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복(喪服)

한자명

喪服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상장례

집필자 조우현(趙又玄)

정의

상중喪中에 있는 상주喪主와 복인服人이 입는 예복.

역사

우리나라의 상복에 대한 기록은 삼국시대 이후부터 확인할 수 있다. 삼국시대에는 전통적 상장의례에 유교식 상장의례가 전해 내려와 혼합된 양상이 나타났으며, 이는 상복에도 영향을 주었다. 『수서隋書』 고구려高句麗 조에는 “부모와 지아비의 상에는 상복 3년, 형제의 상에는 3개월을 입었다.”라는 기록이 있으며, 『주서周書』 「이역전異域傳」 백제百濟 조에는 “부모와 남편의 상에는 상복 3년을 입으나, 나머지 친족은 장례를 마치면 바로 복을 벗었다.”라는 기록이 있다. 고구려와 백제의 상복 착용 기간이 유사하였음을 볼 수 있다. 『북사北史』 「동이전東夷傳」 신라新羅 조에 따르면 신라는 지증왕智證王(재위 500~514) 대에 상복법을 제정하여 반포하였는데, 임금이나 부모, 처자의 상에 모두 상복 1년을 착용하여 고구려나 백제의 3년 복제와는 달랐음을 볼 수 있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 따르면, 신라는 문무왕文武王(재위 661~681) 대에 이르러 죽은 사람과의 친소親疏에 따라 상복의 경중輕重을 가려 그 기간을 달리하였다. 신라는 불교 도입으로 인해 시체를 땅에 매장하는 토장에서 불교식 화장으로 매장 방법이 변화하였고, 이는 상복 착용에도 영향을 주었다.

고려 초에는 불교의 융성으로 인해 이전 시대와 유사한 상복제喪服制를 유지하고 있었다. 이후 성종成宗(재위 981~997)은 유교를 정치 이념으로 채택하였고, 상복과 상기喪期를 죽은 사람과 친족관계에 따라 정한 오복제도五服制度를 반포하여 상복제도를 성문화하였다. 또한, 이를 권장하기 위해 관리들에게 죽은 사람과의 친족관계에 따라서 일정한 휴가를 주는 제도를 채택하였다. 이후의 왕들도 지속해서 휴가 제도를 시행하였다. 1391년(공양왕 3)에는 『대명률大明律』의 제도를 본떠 복제服制를 정비하였다. 그러나 고려시대에는 유교식 상장의 제정 반포에도 불구하고, 상류층에만 한정되어 시행되었다. 일반적인 복제는 100일 상을 행하였고, 민간의 상장에는 전래적 요소가 강한 무불식巫佛式 상장이 여말선초에 이르기까지 널리 시행되었다. 민간에 상제례가 보급된 것은 고려 말 주희朱熹의 『가례家禮』가 전래한 이후이다.

조선시대 초기 정부에서는 『주자가례』를 통한 유교식 상장의례를 시행하고자 하였으나, 일반에서는 잘 시행되지 않았다. 이후 성종成宗(재위 1469~1494)대에 『경국대전經國大典』에서 오복제도를 규정하였고, 중종中宗(재위 1506~1544) 대 이후 상제에 대한 예법이 사대부에게 철저히 시행되기에 이르렀다. 조선 중기의 상제는 예론화되어 정착되었으며, 상복제도는 국가적 차원에서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기에 이르렀다. 이 과정에서 서민들에게도 삼년상이 점차 일반적인 장례가 되었다. 상례 절차와 복식제도가 다양하게 분화되었는데, 지금도가가례家家禮라고 불릴 정도로 지방별・집안별로 상장제례가 서로 다른 것은 조선 중기의 예론에 기인한다. 개항 이후 서구 기독교식 의례의 도입 및 확산과 더불어 가족과 촌락을 중심으로 거행되었던 전통적 상장례에서 나아가 연합장과 사회장의 출현이 이루어졌으며, 묘지, 화장장, 매장 및 화장 취체규칙이 변화함에 따라 상례 복식의 변화가 시작되었다. 상례 복식의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온 계기는 1934년 「의례준칙」, 1936년 「의례궤범」, 1969년 「가정의례준칙」과 같이 국가의 개입에 따른 상복의 간소화에 있다. 1973년에 들어 새로 제정된 「가정의례에관한 법률」 제12조 1항에 의하면 “상복을 따로 마련하지 아니하고 한복일 경우에는 흰색 또는 검은색 복장으로 하되 왼쪽 흉부에 상장이나 흰 꽃을 달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그 복장을 평상복으로 할 수 있다.”라고 규정되어있다. 근래의 상복에 남은 전통적인 요소는 굴건, 행전, 완장 등 몇 가지뿐이며, 대부분 양복류로 대체되고 있다.

내용

상복은 초종初終, 습襲, 소렴小殮, 대렴大殮이 끝난 다음 날, 즉 사망한 지 4일째 되는 날 주인・주부・유복자有服者가 성복成服하는 것을 말한다. 죽은 사람에 대한 유복자들의 친소원근親疏遠近과 존비尊卑의 신분에 따라 참최斬衰, 재최齋衰(자최齊衰), 대공大功, 소공小功, 시마緦麻의 오복五服을 착용하였다. 오복 중에서 대공 이상은 친親, 소공과 시마는 소疏가 되는데, 친소에 따라서 상복을 입는 기간은 참최・재최 3년, 재최장기齋衰杖朞・재최부장기齋衰不杖朞 1년, 대공 9개월, 재최오월齋衰五月・소공 5개월, 재최삼월・시마 3개월 등으로 각기 다르다. 단, 재최 5월, 재최 3월은 상복의 착용 기간이 짧지만, 복服을 기준으로 볼 때는 대공 이상이므로 중복重服이다. 참최斬衰(제일 중한 복服으로, 부父・부夫・적장자嫡長子・시부媤父 등을 위함)는 가장 성글고 굵은 생포生布, 재최齋衰(모・조모 등을 위함)는 그다음으로 굵은 생포, 대공大功(종형제從兄弟・종자매從姊妹 등을 위함)은 발이 굵은 숙포熟布, 소공小功(종조부從祖父, 종고조從高祖의 형제・자매를 위함)은 좀 가는 숙포, 시마緦麻(종증조從曾祖・삼종형제三從兄弟 등을 위함)는 매우 가는 숙포로 만들었다. 질絰의 경우 참최는 저마苴麻(씨있는 삼), 재최 이하 소공 이상은 시마枲麻(씨 없는 삼), 시마는 숙마熟麻(누인 삼)를 사용하였다. 대帶로 참최는 저마苴麻(씨 있는 삼), 재최 이하는 포布(베)를 사용한다. 남자 상복은 관冠・의衣・상裳・중의中衣・행전行纏・수질首絰・요질腰絰・교대絞帶・상장喪杖・리履로 구성된다. 여자 상복은 소素족두리 또는 개두蓋頭・대수장군大袖長裙・전계箭笄(비녀)・수질・요질・교대・상장喪杖・리로 구성된다. 동자童子는 어른과 같은데, 관・수질・상장・리가 없다. 상인喪人의 출입복은 방립方笠・포선布扇・포직령布直領・교대絞帶이다.

특징 및 의의

상복喪服은 중국의 예서인 『의례儀禮』, 『예기禮記』의 복술服術에 근거하여 그 원리가 조직組織되었다. 또한, 『가례』에 기록된 상복에 대한 개념은 유교의 종법사회宗法社會 중 부계父系를 중심으로 한 계세사상繼世思想에서 기인한다고 설명할 수 있다. 이는 오복제도를 매체로 하여 대가족제도의 형성 및 그 정착에 큰 역할을 하였다. 상복을 입을 수 있는 오복친五服親은 유복친有服親이라고도 하였고, 가족이란 혈연공동체를 공고하게 조직하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러한 오복친을 통해 장자상속長子相續이라는 재산의 상속제도와 제사라는 조상숭배행위는 그 구체적 친족親族의 범위를 확실하게 정할 수 있었다. 또한, 오복의 등급에 따라 가족 간의 친소를 구별할 수 있었다. 이러한 가족사회 차원에서의 상복의 기능은 점차 발전되어 국가적 차원에서 조상숭배祖上崇拜와 천도天道를 숭배한다는 기치아래 봉건적・정치적 수단으로 쉽게 이용될 수 있었다. 결국, 차별등급적인 오복제도는 그대로 확대되어 국가의 제도적 차원으로 발전하였으며, 위정爲政의 체제유지적 수단이 되었다.

개인적 차원에서 상복은 생자生者의 심리적 안정성에 기여하는 표현적 도구 역할을 한다. 임종臨終에서 길제吉祭에 이르는 상례喪禮의 전 과정에서, 사절변화四節變化의 우주조화宇宙調和에 따라 상복이 거상기간의 단계별로 애도지정을 규정하기 때문이다. 상복은 혈족관계에서 친소원근에 따라서 애도지정을 감성공학적 디자인 요소와 원리에 적용하여 그 구조를 구현하였다 . 즉, 오복제도에 맞춰 상복의 소재, 디자인, 바느질 방법, 시접 방향 등에 차이를 두었다. 또한, 신분제도가 철저한 조선시대에는 왕에서 서민까지 신분을 초월해 오복제도에 맞춰 상복을 착용하였다.

참고문헌

家禮, 經國大典, 國朝五禮序例, 北史, 四禮便覽, 三國史記, 喪禮備要, 常變通攷, 隋書, 禮 記, 儀禮, 增補四禮便覽, 가정의례에 관한 법률, 가정의례준칙, 의례궤범, 의례준칙, 조선시대 상복에 관한 연구(조우현, 숙명여자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0), 한국복식사(유송옥, 수학사, 1998).

상복

상복
한자명

喪服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상장례

집필자 조우현(趙又玄)

정의

상중喪中에 있는 상주喪主와 복인服人이 입는 예복.

역사

우리나라의 상복에 대한 기록은 삼국시대 이후부터 확인할 수 있다. 삼국시대에는 전통적 상장의례에 유교식 상장의례가 전해 내려와 혼합된 양상이 나타났으며, 이는 상복에도 영향을 주었다. 『수서隋書』 고구려高句麗 조에는 “부모와 지아비의 상에는 상복 3년, 형제의 상에는 3개월을 입었다.”라는 기록이 있으며, 『주서周書』 「이역전異域傳」 백제百濟 조에는 “부모와 남편의 상에는 상복 3년을 입으나, 나머지 친족은 장례를 마치면 바로 복을 벗었다.”라는 기록이 있다. 고구려와 백제의 상복 착용 기간이 유사하였음을 볼 수 있다. 『북사北史』 「동이전東夷傳」 신라新羅 조에 따르면 신라는 지증왕智證王(재위 500~514) 대에 상복법을 제정하여 반포하였는데, 임금이나 부모, 처자의 상에 모두 상복 1년을 착용하여 고구려나 백제의 3년 복제와는 달랐음을 볼 수 있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 따르면, 신라는 문무왕文武王(재위 661~681) 대에 이르러 죽은 사람과의 친소親疏에 따라 상복의 경중輕重을 가려 그 기간을 달리하였다. 신라는 불교 도입으로 인해 시체를 땅에 매장하는 토장에서 불교식 화장으로 매장 방법이 변화하였고, 이는 상복 착용에도 영향을 주었다.

고려 초에는 불교의 융성으로 인해 이전 시대와 유사한 상복제喪服制를 유지하고 있었다. 이후 성종成宗(재위 981~997)은 유교를 정치 이념으로 채택하였고, 상복과 상기喪期를 죽은 사람과 친족관계에 따라 정한 오복제도五服制度를 반포하여 상복제도를 성문화하였다. 또한, 이를 권장하기 위해 관리들에게 죽은 사람과의 친족관계에 따라서 일정한 휴가를 주는 제도를 채택하였다. 이후의 왕들도 지속해서 휴가 제도를 시행하였다. 1391년(공양왕 3)에는 『대명률大明律』의 제도를 본떠 복제服制를 정비하였다. 그러나 고려시대에는 유교식 상장의 제정 반포에도 불구하고, 상류층에만 한정되어 시행되었다. 일반적인 복제는 100일 상을 행하였고, 민간의 상장에는 전래적 요소가 강한 무불식巫佛式 상장이 여말선초에 이르기까지 널리 시행되었다. 민간에 상제례가 보급된 것은 고려 말 주희朱熹의 『가례家禮』가 전래한 이후이다.

조선시대 초기 정부에서는 『주자가례』를 통한 유교식 상장의례를 시행하고자 하였으나, 일반에서는 잘 시행되지 않았다. 이후 성종成宗(재위 1469~1494)대에 『경국대전經國大典』에서 오복제도를 규정하였고, 중종中宗(재위 1506~1544) 대 이후 상제에 대한 예법이 사대부에게 철저히 시행되기에 이르렀다. 조선 중기의 상제는 예론화되어 정착되었으며, 상복제도는 국가적 차원에서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기에 이르렀다. 이 과정에서 서민들에게도 삼년상이 점차 일반적인 장례가 되었다. 상례 절차와 복식제도가 다양하게 분화되었는데, 지금도가가례家家禮라고 불릴 정도로 지방별・집안별로 상장제례가 서로 다른 것은 조선 중기의 예론에 기인한다. 개항 이후 서구 기독교식 의례의 도입 및 확산과 더불어 가족과 촌락을 중심으로 거행되었던 전통적 상장례에서 나아가 연합장과 사회장의 출현이 이루어졌으며, 묘지, 화장장, 매장 및 화장 취체규칙이 변화함에 따라 상례 복식의 변화가 시작되었다. 상례 복식의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온 계기는 1934년 「의례준칙」, 1936년 「의례궤범」, 1969년 「가정의례준칙」과 같이 국가의 개입에 따른 상복의 간소화에 있다. 1973년에 들어 새로 제정된 「가정의례에관한 법률」 제12조 1항에 의하면 “상복을 따로 마련하지 아니하고 한복일 경우에는 흰색 또는 검은색 복장으로 하되 왼쪽 흉부에 상장이나 흰 꽃을 달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그 복장을 평상복으로 할 수 있다.”라고 규정되어있다. 근래의 상복에 남은 전통적인 요소는 굴건, 행전, 완장 등 몇 가지뿐이며, 대부분 양복류로 대체되고 있다.

내용

상복은 초종初終, 습襲, 소렴小殮, 대렴大殮이 끝난 다음 날, 즉 사망한 지 4일째 되는 날 주인・주부・유복자有服者가 성복成服하는 것을 말한다. 죽은 사람에 대한 유복자들의 친소원근親疏遠近과 존비尊卑의 신분에 따라 참최斬衰, 재최齋衰(자최齊衰), 대공大功, 소공小功, 시마緦麻의 오복五服을 착용하였다. 오복 중에서 대공 이상은 친親, 소공과 시마는 소疏가 되는데, 친소에 따라서 상복을 입는 기간은 참최・재최 3년, 재최장기齋衰杖朞・재최부장기齋衰不杖朞 1년, 대공 9개월, 재최오월齋衰五月・소공 5개월, 재최삼월・시마 3개월 등으로 각기 다르다. 단, 재최 5월, 재최 3월은 상복의 착용 기간이 짧지만, 복服을 기준으로 볼 때는 대공 이상이므로 중복重服이다. 참최斬衰(제일 중한 복服으로, 부父・부夫・적장자嫡長子・시부媤父 등을 위함)는 가장 성글고 굵은 생포生布, 재최齋衰(모・조모 등을 위함)는 그다음으로 굵은 생포, 대공大功(종형제從兄弟・종자매從姊妹 등을 위함)은 발이 굵은 숙포熟布, 소공小功(종조부從祖父, 종고조從高祖의 형제・자매를 위함)은 좀 가는 숙포, 시마緦麻(종증조從曾祖・삼종형제三從兄弟 등을 위함)는 매우 가는 숙포로 만들었다. 질絰의 경우 참최는 저마苴麻(씨있는 삼), 재최 이하 소공 이상은 시마枲麻(씨 없는 삼), 시마는 숙마熟麻(누인 삼)를 사용하였다. 대帶로 참최는 저마苴麻(씨 있는 삼), 재최 이하는 포布(베)를 사용한다. 남자 상복은 관冠・의衣・상裳・중의中衣・행전行纏・수질首絰・요질腰絰・교대絞帶・상장喪杖・리履로 구성된다. 여자 상복은 소素족두리 또는 개두蓋頭・대수장군大袖長裙・전계箭笄(비녀)・수질・요질・교대・상장喪杖・리로 구성된다. 동자童子는 어른과 같은데, 관・수질・상장・리가 없다. 상인喪人의 출입복은 방립方笠・포선布扇・포직령布直領・교대絞帶이다.

특징 및 의의

상복喪服은 중국의 예서인 『의례儀禮』, 『예기禮記』의 복술服術에 근거하여 그 원리가 조직組織되었다. 또한, 『가례』에 기록된 상복에 대한 개념은 유교의 종법사회宗法社會 중 부계父系를 중심으로 한 계세사상繼世思想에서 기인한다고 설명할 수 있다. 이는 오복제도를 매체로 하여 대가족제도의 형성 및 그 정착에 큰 역할을 하였다. 상복을 입을 수 있는 오복친五服親은 유복친有服親이라고도 하였고, 가족이란 혈연공동체를 공고하게 조직하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러한 오복친을 통해 장자상속長子相續이라는 재산의 상속제도와 제사라는 조상숭배행위는 그 구체적 친족親族의 범위를 확실하게 정할 수 있었다. 또한, 오복의 등급에 따라 가족 간의 친소를 구별할 수 있었다. 이러한 가족사회 차원에서의 상복의 기능은 점차 발전되어 국가적 차원에서 조상숭배祖上崇拜와 천도天道를 숭배한다는 기치아래 봉건적・정치적 수단으로 쉽게 이용될 수 있었다. 결국, 차별등급적인 오복제도는 그대로 확대되어 국가의 제도적 차원으로 발전하였으며, 위정爲政의 체제유지적 수단이 되었다.

개인적 차원에서 상복은 생자生者의 심리적 안정성에 기여하는 표현적 도구 역할을 한다. 임종臨終에서 길제吉祭에 이르는 상례喪禮의 전 과정에서, 사절변화四節變化의 우주조화宇宙調和에 따라 상복이 거상기간의 단계별로 애도지정을 규정하기 때문이다. 상복은 혈족관계에서 친소원근에 따라서 애도지정을 감성공학적 디자인 요소와 원리에 적용하여 그 구조를 구현하였다 . 즉, 오복제도에 맞춰 상복의 소재, 디자인, 바느질 방법, 시접 방향 등에 차이를 두었다. 또한, 신분제도가 철저한 조선시대에는 왕에서 서민까지 신분을 초월해 오복제도에 맞춰 상복을 착용하였다.

참고문헌

家禮, 經國大典, 國朝五禮序例, 北史, 四禮便覽, 三國史記, 喪禮備要, 常變通攷, 隋書, 禮 記, 儀禮, 增補四禮便覽, 가정의례에 관한 법률, 가정의례준칙, 의례궤범, 의례준칙, 조선시대 상복에 관한 연구(조우현, 숙명여자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0), 한국복식사(유송옥, 수학사, 1998).