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행점(五行占)

오행점

한자명

五行占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속신

집필자 이찬욱(李澯旭)

정의

오행(五行)인 목(木)·화(火)·토(土)·금(金)·수(水)의 다섯 글자로 점괘를 만들어 운수의 길흉을 점치는 신수점(身數占).

내용

동쪽으로 뻗은 대추나무가지를 베어 길이 2~3센티미터로 자른다. 가운데를 쪼개어 다섯 가지를 만들고, 안쪽의 흰 곳에 목·화·토·금·수의 다섯 글자를 한 자씩 쓴다. 또는 다섯 개 엽전의 이면에 목·화·토·금·수를 각각 한 자씩 쓴다. 이것들을 손안에 모아 쥐고 섞으면서 “하늘에 말씀이 있으면 땅에도 말씀이 있으리다. 고하나니 감응하시어 순통(順通)케 하소서. 지금 아무 곳에 사는 모년 모월 모일생 아무개가 모년 모월 모일에 금년 운수를 알고자 하오니 신명께서는 부디 거역치 마시고 잘 징험(徵驗)케 하여 주소서.” 하고 주문을 세 번 외운 다음 일시에 던져서 나타난 오행 글자로 점괘를 얻고, 그 점괘에 해당하는 점사를 읽어 운수의 길흉화복을 알아본다.

괘는 엎어지고 젖혀진 상태에 따라 모두 6유형의 31괘를 조합할 수 있는데, 오행의 상생(相生)·상극(相剋)의 이치를 적용시켜 각각 상괘(上卦)·중괘(中卦)·하괘(下卦)로 해석한다. 가령 점목(占木)이 모두 엎어져 오행의 글자가 한 자도 드러나지 않는 괘가 되면 “맑은 거울이 먼지에 덮이고, 고운 옥이 진흙 속에 묻혔도다. 가난한 선비가 궁촌(窮村)에 있으니 어느 날에 제 세상을 만날꼬.” 하는 괘로 “정신이 들떠 있어 헛기운이 침노하니, 군자는 멀리 가고 소인만 찾아든다.”고 해석한다. 또 점목 한 개가 엎어지고 목·수·화·토 4자가 젖혀졌을 때에는 “살얼음을 밟고 깊은 물에 다다라 높은 다리를 건넌다.”는 괘로 “고생 끝에 낙이 찾아오니 봄빛이 난만하다. 위험한 곳을 무사히 지나니 아직은 곤궁하나 나중에는 길하다.”고 해석하여 보통 정도의 중괘로 판단한다.

의의

동쪽으로 뻗은 대추나무가지가 점목으로 쓰이는 이유는 해가 솟는 동쪽의 양기(陽氣)를 많이 받고 단단한 재질이기에 음기(陰氣)인 악귀를 물리치는 신통력이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설날에 오행점을 봐서 새해의 신수를 점친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것으로 보아 오행점은 오랜 세월을 두고 우리 생활 속에 깊이 뿌리 내린 민속점법이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家庭百方吉凶秘訣 (金東縉 編, 德興書林, 1947), 天機大要 -增補 (池日賓 編, 世昌書舘, 1951)

오행점

오행점
한자명

五行占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속신

집필자 이찬욱(李澯旭)

정의

오행(五行)인 목(木)·화(火)·토(土)·금(金)·수(水)의 다섯 글자로 점괘를 만들어 운수의 길흉을 점치는 신수점(身數占).

내용

동쪽으로 뻗은 대추나무가지를 베어 길이 2~3센티미터로 자른다. 가운데를 쪼개어 다섯 가지를 만들고, 안쪽의 흰 곳에 목·화·토·금·수의 다섯 글자를 한 자씩 쓴다. 또는 다섯 개 엽전의 이면에 목·화·토·금·수를 각각 한 자씩 쓴다. 이것들을 손안에 모아 쥐고 섞으면서 “하늘에 말씀이 있으면 땅에도 말씀이 있으리다. 고하나니 감응하시어 순통(順通)케 하소서. 지금 아무 곳에 사는 모년 모월 모일생 아무개가 모년 모월 모일에 금년 운수를 알고자 하오니 신명께서는 부디 거역치 마시고 잘 징험(徵驗)케 하여 주소서.” 하고 주문을 세 번 외운 다음 일시에 던져서 나타난 오행 글자로 점괘를 얻고, 그 점괘에 해당하는 점사를 읽어 운수의 길흉화복을 알아본다.

괘는 엎어지고 젖혀진 상태에 따라 모두 6유형의 31괘를 조합할 수 있는데, 오행의 상생(相生)·상극(相剋)의 이치를 적용시켜 각각 상괘(上卦)·중괘(中卦)·하괘(下卦)로 해석한다. 가령 점목(占木)이 모두 엎어져 오행의 글자가 한 자도 드러나지 않는 괘가 되면 “맑은 거울이 먼지에 덮이고, 고운 옥이 진흙 속에 묻혔도다. 가난한 선비가 궁촌(窮村)에 있으니 어느 날에 제 세상을 만날꼬.” 하는 괘로 “정신이 들떠 있어 헛기운이 침노하니, 군자는 멀리 가고 소인만 찾아든다.”고 해석한다. 또 점목 한 개가 엎어지고 목·수·화·토 4자가 젖혀졌을 때에는 “살얼음을 밟고 깊은 물에 다다라 높은 다리를 건넌다.”는 괘로 “고생 끝에 낙이 찾아오니 봄빛이 난만하다. 위험한 곳을 무사히 지나니 아직은 곤궁하나 나중에는 길하다.”고 해석하여 보통 정도의 중괘로 판단한다.

의의

동쪽으로 뻗은 대추나무가지가 점목으로 쓰이는 이유는 해가 솟는 동쪽의 양기(陽氣)를 많이 받고 단단한 재질이기에 음기(陰氣)인 악귀를 물리치는 신통력이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설날에 오행점을 봐서 새해의 신수를 점친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것으로 보아 오행점은 오랜 세월을 두고 우리 생활 속에 깊이 뿌리 내린 민속점법이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家庭百方吉凶秘訣 (金東縉 編, 德興書林, 1947)
天機大要 -增補 (池日賓 編, 世昌書舘, 1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