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재(預修齋)

예수재

한자명

預修齋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윤달 > 의례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사후(死後)를 위해 살아 있을 때 재를 올려 공덕을 쌓는 불교의례. 삼사순례(三寺巡禮), 가사불사(袈裟佛事)와 함께 윤달[閏月]에 행하는 대표적인 불교민속의 하나이다. 생전예수재(生前預修齋), 예수칠재(預修七齋)라고도 하며, 사후에 행할 일을 미리 한다는 의미에서 역수(逆修)라는 말을 쓰는 경우도 있다.

유래

중국의 당대(唐代)에는 칠칠재(49재) 같은 천도재(薦度齋)가 민간의 불교의례로 정착되어 있었는데, 이 시기에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 『예수시왕생칠경(預修十王生七經)』의 편찬과 함께 산 자들이 자신의 재를 미리 지내는 풍습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는 도교의 영향으로 명부세계를 다스리는 열 명의 왕[十王]이 인간의 선악을 심판한다는 시왕사상의 성립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곧 사후의 심판자를 모시고 미리[預] 공덕을 쌓아 자신의 업보를 씻음으로써[修]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의례로 널리 확산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에 시왕신앙이 성행하고 『예수시왕생칠경』이 전래되었던 점으로 미루어, 이 시기에 예수재(預修齋)도 함께 행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윤달 세시풍속의 영향을 받아 사찰에서도 윤달이면 업장소멸(業障消滅)과 선업(善業)을 쌓는 행사로 이어져오고 있다.

내용

죽은 망자를 위해 산 자들이 행하는 의례를 천도재라고 하는데, 예수재는 자신의 내세를 위해 생전에 미리 올리는 천도재라 할 수 있다. 불교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생전에 지은 업을 심판받아 내세가 결정된다고 보는 사상이 있어, 사후의 삶은 곧 전생의 업보를 갚는 방식을 취하게 된다. 따라서 예수재는 사후에 갚아야 할 전생의 빚과 과보를 살아 있는 동안에 미리 갚기 위한 의례인 셈이다. 예수재는 신앙 구성 요소가 밀교(密敎)적이고 의례의 모티브가 민속적 배경을 많이 지니고 있는 의례이다. 사찰을 화려하고 장엄하게 장식하고 범패(梵唄)와 의식무(儀式舞)가 따르는 가운데 많은 재자(齋者)들이 의례 주체로 동참하게 되어 마치 축제와 같은 분위기를 띠게 된다. 사찰에 따라 하루 만에 지내거나 3ㆍ7일 곧 21일간 지내기도 하지만, 사람이 죽으면 다음 생을 받기 전까지 49일간 중음계(中陰界)에 머문다고 보아 7일마다 일곱 번에 걸쳐 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윤달이 든 전달에 시작하여[入齋], 49일째인 마지막 회향일(回向日)이 윤달에 속하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날짜를 정해 진행한다.

예수재에서 모시는 신적 존재는 다신 구조를 이루고 있어 신위 체계에 따른 설단(設壇)의 양식 또한 중층적이다. 크게 상단ㆍ중단ㆍ하단의 3단으로 구분하여 상단은 증명단(證明壇)의 구실을 하고, 중단이 중추적 위치를 차지하며, 하단은 부속단(附屬壇)에 해당한다. 상단에는 다시 비로자나불[法身佛], 노사나불[報身佛], 석가모니불[化身佛]을 모신 삼신불단(三神佛壇)을 중심으로, 동쪽에는 지장보살(地藏菩薩)을 비롯한 여러 보살과 육대천조(六大天曹)와 도명존자(道明尊者), 무독귀왕(無毒鬼王)을, 서쪽에는 대범천왕(大梵天王), 제석천왕(帝釋天王), 사방천왕(四方天王)같은 위목(位目)을 둔다. 중단은 다시 상중하로 나누어 주 의례 대상인 시왕을 중상단에 두고 하판관(下判官)에서부터 위계에 따라 각기 중중단과 중하단을 마련하며, 하단에는 조관단(曹官壇), 사자단(使者壇), 마구단(馬廐壇) 등을 두게 된다.

의의

예수재는 민간이 의례 주체로 참여하는 불교의례의 전형을 이루는 것으로, 경전 빚은 불법으로 인도하기 위한 것이며, 금전 빚은 이를 통해 재보시(齋布施)를 유도하는 구도를 지니고 있다. 한편 종교에 의지하여 내세의 복락을 기구하는 민간의 심성과 깊이 결합된 전통의례로서 기복불교(祈福佛敎)의 전형을 살펴볼 수 있게 한다. 그러나 ‘미리[預] 닦는다[修]’라는 의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예수재는 본래 불자들이 소홀했던 자기수행을 점검하고 선행을 발원하는 의례를 지향하고 있다. 또한 많은 경전에서 “예수(預修)하고자 하거든 방생부터 먼저 하라.”라고 한 데서도 알 수 있듯이, 자신의 극락왕생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이웃을 위한 보시행으로 공덕을 쌓는 의례이기도 하다. 따라서 망자를 위해 유족들이 행하는 천도재가 타력에 의한 것임에 비해, 자신의 노력으로 스스로를 구제하는 자력수행을 실천할 수 있는 의례라 하겠다.

의례

내용의 특징은 누구나 살아 있는 동안에 빚을 안게 되는데, 이는 경전을 보지 못한 빚과 금전적인 빚이라고 본다는 점이다. 따라서 의례에 동참한 재자들은 각 단의 신적 존재들을 차례로 청해 경배와 공양의례를 올릴 뿐만 아니라, 경전을 봉독하고 지전(紙錢)을 헌납하는 과정을 치르게 된다. 특히 『예수천왕통의(預修天王通儀)』 「십이생상속(十二生相續)」에 따르면 육십갑자(六十甲子)에 따라 개인이 읽어야 할 책의 권수와 금액이 정해져 있는데, 예를 들면 갑자생(甲子生)의 경우 5만 3천관의 흠전(欠錢)과 함께 17권의 간경(看經)을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누구나 흠전과 독경을 약속한 채 태어나게 되어 금생에 약속한 금액을 반환해야 한다는 믿음을 환수생신앙(還壽生信仰)이라 하며, 고사(庫司)에 미리 돈을 납입해두면 내세에는 좋은 곳에 태어날 수 있다는 믿음을 기고신앙(寄庫信仰)이라 한다.

지전을 납입하여 빚을 갚고 나면 합함소(緘合疏)라는 소를 받게 되는데, 이를 반으로 찢어 한 조각은 불사르고 나머지는 재자가 간직하게 된다. 이 종이는 영수증과 같은 징표의 구실을 하여 재자가 죽은 뒤 관속에 넣어 명부에 가지고 가게 되며, 그곳에서 불태워진 조각과 대조한 후 맞으면 그 공덕을 인정받아 왕생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처럼 예수재에서는 지전이 의례의 핵심을 이루는 매개물이 되고 있으며 의례에서는 이를 ‘금은전’이라 칭한다. 따라서 본재(本齋)가 시작되기 전에 법당에서 조전의식(造錢儀式)을 행하는데, 이는 한지로 지전을 만들고 이를 다시 금은전으로 변환시키는 과정을 모두 포함한다. 곧 버드나무 가지로 만든 발 위에 지전을 놓고 진언(眞言)을 외우면서 물을 흩뿌리는 일련의 의식을 행함으로써 종이돈은 금은전으로 변화하게 된다. 이렇듯 신통력을 통해 신앙의 대상으로 변환시키는 과정만을 일컬어 점안의식(點眼儀式)이라고도 한다. 근래에는 인쇄용 돈으로 지전을 대치하고 있으며, 양을 줄이기 위해 명부금고(冥府金庫) 발행권인 일만관(一萬貫)짜리 지폐가 생겨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預修十王生七經, 預修天王通儀, 地藏菩薩本願經, 佛敎辭典 (耘虛龍夏, 동국역경원, 1961), 釋門儀範 (安震湖, 法輪社, 1964), 佛敎儀式 (文化財管理局 文化財硏究所, 1989),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15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한국의 불교의례Ⅰ (정각 문상련, 운주사, 2001), 불교예수재 의식 (한정섭 편저, 불교정신문화연구원, 2004)

예수재

예수재
한자명

預修齋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윤달 > 의례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사후(死後)를 위해 살아 있을 때 재를 올려 공덕을 쌓는 불교의례. 삼사순례(三寺巡禮), 가사불사(袈裟佛事)와 함께 윤달[閏月]에 행하는 대표적인 불교민속의 하나이다. 생전예수재(生前預修齋), 예수칠재(預修七齋)라고도 하며, 사후에 행할 일을 미리 한다는 의미에서 역수(逆修)라는 말을 쓰는 경우도 있다.

유래

중국의 당대(唐代)에는 칠칠재(49재) 같은 천도재(薦度齋)가 민간의 불교의례로 정착되어 있었는데, 이 시기에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 『예수시왕생칠경(預修十王生七經)』의 편찬과 함께 산 자들이 자신의 재를 미리 지내는 풍습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는 도교의 영향으로 명부세계를 다스리는 열 명의 왕[十王]이 인간의 선악을 심판한다는 시왕사상의 성립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곧 사후의 심판자를 모시고 미리[預] 공덕을 쌓아 자신의 업보를 씻음으로써[修]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의례로 널리 확산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에 시왕신앙이 성행하고 『예수시왕생칠경』이 전래되었던 점으로 미루어, 이 시기에 예수재(預修齋)도 함께 행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윤달 세시풍속의 영향을 받아 사찰에서도 윤달이면 업장소멸(業障消滅)과 선업(善業)을 쌓는 행사로 이어져오고 있다.

내용

죽은 망자를 위해 산 자들이 행하는 의례를 천도재라고 하는데, 예수재는 자신의 내세를 위해 생전에 미리 올리는 천도재라 할 수 있다. 불교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생전에 지은 업을 심판받아 내세가 결정된다고 보는 사상이 있어, 사후의 삶은 곧 전생의 업보를 갚는 방식을 취하게 된다. 따라서 예수재는 사후에 갚아야 할 전생의 빚과 과보를 살아 있는 동안에 미리 갚기 위한 의례인 셈이다. 예수재는 신앙 구성 요소가 밀교(密敎)적이고 의례의 모티브가 민속적 배경을 많이 지니고 있는 의례이다. 사찰을 화려하고 장엄하게 장식하고 범패(梵唄)와 의식무(儀式舞)가 따르는 가운데 많은 재자(齋者)들이 의례 주체로 동참하게 되어 마치 축제와 같은 분위기를 띠게 된다. 사찰에 따라 하루 만에 지내거나 3ㆍ7일 곧 21일간 지내기도 하지만, 사람이 죽으면 다음 생을 받기 전까지 49일간 중음계(中陰界)에 머문다고 보아 7일마다 일곱 번에 걸쳐 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윤달이 든 전달에 시작하여[入齋], 49일째인 마지막 회향일(回向日)이 윤달에 속하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날짜를 정해 진행한다.

예수재에서 모시는 신적 존재는 다신 구조를 이루고 있어 신위 체계에 따른 설단(設壇)의 양식 또한 중층적이다. 크게 상단ㆍ중단ㆍ하단의 3단으로 구분하여 상단은 증명단(證明壇)의 구실을 하고, 중단이 중추적 위치를 차지하며, 하단은 부속단(附屬壇)에 해당한다. 상단에는 다시 비로자나불[法身佛], 노사나불[報身佛], 석가모니불[化身佛]을 모신 삼신불단(三神佛壇)을 중심으로, 동쪽에는 지장보살(地藏菩薩)을 비롯한 여러 보살과 육대천조(六大天曹)와 도명존자(道明尊者), 무독귀왕(無毒鬼王)을, 서쪽에는 대범천왕(大梵天王), 제석천왕(帝釋天王), 사방천왕(四方天王)같은 위목(位目)을 둔다. 중단은 다시 상중하로 나누어 주 의례 대상인 시왕을 중상단에 두고 하판관(下判官)에서부터 위계에 따라 각기 중중단과 중하단을 마련하며, 하단에는 조관단(曹官壇), 사자단(使者壇), 마구단(馬廐壇) 등을 두게 된다.

의의

예수재는 민간이 의례 주체로 참여하는 불교의례의 전형을 이루는 것으로, 경전 빚은 불법으로 인도하기 위한 것이며, 금전 빚은 이를 통해 재보시(齋布施)를 유도하는 구도를 지니고 있다. 한편 종교에 의지하여 내세의 복락을 기구하는 민간의 심성과 깊이 결합된 전통의례로서 기복불교(祈福佛敎)의 전형을 살펴볼 수 있게 한다. 그러나 ‘미리[預] 닦는다[修]’라는 의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예수재는 본래 불자들이 소홀했던 자기수행을 점검하고 선행을 발원하는 의례를 지향하고 있다. 또한 많은 경전에서 “예수(預修)하고자 하거든 방생부터 먼저 하라.”라고 한 데서도 알 수 있듯이, 자신의 극락왕생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이웃을 위한 보시행으로 공덕을 쌓는 의례이기도 하다. 따라서 망자를 위해 유족들이 행하는 천도재가 타력에 의한 것임에 비해, 자신의 노력으로 스스로를 구제하는 자력수행을 실천할 수 있는 의례라 하겠다.

의례

내용의 특징은 누구나 살아 있는 동안에 빚을 안게 되는데, 이는 경전을 보지 못한 빚과 금전적인 빚이라고 본다는 점이다. 따라서 의례에 동참한 재자들은 각 단의 신적 존재들을 차례로 청해 경배와 공양의례를 올릴 뿐만 아니라, 경전을 봉독하고 지전(紙錢)을 헌납하는 과정을 치르게 된다. 특히 『예수천왕통의(預修天王通儀)』 「십이생상속(十二生相續)」에 따르면 육십갑자(六十甲子)에 따라 개인이 읽어야 할 책의 권수와 금액이 정해져 있는데, 예를 들면 갑자생(甲子生)의 경우 5만 3천관의 흠전(欠錢)과 함께 17권의 간경(看經)을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누구나 흠전과 독경을 약속한 채 태어나게 되어 금생에 약속한 금액을 반환해야 한다는 믿음을 환수생신앙(還壽生信仰)이라 하며, 고사(庫司)에 미리 돈을 납입해두면 내세에는 좋은 곳에 태어날 수 있다는 믿음을 기고신앙(寄庫信仰)이라 한다.

지전을 납입하여 빚을 갚고 나면 합함소(緘合疏)라는 소를 받게 되는데, 이를 반으로 찢어 한 조각은 불사르고 나머지는 재자가 간직하게 된다. 이 종이는 영수증과 같은 징표의 구실을 하여 재자가 죽은 뒤 관속에 넣어 명부에 가지고 가게 되며, 그곳에서 불태워진 조각과 대조한 후 맞으면 그 공덕을 인정받아 왕생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처럼 예수재에서는 지전이 의례의 핵심을 이루는 매개물이 되고 있으며 의례에서는 이를 ‘금은전’이라 칭한다. 따라서 본재(本齋)가 시작되기 전에 법당에서 조전의식(造錢儀式)을 행하는데, 이는 한지로 지전을 만들고 이를 다시 금은전으로 변환시키는 과정을 모두 포함한다. 곧 버드나무 가지로 만든 발 위에 지전을 놓고 진언(眞言)을 외우면서 물을 흩뿌리는 일련의 의식을 행함으로써 종이돈은 금은전으로 변화하게 된다. 이렇듯 신통력을 통해 신앙의 대상으로 변환시키는 과정만을 일컬어 점안의식(點眼儀式)이라고도 한다. 근래에는 인쇄용 돈으로 지전을 대치하고 있으며, 양을 줄이기 위해 명부금고(冥府金庫) 발행권인 일만관(一萬貫)짜리 지폐가 생겨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預修十王生七經, 預修天王通儀, 地藏菩薩本願經
佛敎辭典 (耘虛龍夏, 동국역경원, 1961)
釋門儀範 (安震湖, 法輪社, 1964)
佛敎儀式 (文化財管理局 文化財硏究所, 1989)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15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한국의 불교의례Ⅰ (정각 문상련, 운주사, 2001)
불교예수재 의식 (한정섭 편저, 불교정신문화연구원, 2004)

언어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