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가(宗家)

한자명

宗家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배영동(裵永東)

정의

특정한 혈연집단에서 대대로 적장자嫡長子를 중심으로 한 부계혈통의 정통성이 계승되어 온 집.

역사

종가는 특정 가문의 중시조中始祖로부터 적장자로 계승되어 온 집을 말한다. 종가는 종법제도宗法制度에서 비롯된 개념이다. 종법은 동질성이 있는 하나의 혈연집단을 피라미드 체계 속에서 안정되게 운영하는 논리이자, 그 집단의 정통성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규정하는 규칙이다. 종법에 따르면, 전체 부계 친족집단을 가리키는 대종大宗과 고조부 이하의 각 조상을 중심으로 하는 친족집단을 가리키는 소종小宗이 있다. 대종의 종가를 대종가, 소종의 종가를 소종가라 한다. 이론상으로 시조로부터 적장자로만 이어진 대종가도 있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그런 종가는 거의 없다. 종법이 조선 중기에 도입되어 점진적으로 정착되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중국의 종법에 없는 파종派宗의 개념에 기초한 파종가派宗家가 실제로 가장 일반적인 종가이다. 파종가는 조선시대에 국가적・사회적으로 큰 공적을 쌓았거나 덕망이 높아서 불천위不遷位로 추대된 현조顯祖로부터 성립된 종가이다. 그러므로 적장자로 이어지는 집 가운데서도 세상 사람들로부터 추앙받는 집만이 자타가 인정하는 종가로 인식된다.

불천위는 국가를 위한 공헌과 학문적 업적에 따라 임금이 시호를 내리면서 신주를 사당에서 옮기지 않고 자손 대대로 제사를 지내도록 하는 제도이다. 따라서 불천위로 추대된 인물은 사회적으로 업적과 덕망을 공인받은 사람이다. 초기에 불천위로 추대된 인물은 대개 주자학(성리학)에 몰두한 사림파였으며, 차츰 후대로 올수록 높은 관직에 올랐거나 붕당에서 권력을 가진 사람이 대거 불천위로 추대되었다. 아무튼, 분명한 것은 문중별로 불천위 조상처럼 가문을 빛낸 두드러진 조상을 중심으로 종가가 형성되었다는 사실이다.

엄밀한 의미에서 종가는 영조英祖 이전 국불천위國不遷位를 받은 중시조 또는 파시조를 제사 지내는 집을 지칭하는 것이다. 그러나 불천위는 국불천위, 유림불천위, 문중불천위를 포함하는 개념으로, 넓은 의미에서 서원에 배향되어 있거나 현조가 있는 문중의 큰집까지 포함하여 말하기도 한다. 16세기 즈음 종가는 본격적으로 형성되기 시작하여, 지역과 가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7~18세기에 문화적 전형성을 확립하게 되었다.

내용

종가는 종법제도에 따라 적장자 중심으로 부계혈통이 계승되는 집을 말한다. 몇 가지 요건을 더 거론하면, “현조顯祖를 중시조 혹은 파시조로 하여 오랜 혈통을 유지하고 있는가?”, “불천위 조상이 있는가?”, “사당・고택・위토位土 등을 갖추고 있는가?”, “문중이 있는가?”, “지역사회에서 공인을 받았는가?” 등의 항목을 충족해야 한다. 이러한 조건이 어느 정도 구비되었을 때, 오늘날 종가로서 정통성을 인정받는다. 다만, 지역의 역사적・문화적 전통과 가문의 사정에 따라 종가로서 규정하기가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종가의 종손宗孫과 종부宗婦의 삶에는 몇 가지 책무와 실천이 수반된다. 종손의 가장 큰 의무는 조상 대대로 내려온 가계를 계승하고 조상의 제사를 받들어 모시는 것이다. 종가의 가계 계승을 위해 각 문중의 종친회나 화수회花樹會 등에서 족보族譜를 간행한다. 족보 간행은 혈통을 계승하고 가문을 잇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종가의 조상제사로는 불천위제사묘제기제사 등이 있다. 안동 권씨 시조인 권행權幸의 묘제에는 전국에 있는 후손들이 묘제 하루 전날 묘가 있는 경상북도 안동 서후면 성곡리의 능동재사陵洞齋舍에 모여 숙박을 하며 다음날 묘제에 참석한다. 묘제에 참석하는 사람 대부분이 60대 이상의 노인임에도 조상을 존숭하고 조상제사에 참여하여 혈족 간의 유대 관계를 돈독히 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종가에서는 ‘봉제사접빈객奉祭祀接賓客’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조상제사뿐만 아니라 종가를 방문하는 수많은 지손들과 손님들을 정성껏 접대하는 것 또한 종가의 실천과 의무인 것이다. 특히 손님을 접대하기 위해 음식을 마련하는 종부의 역할이 두드러지기도 한다. 종가를 대표하는 종손과 종부는 문중 성원들의 관심 속에서 보호와 우대를 받고 존경의 대상이 되었다. 종가는 긴 역사적 시간 속에서 문중 성원들의 자발적인 의지와 종손과 종부의 노력으로 가문마다 종가문화를 형성해 왔다. 종손과 종부는 이에 부응하기 위해서 많은 지손의 가정에 관심을 가지고 보살피며 베풀어야 할 책무도 있었다.

그뿐만 아니라 국가가 위기에 처하면 먼저 나아가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하고, 춘궁기에는 곳간을 열어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등 문중과 지역사회 나아가 국가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솔선하는 것, 즉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는 주체가 종가이며, 종손과 종부였다. 아울러 종손과 종부는 종가의 가풍과 조상의 유훈을 실천에 옮겨야 하는 도덕적 의무를 진다. 이들은 차종손次宗孫과 차종부次宗婦의 교육에도 적극적이었고, 밖으로 드러나지 않는 곳에서 종가의 체통을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힘썼다. 비슷한 지체의 가문과 혼인을 통한 혈통의 계승, 학문 활동을 통한 학통의 계승,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종가재산의 관리 등이 바로 그러한 노력이었다.

문화유산의 측면에서 보면, 종가는 종택, 내림 음식, 가정교육, 의례, 고문서, 고문헌 같은 수많은 물질적・정신적 유산을 보존하고 있다. 이중 문화재로 지정되어 정부의 지원과 관리를 받고 있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은 종손, 종부, 문중 성원, 나아가 지역사회의 사람들이 결속하여 종가문화의 지속과 발전을 위해 보존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종가는 오늘날 실생활에서 한국의 유교문화와 전통문화의 보고라고 할 수 있다.

지역사례

도덕적 책무와 사회적 의무를 지키는 종가의 사례는 많다. 대표적으로 경북 경주 최부잣집에는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유훈이 있다. “과거를 보되 진사 이상은 하지 말 것. 재산을 모으되 만석 이상은 모으지 말 것, 손님을 후하게 대접할 것, 흉년에 다른 사람의 전답을 매입하지 말 것, 집안 며느리는 시집온 지 3년 동안은 무명옷을 입을 것, 사방 백 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할 것.” 등이다. 여기에서 손님을 후하게 대접하고, 사방 백 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도록 하라는 것은 ‘봉제사접빈객’에 의거한 나눔과 사회적 배려의 정신이다.

경북 영양 석계 종가의 석계 이시명의 부인 장계향張桂香(1598~1680)은 이사를 하는 곳마다 어려서 부모를 잃은 아이, 늙어서 자녀가 없는 사람과 늙어서 아내가 없는 사람, 늙어서 남편이 없는 사람과 의지할 곳이 없는 사람 등이 있으면 불쌍히 여기고 자신의 근심처럼 생각하고 도와주었다. 그리고 산에 도토리나무를 심어 나라에 어려운 일이 생기면 이웃을 도와주는 구황식救荒食으로 썼다.

특징 및 의의

종가는 한 혈연집단에서 누대에 걸쳐 적장자로 이어온 집을 가리킨다. 개별 종가의 출발이 되는 조상은 대부분 중시조에 해당하며, 그런 점에서 한국의 종가는 일반적으로 파종가이다. 종가는 종손이 사는 집으로서, 두드러진 종가는 역사적으로 존경받는 인물로부터 출발한 집이다. 그러므로 종가는 500여 년 이상 한국의 유교문화와 전통문화를 계승한 역사・문화의 총체적 산물이다.

참고문헌

가족사회학(조정문 외, 아카넷, 2000), 경상북도 종가문화연구(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경상북도, 2010), 전통의 맥을 잇는 종가문화(한국국학진흥원 교육연수실, 한국국학진흥원, 2008), 종가문화의 특징과 의의(이종성, 인문학연구83, 충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1), 종가의 사당을 통해본 조상관(배영동, 한국민속학39, 한국민속학회, 2004), 한국의 명문 종가(이순형, 서울대학교출판부, 2000).

종가

종가
한자명

宗家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배영동(裵永東)

정의

특정한 혈연집단에서 대대로 적장자嫡長子를 중심으로 한 부계혈통의 정통성이 계승되어 온 집.

역사

종가는 특정 가문의 중시조中始祖로부터 적장자로 계승되어 온 집을 말한다. 종가는 종법제도宗法制度에서 비롯된 개념이다. 종법은 동질성이 있는 하나의 혈연집단을 피라미드 체계 속에서 안정되게 운영하는 논리이자, 그 집단의 정통성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규정하는 규칙이다. 종법에 따르면, 전체 부계 친족집단을 가리키는 대종大宗과 고조부 이하의 각 조상을 중심으로 하는 친족집단을 가리키는 소종小宗이 있다. 대종의 종가를 대종가, 소종의 종가를 소종가라 한다. 이론상으로 시조로부터 적장자로만 이어진 대종가도 있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그런 종가는 거의 없다. 종법이 조선 중기에 도입되어 점진적으로 정착되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중국의 종법에 없는 파종派宗의 개념에 기초한 파종가派宗家가 실제로 가장 일반적인 종가이다. 파종가는 조선시대에 국가적・사회적으로 큰 공적을 쌓았거나 덕망이 높아서 불천위不遷位로 추대된 현조顯祖로부터 성립된 종가이다. 그러므로 적장자로 이어지는 집 가운데서도 세상 사람들로부터 추앙받는 집만이 자타가 인정하는 종가로 인식된다.

불천위는 국가를 위한 공헌과 학문적 업적에 따라 임금이 시호를 내리면서 신주를 사당에서 옮기지 않고 자손 대대로 제사를 지내도록 하는 제도이다. 따라서 불천위로 추대된 인물은 사회적으로 업적과 덕망을 공인받은 사람이다. 초기에 불천위로 추대된 인물은 대개 주자학(성리학)에 몰두한 사림파였으며, 차츰 후대로 올수록 높은 관직에 올랐거나 붕당에서 권력을 가진 사람이 대거 불천위로 추대되었다. 아무튼, 분명한 것은 문중별로 불천위 조상처럼 가문을 빛낸 두드러진 조상을 중심으로 종가가 형성되었다는 사실이다.

엄밀한 의미에서 종가는 영조英祖 이전 국불천위國不遷位를 받은 중시조 또는 파시조를 제사 지내는 집을 지칭하는 것이다. 그러나 불천위는 국불천위, 유림불천위, 문중불천위를 포함하는 개념으로, 넓은 의미에서 서원에 배향되어 있거나 현조가 있는 문중의 큰집까지 포함하여 말하기도 한다. 16세기 즈음 종가는 본격적으로 형성되기 시작하여, 지역과 가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7~18세기에 문화적 전형성을 확립하게 되었다.

내용

종가는 종법제도에 따라 적장자 중심으로 부계혈통이 계승되는 집을 말한다. 몇 가지 요건을 더 거론하면, “현조顯祖를 중시조 혹은 파시조로 하여 오랜 혈통을 유지하고 있는가?”, “불천위 조상이 있는가?”, “사당・고택・위토位土 등을 갖추고 있는가?”, “문중이 있는가?”, “지역사회에서 공인을 받았는가?” 등의 항목을 충족해야 한다. 이러한 조건이 어느 정도 구비되었을 때, 오늘날 종가로서 정통성을 인정받는다. 다만, 지역의 역사적・문화적 전통과 가문의 사정에 따라 종가로서 규정하기가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종가의 종손宗孫과 종부宗婦의 삶에는 몇 가지 책무와 실천이 수반된다. 종손의 가장 큰 의무는 조상 대대로 내려온 가계를 계승하고 조상의 제사를 받들어 모시는 것이다. 종가의 가계 계승을 위해 각 문중의 종친회나 화수회花樹會 등에서 족보族譜를 간행한다. 족보 간행은 혈통을 계승하고 가문을 잇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종가의 조상제사로는 불천위제사・묘제・기제사 등이 있다. 안동 권씨 시조인 권행權幸의 묘제에는 전국에 있는 후손들이 묘제 하루 전날 묘가 있는 경상북도 안동 서후면 성곡리의 능동재사陵洞齋舍에 모여 숙박을 하며 다음날 묘제에 참석한다. 묘제에 참석하는 사람 대부분이 60대 이상의 노인임에도 조상을 존숭하고 조상제사에 참여하여 혈족 간의 유대 관계를 돈독히 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종가에서는 ‘봉제사접빈객奉祭祀接賓客’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조상제사뿐만 아니라 종가를 방문하는 수많은 지손들과 손님들을 정성껏 접대하는 것 또한 종가의 실천과 의무인 것이다. 특히 손님을 접대하기 위해 음식을 마련하는 종부의 역할이 두드러지기도 한다. 종가를 대표하는 종손과 종부는 문중 성원들의 관심 속에서 보호와 우대를 받고 존경의 대상이 되었다. 종가는 긴 역사적 시간 속에서 문중 성원들의 자발적인 의지와 종손과 종부의 노력으로 가문마다 종가문화를 형성해 왔다. 종손과 종부는 이에 부응하기 위해서 많은 지손의 가정에 관심을 가지고 보살피며 베풀어야 할 책무도 있었다.

그뿐만 아니라 국가가 위기에 처하면 먼저 나아가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하고, 춘궁기에는 곳간을 열어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등 문중과 지역사회 나아가 국가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솔선하는 것, 즉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는 주체가 종가이며, 종손과 종부였다. 아울러 종손과 종부는 종가의 가풍과 조상의 유훈을 실천에 옮겨야 하는 도덕적 의무를 진다. 이들은 차종손次宗孫과 차종부次宗婦의 교육에도 적극적이었고, 밖으로 드러나지 않는 곳에서 종가의 체통을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힘썼다. 비슷한 지체의 가문과 혼인을 통한 혈통의 계승, 학문 활동을 통한 학통의 계승,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종가재산의 관리 등이 바로 그러한 노력이었다.

문화유산의 측면에서 보면, 종가는 종택, 내림 음식, 가정교육, 의례, 고문서, 고문헌 같은 수많은 물질적・정신적 유산을 보존하고 있다. 이중 문화재로 지정되어 정부의 지원과 관리를 받고 있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은 종손, 종부, 문중 성원, 나아가 지역사회의 사람들이 결속하여 종가문화의 지속과 발전을 위해 보존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종가는 오늘날 실생활에서 한국의 유교문화와 전통문화의 보고라고 할 수 있다.

지역사례

도덕적 책무와 사회적 의무를 지키는 종가의 사례는 많다. 대표적으로 경북 경주 최부잣집에는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유훈이 있다. “과거를 보되 진사 이상은 하지 말 것. 재산을 모으되 만석 이상은 모으지 말 것, 손님을 후하게 대접할 것, 흉년에 다른 사람의 전답을 매입하지 말 것, 집안 며느리는 시집온 지 3년 동안은 무명옷을 입을 것, 사방 백 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할 것.” 등이다. 여기에서 손님을 후하게 대접하고, 사방 백 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도록 하라는 것은 ‘봉제사접빈객’에 의거한 나눔과 사회적 배려의 정신이다.

경북 영양 석계 종가의 석계 이시명의 부인 장계향張桂香(1598~1680)은 이사를 하는 곳마다 어려서 부모를 잃은 아이, 늙어서 자녀가 없는 사람과 늙어서 아내가 없는 사람, 늙어서 남편이 없는 사람과 의지할 곳이 없는 사람 등이 있으면 불쌍히 여기고 자신의 근심처럼 생각하고 도와주었다. 그리고 산에 도토리나무를 심어 나라에 어려운 일이 생기면 이웃을 도와주는 구황식救荒食으로 썼다.

특징 및 의의

종가는 한 혈연집단에서 누대에 걸쳐 적장자로 이어온 집을 가리킨다. 개별 종가의 출발이 되는 조상은 대부분 중시조에 해당하며, 그런 점에서 한국의 종가는 일반적으로 파종가이다. 종가는 종손이 사는 집으로서, 두드러진 종가는 역사적으로 존경받는 인물로부터 출발한 집이다. 그러므로 종가는 500여 년 이상 한국의 유교문화와 전통문화를 계승한 역사・문화의 총체적 산물이다.

참고문헌

가족사회학(조정문 외, 아카넷, 2000), 경상북도 종가문화연구(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경상북도, 2010), 전통의 맥을 잇는 종가문화(한국국학진흥원 교육연수실, 한국국학진흥원, 2008), 종가문화의 특징과 의의(이종성, 인문학연구83, 충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1), 종가의 사당을 통해본 조상관(배영동, 한국민속학39, 한국민속학회, 2004), 한국의 명문 종가(이순형, 서울대학교출판부,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