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지고사(冬至告祀)

동지고사

한자명

冬至告祀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1월 > 절기

집필자 김효경(金孝慶)

정의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집안 곳곳에 뿌려 잡귀의 침입을 막기 위해 행하는 고사. 지역에 따라 팥죽제, 동지차례(冬至茶禮)라고도 부른다.

내용

동짓날은 예부터 해가 바뀌는 중요한 시점으로 여겨졌다. 밤의 길이가 가장 긴 날로 이날이 지나면 낮이 조금씩 길어진다. 행여라도 귀신이 틈탈까 하는 마음에서 동지에는 벽사(辟邪)의 기능이 강한 붉은 팥죽을 쑤어 집안에서 고사를 지낸다.

중국의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 “공공씨(共工氏)의 재주 없는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서 역질(疫疾) 귀신이 되었는데, 그 아들이 생전에 팥을 두려워하여 팥죽을 쑤어 물리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동짓날을 아세(亞歲)라 하여 팥죽을 쑤어먹는데, 팥죽을 쑬 때 찹쌀로 새알 모양으로 빚은 속에 꿀을 타서 시절 음식으로 먹는다. 또한 팥죽은 제사상에도 오르며 팥죽을 문짝에 뿌려 액운을 제거하기도 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는 팥이 지닌 벽사적 기능과 신구(新舊)의 변화를 연관 짓는 데서 비롯된 주술적 의례 행위라 할 수 있다.

이러한 풍습의 연속으로 지금껏 각 가정에서는 팥죽을 쑤어 먼저 한 그릇 퍼들고 나가 집 울타리 안에 숟가락이나 가지를 이용하여 조금씩 뿌린다. 그런 다음 사당이 있는 가정에서는 사당에 천신(薦新)하고, 장독대의 터주와 방안의 성주께도 각각 한 그릇씩 떠올린다. 이때 각 방과 장독, 헛간 등 집안의 여러 곳에 가져다 놓기도 한다.

의미

옛 사람들은 자연의 변화에 종교적 상징성을 부여하여 동지를 새로운 해의 시작 또는 각 가정을 책임지는 신구 신령의 교체로 이해하였다. 시작과 끝은 변화의 기점으로 새로움에 대한 희망과 두려움으로 인해 종교적인 관념이 형성된다. 동지는 이처럼 신구가 교체하는 종교적 시간의 분기점이므로 다양한 형태의 고사가 베풀어지는 것이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荊楚歲時記, 충청남도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2)

동지고사

동지고사
한자명

冬至告祀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1월 > 절기

집필자 김효경(金孝慶)

정의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집안 곳곳에 뿌려 잡귀의 침입을 막기 위해 행하는 고사. 지역에 따라 팥죽제, 동지차례(冬至茶禮)라고도 부른다.

내용

동짓날은 예부터 해가 바뀌는 중요한 시점으로 여겨졌다. 밤의 길이가 가장 긴 날로 이날이 지나면 낮이 조금씩 길어진다. 행여라도 귀신이 틈탈까 하는 마음에서 동지에는 벽사(辟邪)의 기능이 강한 붉은 팥죽을 쑤어 집안에서 고사를 지낸다.

중국의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 “공공씨(共工氏)의 재주 없는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서 역질(疫疾) 귀신이 되었는데, 그 아들이 생전에 팥을 두려워하여 팥죽을 쑤어 물리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동짓날을 아세(亞歲)라 하여 팥죽을 쑤어먹는데, 팥죽을 쑬 때 찹쌀로 새알 모양으로 빚은 속에 꿀을 타서 시절 음식으로 먹는다. 또한 팥죽은 제사상에도 오르며 팥죽을 문짝에 뿌려 액운을 제거하기도 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는 팥이 지닌 벽사적 기능과 신구(新舊)의 변화를 연관 짓는 데서 비롯된 주술적 의례 행위라 할 수 있다.

이러한 풍습의 연속으로 지금껏 각 가정에서는 팥죽을 쑤어 먼저 한 그릇 퍼들고 나가 집 울타리 안에 숟가락이나 솔가지를 이용하여 조금씩 뿌린다. 그런 다음 사당이 있는 가정에서는 사당에 천신(薦新)하고, 장독대의 터주와 방안의 성주께도 각각 한 그릇씩 떠올린다. 이때 각 방과 장독, 헛간 등 집안의 여러 곳에 가져다 놓기도 한다.

의미

옛 사람들은 자연의 변화에 종교적 상징성을 부여하여 동지를 새로운 해의 시작 또는 각 가정을 책임지는 신구 신령의 교체로 이해하였다. 시작과 끝은 변화의 기점으로 새로움에 대한 희망과 두려움으로 인해 종교적인 관념이 형성된다. 동지는 이처럼 신구가 교체하는 종교적 시간의 분기점이므로 다양한 형태의 고사가 베풀어지는 것이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荊楚歲時記
충청남도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