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업 장군(林慶業 將軍)

임경업 장군

한자명

林慶業 將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신

집필자 오세길(吳世吉)

정의

조선 후기의 명장이자 무속신앙에서 섬기는 장군신 계통의 하나.

내용

임경업(1594~1646)은 광해군 10년(1618)에 무과(武科)에 급제하였으며, 당시 친명반청(親明反淸)의 사회 분위기와 함께 우국충정에 뛰어난 충신이자 무장으로 평가받았다. 심기원(沈器遠, 1587~1644)의 모반 사건과 관련되어 인조 24년(1646)에 친국(親鞫)을 받던 중 김자점(金自點, 1588~1651)의 명을 받은 형리에 의해 죽임을 당하였다.

임경업은 명나라에 대한 의리와 명분을 내세우며 반청을 표명하여 민중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던 명망 있는 장군이었다. 하지만 동시에 대내외적 정세에 밝지 못하여 결국 옥사(獄死)하고만 불운의 인물이기도 하다. 그런데 임경업의 불행은 궁극적으로 당시 조선의 정치적 상황에 의한 것이지 결코 개인의 능력 탓은 아니었다. 그는 쇠퇴한 명나라와 힘을 합쳐 청나라에 저항해 병자호란(丙子胡亂)의 국치를 씻으려 했지만 당시 조선의 상황이 이를 지지해 줄 수 없었다. 이러한 민중의 판단은 그를 무능하고 실패한 장군으로 머물게 하지 않고 도리어 민족의 영웅으로 재탄생시키기에 이른다. 그는 충의, 지조, 용기의 상징으로 민중의 마음속에 자리 잡는다. 죽음 이후 임경업의 무용담을 소재로 한 고대소설 <임경업전>의 창작과 대중적 수용에서 이러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구비전승에 나타난 임경업 장군의 일대기는 더욱 영웅적이다. ‘영웅의 일생’ 서사구조에 따라 간략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부모가 명당을 얻어 태어나다

  2. 원조자의 도움으로 수련하다

  3. 신이한 행적을 행하다

  4. 사후 어업신(漁業神)이 되다

그런데 임경업은 출생에서부터 이미 금기를 위반한 것으로 묘사된다. 즉 임경업의 부모는 명당을 잡아준 중이 제시한 금기를 어긴다. ‘자손 둘 자리를 잡았으니 올라가 보지 말라’는 것과 ‘큰 바위를 건드리지 말라’는 두 가지이다. 이처럼 금기를 깨뜨리는 것은 임경업이 출생에서부터 결핍을 내포한 인물임을 밝히고, 그가 결국은 비참한 죽음을 맞이하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민중이 수용한 현상으로 해석된다. 임경업의 수련담을 보면 그는 산신의 도움으로 도술을 얻는다. 그리고 행적담에서는 중국에 잡혀 간 인질을 구출하고, 가시나무로 조기를 잡고, 바다에서 식수를 구하는 등 신이한 능력을 과시한다. 그리하여 결국 그는 비극적인 죽음 이후 연평도의 어업신으로 좌정하게 된다.

그런데 임경업의 경우는 남이(南怡, 1441~1468), 곽재우(郭再祐, 1552~1617)등 당대의 영웅들과 달리 좀 더 적극적이고 구체적으로 신격화되는 양상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김유신(金庾信, 595~673)처럼 사후에도 여전히 신이성(神異性)을 유지하는 인물로 묘사되어 있다. 즉 죽음 이후 자신을 모함하여 죽인 김자점의 역적 행위를 임금에게 알리고, 장끼로 환생하여 자신의 아버지를 구하기도 하며, 연평도의 어업신이 되어 많은 이적을 보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러한 현상의 바탕에는 임경업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민중의 보상심리가 내재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즉 영웅의 죽음을 부정하고자 하는 민중의 역사인식이 반영된 결과이다. 하지만 그의 신격화에는 주체성이라는 또 하나의 요소가 자리하고 있다. 김유신과 마찬가지로 그는 중국에 대해 주체적인 태도를 표명한 인물이다. 따라서 중국과의 대립에서 승리한 민족적 영웅이지만 억울하게 옥사하였다는 민중의 주체적인 역사인식이 투영되어 그를 더욱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영웅으로 신격화한 것이다.

이러한 민중 인식을 기반으로 형성된 임경업장군신은 주로 경기도 지역에서 마을을 보호하고 풍어(豊漁)를 관장하는 신격으로 모셔지고 있다. 서해안 연평도에는 임경업장군사당이 있으며, 서해안 지방의 풍어제에서는 임경업 장군의 신령이 불려진다. 충청남도 당진군 고대면 안섬 마을의 경우 임경업은 본당인 용신(龍神)과 함께 장군당의 신격으로 모셔지고 있다. 또 과거 이 마을 조기잡이 어선들은 어로 철이 되면 연평도의 임경업장군사당에 가서 풍어굿을 지냈다고 한다. 이를 ‘임장군당 맞는다’라는 이 의례는 어선별로 행하는 풍어제이다. 풍어굿을 마치면 사람들은 배를 사당을 향해 정박시키고 ‘다오개모탱이’라는 곳에서 하룻밤을 지냈다. 당일 다른 배들이 아무리 어황이 좋다고 해도 곧바로 바다로 나가지 않았다. 하룻밤을 보내면서 임경업 장군이 꿈에 나타나기를 고대하며 풍어에 대한 소망을 기원했다고 한다.

민간에서는 임경업장군신이 흔히 잡귀를 쫓아내고, 병을 낫게 하며, 무병장수와 안과태평을 가져다 준다고 믿고 있다. 또한 임경업 장군은 무당들의 수호신이기도 하다. 박수(남자무당)는 무신도 형태로 임경업장군신을 모시며, 만신(여자무당)은 임경업장군신의 상징으로 ‘고비전’이라 하여 종이를 오려 만든 것을 신당의 벽에 걸기도 한다.

참고문헌

한국 무신의 계통 (김태곤, 문화인류학 3, 한국문화인류학회, 1970), 한국 무속신 고찰 (양종승, 몽골학 4, 1996), 당진 안섬 풍어굿의 연행 내용과 의미 (이인화, 한국무속학 11, 한국무속학회, 2006)

임경업 장군

임경업 장군
한자명

林慶業 將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신

집필자 오세길(吳世吉)

정의

조선 후기의 명장이자 무속신앙에서 섬기는 장군신 계통의 하나.

내용

임경업(1594~1646)은 광해군 10년(1618)에 무과(武科)에 급제하였으며, 당시 친명반청(親明反淸)의 사회 분위기와 함께 우국충정에 뛰어난 충신이자 무장으로 평가받았다. 심기원(沈器遠, 1587~1644)의 모반 사건과 관련되어 인조 24년(1646)에 친국(親鞫)을 받던 중 김자점(金自點, 1588~1651)의 명을 받은 형리에 의해 죽임을 당하였다.

임경업은 명나라에 대한 의리와 명분을 내세우며 반청을 표명하여 민중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던 명망 있는 장군이었다. 하지만 동시에 대내외적 정세에 밝지 못하여 결국 옥사(獄死)하고만 불운의 인물이기도 하다. 그런데 임경업의 불행은 궁극적으로 당시 조선의 정치적 상황에 의한 것이지 결코 개인의 능력 탓은 아니었다. 그는 쇠퇴한 명나라와 힘을 합쳐 청나라에 저항해 병자호란(丙子胡亂)의 국치를 씻으려 했지만 당시 조선의 상황이 이를 지지해 줄 수 없었다. 이러한 민중의 판단은 그를 무능하고 실패한 장군으로 머물게 하지 않고 도리어 민족의 영웅으로 재탄생시키기에 이른다. 그는 충의, 지조, 용기의 상징으로 민중의 마음속에 자리 잡는다. 죽음 이후 임경업의 무용담을 소재로 한 고대소설 <임경업전>의 창작과 대중적 수용에서 이러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구비전승에 나타난 임경업 장군의 일대기는 더욱 영웅적이다. ‘영웅의 일생’ 서사구조에 따라 간략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부모가 명당을 얻어 태어나다

원조자의 도움으로 수련하다

신이한 행적을 행하다

사후 어업신(漁業神)이 되다

그런데 임경업은 출생에서부터 이미 금기를 위반한 것으로 묘사된다. 즉 임경업의 부모는 명당을 잡아준 중이 제시한 금기를 어긴다. ‘자손 둘 자리를 잡았으니 올라가 보지 말라’는 것과 ‘큰 바위를 건드리지 말라’는 두 가지이다. 이처럼 금기를 깨뜨리는 것은 임경업이 출생에서부터 결핍을 내포한 인물임을 밝히고, 그가 결국은 비참한 죽음을 맞이하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민중이 수용한 현상으로 해석된다. 임경업의 수련담을 보면 그는 산신의 도움으로 도술을 얻는다. 그리고 행적담에서는 중국에 잡혀 간 인질을 구출하고, 가시나무로 조기를 잡고, 바다에서 식수를 구하는 등 신이한 능력을 과시한다. 그리하여 결국 그는 비극적인 죽음 이후 연평도의 어업신으로 좌정하게 된다.

그런데 임경업의 경우는 남이(南怡, 1441~1468), 곽재우(郭再祐, 1552~1617)등 당대의 영웅들과 달리 좀 더 적극적이고 구체적으로 신격화되는 양상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김유신(金庾信, 595~673)처럼 사후에도 여전히 신이성(神異性)을 유지하는 인물로 묘사되어 있다. 즉 죽음 이후 자신을 모함하여 죽인 김자점의 역적 행위를 임금에게 알리고, 장끼로 환생하여 자신의 아버지를 구하기도 하며, 연평도의 어업신이 되어 많은 이적을 보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러한 현상의 바탕에는 임경업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민중의 보상심리가 내재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즉 영웅의 죽음을 부정하고자 하는 민중의 역사인식이 반영된 결과이다. 하지만 그의 신격화에는 주체성이라는 또 하나의 요소가 자리하고 있다. 김유신과 마찬가지로 그는 중국에 대해 주체적인 태도를 표명한 인물이다. 따라서 중국과의 대립에서 승리한 민족적 영웅이지만 억울하게 옥사하였다는 민중의 주체적인 역사인식이 투영되어 그를 더욱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영웅으로 신격화한 것이다.

이러한 민중 인식을 기반으로 형성된 임경업장군신은 주로 경기도 지역에서 마을을 보호하고 풍어(豊漁)를 관장하는 신격으로 모셔지고 있다. 서해안 연평도에는 임경업장군사당이 있으며, 서해안 지방의 풍어제에서는 임경업 장군의 신령이 불려진다. 충청남도 당진군 고대면 안섬 마을의 경우 임경업은 본당인 용신(龍神)과 함께 장군당의 신격으로 모셔지고 있다. 또 과거 이 마을 조기잡이 어선들은 어로 철이 되면 연평도의 임경업장군사당에 가서 풍어굿을 지냈다고 한다. 이를 ‘임장군당 맞는다’라는 이 의례는 어선별로 행하는 풍어제이다. 풍어굿을 마치면 사람들은 배를 사당을 향해 정박시키고 ‘다오개모탱이’라는 곳에서 하룻밤을 지냈다. 당일 다른 배들이 아무리 어황이 좋다고 해도 곧바로 바다로 나가지 않았다. 하룻밤을 보내면서 임경업 장군이 꿈에 나타나기를 고대하며 풍어에 대한 소망을 기원했다고 한다.

민간에서는 임경업장군신이 흔히 잡귀를 쫓아내고, 병을 낫게 하며, 무병장수와 안과태평을 가져다 준다고 믿고 있다. 또한 임경업 장군은 무당들의 수호신이기도 하다. 박수(남자무당)는 무신도 형태로 임경업장군신을 모시며, 만신(여자무당)은 임경업장군신의 상징으로 ‘고비전’이라 하여 종이를 오려 만든 것을 신당의 벽에 걸기도 한다.

참고문헌

한국 무신의 계통 (김태곤, 문화인류학 3, 한국문화인류학회, 1970)
한국 무속신 고찰 (양종승, 몽골학 4, 1996)
당진 안섬 풍어굿의 연행 내용과 의미 (이인화, 한국무속학 11, 한국무속학회,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