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밥(藥飯)

약밥

한자명

藥飯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정일

집필자 정현미(鄭賢美)

정의

찹쌀을 쪄서 대추, 밤, 잣, 참기름, 꿀, 간장 등의 여러 재료를 섞어 쪄서 익힌 음식. 약식(藥食) 또는 약반(藥飯)·꿀밥 또는 밀반(蜜飯)이라고도 한다. 『목은집(牧隱集)』에는 점반(粘飯), 『도문대작(屠門大嚼)』에는 고려반(高麗飯),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에는 잡과반(雜果飯), 『소당풍속시(嘯堂風俗詩)』의 ‘농가십이월속시(農家十二月俗詩)’와 『아언각비(雅言覺非)』 등에는 밀반이라고 나온다.

유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약밥은 보름날[上元]의 좋은 음식이며 신라의 옛 풍속이라고 한다. 『규합총서(閨閤叢書)』에 의하면 보름날 약밥을 우리나라에서는 하지만 중국에서는 안한다고 하였으며, 『삼국유사(三國遺事)』 권1 「기이(紀異)」 사금갑조(射琴匣條) 에서는, 신라 제21대 소지왕(炤知王) 10년 무진년(戊辰年, 488)에 왕이 천천정(天泉亭)에 거동하였을 때, 까마귀를 따라간 곳에서 나타난 노인이 준 봉서(封書) 안에 적힌 사금갑(射琴匣) 때문에 목숨을 구하게 되었다. 이로부터 이날을 기념하여 오기일(烏忌日)이라 하고, 그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찰밥[糯飯]을 만들어 까마귀에게 제사지낸 것에서 유래한 것이 지금은 시절음식이 되었다고 하였다.

내용

약밥의 조리 방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규합총서』에는 “찹쌀 한 말에 살진 대추 한 말, 밤 한 말 한 되로, 대추는 씨를 발라 서너 조각씩, 밤은 세 쪽씩 낸다. …… 쌀알이 익으면 즉시 꺼내어 대추와 밤을 섞고, 꿀 한 주발과 참기름 한 되, 진한 간장 한 종지를 쳐서 고루 섞어 시루에 안치되 …… 대추씨 삶은 물이 좋지만 질어지기가 쉽고 건시는 떫어 좋지 않다.”고 기록되어 있다. 『시의전서(是議全書)』에서도 “대추씨 삶은 물을 지에밥을 버무릴 때 넣으며, 시루에 안치고 위에 메밀이나 깨를 물에 버무려 덮고 처음에는 센 불로 찌다가 김이 오르면 뭉근한 불로 하룻밤을 새도록 오래 쪄야 색이 좋다.”고 하였다. 『경도잡지(京都雜志)』에는 약밥에 시병(柿餠, 감편)을, 『조선요리제법(朝鮮料理製法)』에는 꿀 대신 설탕을, 밤 대신 곶감이나 고구마를 이용해도 좋다고 기록하고 있다. 오늘날에는 찹쌀 꼬두밥에 설탕, 참기름, 진간장, 캐러멜, 밤, 대추, 실백 등을 넣고 버무려 다시 찌며, 뜨거울 때 그릇에 담아 식힌 다음 썰어서 쓰기도 하고, 밥처럼 합(盒)에 담아 쓰기도 한다.

약밥의 이용과 맛을 살펴보면,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상원(上元)에 약밥으로 제사를 지낸다고 한다. 『열양세시기(迾陽歲時記)』에는 약밥을 조상에게 제사도 올리고 손님도 대접하며 이웃에 보내기도 한다고 나온다. 약밥의 맛에 대해서는 “역관의 말에 의하면 우리나라 사신이 연경(북경)에 갔을 때 정월 대보름에 옹인(饔人, 熟手)더러 이를 만들도록 했는데, 연경 안의 귀인들이 그 맛을 보고 반색하며 그 여러 가지 맛을 매우 좋아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 방법을 전해주었으나 끝내 만들지 못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참고문헌

是議全書, 增補山林經濟, 朝鮮無雙新式料理製法 (이용기, 永昌書館, 1924), 朝鮮料理製法-改訂增補 (方信榮, 漢城圖書株式會社, 1942), 閨閤叢書 (憑虛閣李氏 著, 鄭良婉 譯, 보진재, 1975), 韓國食品文化史 (李盛雨, 敎文社, 1984), 韓國食品社會史 (李盛雨, 敎文社, 1984), 朝鮮歲時記 (洪錫謨 外, 李錫浩 譯註, 東文選, 1991)

약밥

약밥
한자명

藥飯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정일

집필자 정현미(鄭賢美)

정의

찹쌀을 쪄서 대추, 밤, 잣, 참기름, 꿀, 간장 등의 여러 재료를 섞어 쪄서 익힌 음식. 약식(藥食) 또는 약반(藥飯)·꿀밥 또는 밀반(蜜飯)이라고도 한다. 『목은집(牧隱集)』에는 점반(粘飯), 『도문대작(屠門大嚼)』에는 고려반(高麗飯),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에는 잡과반(雜果飯), 『소당풍속시(嘯堂風俗詩)』의 ‘농가십이월속시(農家十二月俗詩)’와 『아언각비(雅言覺非)』 등에는 밀반이라고 나온다.

유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약밥은 보름날[上元]의 좋은 음식이며 신라의 옛 풍속이라고 한다. 『규합총서(閨閤叢書)』에 의하면 보름날 약밥을 우리나라에서는 하지만 중국에서는 안한다고 하였으며, 『삼국유사(三國遺事)』 권1 「기이(紀異)」 사금갑조(射琴匣條) 에서는, 신라 제21대 소지왕(炤知王) 10년 무진년(戊辰年, 488)에 왕이 천천정(天泉亭)에 거동하였을 때, 까마귀를 따라간 곳에서 나타난 노인이 준 봉서(封書) 안에 적힌 사금갑(射琴匣) 때문에 목숨을 구하게 되었다. 이로부터 이날을 기념하여 오기일(烏忌日)이라 하고, 그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찰밥[糯飯]을 만들어 까마귀에게 제사지낸 것에서 유래한 것이 지금은 시절음식이 되었다고 하였다.

내용

약밥의 조리 방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규합총서』에는 “찹쌀 한 말에 살진 대추 한 말, 밤 한 말 한 되로, 대추는 씨를 발라 서너 조각씩, 밤은 세 쪽씩 낸다. …… 쌀알이 익으면 즉시 꺼내어 대추와 밤을 섞고, 꿀 한 주발과 참기름 한 되, 진한 간장 한 종지를 쳐서 고루 섞어 시루에 안치되 …… 대추씨 삶은 물이 좋지만 질어지기가 쉽고 건시는 떫어 좋지 않다.”고 기록되어 있다. 『시의전서(是議全書)』에서도 “대추씨 삶은 물을 지에밥을 버무릴 때 넣으며, 시루에 안치고 위에 메밀이나 깨를 물에 버무려 덮고 처음에는 센 불로 찌다가 김이 오르면 뭉근한 불로 하룻밤을 새도록 오래 쪄야 색이 좋다.”고 하였다. 『경도잡지(京都雜志)』에는 약밥에 시병(柿餠, 감편)을, 『조선요리제법(朝鮮料理製法)』에는 꿀 대신 설탕을, 밤 대신 곶감이나 고구마를 이용해도 좋다고 기록하고 있다. 오늘날에는 찹쌀 꼬두밥에 설탕, 참기름, 진간장, 캐러멜, 밤, 대추, 실백 등을 넣고 버무려 다시 찌며, 뜨거울 때 그릇에 담아 식힌 다음 썰어서 쓰기도 하고, 밥처럼 합(盒)에 담아 쓰기도 한다.

약밥의 이용과 맛을 살펴보면,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상원(上元)에 약밥으로 제사를 지낸다고 한다. 『열양세시기(迾陽歲時記)』에는 약밥을 조상에게 제사도 올리고 손님도 대접하며 이웃에 보내기도 한다고 나온다. 약밥의 맛에 대해서는 “역관의 말에 의하면 우리나라 사신이 연경(북경)에 갔을 때 정월 대보름에 옹인(饔人, 熟手)더러 이를 만들도록 했는데, 연경 안의 귀인들이 그 맛을 보고 반색하며 그 여러 가지 맛을 매우 좋아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 방법을 전해주었으나 끝내 만들지 못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참고문헌

是議全書, 增補山林經濟
朝鮮無雙新式料理製法 (이용기, 永昌書館, 1924)
朝鮮料理製法-改訂增補 (方信榮, 漢城圖書株式會社, 1942)
閨閤叢書 (憑虛閣李氏 著, 鄭良婉 譯, 보진재, 1975)
韓國食品文化史 (李盛雨, 敎文社, 1984)
韓國食品社會史 (李盛雨, 敎文社, 1984)
朝鮮歲時記 (洪錫謨 外, 李錫浩 譯註, 東文選,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