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기놀이(關守遊)

한자명

關守遊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가을(秋) > 8월 > 정일

집필자 서해숙(徐海淑)

정의

두 어린이가 양팔을 뻗쳐 서로 잡아 문같이 만들고 그 밑을 어린이들이 꿰어가는 놀이. 문지기놀이는 지역에 따라 문열어라놀이, 대문열기, 대문놀이, 남대문놀이라고도 한다.

내용

추석날 하는 강강술래 놀이에서 문열어라놀이라고도 하여 남생아놀아라, 지와밟기, 도굿대당기기 등의 여흥놀이와 함께 어울려 놀아지는 한편, 독자적으로 우리나라 전역에 확산된 놀이이기도 하다. 먼저 두 사람이 마주 서서 팔을 벌려 문을 만든다. 그러면 다른 아이들은 일렬로 서서 앞사람의 허리를 두 팔로 껴안고 구부린 채 “문지기, 문지기, 문열어주소”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문 밑을 꿰어간다. 이때 문지기가 된 두 사람은 “열쇠없어 못열겠네”라고 대답한다. 아이들 전원이 꿰어 가면 그 다음 사람이 문지기가 되어 놀이가 계속된다.

그러나 전남 진도에서는 약간 다르게 한다. 허리를 잡은 놀이꾼들이 문을 꿰어갈 때 급히 두 팔을 내려서 못 지나가게 막는다. 이때 앞사람의 허리를 껴안은 손을 놓쳐서 떨어지면 그 사람이 문지기가 된다. 그러므로 문지기가 되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하여 앞 사람의 허리를 잡고 따라가야 한다. 이러한 문지기놀이의 ‘문’이라고 하는 것은 여성기를 상징하는 사물로서, 그 문을 통과한다는 것은 성행위의 상징이며, 남녀의 결합으로 풍요로운 생산을 기대하는 풍요 기원의 유감주술적인 성 행위 굿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참고문헌

한국민속대사전1 (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놋다리밟기 춤의 유형과 풍농기원의 의미 (임재해, 한국민속과 전통의 세계, 지식산업사, 1991), 강강술래를 찾아서 (나승만, 보림, 2003)

문지기놀이

문지기놀이
한자명

關守遊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가을(秋) > 8월 > 정일

집필자 서해숙(徐海淑)

정의

두 어린이가 양팔을 뻗쳐 서로 잡아 문같이 만들고 그 밑을 어린이들이 꿰어가는 놀이. 문지기놀이는 지역에 따라 문열어라놀이, 대문열기, 대문놀이, 남대문놀이라고도 한다.

내용

추석날 하는 강강술래 놀이에서 문열어라놀이라고도 하여 남생아놀아라, 지와밟기, 도굿대당기기 등의 여흥놀이와 함께 어울려 놀아지는 한편, 독자적으로 우리나라 전역에 확산된 놀이이기도 하다. 먼저 두 사람이 마주 서서 팔을 벌려 문을 만든다. 그러면 다른 아이들은 일렬로 서서 앞사람의 허리를 두 팔로 껴안고 구부린 채 “문지기, 문지기, 문열어주소”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문 밑을 꿰어간다. 이때 문지기가 된 두 사람은 “열쇠없어 못열겠네”라고 대답한다. 아이들 전원이 꿰어 가면 그 다음 사람이 문지기가 되어 놀이가 계속된다.

그러나 전남 진도에서는 약간 다르게 한다. 허리를 잡은 놀이꾼들이 문을 꿰어갈 때 급히 두 팔을 내려서 못 지나가게 막는다. 이때 앞사람의 허리를 껴안은 손을 놓쳐서 떨어지면 그 사람이 문지기가 된다. 그러므로 문지기가 되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하여 앞 사람의 허리를 잡고 따라가야 한다. 이러한 문지기놀이의 ‘문’이라고 하는 것은 여성기를 상징하는 사물로서, 그 문을 통과한다는 것은 성행위의 상징이며, 남녀의 결합으로 풍요로운 생산을 기대하는 풍요 기원의 유감주술적인 성 행위 굿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참고문헌

한국민속대사전1 (한국민속사전편찬위원회, 민족문화사, 1991)
놋다리밟기 춤의 유형과 풍농기원의 의미 (임재해, 한국민속과 전통의 세계, 지식산업사, 1991)
강강술래를 찾아서 (나승만, 보림,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