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제(灵登祭)

영등제

한자명

灵登祭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봄(春) > 2월 > 정일

집필자 나승만(羅承晩)

정의

음력 이월 초하룻날 영등신을 대상으로 하는 제사. 이월 초하루를 가리켜 영등할머니를 맞아들이는 날이라고 하여 영등날이라고도 하며, 이월 전체를 영등달이라고도 한다. 영등신은 비바람을 일으키는 신이므로 영등제를 풍신제(風神祭)라고도 하며, 영등할머니를 맞아들이는 의례를 영등맞이라고 하기도 한다. 영등할머니는 지역에 따라 이월 초하룻날 내려왔다가 이월 초사흗날 올라가는 경우와 이월 보름에 올라가는 경우 그리고 이월 스무날에 올라가는 경우가 있다. 해안을 중심으로 한 여러 지방에서는 영등제를 마을제사[洞祭]로 모시거나 축제로 행하는 경우가 많다.

유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 이월조에 “영남지방에서는 집집마다 신에게 제사하는 풍속이 있는데 이를 영등이라 한다. 신이 무당에게 내려서 동네로 돌아다니면 사람들은 다투어 이를 맞아다가 즐긴다. 이달 1일부터 사람을 꺼려 만나지 않는데, 이렇게 하기를 15일에서 또는 20일까지 간다.”라는 기록이 있다.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제주 풍속조(濟州風俗條)에 보면, “2월 1일에 귀덕(歸德, 지금의 한림), 금녕(金寧, 지금의 구좌읍) 등지에서 목간(木竿) 12개를 세우고 신을 맞아 제사했다. 애월리(涯月里) 사람들은 떼배에 말머리 모양을 만들고 채색된 비단으로 꾸민 약마희(躍馬戱)를 함으로써 신을 즐겁게 한다. 이 행사는 15일에야 끝나는데, 이것을 연등(燃燈)이라 했다. 또 이달에는 승선(乘船)을 금한다.”라고 하였다.

내용

이날은 한 해 농사가 시작되는 날로 농사밥을 해먹고, 거름을 논밭에 냄으로써 농사가 잘 되기를 빈다. 영등맞이 제수용 나락을 말릴 때 그것을 새가 쪼아먹기라도 하면 새가 그 자리에서 죽을 만큼 영등할머니가 영험하다고 한다. 영등날 바람이 불면 바람영등, 햇볕이 쬐면 불영등, 구름이 끼거나 비가 오면 물영등이 내린다고 하며, 바람영등이 내리면 그 해 바람이 많고, 불영등이 내리면 그 해 가뭄이 들고, 물영등이 내리면 그 해 비가 흔하여 풍년이 든다고 한다. 영등신앙이 분포하는 중부 이남의 육지에서는 영등할머니를 농사의 신[農神]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영등할머니는 바람을 관장하는 풍신이기 때문에 바람이 생업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어촌에서 크게 모셔진다.

영등이 처음 내려오는 초하루와 올라간다는 스무날은 부엌살강에 대나무 가지를 꽂고 음식을 장만하여 치성을 드리는데, 그 해 바람이 순조로워야 바다일이 잘 되기 때문에 극진히 지낸다. 영등제는 지방에 따라 의식 절차가 약간씩 다르지만, 영남지방의 것이 대표적이다. 하루 전날인 그믐날, 문전에 황토를 깔고 대문이나 삽짝에 푸른 잎이 달린 댓가지 몇 개를 꽂은 금줄을 걸어 걸인이나 병자 같은 부정한 사람의 출입을 금한다. 새벽 첫닭이 울면 우물에서 정화수를 떠서 장독대뒷간에 둔다. 아침이 되면 섬밥을 해서 볏가릿대에 갖다 놓고, 주부가 그 해 농사의 풍요와 가정의 안녕을 기도한다. 또 푸른 댓가지 3개를 교차하여 위에서 한 자쯤 되는 곳을 묶어 색실, 색헝겊조각, 백지를 달고 그 위에 정화수를 둔다. 정화수는 10일, 15일, 20일에 3번을 간다. 특히 영등맞이는 영등할미가 상천(上天)하는 날 절정에 달한다. 이날 비가 오면 풍년이 들고 조금 흐려도 길하다고 한다.

지역사례

충북에서는 이월 초하루를 영등할미가 얼어 죽은 날이라고 한다. 어떤 지방에서는 영등할미가 세상에 내려올 때 딸을 데리고 내려오면 일기가 온화하고 며느리를 데리고 내려오면 일기가 불순하거나 대풍파가 일어난다고 한다. 또 어떤 지방에서는 영등할머니가 딸을 데리고 오면 바람이 부는데, 그것은 딸의 분홍치마가 바람에 나부껴 보기 좋으라고 그런 것이고, 며느리를 데리고 오면 비가 오는데, 그것은 며느리의 치마가 비에 젖어 얼룩지게 하기 위하여 그런다고 한다.

경북에서는 이월 초하루를 영등할머니가 내려오는 날이라고 한다. 청도에서는 첫닭이 울기 전에 일어나 세수하고 첫닭 운 직후의 물을 떠서 음식을 하면 일년 동안 무병하다고 하고, 의성이나 안동에서는 찰밥, 송편, 청어 같은 음식을 짚단에 싸서 청결한 곳에 두면 영등할머니가 먹고 가므로 액운을 면한다고 한다. 군위, 월성, 영천에서는 농사밥이라 하여 볏짚머슴밥을 싸두었다가 머슴들이 풀어서 먹고 그 짚을 모내기할 때 사용하면 농사가 잘 된다 하여 집집마다 달아둔다. 월성에서는 약밥을 먹고 청어 한 마리를 전부 먹으면 논둑이 터지지 않는다고 하고, 상주에서는 집집마다 붉은 흙을 파서 대문 앞 양쪽으로 놓고 귀신을 물리치기 위해 연기를 낸다. 선산, 성주에서는 장독대정화수를 떠놓고 헝겊조각을 달아 제단을 만들어 집안의 태평을 빈다. 영천에서는 액을 소멸시킨다는 뜻으로 백지를 걸어두었다가 10일경에 소지한다.

전북에서는 이월 초하룻날 비가 오면 ‘비영등드린다’라고 하고, 바람이 불면 ‘바람영등드린다’라고 하여 밥을 짓고 보리뿌리를 캐다가 정지(부엌)의 찬장에 놓고 색색의 헝겊조각을 대나무에 꽂아놓고 제를 지낸다. 영등할머니의 호칭은 지방에 따라 영등할망이, 영동할멈, 영둥할마니 따위로 달리 부른다. 남원에서는 초하룻날 영등할머니가 내려왔다가 초나흗날, 초아흐렛날, 열나흗날에 올라가고, 열아흐렛날 마지막으로 올라간다고 믿으며, 진안에서는 보름과 스무날 사이에 올라간다고 믿어 초하룻날, 초사흗날에 제를 시작하여 15일에서 20일까지 모신다.

제주도의 연등제(燃燈祭)는 영등신을 대상으로 하는 제주도지방의 당굿을 말한다. 연등신이란 영등할망이라 불리는 여신으로서 2월 1일에 입도(入島)하여 15일에 나가는 내방신(來訪神)이다. 따라서 이월 초하루부터 보름까지 연등제를 지낸다. 12개의 막대기를 세우고 연등신(燃燈神)을 맞아 제사를 지낸다. 신을 즐겁게 하기 위하여 막대기 위에 비단으로 마령(馬鈴)을 꾸며놓고, 약마희(躍馬戱)를 한다. 연등제 동안 어부나 해녀들은 바다에 나가지 않는다. 이때 빨래를 하면 구더기가 생긴다고 한다.

제주 영등굿의 절차를 보면, ① 큰대세움 ② 초감제: 모든 신을 모셔서 기원하는 기본 형식 ③ 요왕맞이: 바다를 관장하는 요왕[龍王]과 영등신을 맞아들여 기원하는 제차 ④ 씨드림, 씨점: ‘씨를 뿌림’이라는 말로 영등신이 해녀 채취물의 씨를 뿌려주는 모의 행위 ⑤ 지아룀: 참가자들이 가져온 제물을 조금씩 백지에 싸서 바다에 던지는 행위 ⑥ 산받음, 액막이: 참가자들 각자의 일년간의 길흉을 점쳐주고, 마을 전체와 개인별로 액막이를 함 ⑦ 배방선: 영등신을 본국으로 보내는 제차, 널빤지로 작은 배를 만들고 거리기에 여러 가지 제물을 조금씩 실어 바다에 띄워 보내기, 이렇게 일곱 가지 절차로 이루어져 있다.

진도 영등제는 매년 5월 중에 전남 진도군 고군면 회동마을과 의신면 모도마을 사이에 바닷물이 갈라지는 현상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향토 축제를 말한다. 뽕할머니에 대한 제사를 비롯해 강강술래, 남도들노래, 진도씻김굿, 다시래기 같은 무형문화재 시연을 하고 각종 민속 행사들이 펼쳐진다. 영등축제는 1976년에 시작되어 2004년 현재 27회째가 되었다. 처음에는 영등살놀이라고 불렀고 7회 때부터 영등제라고 불렀으며, 1991년에 영등축제로 이름을 바꾸었다.

의의

영등날과 영등신에 대한 세시로서의 의미는 바람과 기상에 대한 적응 과정에서 정착된 생태 민속의 전형성을 드러내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東國輿地勝覽, 韓國民俗攷 (宋錫夏, 日新社, 1960), 濟州道의 영등굿 (玄容駿, 韓國民俗學硏究1, 韓國民俗學硏究會, 1969), 韓國의 風俗 上 (문화공보부·문화재관리국, 1970), 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江原道 篇 (文化財管理局, 1977), 躍馬戱考 (玄容駿, 延岩玄平孝博士回甲紀念論叢, 형설출판사, 1980), 韓國民俗大觀4-歲時風俗·傳承놀이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81), 韓國民俗大觀5-民俗藝術·生業技術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82), 全南의 歲時風俗 (全羅南道 鄕土文化叢書29, 全羅南道, 1988), 한국민속대사전1, 2 (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전남향토문화백과사전 (전라남도·전남대학교 호남문화연구소, 태학사, 2002)

영등제

영등제
한자명

灵登祭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봄(春) > 2월 > 정일

집필자 나승만(羅承晩)

정의

음력 이월 초하룻날 영등신을 대상으로 하는 제사. 이월 초하루를 가리켜 영등할머니를 맞아들이는 날이라고 하여 영등날이라고도 하며, 이월 전체를 영등달이라고도 한다. 영등신은 비바람을 일으키는 신이므로 영등제를 풍신제(風神祭)라고도 하며, 영등할머니를 맞아들이는 의례를 영등맞이라고 하기도 한다. 영등할머니는 지역에 따라 이월 초하룻날 내려왔다가 이월 초사흗날 올라가는 경우와 이월 보름에 올라가는 경우 그리고 이월 스무날에 올라가는 경우가 있다. 해안을 중심으로 한 여러 지방에서는 영등제를 마을제사[洞祭]로 모시거나 축제로 행하는 경우가 많다.

유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 이월조에 “영남지방에서는 집집마다 신에게 제사하는 풍속이 있는데 이를 영등이라 한다. 신이 무당에게 내려서 동네로 돌아다니면 사람들은 다투어 이를 맞아다가 즐긴다. 이달 1일부터 사람을 꺼려 만나지 않는데, 이렇게 하기를 15일에서 또는 20일까지 간다.”라는 기록이 있다.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제주 풍속조(濟州風俗條)에 보면, “2월 1일에 귀덕(歸德, 지금의 한림), 금녕(金寧, 지금의 구좌읍) 등지에서 목간(木竿) 12개를 세우고 신을 맞아 제사했다. 애월리(涯月里) 사람들은 떼배에 말머리 모양을 만들고 채색된 비단으로 꾸민 약마희(躍馬戱)를 함으로써 신을 즐겁게 한다. 이 행사는 15일에야 끝나는데, 이것을 연등(燃燈)이라 했다. 또 이달에는 승선(乘船)을 금한다.”라고 하였다.

내용

이날은 한 해 농사가 시작되는 날로 농사밥을 해먹고, 거름을 논밭에 냄으로써 농사가 잘 되기를 빈다. 영등맞이 제수용 나락을 말릴 때 그것을 새가 쪼아먹기라도 하면 새가 그 자리에서 죽을 만큼 영등할머니가 영험하다고 한다. 영등날 바람이 불면 바람영등, 햇볕이 쬐면 불영등, 구름이 끼거나 비가 오면 물영등이 내린다고 하며, 바람영등이 내리면 그 해 바람이 많고, 불영등이 내리면 그 해 가뭄이 들고, 물영등이 내리면 그 해 비가 흔하여 풍년이 든다고 한다. 영등신앙이 분포하는 중부 이남의 육지에서는 영등할머니를 농사의 신[農神]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영등할머니는 바람을 관장하는 풍신이기 때문에 바람이 생업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어촌에서 크게 모셔진다.

영등이 처음 내려오는 초하루와 올라간다는 스무날은 부엌의 살강에 대나무 가지를 꽂고 음식을 장만하여 치성을 드리는데, 그 해 바람이 순조로워야 바다일이 잘 되기 때문에 극진히 지낸다. 영등제는 지방에 따라 의식 절차가 약간씩 다르지만, 영남지방의 것이 대표적이다. 하루 전날인 그믐날, 문전에 황토를 깔고 대문이나 삽짝에 푸른 잎이 달린 댓가지 몇 개를 꽂은 금줄을 걸어 걸인이나 병자 같은 부정한 사람의 출입을 금한다. 새벽 첫닭이 울면 우물에서 정화수를 떠서 장독대나 뒷간에 둔다. 아침이 되면 섬밥을 해서 볏가릿대에 갖다 놓고, 주부가 그 해 농사의 풍요와 가정의 안녕을 기도한다. 또 푸른 댓가지 3개를 교차하여 위에서 한 자쯤 되는 곳을 묶어 색실, 색헝겊조각, 백지를 달고 그 위에 정화수를 둔다. 정화수는 10일, 15일, 20일에 3번을 간다. 특히 영등맞이는 영등할미가 상천(上天)하는 날 절정에 달한다. 이날 비가 오면 풍년이 들고 조금 흐려도 길하다고 한다.

지역사례

충북에서는 이월 초하루를 영등할미가 얼어 죽은 날이라고 한다. 어떤 지방에서는 영등할미가 세상에 내려올 때 딸을 데리고 내려오면 일기가 온화하고 며느리를 데리고 내려오면 일기가 불순하거나 대풍파가 일어난다고 한다. 또 어떤 지방에서는 영등할머니가 딸을 데리고 오면 바람이 부는데, 그것은 딸의 분홍치마가 바람에 나부껴 보기 좋으라고 그런 것이고, 며느리를 데리고 오면 비가 오는데, 그것은 며느리의 치마가 비에 젖어 얼룩지게 하기 위하여 그런다고 한다.

경북에서는 이월 초하루를 영등할머니가 내려오는 날이라고 한다. 청도에서는 첫닭이 울기 전에 일어나 세수하고 첫닭 운 직후의 물을 떠서 음식을 하면 일년 동안 무병하다고 하고, 의성이나 안동에서는 찰밥, 송편, 청어 같은 음식을 짚단에 싸서 청결한 곳에 두면 영등할머니가 먹고 가므로 액운을 면한다고 한다. 군위, 월성, 영천에서는 농사밥이라 하여 볏짚에 머슴밥을 싸두었다가 머슴들이 풀어서 먹고 그 짚을 모내기할 때 사용하면 농사가 잘 된다 하여 집집마다 달아둔다. 월성에서는 약밥을 먹고 청어 한 마리를 전부 먹으면 논둑이 터지지 않는다고 하고, 상주에서는 집집마다 붉은 흙을 파서 대문 앞 양쪽으로 놓고 귀신을 물리치기 위해 연기를 낸다. 선산, 성주에서는 장독대에 정화수를 떠놓고 헝겊조각을 달아 제단을 만들어 집안의 태평을 빈다. 영천에서는 액을 소멸시킨다는 뜻으로 백지를 걸어두었다가 10일경에 소지한다.

전북에서는 이월 초하룻날 비가 오면 ‘비영등드린다’라고 하고, 바람이 불면 ‘바람영등드린다’라고 하여 밥을 짓고 보리뿌리를 캐다가 정지(부엌)의 찬장에 놓고 색색의 헝겊조각을 대나무에 꽂아놓고 제를 지낸다. 영등할머니의 호칭은 지방에 따라 영등할망이, 영동할멈, 영둥할마니 따위로 달리 부른다. 남원에서는 초하룻날 영등할머니가 내려왔다가 초나흗날, 초아흐렛날, 열나흗날에 올라가고, 열아흐렛날 마지막으로 올라간다고 믿으며, 진안에서는 보름과 스무날 사이에 올라간다고 믿어 초하룻날, 초사흗날에 제를 시작하여 15일에서 20일까지 모신다.

제주도의 연등제(燃燈祭)는 영등신을 대상으로 하는 제주도지방의 당굿을 말한다. 연등신이란 영등할망이라 불리는 여신으로서 2월 1일에 입도(入島)하여 15일에 나가는 내방신(來訪神)이다. 따라서 이월 초하루부터 보름까지 연등제를 지낸다. 12개의 막대기를 세우고 연등신(燃燈神)을 맞아 제사를 지낸다. 신을 즐겁게 하기 위하여 막대기 위에 비단으로 마령(馬鈴)을 꾸며놓고, 약마희(躍馬戱)를 한다. 연등제 동안 어부나 해녀들은 바다에 나가지 않는다. 이때 빨래를 하면 구더기가 생긴다고 한다.

제주 영등굿의 절차를 보면, ① 큰대세움 ② 초감제: 모든 신을 모셔서 기원하는 기본 형식 ③ 요왕맞이: 바다를 관장하는 요왕[龍王]과 영등신을 맞아들여 기원하는 제차 ④ 씨드림, 씨점: ‘씨를 뿌림’이라는 말로 영등신이 해녀 채취물의 씨를 뿌려주는 모의 행위 ⑤ 지아룀: 참가자들이 가져온 제물을 조금씩 백지에 싸서 바다에 던지는 행위 ⑥ 산받음, 액막이: 참가자들 각자의 일년간의 길흉을 점쳐주고, 마을 전체와 개인별로 액막이를 함 ⑦ 배방선: 영등신을 본국으로 보내는 제차, 널빤지로 작은 배를 만들고 거리기에 여러 가지 제물을 조금씩 실어 바다에 띄워 보내기, 이렇게 일곱 가지 절차로 이루어져 있다.

진도 영등제는 매년 5월 중에 전남 진도군 고군면 회동마을과 의신면 모도마을 사이에 바닷물이 갈라지는 현상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향토 축제를 말한다. 뽕할머니에 대한 제사를 비롯해 강강술래, 남도들노래, 진도씻김굿, 다시래기 같은 무형문화재 시연을 하고 각종 민속 행사들이 펼쳐진다. 영등축제는 1976년에 시작되어 2004년 현재 27회째가 되었다. 처음에는 영등살놀이라고 불렀고 7회 때부터 영등제라고 불렀으며, 1991년에 영등축제로 이름을 바꾸었다.

의의

영등날과 영등신에 대한 세시로서의 의미는 바람과 기상에 대한 적응 과정에서 정착된 생태 민속의 전형성을 드러내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東國輿地勝覽
韓國民俗攷 (宋錫夏, 日新社, 1960)
濟州道의 영등굿 (玄容駿, 韓國民俗學硏究1, 韓國民俗學硏究會, 1969)
韓國의 風俗 上 (문화공보부·문화재관리국, 1970)
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江原道 篇 (文化財管理局, 1977)
躍馬戱考 (玄容駿, 延岩玄平孝博士回甲紀念論叢, 형설출판사, 1980)
韓國民俗大觀4-歲時風俗·傳承놀이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81)
韓國民俗大觀5-民俗藝術·生業技術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82)
全南의 歲時風俗 (全羅南道 鄕土文化叢書29, 全羅南道, 1988)
한국민속대사전1, 2 (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전남향토문화백과사전 (전라남도·전남대학교 호남문화연구소, 태학사,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