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기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강정식(姜晶植)

정의

창호지를 오려 통 모양으로 만든 깃발. 통기는 그 모양이 통 모양의 깃발인 데서 비롯되었다. 크기에 따라 대통기, 소통기라고 하지만 대개 통기라고 하면 대통기를 말한다.

내용

통기는 본래 용 모양이었다고 하며 한때 원통형의 깃발을 길게 늘어뜨린 형태로 바뀌었다가 오늘날에는 천을 길게 늘어뜨리는 형태의 월덕기로 다시 바뀌었다. 창호지를 원통형으로 길게 늘어뜨린 형태이며 큰굿을 할 때 마당에 높이 세우는 큰대에 매달아 용 모양으로 장식한다.

통기는 길게 만들어 큰대의 위쪽에 매단다. 큰대 끝에 다른 댓가지와 그 아래 묶는 동백 사이에 매단다. 동백 아래 버릿줄을 매어 큰대를 고정시키는 것이어서 통기의 위치는 그 길이 및 버릿줄과의 얽힘을 고려한 것임을 알 수 있다.

통기는 창호지, 댓가지, 끈으로 이루어지는데 길이는 창호지 석장 반, 둘레는 창호지 두 장 정도 크기로 만든다. 몸통에는 원형, 사각형 등으로 구멍을 내어 꾸미기도 하였다. 이것은 해와 달을 상징하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댓가지를 둥글게 구부려 원형을 만들고 통기 위쪽을 댓가지에 붙여 원통형으로 모양을 잡는다. 백지를 가늘고 길게 오려낸 것 여럿을 속에 넣고 그 위쪽을 모아서 묶는다. 이를 ‘속’이라고 한다. 이 ‘속’을 넣는 것을 ‘속 담는다.’고 한다. 균형을 이룰 수 있게 가늠하여 댓가지 세 곳에 끈을 매달아 속과 함께 하나로 모아 큰대에 묶는다. 소통기는 대통기보다 작을 뿐 모양은 같다.

종이로 만드는 장식인 기메 가운데는 가장 큰 것으로 요즘에는 월덕기로 대체되어 통기의 모습을 보기 어렵다. 종이로 만들면 비에 훼손되고 오래 보존하기 어려운 탓에 일찍이 월덕기로 대체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제주도무속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

통기

통기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강정식(姜晶植)

정의

창호지를 오려 통 모양으로 만든 깃발. 통기는 그 모양이 통 모양의 깃발인 데서 비롯되었다. 크기에 따라 대통기, 소통기라고 하지만 대개 통기라고 하면 대통기를 말한다.

내용

통기는 본래 용 모양이었다고 하며 한때 원통형의 깃발을 길게 늘어뜨린 형태로 바뀌었다가 오늘날에는 천을 길게 늘어뜨리는 형태의 월덕기로 다시 바뀌었다. 창호지를 원통형으로 길게 늘어뜨린 형태이며 큰굿을 할 때 마당에 높이 세우는 큰대에 매달아 용 모양으로 장식한다.

통기는 길게 만들어 큰대의 위쪽에 매단다. 큰대 끝에 다른 댓가지와 그 아래 묶는 동백 사이에 매단다. 동백 아래 버릿줄을 매어 큰대를 고정시키는 것이어서 통기의 위치는 그 길이 및 버릿줄과의 얽힘을 고려한 것임을 알 수 있다.

통기는 창호지, 댓가지, 끈으로 이루어지는데 길이는 창호지 석장 반, 둘레는 창호지 두 장 정도 크기로 만든다. 몸통에는 원형, 사각형 등으로 구멍을 내어 꾸미기도 하였다. 이것은 해와 달을 상징하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댓가지를 둥글게 구부려 원형을 만들고 통기 위쪽을 댓가지에 붙여 원통형으로 모양을 잡는다. 백지를 가늘고 길게 오려낸 것 여럿을 속에 넣고 그 위쪽을 모아서 묶는다. 이를 ‘속’이라고 한다. 이 ‘속’을 넣는 것을 ‘속 담는다.’고 한다. 균형을 이룰 수 있게 가늠하여 댓가지 세 곳에 끈을 매달아 속과 함께 하나로 모아 큰대에 묶는다. 소통기는 대통기보다 작을 뿐 모양은 같다.

종이로 만드는 장식인 기메 가운데는 가장 큰 것으로 요즘에는 월덕기로 대체되어 통기의 모습을 보기 어렵다. 종이로 만들면 비에 훼손되고 오래 보존하기 어려운 탓에 일찍이 월덕기로 대체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제주도무속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