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주머니(福囊)

복주머니

한자명

福囊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정일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복을 불러들이기 위해 차고 다니는 여러 가지 길상무늬가 수놓인 주머니.

내용

가지 색깔의 비단이나 무명천으로 둥그스름한 모양의 두루주머니, 또는 양모서리가 각이 진 귀주머니를 만들어 수(壽)ㆍ복(福)ㆍ부(富)ㆍ귀(貴)ㆍ희(囍) 등의 글자나 십장생ㆍ불로초ㆍ박쥐ㆍ국화 무늬 등을 수놓은 주머니를 남녀노소 구분 없이 즐겨 찼는데, 이렇게 하면 사악한 것을 물리칠 수 있고 복이 온다고 믿었다.

전통 한복에는 물건을 넣을 수 있는 호주머니가 없기 때문에 따로 주머니를 만들어 차고 다녔는데, 복주머니는 물건을 넣기 위한 실용적인 목적보다는 주로 정초나 특별한 날에 선물하여 복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새해맞이 선물로는 특히 정월의 첫 해일[上亥日]이나 첫 자일[上子日]에 복주머니를 차면 일년 내내 좋지 않은 기운을 쫓고 만복이 온다고 하여 이날 친척이나 자손들에게 나누어 주는 풍습이 성행하였다. 조그마한 물건이지만 손이 많이 가고 아기자기한 장신구이면서 부적과 같은 의미가 있어 매우 귀하게 여긴 선물이었다.

각 가정에서는 곱게 만든 복주머니에 쌀ㆍ깨ㆍ조ㆍ팥 등 곡식을 넣어 아이들의 옷고름이나 허리춤에 달아 주고, 줄에 꿰어 어깨에서 반대편 허리에 오도록 매어주었다. 이때 계집아이는 부전(노리개의 일종)을, 사내아이는 필낭(筆囊, 붓을 넣어서 차는 주머니)을 함께 달아 주기도 한다. 또한 돌잔치나 회갑 잔치에도 정성들여 만든 복주머니를 즐겨 선물하였으며, 혼인한 새댁이 근친을 갔다가 시집으로 돌아올 때 시댁 어른들에게 손수 만든 복주머니를 선물하는 풍습도 성행하였다.

이러한 민간 풍습은 조선시대 궁중에서 가례(嘉禮)나 정월의 첫 해일이나 첫 자일에 종친(宗親)과 신하들에게 복주머니를 나누어 준 데서 유래한 것이다. 이때 주머니에는 볶은 황두(黃豆)를 홍지(紅紙)에 싸서 넣어 주었는데, 주머니에 갖가지 색실로 만든 끈을 꿰고 술을 길게 아래로 내려뜨려 마치 큰 나비가 기뻐 춤추는 듯 하였다고 한다.

상징성

주머니는 무언가를 담기 위한 물건이므로 여러 가지 길상을 상징하는 무늬를 새김으로써 그 속에 복을 담는다는 의미를 부여한 것이며, 이때 볶은 콩이나 곡식을 넣는 것은 농경문화권에서 곡식이 복록의 근원임을 나타낸 것이다. 특히 정월의 돼지날쥐날에 복주머니를 주고받는 것은 돼지와 쥐가 십이지(十二支)의 끝과 처음에 해당하므로, 이날 주머니를 만들거나 차면 한 해 동안 복록을 누릴 수 있다는 믿음에서 비롯된 것이라 여겨진다.

참고문헌

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慶尙南道 篇 (文化財管理局, 1972), 한국민속대사전1·2 (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복주머니

복주머니
한자명

福囊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정일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복을 불러들이기 위해 차고 다니는 여러 가지 길상무늬가 수놓인 주머니.

내용

갖가지 색깔의 비단이나 무명천으로 둥그스름한 모양의 두루주머니, 또는 양모서리가 각이 진 귀주머니를 만들어 수(壽)ㆍ복(福)ㆍ부(富)ㆍ귀(貴)ㆍ희(囍) 등의 글자나 십장생ㆍ불로초ㆍ박쥐ㆍ국화 무늬 등을 수놓은 주머니를 남녀노소 구분 없이 즐겨 찼는데, 이렇게 하면 사악한 것을 물리칠 수 있고 복이 온다고 믿었다.

전통 한복에는 물건을 넣을 수 있는 호주머니가 없기 때문에 따로 주머니를 만들어 차고 다녔는데, 복주머니는 물건을 넣기 위한 실용적인 목적보다는 주로 정초나 특별한 날에 선물하여 복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새해맞이 선물로는 특히 정월의 첫 해일[上亥日]이나 첫 자일[上子日]에 복주머니를 차면 일년 내내 좋지 않은 기운을 쫓고 만복이 온다고 하여 이날 친척이나 자손들에게 나누어 주는 풍습이 성행하였다. 조그마한 물건이지만 손이 많이 가고 아기자기한 장신구이면서 부적과 같은 의미가 있어 매우 귀하게 여긴 선물이었다.

각 가정에서는 곱게 만든 복주머니에 쌀ㆍ깨ㆍ조ㆍ팥 등 곡식을 넣어 아이들의 옷고름이나 허리춤에 달아 주고, 줄에 꿰어 어깨에서 반대편 허리에 오도록 매어주었다. 이때 계집아이는 부전(노리개의 일종)을, 사내아이는 필낭(筆囊, 붓을 넣어서 차는 주머니)을 함께 달아 주기도 한다. 또한 돌잔치나 회갑 잔치에도 정성들여 만든 복주머니를 즐겨 선물하였으며, 혼인한 새댁이 근친을 갔다가 시집으로 돌아올 때 시댁 어른들에게 손수 만든 복주머니를 선물하는 풍습도 성행하였다.

이러한 민간 풍습은 조선시대 궁중에서 가례(嘉禮)나 정월의 첫 해일이나 첫 자일에 종친(宗親)과 신하들에게 복주머니를 나누어 준 데서 유래한 것이다. 이때 주머니에는 볶은 황두(黃豆)를 홍지(紅紙)에 싸서 넣어 주었는데, 주머니에 갖가지 색실로 만든 끈을 꿰고 술을 길게 아래로 내려뜨려 마치 큰 나비가 기뻐 춤추는 듯 하였다고 한다.

상징성

주머니는 무언가를 담기 위한 물건이므로 여러 가지 길상을 상징하는 무늬를 새김으로써 그 속에 복을 담는다는 의미를 부여한 것이며, 이때 볶은 콩이나 곡식을 넣는 것은 농경문화권에서 곡식이 복록의 근원임을 나타낸 것이다. 특히 정월의 돼지날과 쥐날에 복주머니를 주고받는 것은 돼지와 쥐가 십이지(十二支)의 끝과 처음에 해당하므로, 이날 주머니를 만들거나 차면 한 해 동안 복록을 누릴 수 있다는 믿음에서 비롯된 것이라 여겨진다.

참고문헌

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慶尙南道 篇 (文化財管理局, 1972)
한국민속대사전1·2 (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