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매타기(滑雪橇)

썰매타기

한자명

滑雪橇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2월 > 놀이

집필자 이창식(李昌植)

정의

겨울철에 눈이나 얼음판 위에서 아이들이 썰매(사람이나 물건을 싣고 끌거나 미끄러지게 만든 기구)를 타고 노는 놀이 행위. 썰매는 지역에 따라 서르매, 산서르매, 설매라고도 부른다. 한자어 표기 설마(雪馬), 설응(雪鷹)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썰매는 눈 위를 말이나 매처럼 빠르게 달린다는 뜻을 나타내는 말이다.

종류 및 형태

썰매는 짐을 실어나르는 썰매, 발에 신는 썰매, 아이들이 타고 노는 썰매가 있다. 물건을 실어나르는 썰매는 바닥이 둥글게 휘어지도록 깎고 앞뒤 끝 부분은 위로 향하도록 굽혀 미끄러지기 쉽게 만든다. 좌우에 두툼한 판자를 세우는데, 좌우 판자의 사이는 두 자 정도로 하고 이것을 6~7개 정도의 가로대로 연결한다. 제일 앞 가로대에 끈을 매어 이 끈을 잡아끈다. 이 썰매는 조선시대의 건축 공사장에서 널리 사용되었다. 16세기 수원성곽 공사에서 썰매 9틀을 사용하였다는 기록을 확인할 수 있으며, 17세기 창경궁, 창덕궁의 재건 공사를 기록한 『창경궁영건도감의궤(昌慶宮營建都監儀軌)』와『창덕궁영건도감의궤(昌德宮營建都監儀軌)』에서도 물건을 나르는 도구로서 썰매를 확인할 수 있다.

발에 신는 썰매는 크기가 일정하지 않다. 일반적으로 100센티미터 전후의 것을 사용하지만, 어린이용으로 50센티미터 정도 되는 것도 있다. 너비는 12센티미터 정도이며 두께는 5센티미터가 보통이다. 썰매의 앞쪽은 스키 부리처럼 위쪽으로 들려지도록 휘어 굽힌다. 중간 네 곳에 구멍을 뚫고 끈을 달아서 발을 죄도록 되어 있다. 창을 스키의 스틱처럼 사용한다. 발은 옆 부리만 고정시키고 뒤꿈치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되어 있다. 좌우로 회전하거나 제동을 할 때는 뒤꿈치를 쓴다. 이 썰매를 신으면 잡목림 속에서도 움직이기 쉬워 사냥을 할 때 매우 편리하다.

아이들이 타고 노는 썰매는 어린이가 앉을 만한 크기의 판자 밑에 각목을 나란히 붙여 대나무나 쇠줄을 박아 만든 것으로 눈이나 얼음 위에서 잘 미끄러지도록 구성되어 있다. 이 썰매의 모양은 다양하지만 가장 일반적인 것은 어린이가 앉을 만한 널판의 바닥에 적당한 높이의 각목을 나란히 붙이고, 그 밑에 대나무나 쇠줄을 박아서 눈이나 얼음판 위에서 잘 미끄러지도록 한 것이다. 썰매를 탈 때는 양손에 기다란 송곳의 막대를 쥐고 이것으로 바닥을 찍어 앞으로 나가기도 하고 방향 전환을 하거나 멈춘다.

내용

썰매를 탈 때는 송곳으로 양쪽의 얼음을 찍어가며 움직이거나 방향을 바꾸고 멈춰서는 동작을 한다. 송곳을 따로 마련하지 않고 썰매의 좌우 양끝에 못이 박힌 주걱 모양의 나무를 붙여서 방향을 바꿀 때 이것을 잡아당기도록 고안한 것도 있다. 눈이 많은 곳에서는 굵은 대나무를 반으로 쪼개어 구부린 다음 댓가지에 양발을 얹어 얼음을 지치기도 한다. 평평한 데서는 썰매 위에 올라앉아서 이곳저곳을 옮겨 다니면서 타고, 비탈진 장소에서는 엎드리거나 누워서 탄다. 이때 힘을 적게 들이고 빨리 달리도록 하려면 썰매 바닥의 날이 정확하게 평행을 이루도록 해야 한다. 또한 기차처럼 여러 어린이의 썰매를 한 줄로 이어 붙여서 밀거나 당기며 놀기도 한다. 눈밭이나 얼음판이 좁은 곳에서는 썰매 자체의 바닥을 높게 하고 나무토막을 앞에 붙여 사용한다. 이는 썰매가 서로 부딪치는 일이 많아 그럴 때 충격이나 위험을 적게 하기 위함이다.

참고문헌

昌慶宮營建都監儀軌, 昌德宮營建都監儀軌, 韓國民俗大觀4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81), 韓國의 歲時風俗Ⅰ (국립민속박물관, 1997), 韓國의 歲時風俗Ⅱ (국립민속박물관, 1998),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1~2003)

썰매타기

썰매타기
한자명

滑雪橇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2월 > 놀이

집필자 이창식(李昌植)

정의

겨울철에 눈이나 얼음판 위에서 아이들이 썰매(사람이나 물건을 싣고 끌거나 미끄러지게 만든 기구)를 타고 노는 놀이 행위. 썰매는 지역에 따라 서르매, 산서르매, 설매라고도 부른다. 한자어 표기 설마(雪馬), 설응(雪鷹)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썰매는 눈 위를 말이나 매처럼 빠르게 달린다는 뜻을 나타내는 말이다.

종류 및 형태

썰매는 짐을 실어나르는 썰매, 발에 신는 썰매, 아이들이 타고 노는 썰매가 있다. 물건을 실어나르는 썰매는 바닥이 둥글게 휘어지도록 깎고 앞뒤 끝 부분은 위로 향하도록 굽혀 미끄러지기 쉽게 만든다. 좌우에 두툼한 판자를 세우는데, 좌우 판자의 사이는 두 자 정도로 하고 이것을 6~7개 정도의 가로대로 연결한다. 제일 앞 가로대에 끈을 매어 이 끈을 잡아끈다. 이 썰매는 조선시대의 건축 공사장에서 널리 사용되었다. 16세기 수원성곽 공사에서 썰매 9틀을 사용하였다는 기록을 확인할 수 있으며, 17세기 창경궁, 창덕궁의 재건 공사를 기록한 『창경궁영건도감의궤(昌慶宮營建都監儀軌)』와『창덕궁영건도감의궤(昌德宮營建都監儀軌)』에서도 물건을 나르는 도구로서 썰매를 확인할 수 있다.

발에 신는 썰매는 크기가 일정하지 않다. 일반적으로 100센티미터 전후의 것을 사용하지만, 어린이용으로 50센티미터 정도 되는 것도 있다. 너비는 12센티미터 정도이며 두께는 5센티미터가 보통이다. 썰매의 앞쪽은 스키 부리처럼 위쪽으로 들려지도록 휘어 굽힌다. 중간 네 곳에 구멍을 뚫고 끈을 달아서 발을 죄도록 되어 있다. 창을 스키의 스틱처럼 사용한다. 발은 옆 부리만 고정시키고 뒤꿈치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되어 있다. 좌우로 회전하거나 제동을 할 때는 뒤꿈치를 쓴다. 이 썰매를 신으면 잡목림 속에서도 움직이기 쉬워 사냥을 할 때 매우 편리하다.

아이들이 타고 노는 썰매는 어린이가 앉을 만한 크기의 판자 밑에 각목을 나란히 붙여 대나무나 쇠줄을 박아 만든 것으로 눈이나 얼음 위에서 잘 미끄러지도록 구성되어 있다. 이 썰매의 모양은 다양하지만 가장 일반적인 것은 어린이가 앉을 만한 널판의 바닥에 적당한 높이의 각목을 나란히 붙이고, 그 밑에 대나무나 쇠줄을 박아서 눈이나 얼음판 위에서 잘 미끄러지도록 한 것이다. 썰매를 탈 때는 양손에 기다란 송곳의 막대를 쥐고 이것으로 바닥을 찍어 앞으로 나가기도 하고 방향 전환을 하거나 멈춘다.

내용

썰매를 탈 때는 송곳으로 양쪽의 얼음을 찍어가며 움직이거나 방향을 바꾸고 멈춰서는 동작을 한다. 송곳을 따로 마련하지 않고 썰매의 좌우 양끝에 못이 박힌 주걱 모양의 나무를 붙여서 방향을 바꿀 때 이것을 잡아당기도록 고안한 것도 있다. 눈이 많은 곳에서는 굵은 대나무를 반으로 쪼개어 구부린 다음 댓가지에 양발을 얹어 얼음을 지치기도 한다. 평평한 데서는 썰매 위에 올라앉아서 이곳저곳을 옮겨 다니면서 타고, 비탈진 장소에서는 엎드리거나 누워서 탄다. 이때 힘을 적게 들이고 빨리 달리도록 하려면 썰매 바닥의 날이 정확하게 평행을 이루도록 해야 한다. 또한 기차처럼 여러 어린이의 썰매를 한 줄로 이어 붙여서 밀거나 당기며 놀기도 한다. 눈밭이나 얼음판이 좁은 곳에서는 썰매 자체의 바닥을 높게 하고 나무토막을 앞에 붙여 사용한다. 이는 썰매가 서로 부딪치는 일이 많아 그럴 때 충격이나 위험을 적게 하기 위함이다.

참고문헌

昌慶宮營建都監儀軌, 昌德宮營建都監儀軌
韓國民俗大觀4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81)
韓國의 歲時風俗Ⅰ (국립민속박물관, 1997)
韓國의 歲時風俗Ⅱ (국립민속박물관, 1998)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1~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