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방엿보기(窥洞房)

신방엿보기

한자명

窥洞房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혼례

집필자 조선영(曺善映)

정의

혼례를 치른 첫날밤에 신랑・신부가 신방新房에서 나누는 행위를 훔쳐보기 위해 친척이나 이웃들이 방문에 구멍을 뚫고 엿보는 절차.

내용

대례大禮를 마치고 나면 신랑과 신부가 첫날밤을 치를 수 있도록 신방을 꾸렸다. 신방에는 병풍을 치고 주안상을 준비해두었다. 신랑・신부가 방안에 들면 친척이나 이웃들은 신랑・신부를 훔쳐보기 위해 창호지 바른 문에 구멍을 뚫고 안을 엿보았는데, 이를 ‘신방엿보기’ 또는 ‘신방지키기’라고 한다.

신방엿보기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명확하지 않다. 다만 이와 관련된 옛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어, 이것이 꽤 오랫동안 계속되어온 풍속임을 알 수 있다.

옛날에 백정의 아들이 어린 나이에 장가를 가게 되었는데 첫날밤에 신부를 잘 벗겨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그런데 대례를 치른 날 밤에 신랑・신부가 밤을 보내게 되었는데, 신부가 계속해서 아프다고 소리를 지르며 울어댔다. 딸의 어머니는 방안에서 신부의 비명을 들으며 “본래 첫날밤은 그리 아픈 것”이라고만 짐작할 뿐이었다. 다음날 아침이 밝아 신방에 기척이 없어 들어가 보니, 신랑은 신부의 옷을 벗기는 대신 살가죽을 모두 벗겨서 걸어놓고 있었다. ‘벗긴다’는 말을 잘못 이해했던 것이다. 이로부터 신랑・신부가 첫날밤을 보낼 때 가족과 친척들이 몰려들어 신방을 엿보는 풍습이 생겼다고 한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하나의 설說일 뿐, 신빙성은 전혀 없다.

신방 엿보는 풍습은 조혼早婚의 풍속과 관련이 깊다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조혼이 성행했는데 신랑은 열 살쯤, 신부는 열네댓 살쯤 혼인을 올렸다. 어린 나이에 혼인하다 보니 첫날밤에 뜻하지 않은 소동이 벌어지거나 신부가 간밤에 도망치는 일이 일어났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 그 가족들이 신방을 엿보는 풍습이 생겼다는 것이다. 한편, 세계 민족 가운데에는 처녀성을 신성시하여 이를 파괴하는 자는 악귀에게 죽임을 당한다는 믿음을 지닌 민족이 있는데, 우리 문화에도 이러한 믿음이 있어 첫날밤 악귀의 접근을 막기 위해 여러 사람이 신방을 지키던 것이 신방엿보기로 변형되었다고 보기도 한다.

신랑은 신부의 족두리를 벗긴 뒤 겉옷을 벗기는데, 옷고름만 풀거나 버선 한 짝만 벗겼다. 그런 뒤 촛불을 껐는데, 이때 입으로 불어서 끄지 않고 손가락으로 눌러서 껐다. 촛불을 끄면 신방 앞에 섰던 사람들은 모두 물러갔다. 잠자리에 든 신랑이 신부를 맞을 때도 머리를 먼저 만지면 상처喪妻한다는 말이 있고, 가슴을 먼저 만지면 유종乳腫을 앓는다고 하여 신부의 발을 가장 먼저 만졌다고 한다.

특징 및 의의

신방엿보기는 우리나라의 고유한 풍속으로 그 기원에 대해 알 수는 없지만 조선시대의 조혼 풍습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본다. 어린 나이에 혼례를 올린 신랑・신부가 첫날밤에 실수할까 봐 염려하는 마음에 친척들과 이웃들이 창호지 바른 문을 뚫고 엿보았던 것이다. 요즘에는 가옥구조의 변화는 물론, 결혼식을 올리고 바로 신혼여행을 떠나는 혼례절차의 변화로 이러한 풍습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참고문헌

사람의 한평생(정종수, 학고재, 2008),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학중앙연구원, 1991), 디지털 진주문화대전(jinju.grandculture.net).

신방엿보기

신방엿보기
한자명

窥洞房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혼례

집필자 조선영(曺善映)

정의

혼례를 치른 첫날밤에 신랑・신부가 신방新房에서 나누는 행위를 훔쳐보기 위해 친척이나 이웃들이 방문에 구멍을 뚫고 엿보는 절차.

내용

대례大禮를 마치고 나면 신랑과 신부가 첫날밤을 치를 수 있도록 신방을 꾸렸다. 신방에는 병풍을 치고 주안상을 준비해두었다. 신랑・신부가 방안에 들면 친척이나 이웃들은 신랑・신부를 훔쳐보기 위해 창호지 바른 문에 구멍을 뚫고 안을 엿보았는데, 이를 ‘신방엿보기’ 또는 ‘신방지키기’라고 한다.

신방엿보기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명확하지 않다. 다만 이와 관련된 옛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어, 이것이 꽤 오랫동안 계속되어온 풍속임을 알 수 있다.

옛날에 백정의 아들이 어린 나이에 장가를 가게 되었는데 첫날밤에 신부를 잘 벗겨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그런데 대례를 치른 날 밤에 신랑・신부가 밤을 보내게 되었는데, 신부가 계속해서 아프다고 소리를 지르며 울어댔다. 딸의 어머니는 방안에서 신부의 비명을 들으며 “본래 첫날밤은 그리 아픈 것”이라고만 짐작할 뿐이었다. 다음날 아침이 밝아 신방에 기척이 없어 들어가 보니, 신랑은 신부의 옷을 벗기는 대신 살가죽을 모두 벗겨서 걸어놓고 있었다. ‘벗긴다’는 말을 잘못 이해했던 것이다. 이로부터 신랑・신부가 첫날밤을 보낼 때 가족과 친척들이 몰려들어 신방을 엿보는 풍습이 생겼다고 한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하나의 설說일 뿐, 신빙성은 전혀 없다.

신방 엿보는 풍습은 조혼早婚의 풍속과 관련이 깊다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조혼이 성행했는데 신랑은 열 살쯤, 신부는 열네댓 살쯤 혼인을 올렸다. 어린 나이에 혼인하다 보니 첫날밤에 뜻하지 않은 소동이 벌어지거나 신부가 간밤에 도망치는 일이 일어났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 그 가족들이 신방을 엿보는 풍습이 생겼다는 것이다. 한편, 세계 민족 가운데에는 처녀성을 신성시하여 이를 파괴하는 자는 악귀에게 죽임을 당한다는 믿음을 지닌 민족이 있는데, 우리 문화에도 이러한 믿음이 있어 첫날밤 악귀의 접근을 막기 위해 여러 사람이 신방을 지키던 것이 신방엿보기로 변형되었다고 보기도 한다.

신랑은 신부의 족두리를 벗긴 뒤 겉옷을 벗기는데, 옷고름만 풀거나 버선 한 짝만 벗겼다. 그런 뒤 촛불을 껐는데, 이때 입으로 불어서 끄지 않고 손가락으로 눌러서 껐다. 촛불을 끄면 신방 앞에 섰던 사람들은 모두 물러갔다. 잠자리에 든 신랑이 신부를 맞을 때도 머리를 먼저 만지면 상처喪妻한다는 말이 있고, 가슴을 먼저 만지면 유종乳腫을 앓는다고 하여 신부의 발을 가장 먼저 만졌다고 한다.

특징 및 의의

신방엿보기는 우리나라의 고유한 풍속으로 그 기원에 대해 알 수는 없지만 조선시대의 조혼 풍습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본다. 어린 나이에 혼례를 올린 신랑・신부가 첫날밤에 실수할까 봐 염려하는 마음에 친척들과 이웃들이 창호지 바른 문을 뚫고 엿보았던 것이다. 요즘에는 가옥구조의 변화는 물론, 결혼식을 올리고 바로 신혼여행을 떠나는 혼례절차의 변화로 이러한 풍습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참고문헌

사람의 한평생(정종수, 학고재, 2008),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학중앙연구원, 1991), 디지털 진주문화대전(jinju.grandcultu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