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강재배(生薑栽培)

생강재배

한자명

生薑栽培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여름(夏) > 4월 > 생업

집필자 정연학(鄭然鶴)

개관

생강(生薑)은 열대성 채소로 고온다습한 토양에서 재배하며, 늦서리의 피해가 없는 4월 하순∼5월 상순에 정식(定植)하여 10월∼11월에 걸쳐서 수확한다. 근래에는 비를 맞지 않고 재배할 수 있는 ‘비가림 재배법’이 보급되어 수확량이 늘고 12월에도 수확이 가능하다.

작물특성

생강은 다년생 초본식물로서 주로 열대와 온대 지역의 고온지대에서 재배되며, 온대 북부 지역에서는 종묘 저장하기가 어려워 재배가 제한되고 있다. 우리나라에 생강이 들어온 시기는 고려시대(1018년)로 보고 있으며, 허균이 지은 『도문대작(屠門大嚼)』에 따르면, 전북 전주에서 생산되는 생강이 으뜸이고, 그 다음이 전남 담양의 것이라 한다. 근래 생강 주산지는 충남 서산 둥지이다.

생강의 품종은 크게 소생강(小生薑), 중생강(中生薑), 대생강(大生薑) 세 가지로 나눈다. 소생강은 조생종으로 줄기가 가늘고 매운 맛이 강하고, 중생강은 중만생종으로 매운 맛은 약한 편이다. 대생강은 중국에서 도입된 품종으로 육질이 유연하고 매운 맛이 적다.

내용

생강은 뿌리가 약하기 때문에 토양은 비옥하고 배수가 좋아야 한다. 또한 풍해에 약하기 때문에 바람이 강하지 않은 곳이 적지이며, 깊이갈이[深耕]를 하고 김을 자주 맬수록 생장이 좋고 생산량이 많아진다. 또한 거름을 많이 주면 무성하게 자란다. 이와 유사한 내용은 조선시대 문헌에서도 보이는데, 허균이 지은 『한정록(閑情錄)』을 보면, “비옥한 땅을 깊게 갈고 3월에 파종을 한다. 누에똥이나 혹은 썩은 퇴비, 똥재, 쇠똥을 거름으로 쓴다. 두둑마다 너비를 3척(尺)으로 함이 편리하며, 물을 주고 싹이 자라기를 기다려 다시 묵은 뿌리를 제거한다. 8월에 수확을 하고 9~10월에 깊은 토굴을 파고 왕겨나 벼쭉정이와 같이 묻어둔다.”라고 하였다. 『산림경제(山林經濟)』에도 “생강을 3월에 심고 누에똥, 두엄, 재거름, 쇠똥 따위로 덮어준다. 8월에 거두었다가 9~10월에 깊게 움을 파고, 겨나 쭉정이를 섞어 온화한 데 묻었다가 종자를 한다.”라고 하였다. 『사시찬요초(四時纂要抄)』에도 “생강재배는 흰 모래땅이 좋으며 정지(整地)를 잘하되 자갈 같은 것은 골라 버리고 완숙된 인분을 약간 넣은 후 심는다. 흙덮기는 3치 정도가 알맞다. 누에똥이나 인분을 그 위에 덮고, 싹이 나오는 데 따라 흙을 북돋아준다. 이랑 남쪽에 초마(草麻)를 심어 생강에 그늘이 지도록 해준다. 생강이 고온에 잘 견디지 못하기 때문이다. 혹은 생강 밭에 덕을 매어 그늘지게 할 수도 있다. 9월에 생강을 수확하여 온화한 토굴 속에 저장하고, 만일 온도가 너무 내려가면 볏짚 등을 섞어 저장하되 그 위에 두텁게 짚을 덮어 얼어 죽지 않게 한다.”라고 상세하게 적어 놓았다.

생강의 뿌리는 13도 이하의 저온에 일정기간 있거나 서리를 맞으면, 어린싹[幼芽]과 덩이줄기[塊莖]가 동사하여 저장 중에 부패하거나 고사한다. 그러므로 종생강(種生薑)을 얻기 위해서는 적어도 서리와 저온을 피해 수확을 해야 하는데, 보통 10∼11월 상순이 적기이다. 수확한 생강은 저온에서 보관하는데, 『색경(穡經)』에는 “짚과 같이 깊은 토굴에 묻는다.”라고 하였다.

의의

사시찬요초』에는 생강 파종시기를 “갑자, 을축, 신미, 임신, 임오, 계사, 신묘일에 하는 것이 길일이다.”라고 표기할 정도로 중요하게 여겼다. 또한 생강은 조선시대 진상품의 항목이었으며, 향신채소로서 아주 중요하게 이용되었다. 현재 생강은 생식용, 절임용, 약용, 공업용으로 다양하게 쓰이고 있으며, 생강차는 감기에 좋은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참고문헌

四時纂要抄, 山林經濟, 穡經, 閑情錄, 우리속담사전 (원영섭, 세창출판사, 1993)

생강재배

생강재배
한자명

生薑栽培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여름(夏) > 4월 > 생업

집필자 정연학(鄭然鶴)

개관

생강(生薑)은 열대성 채소로 고온다습한 토양에서 재배하며, 늦서리의 피해가 없는 4월 하순∼5월 상순에 정식(定植)하여 10월∼11월에 걸쳐서 수확한다. 근래에는 비를 맞지 않고 재배할 수 있는 ‘비가림 재배법’이 보급되어 수확량이 늘고 12월에도 수확이 가능하다.

작물특성

생강은 다년생 초본식물로서 주로 열대와 온대 지역의 고온지대에서 재배되며, 온대 북부 지역에서는 종묘 저장하기가 어려워 재배가 제한되고 있다. 우리나라에 생강이 들어온 시기는 고려시대(1018년)로 보고 있으며, 허균이 지은 『도문대작(屠門大嚼)』에 따르면, 전북 전주에서 생산되는 생강이 으뜸이고, 그 다음이 전남 담양의 것이라 한다. 근래 생강 주산지는 충남 서산 둥지이다.

생강의 품종은 크게 소생강(小生薑), 중생강(中生薑), 대생강(大生薑) 세 가지로 나눈다. 소생강은 조생종으로 줄기가 가늘고 매운 맛이 강하고, 중생강은 중만생종으로 매운 맛은 약한 편이다. 대생강은 중국에서 도입된 품종으로 육질이 유연하고 매운 맛이 적다.

내용

생강은 뿌리가 약하기 때문에 토양은 비옥하고 배수가 좋아야 한다. 또한 풍해에 약하기 때문에 바람이 강하지 않은 곳이 적지이며, 깊이갈이[深耕]를 하고 김을 자주 맬수록 생장이 좋고 생산량이 많아진다. 또한 거름을 많이 주면 무성하게 자란다. 이와 유사한 내용은 조선시대 문헌에서도 보이는데, 허균이 지은 『한정록(閑情錄)』을 보면, “비옥한 땅을 깊게 갈고 3월에 파종을 한다. 누에똥이나 혹은 썩은 퇴비, 똥재, 쇠똥을 거름으로 쓴다. 두둑마다 너비를 3척(尺)으로 함이 편리하며, 물을 주고 싹이 자라기를 기다려 다시 묵은 뿌리를 제거한다. 8월에 수확을 하고 9~10월에 깊은 토굴을 파고 왕겨나 벼쭉정이와 같이 묻어둔다.”라고 하였다. 『산림경제(山林經濟)』에도 “생강을 3월에 심고 누에똥, 두엄, 재거름, 쇠똥 따위로 덮어준다. 8월에 거두었다가 9~10월에 깊게 움을 파고, 겨나 쭉정이를 섞어 온화한 데 묻었다가 종자를 한다.”라고 하였다. 『사시찬요초(四時纂要抄)』에도 “생강재배는 흰 모래땅이 좋으며 정지(整地)를 잘하되 자갈 같은 것은 골라 버리고 완숙된 인분을 약간 넣은 후 심는다. 흙덮기는 3치 정도가 알맞다. 누에똥이나 인분을 그 위에 덮고, 싹이 나오는 데 따라 흙을 북돋아준다. 이랑 남쪽에 초마(草麻)를 심어 생강에 그늘이 지도록 해준다. 생강이 고온에 잘 견디지 못하기 때문이다. 혹은 생강 밭에 덕을 매어 그늘지게 할 수도 있다. 9월에 생강을 수확하여 온화한 토굴 속에 저장하고, 만일 온도가 너무 내려가면 볏짚 등을 섞어 저장하되 그 위에 두텁게 짚을 덮어 얼어 죽지 않게 한다.”라고 상세하게 적어 놓았다.

생강의 뿌리는 13도 이하의 저온에 일정기간 있거나 서리를 맞으면, 어린싹[幼芽]과 덩이줄기[塊莖]가 동사하여 저장 중에 부패하거나 고사한다. 그러므로 종생강(種生薑)을 얻기 위해서는 적어도 서리와 저온을 피해 수확을 해야 하는데, 보통 10∼11월 상순이 적기이다. 수확한 생강은 저온에서 보관하는데, 『색경(穡經)』에는 “짚과 같이 깊은 토굴에 묻는다.”라고 하였다.

의의

『사시찬요초』에는 생강 파종시기를 “갑자, 을축, 신미, 임신, 임오, 계사, 신묘일에 하는 것이 길일이다.”라고 표기할 정도로 중요하게 여겼다. 또한 생강은 조선시대 진상품의 항목이었으며, 향신채소로서 아주 중요하게 이용되었다. 현재 생강은 생식용, 절임용, 약용, 공업용으로 다양하게 쓰이고 있으며, 생강차는 감기에 좋은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참고문헌

四時纂要抄, 山林經濟, 穡經, 閑情錄
우리속담사전 (원영섭, 세창출판사, 1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