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祖上)

조상

한자명

祖上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신

집필자 김시덕(金時德)

정의

굿의 조상거리에서 모시는 돌아가신 가족신. 무속에서 모시는 조상(祖上)은 종법(宗法)에 따른 조상의 개념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굿거리에서 모시는 조상은 직계ㆍ방계ㆍ남녀의 구분이 없는 데다 미혼으로 죽은 사람, 사고 등 비정상적인 죽음을 당한 사람, 어린 나이에 죽은 이 등 가족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조상과 사자(死者)가 포함된다. 이런 점에서 굿거리에서 조상은 죽은 자와 산 자가 함께하는 공동체로서 가족을 의미하고, 조상거리는 살아 있는 가족과 죽은 가족이 서로 만나 화합하는 자리라고도 할 수 있다. 특히 자연사한 조상은 말명으로 모시지 않아도 되지만 억울한 죽음, 어린 나이나 미혼 상태에서 죽는 등 비정상적인 죽음을 당해 가족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조상은 반드시 말명으로 모셔야 한다고 한다.

내용

굿에서 조상의 범위는 매우 광범위하다. 조상거리의 가망청배는 조상을 청배하는 일이기 때문에 조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말명의 개념은 명확하지 않다. 그러나 무가에서 “선대 할아버지 할머니 양위 말명”이라는 말이 있는 것을 보면 말명은 넓은 의미의 조상이 된다. 조상거리 말미에 노는 대신(大神)은 무당의 몸주신으로서 무조신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역시 조상이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어서 조상으로 간주할 수 있다. 한편 대동굿의 조상거리에서도 조상을 모신다. 이때의 조상은 혈연관계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막연한 윗대의 연장자로서 사자들이라는 뜻이다.

굿의 조상거리는 조상 개개인이 무당의 몸에 실려 조상과 자손 사이의 의사소통이 이루어지는 거리이면서 이에 앞서 이뤄지는 가망청배와 가망, 본향과 말명을 노는 과정 전체를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조상이 직접 등장하는 때는 말명을 놀고 나서이다. 즉 말명을 놀고 나면 가족들이 옷과 음식을 준비하여 고조(高祖), 증조(曾祖), 조(祖), 부모와 나머지 조상을 청하여 노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때 조상은 무당을 통해 자손을 만나 생시의 한을 토로하고 후손의 정성에 고마워 잘 돌봐주겠다고 한다.

서울 재수굿에서는 마당에서 불사거리와 도당거리를 행한 다음 대청으로 장소를 옮겨서 조상거리를 행한다. 무당이 술 3잔, 떡 3접시, 촛대 1쌍, 향이 놓인 상을 문간에 내놓은 다음 방울ㆍ부채ㆍ본향종이를 들고 동서남북을 향해 여러 조상을 청하는 가망청배를 한다. 그리고 본향종이만 들고 가망공수와 본향공수를 한 뒤 부채와 방울만 들고 말명을 놀다가 말명공수를 한다. 그러고 나서 윗대 조상부터 차례로 불러 대화를 하고(조상놀기), 본향노랫가락을 부르고, 산(算)을 주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조상은 살아 있는 사람들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신이다. 따라서 무속에서 조상은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무속에서 조상을 잘 모시지 않으면 후손에게 탈을 일으킨다는 관념이 있고, 흔히 “귀신은 잘 먹으면 잘 먹은 값을 하고 못 먹으면 못 먹은 값을 한다”는 말이 있듯이 사령(死靈)을 잘 모셔야 한다는 관념도 있다. 예를 들어 “당신네 대주가 누워 있는 것은 친정부리의 두 남녀 조상이 방해를 놓고 있어서 그래! 잘 풀어 넘겨야 좋지 그렇지 않으면 못 일어나!”라는 신애기의 대사에서처럼 조상은 잘 풀어먹이지 못하면 자손에게 해를 끼치는 신으로 간주된다. 그래서 무속에서 조상은 나이가 많은 조상은 물론 나이가 어린 사령 역시 조상으로 간주된다. 이처럼 무속에서 조상은 유교식 문화적 전통이 지속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유교식과는 다른 독특한 형태로 인지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문헌

한국 무속 연구 (김태곤, 집문당, 1983), 무속의 조상숭배 (장주근, 한국문화인류학 18, 한국문화인류학회, 1986), 무속과 영의 세계 (김태곤, 한울, 1993), 무당문화의 전통 (양종승, 비교민속학 12, 한국비교민속학회, 1995), 한국무속의 신관에 관한 연구 (이용범, 서울대학교 박사힉위논문, 2001), 한국무속의 신의 유형 (이용범, 종교문화비평 1, 청년사, 2002), 한국 무속에 있어서 조상의 위치 (이용범, 샤머니즘 연구 4, 한국샤머니즘학회, 2002), 서울굿 가망청배거리에서 ‘가망’의 의미 연구 (홍태한, 서울굿의 양상과 의미, 민속원, 2007)

조상

조상
한자명

祖上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신

집필자 김시덕(金時德)

정의

굿의 조상거리에서 모시는 돌아가신 가족신. 무속에서 모시는 조상(祖上)은 종법(宗法)에 따른 조상의 개념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굿거리에서 모시는 조상은 직계ㆍ방계ㆍ남녀의 구분이 없는 데다 미혼으로 죽은 사람, 사고 등 비정상적인 죽음을 당한 사람, 어린 나이에 죽은 이 등 가족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조상과 사자(死者)가 포함된다. 이런 점에서 굿거리에서 조상은 죽은 자와 산 자가 함께하는 공동체로서 가족을 의미하고, 조상거리는 살아 있는 가족과 죽은 가족이 서로 만나 화합하는 자리라고도 할 수 있다. 특히 자연사한 조상은 말명으로 모시지 않아도 되지만 억울한 죽음, 어린 나이나 미혼 상태에서 죽는 등 비정상적인 죽음을 당해 가족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조상은 반드시 말명으로 모셔야 한다고 한다.

내용

굿에서 조상의 범위는 매우 광범위하다. 조상거리의 가망청배는 조상을 청배하는 일이기 때문에 조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말명의 개념은 명확하지 않다. 그러나 무가에서 “선대 할아버지 할머니 양위 말명”이라는 말이 있는 것을 보면 말명은 넓은 의미의 조상이 된다. 조상거리 말미에 노는 대신(大神)은 무당의 몸주신으로서 무조신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역시 조상이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어서 조상으로 간주할 수 있다. 한편 대동굿의 조상거리에서도 조상을 모신다. 이때의 조상은 혈연관계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막연한 윗대의 연장자로서 사자들이라는 뜻이다.

굿의 조상거리는 조상 개개인이 무당의 몸에 실려 조상과 자손 사이의 의사소통이 이루어지는 거리이면서 이에 앞서 이뤄지는 가망청배와 가망, 본향과 말명을 노는 과정 전체를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조상이 직접 등장하는 때는 말명을 놀고 나서이다. 즉 말명을 놀고 나면 가족들이 옷과 음식을 준비하여 고조(高祖), 증조(曾祖), 조(祖), 부모와 나머지 조상을 청하여 노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때 조상은 무당을 통해 자손을 만나 생시의 한을 토로하고 후손의 정성에 고마워 잘 돌봐주겠다고 한다.

서울 재수굿에서는 마당에서 불사거리와 도당거리를 행한 다음 대청으로 장소를 옮겨서 조상거리를 행한다. 무당이 술 3잔, 떡 3접시, 촛대 1쌍, 향이 놓인 상을 문간에 내놓은 다음 방울ㆍ부채ㆍ본향종이를 들고 동서남북을 향해 여러 조상을 청하는 가망청배를 한다. 그리고 본향종이만 들고 가망공수와 본향공수를 한 뒤 부채와 방울만 들고 말명을 놀다가 말명공수를 한다. 그러고 나서 윗대 조상부터 차례로 불러 대화를 하고(조상놀기), 본향노랫가락을 부르고, 산(算)을 주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조상은 살아 있는 사람들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신이다. 따라서 무속에서 조상은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무속에서 조상을 잘 모시지 않으면 후손에게 탈을 일으킨다는 관념이 있고, 흔히 “귀신은 잘 먹으면 잘 먹은 값을 하고 못 먹으면 못 먹은 값을 한다”는 말이 있듯이 사령(死靈)을 잘 모셔야 한다는 관념도 있다. 예를 들어 “당신네 대주가 누워 있는 것은 친정부리의 두 남녀 조상이 방해를 놓고 있어서 그래! 잘 풀어 넘겨야 좋지 그렇지 않으면 못 일어나!”라는 신애기의 대사에서처럼 조상은 잘 풀어먹이지 못하면 자손에게 해를 끼치는 신으로 간주된다. 그래서 무속에서 조상은 나이가 많은 조상은 물론 나이가 어린 사령 역시 조상으로 간주된다. 이처럼 무속에서 조상은 유교식 문화적 전통이 지속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유교식과는 다른 독특한 형태로 인지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문헌

한국 무속 연구 (김태곤, 집문당, 1983)
무속의 조상숭배 (장주근, 한국문화인류학 18, 한국문화인류학회, 1986)
무속과 영의 세계 (김태곤, 한울, 1993)
무당문화의 전통 (양종승, 비교민속학 12, 한국비교민속학회, 1995)
한국무속의 신관에 관한 연구 (이용범, 서울대학교 박사힉위논문, 2001)
한국무속의 신의 유형 (이용범, 종교문화비평 1, 청년사, 2002)
한국 무속에 있어서 조상의 위치 (이용범, 샤머니즘 연구 4, 한국샤머니즘학회, 2002)
서울굿 가망청배거리에서 ‘가망’의 의미 연구 (홍태한, 서울굿의 양상과 의미, 민속원,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