혼상제(장철수, 집문당, 1997), 한국의 제사(국립민속박물관,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