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줏단지(坛位)

성줏단지

한자명

坛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신체

집필자 이옥희(李玉姬)

정의

성주신의 신체로 쌀이나 나락을 넣은 단지.

형태

성줏단지는 동우형과 단지형이 있으며 지역이나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다. 동우형은 큰 항아리(독)로, 대체로 쌀 네 말 정도가 들어가는 크기이다. 입구 지름 90㎝, 높이 50㎝, 너비 지름 120㎝ 정도이다. 부잣집에서는 쌀 한가마니 분량의 쌀을 담아두는 큰 독을 성주동우로 모시기도 한다. 성주동우는 대체로 집의 마루(마래, 말래)에 놓인다. 뚜껑으로는 돌이나 나무판자 등을 사용한다. 단지형은 쌀 한 말 정도 들어가는 중간 크기의 항아리나 쌀 두세 되 정도 들어가는 작은 항아리를 사용한다. 성줏단지는 대체로 안방의 선반 위에 모셔둔다. 성줏단지의 뚜껑은 항아리 뚜껑이나 나무판자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한지로 덮고 실로 감아두는 경우가 많다.

역사

언제부터 성줏단지를 성주의 신체로 모셨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 그러나 쌀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볼 때 벼농사의 시기와 결부시킬 수 있다. 성줏단지에는 반드시 쌀이나 나락을 넣어둔다. 단지에 들어있는 곡식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일년 동안 손대지 않고 그대로 둔다. 가을에 햅쌀이 나면 좋은 날을 골라서 성줏단지의 곡식을 교체한다. 단지에 들어 있던 묵은쌀은 모두 비워서 떡이나 밥을 해 먹는다. 성줏단지에 들어있던 쌀은 절대 집밖으로 내지 않으며, 밥을 해서도 식구끼리 먹는 것이 보편적인 관념이다. 밥이 남더라도 개나 다른 짐승에게 주지 않는다. 성줏단지의 쌀은 신성한 것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이는 성주신이 농사의 성공을 관장한다고 믿는 관념이 반영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내용

성주는 가옥을 관장하는 신으로 여겨지며, 새로 집을 짓게 되면 가장 먼저 모시는 신격이다. 가신 가운데에서도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며, 전국적으로 신앙이 분포한다. 성주의 형태는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대체로 단지형, 한지형, 성줏대형으로 구분된다. 단지형에는 성줏단지, 성주동우, 성줏독, 성주오가리, 부룻단지, 제왕단지 등이 포함된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발행한 『한국의 가정신앙』전국편을 통해 단지형이 발견되는 지역을 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경기도 가평군, 양평군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정선군, 영월군, 춘천시
충남 서천군
충북 제천시, 단양군
경남 창녕군, 진주시, 고성군, 남해군, 거제시
경북 영주시, 문경시, 봉화군, 예천군, 상주시, 김천시, 성주군, 고령군, 칠곡군, 군위군, 청도군, 영천시, 의성군, 경주시
전남 광양시, 화순군, 보성군, 영암군, 강진군, 목포시, 해남군, 진도군, 완도군, 고흥군, 여수시, 장흥군
전북 무주군, 군산시, 완주군, 임실군
대구 대구시
울산 울산시

표에서 확인되듯이 성줏단지는 소백산맥과 금강 이남지역에서 주종을 이루고 있다. 성줏단지 안에는 쌀이나 나락을 넣어두었다가 이듬해 햇곡식이 나면 새로 갈아넣고 절일이나 특별한 일이 있을 때 성주를 위하는 것으로 신앙이 표현된다. 명절이나 집안 제사를 지낼 때에는 반드시 성주상을 차리고 성주를 위한다. 정월대보름에는 찰밥과 묵은 나물을 성줏단지 위에 올리고 비손하며, 동지에는 팥죽을 올린다. 안택고사를 할 때에도 반드시 성주를 위하는 절차가 포함된다. 외부에서 음식이 들어와도 먼저 성주 앞에 올렸다가 먹는 가정도 있다. 혼례를 치르기 전에 먼저 성주에게 혼인을 고하고 성줏단지 위에 심지불을 밝혀서 불의 크기나 상태로 혼인생활의 지속여부를 점치기도 한다. 집의 가장이나 자식이 군대를 가거나 먼 길을 떠나면 성주공을 드리는 부녀자들도 있다. 전남 해남지역에서는 성주동우 안에 남편의 전처를 위한 적삼을 넣어두는 사례도 보고되었다. 이는 조상단지와 혼효되는 양상으로 해석된다.

부녀자들은 성주모시기를 그만두거나 성줏단지를 치울 때에도 매우 조심한다. 성주모시기를 그만둘 때에는 제물을 올리고 성주에게 그 사실을 고한다. 성줏단지를 치울 때에는 좋은 날을 받아 몸과 의복을 정결히 한 후 성주동우를 들고 가서 깨끗한 강물에 버리거나 산에 묻는다.

참고문헌

조선무속고 (이능화, 동문선, 1991), 한국의 가정신앙-상 (김명자 외, 민속원, 2005), 한국의 가정신앙 (국립문화재연구소, 2005~2008), 성주신앙의 지역별 양상과 그 의의 (임승범, 지방사와 지방문화 12권 2호, 역사문화학회, 2009), 충남 지역 성주신앙의 존재 양상 (이필영, 문화변동과 한국민속학의 대응,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2010)

성줏단지

성줏단지
한자명

坛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신체

집필자 이옥희(李玉姬)

정의

성주신의 신체로 쌀이나 나락을 넣은 단지.

형태

성줏단지는 동우형과 단지형이 있으며 지역이나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다. 동우형은 큰 항아리(독)로, 대체로 쌀 네 말 정도가 들어가는 크기이다. 입구 지름 90㎝, 높이 50㎝, 너비 지름 120㎝ 정도이다. 부잣집에서는 쌀 한가마니 분량의 쌀을 담아두는 큰 독을 성주동우로 모시기도 한다. 성주동우는 대체로 집의 마루(마래, 말래)에 놓인다. 뚜껑으로는 돌이나 나무판자 등을 사용한다. 단지형은 쌀 한 말 정도 들어가는 중간 크기의 항아리나 쌀 두세 되 정도 들어가는 작은 항아리를 사용한다. 성줏단지는 대체로 안방의 선반 위에 모셔둔다. 성줏단지의 뚜껑은 항아리 뚜껑이나 나무판자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한지로 덮고 실로 감아두는 경우가 많다.

역사

언제부터 성줏단지를 성주의 신체로 모셨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 그러나 쌀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볼 때 벼농사의 시기와 결부시킬 수 있다. 성줏단지에는 반드시 쌀이나 나락을 넣어둔다. 단지에 들어있는 곡식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일년 동안 손대지 않고 그대로 둔다. 가을에 햅쌀이 나면 좋은 날을 골라서 성줏단지의 곡식을 교체한다. 단지에 들어 있던 묵은쌀은 모두 비워서 떡이나 밥을 해 먹는다. 성줏단지에 들어있던 쌀은 절대 집밖으로 내지 않으며, 밥을 해서도 식구끼리 먹는 것이 보편적인 관념이다. 밥이 남더라도 개나 다른 짐승에게 주지 않는다. 성줏단지의 쌀은 신성한 것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이는 성주신이 농사의 성공을 관장한다고 믿는 관념이 반영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내용

성주는 가옥을 관장하는 신으로 여겨지며, 새로 집을 짓게 되면 가장 먼저 모시는 신격이다. 가신 가운데에서도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며, 전국적으로 신앙이 분포한다. 성주의 형태는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대체로 단지형, 한지형, 성줏대형으로 구분된다. 단지형에는 성줏단지, 성주동우, 성줏독, 성주오가리, 부룻단지, 제왕단지 등이 포함된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발행한 『한국의 가정신앙』전국편을 통해 단지형이 발견되는 지역을 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경기도 가평군, 양평군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정선군, 영월군, 춘천시 충남 서천군 충북 제천시, 단양군 경남 창녕군, 진주시, 고성군, 남해군, 거제시 경북 영주시, 문경시, 봉화군, 예천군, 상주시, 김천시, 성주군, 고령군, 칠곡군, 군위군, 청도군, 영천시, 의성군, 경주시 전남 광양시, 화순군, 보성군, 영암군, 강진군, 목포시, 해남군, 진도군, 완도군, 고흥군, 여수시, 장흥군 전북 무주군, 군산시, 완주군, 임실군 대구 대구시 울산 울산시

표에서 확인되듯이 성줏단지는 소백산맥과 금강 이남지역에서 주종을 이루고 있다. 성줏단지 안에는 쌀이나 나락을 넣어두었다가 이듬해 햇곡식이 나면 새로 갈아넣고 절일이나 특별한 일이 있을 때 성주를 위하는 것으로 신앙이 표현된다. 명절이나 집안 제사를 지낼 때에는 반드시 성주상을 차리고 성주를 위한다. 정월대보름에는 찰밥과 묵은 나물을 성줏단지 위에 올리고 비손하며, 동지에는 팥죽을 올린다. 안택고사를 할 때에도 반드시 성주를 위하는 절차가 포함된다. 외부에서 음식이 들어와도 먼저 성주 앞에 올렸다가 먹는 가정도 있다. 혼례를 치르기 전에 먼저 성주에게 혼인을 고하고 성줏단지 위에 심지불을 밝혀서 불의 크기나 상태로 혼인생활의 지속여부를 점치기도 한다. 집의 가장이나 자식이 군대를 가거나 먼 길을 떠나면 성주공을 드리는 부녀자들도 있다. 전남 해남지역에서는 성주동우 안에 남편의 전처를 위한 적삼을 넣어두는 사례도 보고되었다. 이는 조상단지와 혼효되는 양상으로 해석된다.

부녀자들은 성주모시기를 그만두거나 성줏단지를 치울 때에도 매우 조심한다. 성주모시기를 그만둘 때에는 제물을 올리고 성주에게 그 사실을 고한다. 성줏단지를 치울 때에는 좋은 날을 받아 몸과 의복을 정결히 한 후 성주동우를 들고 가서 깨끗한 강물에 버리거나 산에 묻는다.

참고문헌

조선무속고 (이능화, 동문선, 1991)
한국의 가정신앙-상 (김명자 외, 민속원, 2005)
한국의 가정신앙 (국립문화재연구소, 2005~2008)
성주신앙의 지역별 양상과 그 의의 (임승범, 지방사와 지방문화 12권 2호, 역사문화학회, 2009)
충남 지역 성주신앙의 존재 양상 (이필영, 문화변동과 한국민속학의 대응,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